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AKR20150810138000063_01_i_99_20150810165페르세우스자리 유성우 개념도. 8월 14일 오전 4시께 밤하늘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 예상…그믐 겹쳐 관측 적기

(대전=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12일 밤부터 14일 새벽 북쪽 하늘의 페르세우스자리를 중심으로 별똥별이 떨어지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 현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10일 한국천문연구원 등에 따르면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우주공간에 남긴 부스러기가 지구 대기권과 충돌해 불타면서 별똥별이 되는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가 12일 늦은 밤부터 14일 해뜨기 전까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별똥별은 혜성이나 소행성이 지나가면서 궤도상에 남긴 모래알만 한 부스러기들이 지구 공전궤도와 겹칠 때 평균 초속 59㎞로 대기권에 빨려들어 불타면서 빛나는 것으로 유성우는 별똥별이 비처럼 나타나는 현상을 의미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별똥별이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복사점이 페르세우스자리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매년 11월 17일 전후 나타나는 사자자리 유성우는 템펠-터틀 혜성의 부스러기가 별똥별이 돼 내리는 현상이다.

국제유성기구(IMO)는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7월 17∼8월 14일 사이에 나타나고 극대기는 한국시각으로 8월 13일 오후 3시 30분∼오후 6시까지로 전망했다.

AKR20150810138000063_02_i_99_20150810165페르세우스유성우 사진(천체사진공모전 청소년부 송찬우.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천문연구원은 이번 유성우 극대기에는 이상적인 하늘의 조건에서 시간당 100개 정도의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극대시각 전후인 13일 새벽, 13일 밤, 14일 새벽에 가장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올해는 2007년 이후 처음으로 페르세우스 유성우 극대기가 달이 거의 보이지 않는 그믐과 맞아떨어져 날씨가 맑다면 평소보다 더 많은 별똥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유성우 극대기 예상치는 전체 하늘에서 한 시간 사이에 나타날 수 있는 별똥별의 숫자를 의미하는 것으로 직접 관측할 때는 시야가 좁아지므로 실제로 보이는 별똥별은 예상치에 크게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관측 장소는 도시의 불빛에서 벗어나 깜깜하고 맑은 밤하늘이 있는 곳이 좋고 주위에 높은 건물이나 산이 없는 사방이 트여 있는 곳이 적합하다. 넓은 시야 확보와 편안한 관측을 위해 돗자리나 뒤로 젖혀지는 의자를 준비하는 것도 좋다.

천문연구원은 "유성우는 복사점이 있지만 복사점만 보면 많은 별똥별을 보기 어렵다"며 "오히려 복사점에서 30도가량 떨어진 곳에서 길게 떨어지는 별똥별이 관측될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
  • ?
    쿠킹호일 2015.08.11 09:42
    멋지게습니다!!!
    꼭 봐야겠습니다...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678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679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267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797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470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248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0916 아모르 파티... 2 3706   쿠킹호일
10915 선비의 기품 뽐내는 합죽선에 박쥐를 그려넣은 까닭은? 2 3247   백파
» "12일 밤∼14일 새벽 북쪽 하늘에 별똥별이 쏟아진다" 1 1 8161 2015.08.11(by 쿠킹호일) 백파
10913 신념! 1 2133   쿠킹호일
10912 지금 힘들다면...... 4 2385   안영순
10911 인생이라는 여행길 5 2836   백파
10910 너무억울하고 울분이 터집니다...안사모 여러분들 도와주세요 ! 4 0 3319 2015.08.26(by 퇴직교사) 무궁화'
10909 신당 창당 여론을 보는 착잡한 심정 2 4 4244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책
10908 그 마음 2 2520   쿠킹호일
10907 단추! 0 2433   쿠킹호일
10906 웃으며 보는 새로나온 한자 1 1 3984 2017.07.03(by 익자삼우) 백파
10905 고양이와 쥐 1 2549   쿠킹호일
10904 묵묵히 지켜볼 뿐... 1 11 5330 2015.07.29(by 쿠킹호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903 먹고 사는것을 최우선으로해야합니다. 4 2341   개똥철학
10902 어려운일 두가지 2 2414   쿠킹호일
10901 인생살아 가는데 흔히 볼 수 있는 사람잡는 15가지 4 2902   백파
10900 꼭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 8 7658   백파
10899 단비의 향연 1 2369   쿠킹호일
10898 1 0 2224 2015.07.26(by 산책) 쿠킹호일
10897 초점... 4 5 4505 2017.07.03(by 산책) 쿠킹호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93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