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선이 끝난 후 20여일 동안 안 대표를 비롯해서 중진 의원들의 말 말은 참으로 한심스럽고  씁씁하기 짝이 없다.  지지자로서 매우 실망스럽다.


승리에 도취된 자신감이 아니라 오만과 만용에 가까운 느낌까지 지울 수 없다.

그 결과로  작금 당 지지도나 대선 지지율이 동시에 폭락 추세로 나타나고 있다.


불안하다고 봤는데 역시나 언론이나 국민들의 생각도 나와 같다.


의원수에 비해서 중량감있는 의원들이 많은 당으로서 초반에 자신들의 존재감을 나타내고자 하는 마음은 있겠지만  지나치게 앞서가고  국민들 상식과도  동떨어진 말과 행동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안대표를 비롯해서 그 중심에 박지원 의원이 있고 이상돈 의원, 유성엽의원등  당의 얼굴이라는 분들의 실책이 컸다는 점이 더 큰  문제라는 점이다.


결선 투표, 연정, 연대 이야기부터,국회의장 배분, 3당 단독 집권 모임 ,이희호 여사 내세운  대권 도전 운운등 심지어 김,문 남의당 집안 살림까지 시시콜콜 평가하고 간섭하고 ... 비밀로 해야할 전략적 행사를 언론에 보여주기식으로 변질된 초선 공부 모임등.. 안대표는 서너차례 경솔한 발언으로 쓸데없는 구설수에 오르기까지.. 참으로 가관이 아닐 수 없는 진 풍경이 아닐 수 없다.

마지막에는 해논 말씀에 자신이 없었든지 입 잠시 휴식이라는 웃지 못할 멘트까지 나왔다. 


잘 생각 해야 한다.


지금 새누리나 더민주나 보수, 진보 언론등은 제3당의 존재감에 상당히 불쾌하고 가시 박힌듯 껄꺼롭다. 오만함이나 실수,어설픔이 나타나면 가차없이 한방에 소멸 시킬 기회를 엿보고 있다. 

같은 순혈주의를 내세우며  지금은 국민의당 엉덩이를 투닥 거리지만 언제 잡아먹을지 모를 새누리당, 123명의 정통 야당 더불어는 이미 경제 정당의 선제를 제압하고 당도 빠르게 안정을 찾아가는 가운데 뉴 페이스들로 신선한 선명 야당의 모습으로 변신을 시작 했다.

벌써 호남의 지지가 더불어로 옮겨가는 추세로 나타나기 시작 했다.


지금 결집력이 약한  중도층 지지자들은  그동안  양당 어느 한곳을 지지했던 사람들이다. 잠시 기대로 지지를 보냈던 국민의당으로 부터 쉽게 지지를 철회 할수 있다. 

이렇게 국민의당은 지지 기반이 견고하지 못한 미완성의 정당이다. 대선후보도 아직 많이 부족하다.

오직  국민들의 기대만 듬뿍 받은 정당일 뿐이다.


국민들이 새정치하라고 탄생시킨 정당일뿐  안대표 대통령시키라고 제3당을 지지한것도 아니다.

이점을 의원들 각자 뼈져리게 느끼고 새롭게 마음을 가다듬어야 한다.


다음주 부터  본격적인 정치 시험대에 오른다. 곧 원 구성이 시작된다.

총선전과 달리 모든당이 40%가넘는 신인들이 모두 새정치를 시작하고 정치판도 새롭게 짜여진다.

총선전 비판의 대상도 상당히 사라진 상태다.


왠만큼 차별화된 모습 ,정책들을 보여주지 못하면 국민들의 공감을 얻기는 커녕 거대 양당의 이중대 역할에 그칠 수 있음을  똑바로 직시 해야 한다. 아니 최악의 경우 순식간에 존재감 자체도 찾기 힘들수 있다.


그래서 우선 모든 의원들이 반성하고 다시 초심으로 돌아갈 것을 권하고 싶다.


15일간의 절박했던 선거운동 속에서 국민들에게 호소했던  그 절절한 구애의 심정을 다시 상기 해야 한다. 국민만 보고 가겠다는 그 때 그 각오를 다시 다져야 한다.


 광야에 홀로선 기분이었던 안대표도 그때 그 심정으로 다시 돌아와야 한다.

벌써부터 대선 후보에 갇히지 말고 훌훌 털어버렸으면 한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본인이 내세웠던 새정치를 마음껏 펼쳐 보임으로서  국민들에게 다가간다면 바로 그 진정성이 자연스럽게 국민들의 지지로 이어질 것이다. 그래서 지난  총선도  그 진정성이 결국 국민들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지 않았던가...


요즘 벌써부터 대선 프레임에 갇혀있는 안대표의 얼굴을 보면 얼마전 총선 유세기간 보여줬던 그 당당하고 자신감에 넘친 멋진 모습은 전혀 찾아 볼 수 없다. 표면상 여유로움 뒤에는 뭔가 불안하고 유약함이 엿보인다.

그만큼 욕망은 무서운 것이다. 아직 8개월 간의 당대표 기간이 남아있고 그후  일년여 시간이 있다.

차근 차근 현명하게 대처할 것을 주문하고 싶다.   

   

시행착오는 이제 그만해야한다.  특히 말 말 말.... 

통제되어야하고 책임이 따라야 한다. 


38명이 똘똘 뭉쳐서 한 목소리를내고 죽기 살기로 공부하고 지금 국민들의 가장 아픈 삶이 뭔지  정책을 내고 해결해나가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 


국민에 도움만 된다면 강력한 여당, 때로는 선명성있는 야당이 될수 있다는  고도의 정치력을 발휘해 나가야 한다.


이것이 당장 내일 부터 실천해야할 국민의당의 과제다.   





 

 

?
  • profile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2016.05.07 08:23
    그렇습니다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습니다
    당의 얼굴인 안님의 자세가 절박했던 그 순간과 차이가 난다는 것입니다

    국민의당이 100년 이상을 지향할려면 이순신 장군의 시즉생 생즉사의 정신을 간직해야 합니다

    그리고 국민과 함께한다는 믿음을 심어주셔야 합니다
    작은 것에서 부터입니다

    기득권을 깨부슈는 강력한 국민편만이 안님을 대통령으로 인도할것 입니다
  • ?
    개똥철학 2016.05.07 21:58
    제가 꼭 하고 싶었던 말이네요. 마치 개선장군이된양 까불(?)다가는 국민들이 곧 식상하게됩니다. 말보다는 자그만것부터 착착 실행에 옮겨야합니다. 국민의 마음을 얻을수 있는 정책을... 특히 당부하고 싶은것은 아직 덜익은 사과라는 점을 국민의당 국회의원들은 꼭 기억 하시길 바래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7050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805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4698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5754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9 44789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8058   마니니
11965 (전북일보사 보도자료)국민의당 여성위원장이 선출 file 1 3234   애국보수안철수
11964 연대설, 연정설은 국민의 당과 안절수 대표에 대한 무시무시한 함정이다. . 2 3 6690 2016.05.22(by 선돌) 선돌
11963 안철수는 충북을사랑합니다 2 file 2 3791 2016.05.15(by 비상하는솔개) 애국보수안철수
11962 安 충북에 당권도전 2 file 3 3974 2016.05.14(by 충교한) 애국보수안철수
11961 남은과제.. file 2 3023   애국보수안철수
11960 행사안내/전북예술회관에서 뮤지컬 춘향 상설공연 1 5352   애국보수안철수
11959 광주 찾은 더 민주당 의원님들 3 2 3846 2016.05.14(by 비상하는솔개) 비상하는솔개
11958 [전주MBC보도자료]창업문화 확산 file 0 3066   애국보수안철수
11957 방북 IPF 자문위원장 "북한 15∼20년후엔 또다른 싱가포르 될것" file 0 2474   笑傲江湖
11956 안철수는 정창래의 말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 5 0 4592 2016.05.13(by 화이부동) 일경
11955 김홍걸씨에 대한 개인의견 7 10 11382 2016.05.13(by 보물단지) 비상하는솔개
11954 안철수씨 당신은 좋은사람입니다. 2 3486   笑傲江湖
11953 나라가 亡 할까 걱정입니다 !!!!! 4 6 11362 2016.05.14(by 비상하는솔개) 충교한
11952 나라 돌아가는 꼴에 토학질을 하며 2 3 4390 2016.05.09(by 화이부동) I쥬신I
11951 안철수에게 권하는 드라마 1 3378   笑傲江湖
11950 [전북일보사 보도자료]전주비전대, 개교 40주년 기념행사 개최 file 0 3367   애국보수안철수
11949 더나은세상을 위하여 2 3 2710 2016.05.09(by 드림프렌) 비상하는솔개
11948 국민의당 당원이 됩시다!!!!!! 2 12 15021 2017.07.03(by 비회원(guest)) 충교한
» 말 말 말이 국민의당 흥망을 가른다. 2 8 10350 2016.05.07(by 개똥철학) 크리스
11946 프로필사진입니다 1 file 2 3443 2016.05.07(by 드림프렌) 애국보수안철수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