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문화/예술/과학 게시판입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K-8.jpg

 

♪ First Of May (5월을 여는 노래) - Bee Gees ♬

 

When I was small, and Christmas trees were tall,
we used to love while others used to play. 

 

내가 어린아이였을 적엔
크리스마스 트리가 무척 커 보였지요.
다른 아이들이 소꿉놀이 하는 동안
우리는 사랑놀이를 하곤 했지요.

 

Don't ask me why, but time has passed us by,
some one else moved in from far away.

 

왜그랬냐고는 묻지 마세요.
그러나 많은 시간들이
우리 곁을 흘러 지나갔고
저 먼 곳으로부터 또 누군가가
우리의 자리를 메꾸고 있겠지요


Now we are tall, and Christmas trees are small,
and you don't ask the time of day.

 

이제는 다 커서 어른이 된 우리에게
그 크리스마스 트리는 너무 작아 보이네요.
그런데 당신은 그 때 그 추억의 시절에 대해
말하지 않는 군요.


But you and I, our love will never die,
but guess we'll cry come first of May.

 

하지만 당신과 나,
우리의 사랑은 영원히 식지 않을 거예요.
그러나 오월의 첫째 날이 찾아오면,
우린 울어버릴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The apple tree that grew for you and me,
I watched the apples falling one by one.

 

당신과 나와 같이 자란
저 사과나무에서
하나 둘씩
떨어지는 사과를 바라봤어요.


And I recall the moment of them all,
the day I kissed your cheek and you were mine.

 

그리곤 그 옛날의 모든
추억의 순간들을 회상해봤지요.
당신의 뺨에 키스하였고
당신이 나의 사랑이었던 그 나날들을 말이죠.


When I was small, and Christmas trees were tall,
do do do do do do do do do...

 

내가 어린 꼬마였을 적엔
크리스마스 트리가 무척 커 보였지요.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두


Don't ask me why, but time has passed us by,
some one else moved in from far away.


왜 그랬냐고는 묻지 마세요.
그러나 많은 시간들이
우리 곁을 흘러 지나갔고
저 먼 곳으로부터 또 누군가가
우리의 자리를 메꾸고 있겠지요

  • ?
    나수사 2014.05.01 14:25

    우리 삶에서 확실한건 과거와...죽음 뿐이라고 한 말이 기억납니다.

    절망보다는 희망에 의지하며 근근히 살아가고자 하는

    우리에게는 불확실한 미래에,

    게다가 국민을 보호해야 할 국가의 무책임한 불행마저

    안고 가야 하는 대한민국의 현실 앞에서

    무능과 무력함을 느끼는 5월을 여는 첫날에!

    좋은 노래 감솨~~!!

    라크리모사의 [눈물의 날에]와 모짜르트의 [레퀴엠 D 단조]로

    마음으로나마 유가족과 함께 하면서 기도했지만 ...

    15일이 지난 지금... 

    주검이라도 바라는 유가족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미어지게 아파오네요!


  • ?
    비비안리 2014.05.08 06:18
    불확실한 미래 ....어디에 희망을 둘까?
    음악 잘 듣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문재인 될까봐 걱정스러워왔어요 1 42866 6 2017.02.02(by 화이부동) seo****
오름 복고주의에 대한 오해로 빚어진 참사 42043 2   笑傲江湖
오름 노후 준비는 '이것' 44510 3   백파
오름 안방에서 얻고 싶은 것...서양과 동양의 차이 44369 3   백파
오름 IMF도 경고한 ‘한국 가계-기업 부채’ 42162 3   백파
2874 모발을 더 굵고 윤나게 해주는 식품 4가지 4903 0   title: 태극기OK
2873 열차 추돌사고에도 침착·배려…'빛난' 시민의식 7443 0   title: 태극기OK
2872 '하늘 나는 전기車' 현실이 되다. 4404 1   title: 태극기OK
2871 미국, 최악 토네이도에 책임자 급파부터…'일사불란' 대응 14 9387 2 2014.05.11(by OK) title: 태극기OK
2870 이대로는 안된다. ㅡ "매뉴얼 무용지물 만드는 전관예우" 4992 1   title: 태극기OK
2869 '安全 예산' 줄이려던 정부, 뒤늦게 청사진도 없이 '예산 늘리기' 4707 0   title: 태극기OK
2868 청년 10명 중 9명 "대한민국은 불공정" 2 6004 0 2014.05.02(by OK) title: 태극기OK
2867 "인맥따라 인생 성패 갈려".. 게임의 룰 실종 '파벌공화국'ㅡ"관피아" 책임론 6001 0   title: 태극기OK
2866 안전교육 시간, 학교는 자습했다. 4887 1   title: 태극기OK
2865 "中신장테러 사망자 2명은 용의자"…자폭테러 가닥 41 4582 1 2014.05.11(by OK) 1:10000(안원장)
2864 비타민D, 암 생존율 높이는데 도움준다..결과 보니 '챙겨먹자' 4485 1   title: 태극기OK
2863 靑, '세월호 민심'에 당혹…해법 고민ㅡ정신차려야지요! 4347 0   title: 태극기OK
2862 <세월호참사> 고박 부실·과적으로 복원력 잃어 침몰 4845 0   title: 태극기OK
2861 면역력 떨어뜨리는 '나쁜 습관' 6가지 2 4532 1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2860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유일한 사랑ㅡ "가족" 3742 1   title: 태극기OK
2859 “내 딸 건져주신 고마운 분” 잠수사 사진 간직한 부정 3822 1   title: 태극기OK
2858 “타인 돕는 마음 부족하면 외로운 노년 보낸다” <美 연구> 4544 1   title: 태극기OK
2857 [세월호 참사]속속 드러나는 '인재(人災)의 증거들' 2 8990 2 2014.05.01(by OK) title: 태극기OK
» ♪ First Of May (5월을 여는 노래) - Bee Gees ♬ , 우울한 5월을 맞으며.......... 2 file 19255 4 2014.05.08(by 비비안리) title: 태극기솔향
2855 중, 142년만에…‘미 경제패권’ 흔든다 3 6105 1 2014.05.01(by 1:10000(안원장))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 172 Next
/ 1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