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역클럽 대화방입니다.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 '클럽 기본 운영원칙'을 준수해 주세요.

회원만 채팅방(톡) 입장 가능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유명한 시 한수 소개 합니다!!

세계의 명시/ 로버트 프로스트

가지 않은 길

단풍 든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습니다

몸이 하나니 두 길을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며, 한참을 서서

낮은 수풀로 꺾여 내려가는 한쪽 길을

멀리 끝까지 바라다보았습니다

그리고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똑같이 아름답고,

아마 더 걸어야 될 길이라 생각했지요

풀이 무성하고 발길을 부르는 듯했으니까요

그 길도 걷다 보면 지나간 자취가

두 길을 거의 같도록 하겠지만요

그날 아침 두 길은 똑같이 놓여 있었고

낙엽 위로는 아무런 발자국도 없었습니다

아, 나는 한쪽 길은 훗날을 위해 남겨 놓았습니다!

길이란 이어져 있어 계속 가야만 한다는 걸 알기에

다시 돌아올 수 없을 거라 여기면서요

오랜 세월이 지난 후 어디에선가

나는 한숨지으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있었고, 나는

사람들이 적게 간 길을 택했다고

그리고 그것이 내 모든 것을 바꾸어 놓았다고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날짜
장년클럽 정치적 타협으로 풀라!! 2027   퇴직교사 2017.06.28
장년클럽 봄비의 마음~ 1989   퇴직교사 2017.05.09
장년클럽 우물안의 개구리!!!!! 1893   퇴직교사 2017.04.19
장년클럽 소크라테스의 교훈!!!! 1767   퇴직교사 2017.03.25
장년클럽 강진의 몽민심서~~~~ 1 2520 2017.03.17(by 솔로몬강) 퇴직교사 2017.03.12
장년클럽 갑신정변""" 2325   퇴직교사 2017.01.09
장년클럽 문 안 드립니다!!! 2139   퇴직교사 2016.12.25
장년클럽 가화 만사성!!!!!ㅜ 2629   퇴직교사 2016.10.28
장년클럽 귀거래사!!!!! 2567   퇴직교사 2016.10.24
장년클럽 레 앗 비" 2602   퇴직교사 2016.09.23
장년클럽 한가로운 한가위!!! 2981   퇴직교사 2016.09.15
장년클럽 어른이라면 혜안을 !!! 2905   퇴직교사 2016.06.29
장년클럽 축배는 이년 후에!!! 4 2953 2017.04.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6.04.21
장년클럽 강진의 목민심서!! 1 3129 2016.04.2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4.07
장년클럽 안의원 화이팅 ! 안사모 화이팅,, 3360   퇴직교사 2016.04.06
장년클럽 남대천의 연어! 3100   퇴직교사 2016.01.25
장년클럽 상식의 정치!!!! 1 2974 2016.04.0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1.19
장년클럽 안의원의 심중..... 2794   퇴직교사 2015.12.14
장년클럽 밀물과 썰물!! 3110   퇴직교사 2015.12.12
장년클럽 "최후의 만찬" 2 3432 2015.12.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5.1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