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역클럽 대화방입니다.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 '클럽 기본 운영원칙'을 준수해 주세요.

회원만 채팅방(톡) 입장 가능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것은 때가있고  또한  실행 할 때가 있다. 안의원은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노원에 출마해야한다.

신의는 꼭 지켜야 한다. 쓰다고 밷고 달면 삼키는 입맛의 정치는 구태의 전형으로써

오늘 문대표의 기자회견에서 총선 불출마의 변과 비례대표 고사의 예가 대표적인 예다.거슬러 2012때

의원직을 사퇴치않고 대선에 도전했던  입맛의 정치가 그  좋은 실례가 된다.


우리는 역사속에서 민생과는 상관없이 자기의 입장과  사리사욕의 처신대로 국민과 백성을 버리는 지도자들을 더러보지않았는가! 유불리를 떠나 지금의 지역구 또한 마찬가지로 주민을 버림은 곧 자신에게 오는  부메랑임을 기억 해야 한다.

이런점에서 문대표의 행태가 안타까운 것이다.


필사 즉생의 정치가 정답이요,  지는것이 승리 한다는 각오로 초심을 잃치말고 가야한다. 국민이 보고 있고, 

안사모도 보고 있으니  절대 흔들리면 않된다. 이것이 안의원의 새정치요 안의원의 정치철학 일진데.

우리 또한 흔들리면 안되는고로, 사족인지 모르지만 이러한 초심의 중지를 안의원에게 어필 함이 중요하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날짜
장년클럽 정치적 타협으로 풀라!! 2415   퇴직교사 2017.06.28
장년클럽 봄비의 마음~ 2356   퇴직교사 2017.05.09
장년클럽 우물안의 개구리!!!!! 2219   퇴직교사 2017.04.19
장년클럽 소크라테스의 교훈!!!! 2084   퇴직교사 2017.03.25
장년클럽 강진의 몽민심서~~~~ 1 2962 2017.03.17(by 솔로몬강) 퇴직교사 2017.03.12
장년클럽 갑신정변""" 2731   퇴직교사 2017.01.09
장년클럽 문 안 드립니다!!! 2459   퇴직교사 2016.12.25
장년클럽 가화 만사성!!!!!ㅜ 2958   퇴직교사 2016.10.28
장년클럽 귀거래사!!!!! 3000   퇴직교사 2016.10.24
장년클럽 레 앗 비" 2913   퇴직교사 2016.09.23
장년클럽 한가로운 한가위!!! 3316   퇴직교사 2016.09.15
장년클럽 어른이라면 혜안을 !!! 3283   퇴직교사 2016.06.29
장년클럽 축배는 이년 후에!!! 4 3305 2017.04.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6.04.21
장년클럽 강진의 목민심서!! 1 3508 2016.04.2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4.07
장년클럽 안의원 화이팅 ! 안사모 화이팅,, 3686   퇴직교사 2016.04.06
장년클럽 남대천의 연어! 3519   퇴직교사 2016.01.25
장년클럽 상식의 정치!!!! 1 3312 2016.04.0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1.19
장년클럽 안의원의 심중..... 3084   퇴직교사 2015.12.14
장년클럽 밀물과 썰물!! 3417   퇴직교사 2015.12.12
장년클럽 "최후의 만찬" 2 3750 2015.12.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5.1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