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역클럽 대화방입니다.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 '클럽 기본 운영원칙'을 준수해 주세요.

회원만 채팅방(톡) 입장 가능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존재감이 서서히 부각되고 있다.

다름아닌  보수의 위기감이 오히려 안의원에는 구도의 변화를 가져오는데

이는 안의원이 말한데로 일대 일의 구도로 가는 도구가 될것이다

물론 안의원의 당선도 급선무나 더욱 애타는 측은 보수 쪽이기 때문이다


바로 이러한 보수의 위기감이 범 보수라는 미명 아래 예비 경선을 거치거나

지지율에 따라. 다시 한번 국민들은 안의원을 부를터이니 


아직 시간이 있다.  급하다고 서두르면 않된다 이러한 가벼움이 패착을 낳으니

짧은 시간을 길게 쓰면된다. 다만 그 고비를 많은 사람들이 참자 못해

뛰쳐나가는 오류를 범하게 된다 

다시 한번 되뇌인다!

"먼저가면  먼저가고. 늦게가면 늦게간다"


민본만 생각하고. 민생만 생각하면. 뜻은 이루어진다

비록 미완의 완성이 올지라도 후에 다시  국민의 소환이 올지니-

허나 오지 않는다면 우리의 운명이요 안의원의 운명이요 국민의 운명이니

또한 하늘의 무심이니 순리에 순응 하면된다. 해서 이후의. 대한민국은 소크라테스의 죽음이 아테네에 어떻한 교훈을 남겼는지

뼈저리게 느낄것이니 ...

다만  이러한 재앙이 후손에 미칠가 노심초사 할 뿐이다!



List of Articles
분류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날짜
장년클럽 정치적 타협으로 풀라!! 2027   퇴직교사 2017.06.28
장년클럽 봄비의 마음~ 1989   퇴직교사 2017.05.09
장년클럽 우물안의 개구리!!!!! 1893   퇴직교사 2017.04.19
장년클럽 소크라테스의 교훈!!!! 1767   퇴직교사 2017.03.25
장년클럽 강진의 몽민심서~~~~ 1 2520 2017.03.17(by 솔로몬강) 퇴직교사 2017.03.12
장년클럽 갑신정변""" 2320   퇴직교사 2017.01.09
장년클럽 문 안 드립니다!!! 2139   퇴직교사 2016.12.25
장년클럽 가화 만사성!!!!!ㅜ 2624   퇴직교사 2016.10.28
장년클럽 귀거래사!!!!! 2567   퇴직교사 2016.10.24
장년클럽 레 앗 비" 2602   퇴직교사 2016.09.23
장년클럽 한가로운 한가위!!! 2981   퇴직교사 2016.09.15
장년클럽 어른이라면 혜안을 !!! 2903   퇴직교사 2016.06.29
장년클럽 축배는 이년 후에!!! 4 2953 2017.04.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6.04.21
장년클럽 강진의 목민심서!! 1 3128 2016.04.2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4.07
장년클럽 안의원 화이팅 ! 안사모 화이팅,, 3357   퇴직교사 2016.04.06
장년클럽 남대천의 연어! 3099   퇴직교사 2016.01.25
장년클럽 상식의 정치!!!! 1 2974 2016.04.01(by 드림프렌) 퇴직교사 2016.01.19
장년클럽 안의원의 심중..... 2791   퇴직교사 2015.12.14
장년클럽 밀물과 썰물!! 3110   퇴직교사 2015.12.12
장년클럽 "최후의 만찬" 2 3430 2015.12.08(by 퇴직교사) 퇴직교사 2015.12.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