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6. 소위 친노의원들이 국회의원을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약수거사 세장담론 1편에서 저는 국회의원에 떨어진 의원들은 과연 뭘해서 먹고 살았을까? 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쓴바 있습니다. 아래 표를 한번 보아 주십시오.


(단위 백만원)


성명 2004년 2014년 증감 증감율(%)
17대 신고액 19대 신고액
강기정           45         609      564 1253%
강창일         442       1,186      744 168%
김동철         585       1,609    1,024 175%
김성곤           90         674      584 649%
김영주         366       1,237      871 238%
김우남         451       1,810    1,359 301%
김재윤       1,176         778 -    398 -34%
김진표       1,799       1,876        77 4%
김춘진       1,150       1,859      709 62%
김태년 -         10         384      394 4000%
김한길       2,085       4,520    2,435 117%
김현미         113         484      371 328%
노영민         799       1,775      976 122%
노웅래         381         434        53 14%
문병호       2,133       1,776 -    357 -17%
문희상       1,070         308 -    762 -71%
민병두         573         706      133 23%
박기춘         196       1,113      917 468%
박병석              -  
박영선         854       3,107    2,253 264%
변재일       1,301       2,797    1,496 115%
신계륜         1,593    
신기남           761    
신학용         671       1,249      578 86%
안민석           10         754      744 7440%
양승조         174         412      238 137%
오제세       1,947       2,566      619 32%
오영식           51         407      356 698%
우상호           92         340      248 270%
우원식         440       1,435      995 226%
우윤근       1,605       1,990      385 24%
원혜영         523         562        39 7%
유기홍         253       2,019    1,766 698%
유승희           89         547      458 515%
유인태         388       1,210      822 212%
윤호중         173         894      721 417%
이목희           70         430      360 514%
이미경         426         967      541 127%
이상민       1,600       2,184      584 37%
이석현         208         839      631 303%
이인영         125         656      531 425%
이종걸         1,731    
이해찬           954      954  
전병헌         768       1,221      453 59%
정성호       1,168       2,958    1,790 153%
정세균         2,967    
정청래         248         485      237 96%
조경태         102         653      551 540%
조정식         154         582      428 278%
주승용       3,393       4,474    1,081 32%
최규성       1,535       1,076 -    459 -30%
최재성         309         547      238 77%
최재천       1,128       2,506    1,378 122%
한명숙         359         114 -    245 -68%

 

위 54명의 의원이 2004년 17대 열린우리당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어, 지금 19대 국회에도 계속 국회의원을 하고 있는 의원들이며,


김영주, 김태년, 김한길, 김현미, 노웅래, 민병호, 민병두, 오영식, 우상호. 우원식, 유기홍, 유승희, 이목희, 이인영, 정성호, 정청래, 최재천


의원들은 지난 18대에 떨어졌다가 19대에 다시 입성한 의원들입니다.


참고로 17대 재산에 아무 표시도 없는 의원들은 이전 16대에도 국회의원이었고, 대부분 오래된 의원들이기 때문에 그들의 재산증가분은 별 필요가 없어 열심히 찾아보지 않았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대부분의 의원들의 재산은 늘어났습니다. 이번 그들 재산신고액 중 증가분에 정치후원금 약 2억원을 포함한다 하여도, 대부분의 의원들은 재산 증가는 일반적인 국민 소득 증가분을 훨씬 초과합니다. 물론 처음 신고한 17대인 2004년 부터 이번 신고까지 10년이란 시간이 있습니다.


제가 문제제기 하는 부분은, 첫째, 세비가 믈 모자란다고 하면서 각종 후원회를 통하여 자금을 조달하고 출판회까지 열면서, 저금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있습니다.


둘째, 18대에 떨어졌다가 19대에 다시 국회의원이된 사람들도 재산이 17대 신고분에 비하여 늘어나 있습니다. 변호사인 최재천, 마누라 잘 둔 김한길의원을 빼면, 나머지는 비전문직 의원인데, 그들은 낙선한 동안 뭘해서 먹고 살았고 재산이 늘었을까요? 물론 이들중에 상속을 받거나, 로또에 당첨되거나, 부인이나 남편이 엄청 성공을 한 경우도 있겠죠. 그런 의원들에게는 죄송합니다.


강기정의원의 경우 2004년 신고액 4천5백만원에서 2014년 6억으로 10년동안 5억5천이 늘어났습니다. 그는 이 6억중 정치후원금 약 2억을 제외한다 하여도, 10년동안 3억5천이 증가한 것입니다. 물론, 그는 18대에도 계속국회의원을 했습니다. 3억5천을 10년동안 모은 것이라면,  한달에 약 3백만원씩 저금한 것인데, 요즘 일반 봉급생활자가 1년에 3천만월 저금이 가능할까요?


김영주 의원의 경우 2004년 4억에서 2014년 12억으로 8억원이 증가했습니다. 그는 18대에 국회의원을 하지 않았습니다. 아마 상속을 많이 받았거나, 부동산이 올랐거나, 아니면 배우자가 많이 벌었나 봅니다.


김태년 의원의 경우 2004년 마이너스 천만원에서 2014년 약 4억원으로 증가했습니다. 그는 18대에 국회의원에 떨어졌습니다. 그의 증가율은 백분율로 계산이 안됩니다.


우원식 의원은 4억4천에서 10년만에 14억원으로 정치후원금 2억원을 빼도 10년만에 8억원이 증가했습니다.


정성호 의원의 경우 11억에서 10년만에 28억으로 17억원 증가했습니다.


안민석 의원은 1천만원에서 무려 8억원으로 증가율이 7천%입니다. 


물론, 이들의 재산증가가 합법적이라면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사과합니다. 그래도 이렇게 재산이 늘어나는 것을 보면, 아마 국회의원 세비가 저축할 수 있을 정도로 넉넉한가 봅니다.


약수


  1.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0. 순복음 교회 조용기 목사는 천국에 갈 수 있을까?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0. 순복음 교회 조용기 목사는 천국에 갈 수 있을까? 천당 혹은 천국의 존재가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며 교회에 다니던 어린 시절, 죄를 짓고 회개하지 않은 사람은 죽어서 결코 갈수 없는 곳, 바로 ‘천당’, 과연 천당이 존재한다면, 최...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105 Votes0
    Read More
  2.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9. 북한이라는 괴물 때문에 존재하는 새누리당이란 괴물, 그리고 이 괴물 때문에 탄생한 종북세력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9. 북한이라는 괴물 때문에 존재하는 새누리당이란 괴물, 그리고 이 괴물 때문에 탄생한 종북세력 어제 백령도와 연평도 인근 서해 NLL 해상에서 있었던 남북한 포사격을 보면서 느낀 것이 있어 몇 자 적어 봅니다. - 북한이라는 괴물 때...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5519 Votes0
    Read More
  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8. 금태섭에 대한 색다른 기대와 색다른 논평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8. 금태섭에 대한 색다른 기대와 색다른 논평 새정치민주연합의 공동 대변인 금태섭, 전 그의 논평은 과거 민주당의 논평 스타일과는 많이 다를 것이라고 기대를 했었습니다. 제가 통합 이전 그를 비판했던 이유는, 통합선언 이후 통합완...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869 Votes0
    Read More
  4.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7. 당 지도부는 왜 국회본회의장 뒤자리에 앉을까?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7. 당 지도부는 왜 국회본회의장 뒤자리에 앉을까? 내일부터 국회 본회의가 열리고, 안철수 당대표가 4/2일 야당 대표로 국회에서 연설을 한답니다. 저는 국회장면을 tv에서 보면서 늘 궁급한것이 하나 있었습니다. 그것은 다선의원들과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416 Votes0
    Read More
  5.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6. 소위 친노의원들이 국회의원을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6. 소위 친노의원들이 국회의원을 절대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약수거사 세장담론 1편에서 저는 국회의원에 떨어진 의원들은 과연 뭘해서 먹고 살았을까? 라는 주제에 대해 글을 쓴바 있습니다. 아래 표를 한번 보아 주십시오. (단위 백만원...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820 Votes0
    Read More
  6.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4.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 논란과 지지율 하락의 극복을 위한 제언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4. 기초선거 정당공천폐지 논란과 지지율 하락의 극복을 위한 제언 지금 새정치연합 내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기초선거 정당공천제 폐지와 관련하여 게시판은 물론 당내부와 정치권, 그리고 언론이 뜨겁게 논쟁을 하고 있고, 오히려 약속...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7101 Votes0
    Read More
  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4. 부산시장 김영춘 예비후보가 YS아들 김현철에게 도움을 요청?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4. 부산시장 김영춘 예비후보가 YS아들 김현철에게 도움을 요청? 김영춘, 고려대 출신으로 신계륜, 김영춘, 허인회, 이인영, 오영식으로 이어지는 고대 학생회장 출신 정치인 중 한명입니다. 그는 YS 밑으로 들어갔고, 청와대 비서관을 거...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7470 Votes0
    Read More
  8.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 황제노역과 전관예우, 그리고 박주선 의원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3. 황제노역과 전관예우, 그리고 박주선 의원 하루에 하나만 쓰려고 했는데, 뉴스를 보니까 도저히 안 되겠어 글을 또 올립니다. 하루 일당 5억원의 황제노역, 그리고 대주그룹과 향판 장병완 광주지원장과의 수상한 집거래, 이 문제는 여...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496 Votes1
    Read More
  9.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 김광진 의원이 국회 사랑재에서 결혼을 한다?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 김광진 의원이 국회 사랑재에서 결혼을 한다? 작성자 약수거사 작성일 2014-03-29 12:46 조회 23 제가 어제 올린 세상담론 1. 낙선한 국회의원들은 4년 동안 뭐 해서 먹고 살았을까? 라는 글에 대해 답변도 있고 해서 용기를 내어 또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12926 Votes1
    Read More
  10.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 국회의원 낙선한 의원들의 과연 뭘 먹고 살았을까?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 저는 약수(若水)를 당호로 사용하고 있는 은퇴자입니다. 좀 이른 나이에 조용히 살고자 일찍 물러나, 소시적 꿈인 소설가가 한번 되어보고자 이전 새정치연합 홈페이지 게시판에 정치소설 ‘절묘한 신의 한수’를 올리고 있었습니다. 그...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7732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고독은...)

    고독한 나무가 강하게 자란다. --윈스턴 처칠-- 윈스턴 레오너드 스펜서-처칠(1874~1965) 두 번(40~45,51~55) 영국 총리를 지낸 정치가 아일랜드 총독을 지낸 할아버지와 그의 비서로 일하다 재무상을 지낸 아버지,다이애나 왕세자비와도 같은 뿌리를 가진 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705 Votes0
    Read More
  12. 생각의 차이 !

    생각의 차이 길 모퉁이에 앉아서 콩과 빵으로 저녁식사를 하고 있던 철학자 디오게네스를 보고 왕에게 아부하여 편안한 생활을 영위하던 철학자 아리스토포스가 말했습니다.'당신이 왕에게 봉사하는 방법을 알고 있다면 그렇게 길거리에서 콩이나 먹으며 살지 ...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4943 Votes0
    Read More
  13. 안 부

    안 부 김 시 천 때로는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안부를 물어오는 사람이 어딘가 있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런 일인지 사람 속에 묻혀 살면서 사람이 목마른 이 팍팍한 세상에 누군가 나의 안부를 물어준다는 게 얼마나 다행스럽고 가슴...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Reply2 Views4046 Votes1
    Read More
  14. 가지않은 길>>>>>

    요즘 화두인 무공천 철폐에 관한 적절한 시가 있기에 올려 봅니다..... 역사는 훗 날 물을 겁니다, 누구의 선택이 옳았는가를...... 가지 않은 길 로버트 프로스트 노란 숲 속 두 갈래로 길이 나 있었습니다. 두 길 다 가보지 못하는 것이 안타까워, 한동안 나...
    Category시/노랫말 By퇴직교사 Reply2 Views8005 Votes5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가장 큰 실수)

    잘 할 수 없다고 생각하며 아예 시도도 하지 않는 것만큼 큰 실수는 없다. --에드먼드 버크-- 에드먼드 버크(1729~1797) 아일랜드 더블린 출신의 영국 정치인,정치철학자,연설가. 최초의 근대적 보수주의자로 '보수주의의 아버지'로 불렸으며 ,자코뱅주의에 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6171 Votes1
    Read More
  16. 멀리 갈수록 향기를 더하는 연꽃처럼 !

    멀리 갈수록 향기를 더하는 연꽃처럼 향원익청(香遠益淸)! : 연꽃 향기는 멀리 갈수록 맑은 향기를 더한다.이 말은 유난스레 연꽃을 사랑했던 중국의 화가 주돈이가 '애련설'에서 했던 말입니다.연꽃은 해가 지면 꽃잎을 오므렸다가다음날 아침 해가 뜨면밤새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5 Views4636 Votes2
    Read More
  17. 목민심서

    나이가 들면서 눈이 침침한 것은 필요 없는 작은 것은 보지 말고 필요한 큰 것만 보라는 것이다. 귀가 잘 안 들리는 것은 필요 없는 작은 말은 듣지 말고 필요한 큰 말만 들으라는 것이다. 이가 시린 것은 연한 음식만 먹고 소화불량 없게 하려 함이다. 걸음걸...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Reply11 Views7995 Votes5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자신을 믿고 사랑하자!)

    아무도 자신을 믿어주지 않을 때에도 자기 자신을 믿는 것,그것이 챔피언이 되는 길이다. --슈거 레이 로빈슨-- 본명은 Walker Smith Jr(1921~1989) 미국의 프로 권투선수. 웰터급에서 한 차례,미들급에서 다섯 차례,모두 여섯 차례 세계 챔피언을 지냈다. 많...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6578 Votes1
    Read More
  19. 당신의 꿈과 열정을 응원합니다.!

    당신의 꿈과 열정을 응원합니다. 쉽게 얻은 것은 쉽게 잃거나 없어지는 법입니다. 살다보면 우리가 바라고 원하는 것은 정말 많습니다. 또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 라고 하면서 막연하게 바라지만그 이면의 열정과 노력은 등한시하는 경우를 보게 됩니다. 명...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4922 Votes0
    Read More
  20. 새정치 민주연합에서 이러한 말이 [슬로건]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국민 여러분들이 바로 새정치의 주역입니다." 낚시는 아닙니다. 에세이, 칼럼 게시판은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달라고 해서 생각해봤습니다. 간단하고 임팩트하게....................
    Category자유칼럼 By1:10000(안원장) Reply160 Views6945 Votes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9 50 51 52 53 54 55 56 57 58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