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필자도 정청래, 김광진 같은 수준 이하의 의원들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이 꼭 본인의 입이 더러워지는 것 같이 더 쓰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계속 비상식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이상 한번은 또 짚고 넘어가야겠습니다. 지난 2월 김한길 대표의 통합선언 이전, 민주당 국회의웓들은 기초선거 무공천 문제는 당대표에게 일임을 한다고 의총에서 결의했습니다.

첫째, 정청래 등은 기초선거 무공천에 대하여 전당원 투표제를 주장합니다. 그러면 전 당원의 의미를 한번 보겠습니다. 2012년 말 기준 민주당 당원 수는 2,132,510명입니다. 그런데 당비를 내는 진성당원 수는 117,634명으로 총 당원 수 대비 5.5%에 불과합니다. 이 진성당원 수를 250개 전국 지구당의 숫자로 나누면, 1개 지구당의 진성당원 수는 450명에 불과합니다. 2012년 말이나 2014년이나, 아마 그 진성당원의 숫자는 별 차이 없을 것입니다. 지금 현행 지구당 구조에서, 지역 국회의원이나 지역위원장이 과연 450명을 컨트롤하지 못 할까요? 아니면 당비도 안내는 이름만 당원들에게도 투표권을 주어야 할까요?

새누리당의 상향식 공천제가 무의미한 것도, 기초의원들이 지역구 현역 국회의원들의 입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가, 바로 여야 모두 진성당원을 바탕으로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기초선거 정당 공천제 폐지의 핵심은 중앙 정치에 예속된 지방자치를 지역주민에게 돌려주자는 것이 그 목적입니다.

둘째, 최재성, 이목희, 정청래 등은 기초선거 무공천을 철회하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그러면 이길까요? 지금은 기초선거 무공천을 유지하여도, 무공천을 폐지하여도 지방선거에서 이기기 어렵습니다. 그 이유는 정당 지지율 자체가 떨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YTN 10시 발표에서, 승리를 장담하였던 서울에서 조차 기초단체장 지지율이 여당보다 열세라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무공천 폐지를 주장하는 의원들이, 무공천 폐지라는 단순한 주장을 하기에 앞서, 무공천 철회와 더불어 정당 지지율을 올릴 방안을 제시하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앞의 글에서 제가 썼듯이, 그들은 무공천 폐지를 마치 해가 좋아? 달이 좋아? 라는 식의 질문과 답변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셋째, 정청래 등은 자신은 소통을 안 하면서 대통령과 당 대표에게는 소통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오늘 정청래의 트위터에 동아일보 조수진 기자에 대하여 또 막말을 하면서, 다시는 자기 이름을 올리지 말라고 하고 있습니다. 필자가 정청래 개인 홈피 게시판에 올린 정청래 의원 비판 글은 바로 삭제하면서, 접근을 막고 있습니다. 필자가 하도 답답해 어제 제 나름대로의 수습안을 정리해 만들면서 당 김한길, 안철수, 조경태, 우원식, 양승조, 신경민, 노웅래, 전병헌, 이계안 등 최고위원과 박지원, 정세균, 문재인 등 당 중진의 개인 홈피 게시판에 올리면서, 개인 이메일로 글을 발송했습니다. 이중, 개인이메일을 확인한 의원은, 안철수, 양승조, 신경민, 노웅래 4명 뿐이었고, 월요일인 오늘까지 그들의 개인이메일에서 수신확인을 할 수 없었습니다. 물론, 필자가 중요한 사람도 아니며 어떤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도 아닙니다.

박근혜 대통령에게 불통이라고 비난을 하면서, 국회의원들은 개인 이메일 조차 확인하고 있지 않습니다. 정청래 등은 더 나아가 동아일보 기자를 비난하며, 자신에 대한 비난의 글은 삭제하기에 바쁩니다. 누가 더 불통입니까?

넷째, 가는 말이 고와야 오는 날도 곱습니다. 오늘 4/7자 조선일보에 이런 글이 실렸습니다. ‘옛날 어느 김씨 성의 백정에게 한 양반이 고기를 사러 왔습니다. 그 양반을 “이보게 백정, 고기 한 근 줘.”라고 말했는데, 마침 지나가던 다른 양반이, “이보게 김씨, 나도 고기 한 근만 주시게”라고 백정에게 말을 했습니다. 그 백정은 먼저 주문한 양반에게 아무 말 없이 고기 한 근을 주었습니다. 그리고 그 백정은 두 번째 주문한 양반에게 “나으리, 좋은 고기로 드렸습니다.”라고 말을 하며 역시 고기 한 근을 주었습니다. 이때 이 모습을 본, 먼저 주문한 양반이 왜 자신에게 좋은 고기를 주지 않느냐고 백정에게 항의하자, 백정의 대답은 이랬답니다. “나으리, 먼저 드린 고기는 백정이 썰은 것이고, 나중에 드린 고기는 김씨가 썰은 고기입니다.”

정청래, 김광진, 홍익표 등 수준 떨어지는 국회의원들이 막말로 야당의 지지율을 끌어내리고 있지만, 그들은 자기 지지자만 중요하지 당 전체의 지지율을 끌어올려 지방선거에 승리하는 것은 관심이 없는 듯 보입니다. 그들은 사과하지도 않고 자제하지도 않고 그냥 계속 막말을 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그들이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콘텐트 부족을 보여 줍니다. 그들은 그렇게 막말을 해대어 언론의 주목을 받으며 자신의 인지도를 높여 자신들에 대한 지지율을 올려 다음 총선에만 관심이 있지, 그들은 당 전체의 지지율을 올리기 위하여 사과하거나 자제하는 것은 관심이 없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에게 소통하라고 합니다.

다섯째, 진보강성의원들은 박 대통령 후보시절, 아버지 박정희 대통령의 5.16과 유신에 대한 입장을 밝히라며 압박했고 대통령의 유감 표명을 받아냈습니다. 필자는 이전의 글에서, 소위 종북의심의원들에 대하여 과거 주사파 행동과 지금 북한에 대하여 그들의 견해를 밝히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단 한명도,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고 침묵하고 있습니다.

여섯째, 소위 친노진보강성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의 기득권과 지역주의 타파를 위한 희생을 높이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는 소위 친노 진보 강성의원들이, 노무현 대통령처럼 지역주의 타파는 커녕 자신들의 지역구에 안주하며, 또 다른 형태의 지역주의라는 아주 더러운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 기초선거 무공천 철회를 요구하는 지역구 국회의원들은 친노 의원들이 대다수입니다. 그들은 자신의 2016년 총선에 필요한 자신들 총선에 필요한 지역 기초의원을 뽑으려고 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또 다른 형태의 기득권이며 지역주의 행태입니다.

일곱째, 김광진, 진선미, 은수미 등 친노강성의원들은 갑자기 ‘군 형법내 동성애 처벌 금지 조항 철폐‘라는 뜬금없는 이슈를 들고 나와 야당의 지지율을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자기 자식 군대 보낸 부모들이, 자식의 선임이나 간부로부터 동성애 성폭행 이라는 끔직한 우려를 하게끔 만들었습니다. 지금 동성애 금지가 중요한 이슈입니까? 그것은 정권을 되찾은 이후에 추진하여도 늦지 않습니다. 지금은 모두 힘을 합해 당 지지율을 끌어 올려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문제입니다. 도대체 이런 의원들은 무슨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그 머릿속을 한번 열어 보고 싶습니다.

정청래는 조경태를 향해 “내무반에 총질하지 마라.”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 내무반에 총질하고 있는 의원들은 누구입니까? 당 지지율을 끌어 올려 지방선거에 승리하여야 하는 가장 중요한 목적은 제쳐 두고, 자기 자신들의 이익을 위하여 대안 없는 단세포적 발언이나 하며, 표 까먹는 법안이나 발의하는, 정청래, 최재성, 이목희, 강기정, 김광진, 은수미, 진선미, 김기식 따위의 수준이하 국회의원들입니다.

저는 이제 당 중진들이 나서야 한다고 절대 믿고 있습니다. 아니면 다 죽습니다. 그리고 기회주의자만 살아남을 것입니다. 민주당에 휘둘리고 있는 모습을 보여주는 안철수가 안타깝습니다.

약수거사 드림


  1. 나를 알아주는 벗 하나 ★

    나를 알아주는 벗 하나 진정 알아주는 이 있다면 하늘 끝이라도 이웃과 같으리.(海內存知己, 天涯若比隣) - 당나라 왕발(王勃) -나이 들수록 견디기 힘든 게 외로움이라 합니다.그래서 누군가는 외로움의 무게가 죽음보다 열 배는 더 무겁다고도 했습니다.사람...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598 Votes1
    Read More
  2. 소위 강성진보와 문재인, 이전 약수거사의 소설 -절묘한 신의 한수 둥 일부 발췌 -

    아래의 글은 필자가 아전 새정치연헙 자유게시판에 올리다기 중단한 정치소설. '절묘한 신의 한 수' 중 일부 내용입니다. 지금의 친노는 진짜 친노가 아닙니다. 저는 잠시 후, 진노위노에 대해 쓰려 합니다. 지금의 친노는, 특히 정청래, 최재성 따위는, 노무...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100 Votes0
    Read More
  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1. 고령화가 야당의 가장 큰 적? 유신과 5공을 겪은 5,60대는 왜 새누리당을 지지할까?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1. 고령화가 야당의 가장 큰 적? 유신과 5공을 겪은 5,60대는 왜 새누리당을 지지할까? 오늘 자 조선일보에서 20-30대 인구가 더 많았던 2010년 서울과 경기도가, 2014년 현재 빠르게 고령화되어 50-60대의 인구가 젊은 층의 인구를 넘어...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1 Views6256 Votes0
    Read More
  4.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20. 정청래 등 소위 진보강성들, 도대체 정체가 뭐냐? 내무반 총질 그만, 당 지지율을 올려라

    필자도 정청래, 김광진 같은 수준 이하의 의원들에 대해 더 이상 언급하는 것이 꼭 본인의 입이 더러워지는 것 같이 더 쓰고 싶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계속 비상식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이상 한번은 또 짚고 넘어가야겠습니다. 지난 2월 김한길 대표의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5317 Votes0
    Read More
  5. 오늘의 명언(자비는 너도 나도 행복하게 만들어준다!)

    남을 행복하게 만들고 싶으면 자비를 베풀어라.자신이 행복해지고 싶으면 자비를 베풀어라. --달라이 라마-- 달라이 라마<텐진 갸초>(1935~ ) 티베트 승려 그는 1935년에 티베트의 야무드 지방 타크쉘 마을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났다. 환생자 수색대가 마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382 Votes0
    Read More
  6. 실패를 기뻐하라 !

    실패를 기뻐하라 실패는 성공의 첫걸음이다. 실패한 것을 기뻐하라. - 디오도어 루빈 - 실패한 것을 기뻐할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되겠습니까.왜 나는 안 되는지 실망하고다시는 일어서지 못할 것 같은 절망감이 듭니다.그것이 지나치면,내게 실패를 준 원인에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2 Views3633 Votes1
    Read More
  7. 무공천이 옳으냐 그르냐? 엄마, 아빠 누가 더 좋아? 해가 좋아 달이 좋아? 약수 내지른다

    무공천이 옳으냐 그르냐? 엄마, 아빠 누가 더 좋아? 해가 좋아 달이 좋아? 약수 내지른다. 아래 글은 새정치민주연합 게시판에 방금 올린 글이고, 이전에 올린글,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역시 새정치민주연합 게시판에 꾸준히 올린글을 오늘 안사모 게시판에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457 Votes1
    Read More
  8. 안철수 대표에게 가장 끔직한 말. '대통령 안된것이다행이다.'

    필자야 워낙 쓴소리 잘하기로 유명한 사람인지라, 노무현 대통령 취임 초, 운동권 선배 국회의원들에게 "형들이 정권을 잡으니 경제가 이 모양이지. 형들이 경제를 알아! 평생 선후배 삥뜯고 살았으면서" 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 저는 두렵습니다. 필자...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2 Views4282 Votes0
    Read More
  9. 어느 봄날

    어느 봄날 시냇가 먼 하늘 산 아래 잔설은 녹고 돌다리 시냇물 기지개 켜고 나뭇잎 살얼음 잠옷을 벗네 돌돌돌 봄이 오는소리 새 풀섶 속의 작은 송사리 한바탕 노닐다 부끄러운 듯 엄마 품에 숨어 버리네 어느 봄날 시냇가 먼 옛날 내 고향 그 내음이네 김 구태
    Category시/노랫말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1 Views4257 Votes2
    Read More
  10. 생강차

    매콤 달콤한 맛 누님이 끓였나보다 쌉쌀하고 알싸한 맛 어머니가 끓였나 보다 떫고 씁쓸한 맛 할매가 끓였나 보다 그래도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생강차는 할매의 그 맛 박준길 님
    Category시/노랫말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1 Views3766 Votes3
    Read More
  11.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9. 북일 외교와 한반도, 그리고 제1야당 외통위, 정보위 간사 정청래, 창피합니다.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9. 북일 외교와 한반도, 그리고 제1야당 외통위, 정보위 간사 정청래, 창피합니다. 1990년대 초인가 중순이가 김진명 작가의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는 큰 반향을 일으키며, 한국과 북한의 핵 보유란 문제를 화두로 던졌습니다.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460 Votes0
    Read More
  12.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8. 박지원, 문재인, 정세균, 김한길, 손학규, 안철수에게 고함 (무공천논란 해결방안)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8. 박지원, 문재인, 정세균, 김한길, 손학규, 안철수에게 고함 (무공천논란 해결방안) 박지원, 정세균, 김한길, 손학규, 이 분들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중진이면서 각자의 계파를 이끌고 있다고 언론에서 인정하고 있는 분들입니다. 그리고...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3990 Votes0
    Read More
  13.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7. 박대통령이 안철수와 만나서 사과한다면? 그 다음은? 정청래, 김광진 따위가 뭘 알겠어.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7. 박대통령이 안철수와 만나서 사과한다면? 그 다음은? 정청래, 김광진 따위가 뭘 알겠어. 작년 2013년 가을,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문제로 강경파에 밀려 서울시청 앞에서 천막농성을 하며,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536 Votes0
    Read More
  14. 정청래. 국정원 특검이 국민들에게 먹히지 않은것은 당신때문입니다. 제대로된 대안을 내보세요

    오늘 정청래의원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보니까 가관입니다. 새정치민주연합 내무반에 총질을 하고 있는 사람은 바로 정청래 당신입니다. 기초선거 무공천에 대하여 전 당원 투표로 결정하자? '통합선언 이전 기초선거 무공천에 대하여 당대표에게 일임...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669 Votes0
    Read More
  15.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6. 황제노역 벌금 징수과정과 이석기 국회 제명안, 그리고 당 지지율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6. 황제노역 벌금 징수과정과 이석기 국회 제명안, 그리고 당 지지율 1990년 후반 미국행 비행기 안에서 덴젤 워싱턴이라는 흑인 배우가 주연한 'The Siege' (한국에서는 비상계엄)이라는 영화를 본적이 있습니다. 내용은 아랍 테러리스...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4623 Votes0
    Read More
  16.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5. 새정치민주연합 종북의심 의원 명단과 지지율 상승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5. 새정치민주연합 종북의심 의원 명단과 지지율 상승 안철수와의 통합으로 반짝 올라가던 지지율이 주춤하더니 급기야 이제는 30%아래로 떨어져 좀처럼 회복할 기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민생행보니 새누리당 약속파기 심판이니 하...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7540 Votes0
    Read More
  17.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4. 내가 하면 쓴소리, 남이 하면 헛소리, 김정은, 김용민 그리고 엄성섭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4. 내가 하면 쓴소리, 남이 하면 헛소리, 김정은, 김용민 그리고 엄성섭 어제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국회 본회의 연설 도중, 여당 원내대표인 최경환 의원이 “너나 잘해”라고 소리를 질러, 여야가 서로 네탓 공방을 하며 사과를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5535 Votes0
    Read More
  18.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3.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지금 서거한다면? 당내 어른이 필요한 이유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3.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이 지금 서거한다면? 당내 어른이 필요한 이유 얼마 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추징금 문제로 온 나라가 한참 시끄러웠고, 지금은 대주그룹 허재호 회장의 황제노역 관련해서 시끄럽습니다. 황제노역 판결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7663 Votes0
    Read More
  19.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2. 정청래와 조경태, 톰과 제리? 그리고 ‘用盧棄盧’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2. 정청래와 조경태, 톰과 제리? 그리고 ‘用盧棄盧’ 어릴 때 보던 디즈니 만화 중에 ‘톰과 제리’란 만화를 우리 모두 기억할 것입니다. 큰언니와 띠 동갑인 늦둥이 막내를 둔 죄(?)로, 나이 오십이 넘은 필자는 얼마 전 막내딸을 데리고 ...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6443 Votes0
    Read More
  20.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1. 기초선거 공천 논란, 답은 셋 중의 하나(논란이 계속되면 광역도 필패한다)

    약수거사의 세상담론 11. 기초선거 공천 논란, 답은 셋 중의 하나(논란이 계속되면 광역도 필패한다) 기초선거 무공천 논란, 이제 지겹기까지 합니다. 국민들은 지긋지긋하게 반복되는 이슈에 대하여 금방 싫증을 내며, 이는 곧 정당지지율에 반영됩니다. 이제...
    Category자유사설 By약수거사 Reply0 Views3524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8 49 50 51 52 53 54 55 56 57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