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게으름은 피곤하기 전에 쉬는 습관이다.

         --쥘 르나르--


쥘 르나르(1864~1910) 프랑스.소설가.극작가.

살롱 출생으로 부유한 가정에서 자랐다.

집안에서는 그를 사범학교에 보내려 하였으나 ,그는 문학에 이끌리어 창작에 열중하였고,

1894년 '홍당무'를 발표하며 문단에서 이름을 얻기 시작했다.

나이가 들어 고향으로 돌아가 촌장일을 보면서 농촌을 개혁하는 데 힘을 기울였고,저서로 '일기', '박물지' 등이 있다.


피곤하면 쉬어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탈이 나게 마련인데...일중독이 되면 피곤한 줄도 모르고 할 일을 찾아다니게 되는데...

당시엔 그저 일이 좋을 뿐,자신의 몸상태 따윈 아랑곳하지 않게 되고,,그러다 어느 정도 한계에 다다르게 되면 쓰러져 영영 회복하지 못할 수도 있다.

잘 쉬는 사람이 일도 잘 한다는 말이 있지 않던가?

게으르지 않은 정도로,잘 쉬어주는 것은 오래도록 일을 하며 건강하게 사는 비결일 수 있을 것이다.


피곤하지도 않은데 쉬는 걸 즐기는 사람들도 많다.그게 바로 게으름이라고 위 작가는 말하고 있는 것이다.

처음엔 마냥 그럴 수 있는 자신의 처지가 마냥 행복하고 좋다고 생각할 수도 있겠으나 ,그는 조만간에 매너리즘에 빠져 ,

사는 게 따분하기만 하다며 점점 더 큰 자극을 좇다가 타락을 하거나 ,아님 염세주의자가 될지도 모를 일이다.

땀흘려 일을 하면서 피곤한 상태에서의 휴식은 가뭄 끝의 단비처럼 달콤할 수 있겠으나 

피곤하지도 않은데 쉬기만 하는 게으른 사람에게 여유나 휴식이란 따분함의 원인일 뿐,달콤하지도 짜릿하지도 않을 것이다.


사회에 나온 초기에 세일즈를 하면서 슬럼프라며 마냥 쉬기만 했던 적이 있었다.

수입까지 줄어들 수 밖에 없어서 생활자체까지 곤궁하기만 해지는데,일은 죽어라고 하기가 싫었었다.

이전의 성공사례들이 떠오르며 언제든 필드에만 나가면 실적을 쌓고 돈을 벌 수 있다는 배짱에,

베짱이처럼 놀고 먹기만 하다가 방세는 밀리고 배는 주리고 ...

성공적인 세일즈맨의 문턱에서 주저 앉고 말았던 기억이 있으니...

결국 헤어나지 못하고 반복적인 일에 시간이나 죽이다가 쥐꼬리 월급을 받는 공돌이가 되고 말았다.


어찌어찌 결혼을 하고 ,사업을 시작하면서 살짝 곤란을 겪은 후 소문장사라는 걸 하게 되면서 일에 치이게 되는데...

1년 365일 휴식이라곤 없이 일을 하고,피곤에 절어서도 틈만 나면 더 할 일 좀 없나 찾아다니고 있었으니...

몸도 마음도 지쳐서 결국 쓰러지게 되고 ,성격마저 더러워지고 말았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지쳐 쓰러지게 되니 일도 싫고 돈도 싫고,사랑스러운 가족들마저 귀찮게만 여겨졌다.

5년여의 고생 끝에 끝을 보긴 했지만 ,그러기까지 얼마나 고통스러웠던지...


지금은 혼자가 돼서 여러가지 부담에서 자유로워지며 돈벌이에만 연연하지 않고,

시간을 적당히 쪼개 일과 취미,그리고 나눔을 추구하며 ,그리고 앞날을 위한 대비까지도 적절히 나눠 분배를 하고,

피곤하다 싶으면 잠시 낮잠을 자기도 하면서 쉬어주는,

예전에 일중독에 빠졌을 때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호사를 누리고 있다보니 삶자체가 행복하게만 여겨지고,

적절히 쉬고 나면 힘이 더욱 솟아난다는 걸 느끼고 있다.

그러다보니 행복하다는 생각까지 하게 되고,얼마간의 시련쯤 코웃음을 짓곤 맞닥뜨리게 된다.

행복에만 취해서 사는 것보단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아가며 발전적인 삶을 살게 됐다고나 할까?


게으른 베짱이가 되지 않으려면,일만 하는 개미가 되지 않으려면 ,

적당히 피곤해져서 적절히 쉬어주어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던 건 아닐까?

무엇을 하면서 피곤해지는가에 그 사람의 삶의 질이 달라질 수 있으니 ,그것은 저마다의 그릇에 맞춰 스스로 결정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삶 자체를 즐겨가되,집착하진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 건지도...

나의 낙이불음(樂而不淫)이란 행동철학과도 일맥상통하는 주장을 하고 싶은 건지도...

즐겨라,삶을...철저히 즐겨라.하지만 빠지진 마라,집착하지 말지어라...

글자 하나 안 틀리고 후루룩 외울 수 있을 정도로 즐겨 쓰는 말 중 하나인데...

물론  멋대로 해석하고 풀이한 사자성어이긴 하지만...^*^


http://blog.daum.net/migaein1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사랑 가득한 세상

    사랑 가득한 세상 사랑받지 못한 건 불운이지만 사랑하지 않는 건 불행이다.- 알베르 카뮈 -꽃 위를 나는 나비들의사랑의 춤사위가 현란한 요즘입니다.사랑은 우리를 살게 하는 원동력이자각박한 세상의 윤활유와 같습니다.누군가는사랑은 사량(思量)에서 비롯...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2 Views3570 Votes1
    Read More
  2. 무소속 후보'똘마니'가 광주민심에 '대못질' 했다

    광주시장 선거에 출마한 무소속 강운태ㆍ이용섭, 새정치민주연합 윤장현(왼쪽부터) 세 후보가 지난 17일 국립5ㆍ18민주묘지에서 열린 5ㆍ18민주화운동 34주년 추모식에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광주뉴스통]...‘설마 그러지는 않겠지’ 했던 ...
    Category자유칼럼 By복지세상 Reply1 Views6416 Votes1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선입견이란 잘못)

    우리가 저지르는 가장 나쁜 잘못은 남의 잘못에 대해 선입견을 갖는 것이다. --칼릴 지브란-- 칼릴 지브란(1883~1931) 레바논계 미국인.예술가.시인.작가.철학자.화가. 레바논에서 태어났지만 집안이 가난해서 어린 시절 정규교육을 받지 못하다가, 어머니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10968 Votes1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성공은 목적이 아니라 결과일 뿐!)

    성공은 결과이지 목적은 아니다. --G.플로베르-- 귀스타브 플로베르(1821~1880) 프랑스.작가. 외과부장이었던 아버지와 의사의 딸인 어머니의 아들로 태어나 ,주로 병원에서 시간을 보냈는데, 아버지의 지인들인 외과의사들과 병원,수술실,해부학교실 같은 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6037 Votes1
    Read More
  5. 백당나무 꽃 - 사랑의 열매를 맺는

    춘천 여행길에 강원도립수목원에서 초록 위에 수를 놓듯 눈부시게 피어난접시 모양의 백당나무 흰 꽃을 만났습니다.가장자리엔 화려한 장식꽃으로 내어달고안쪽으로 자잘한 진짜 꽃을 피우는 백당나무 꽃을 볼 때면 나는 습관처럼 '사랑의 열매'를 떠올리곤 합...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5945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게으름이란...)

    게으름은 피곤하기 전에 쉬는 습관이다. --쥘 르나르-- 쥘 르나르(1864~1910) 프랑스.소설가.극작가. 살롱 출생으로 부유한 가정에서 자랐다. 집안에서는 그를 사범학교에 보내려 하였으나 ,그는 문학에 이끌리어 창작에 열중하였고, 1894년 '홍당무'를 발표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9099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배움은 인생의 출발점)

    배우지 않으면,곧 늙고 쇠해진다. --주자-- 주희(1130~1200) 중국 남송의 유학자.주자는 그의 존칭이다. 19세에 진사가 된 후 여러 관직을 지내면서 맹자,공자 등의 학문에 전념하였으며,주돈이,정호,정이 등의 유학사상을 이어받았다. 그는 유학을 집대성 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564 Votes0
    Read More
  8. 배은망덕한 자들, 그리고 안철수의 미래

    배은망덕한 자들, 그리고 안철수의 미래! 지방선거를 위한 새정치연합의 공천경선이 모두 끝났다. 원래 철저한 5대5 지분을 약속받고 한 통합이었으나, 그 약정서는 휴지조각으로 변했으며, 안철수측은 얻은 것은 거의 없고, 잃은 것만 많은 참담한 결과를 맞...
    Category에세이 By복지세상 Reply0 Views5817 Votes2
    Read More
  9. 나는 돌이다

    나는 돌이다어제도 굴렀고 오늘도 구르고 내일도 구를 것이다 이리로 구르고 저리로 구르고 구르고 또 구를 것이다 화난다고 속상하다고 나를 걷어차는 발길에 또 한번 두 번 몇 번을 구른다그래 구르지 않고 어찌 오늘을 살까 굴러야 한다. 슬픔도 굴리고 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869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사랑은 청량제이자 강장제)

    사랑은 삶의 최대 청량제이자,강장제이다. --피카소-- 파블로 피카소(1881~1973) 스페인.화가.조각가. 20세기 초 일어난 미술운동인 큐비즘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대표작으론 '아비뇽의 처녀들', '게르니카' 등이 있다. 피카소는 13,500여 점의 그림과 70...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783 Votes2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명예롭지 못한 성공은...)

    명예롭지 못한 성공은 양념하지 않은 요리와 같아서 ,배고픔은 면하게 해주지만 맛은 없다. --조 파테이노-- 꿈에도 그리던 성공을 했으나 그것이 명예롭지 못한 성공이라면 과연 그는 행복할 수 있을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을 벌고 출세를 하려는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200 Votes0
    Read More
  12. 사이와 사이에서

    사이와 사이에서사람은 언제 사람다워지는가. 사람 인人에 사이 간間이 함께 있어야 비로소 인간이 되는 까닭은사람과 사람 사이에서만 사람이 되는 까닭이다,부모와 자식 사이, 남자와 여자 사이,보수와 진보 사이, 세상의 개똥밭과 지뢰밭 사이에서 넘어지고...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253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습관은...)

    습관의 쇠사슬은 거의 느낄 수 없을 정도로 가늘고,깨달았을 때는 이미 끊을 수 없을 정도로 완강하다. --L.B.존슨-- 연 이틀 째 존슨 전 대통령의 명언을 곱씹어보게 됐다. 미국처럼 거대한 나라를 안팎으로 잘 다스리기란 보통 어려운 것이 아니었을 터이긴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65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내일은...)

    어제는 돌이킬 수 없으므로 우리의 것이 아니지만,내일은 이기거나 질 수 있는 우리의 것이다. --L.존슨-- 린든 베인스 존슨(1908~1973) 미국 36대 대통령. 베트남 전쟁과 관련된 국외정책은 실패한 것으로 여겨지나 ,인권향상을 비롯한 국내정책은 성공적이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817 Votes0
    Read More
  15. 청년과 노인

    청년과 노인 청년은 희망의 그림자를 가지고, 노인은 회상의 그림자를 가진다.- 키에르케고르 -피가 끓는 청년.그래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무엇이든 하고 싶은 욕망이 부글거립니다.그리고 그 욕망은 희망이라는 꽃으로 피어납니다.그래서 청춘은 지금 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136 Votes1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우정에 예의란 기름칠을 하자!)

    우정이라는 기계에 잘 정제된 예의라는 기름을 바르는 것이 현명하다. --콜레트-- 콜레트(1873~1954) 프랑스.작가. 20세기 전반 ,프랑스 문단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여성작가. 그녀의 소설들은 대부분 사랑의 기쁨과 괴로움에 대한 이야기로, 소리,냄새,맛,감촉...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5852 Votes1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희망의 나무를 심자!)

    희망이 결여돼 있는 자는 살아 있는 가장 가련한 인간이다. --T.풀러--희망...어떤 일을 이루거나 얻고자 기대하고 바라는 것을 희망이라고 사전은 알려 준다.크고 작은 재난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희망을 잃어가고 있는 듯해서 정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90 Votes1
    Read More
  18. 냄비와 무쇠솥

    냄비와 무쇠솥작은 무쇠솥에 밥을 짓습니다. 무겁고 번거롭긴 하지만, 전기밥솥의 밥에서는 느낄 수 없는 깊고 구수한 맛이 있습니다.또한 냄비밥의 얕은맛과는 비교도 할 수 없습니다.단점이라면 시간이 좀 걸린다는 것이지요.흔히 냄비근성이라고 하지요.쉽...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4797 Votes0
    Read More
  19. 추억과 가족

    좋은 추억, 특히 어린 시절 가족과의 아름다운 추억만큼 귀하고 강력하며 아이의 앞날에 유익한 것은 없습니다. 사람들은 교육에 대해 많은 것을 말하나 어린 시절부터 간직한 아름답고 신성한 추억만한 교육은 없습니다. 마음속에 아름다운 추억이 하나라도 ...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3859 Votes2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승리를 지키는 어려움)

    싸워서 이기기는 쉬워도 이긴 것을 지키기는 어렵다. --오자-- '오자'는 '손자'와 함께 '손오병법'으로도 일컬어지는 ,'무경칠서(武經七書)'의 하나로 꼽는다. 병법으로서만이 아니라 인생의 처세술로 ,사람을 다루는 용인술로,그리고 천하 경락의 통치술로 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4594 Votes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3 44 45 46 47 48 49 50 51 52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