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유칼럼
2014.05.30 12:58

인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년 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객실 승무원들이 한 차례의 서비스를 마친 후,
일부가 벙커(여객기 안에 있는 승무원들의 휴식처)로
휴식을 취하러 간 시간이었습니다.

서씨는 더 필요한 것이 없는지 객실을 둘러보고 있는데
할머니 한 분이 계속 화장실을 들락 거리시며
어쩔 줄 몰라하고 계셨습니다.

뭔가 도움이 필요할 것 같아 다가가 여쭈었습니다.
"도와드릴까요? 할머니 어디 편찮으신 데 있으세요?"
할머니는 잠시 아주 난처한 표정을 짓더니
서씨 귀에 대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아가씨~ 내가 틀니를 잃어 버렸는데,
어느 화장실인지 생각이 나지 않아. 어떡하지?”
서씨는 "제가 찾아보겠다" 며 일단 할머니를
안심시킨 후 좌석으로 모셨습니다.

그 후 비닐장갑을 끼고 화장실 쓰레기통을 뒤지기 시작했습니다.
다 디져본 후 마지막 쓰레기통에서 휴지에 곱게 싸인
틀니를 발견했습니다.

할머니가 양치질을 위해 잠시 빼둔걸 잊어버리고 간 것을
누군가가 쓰레기인 줄 알고 버린 것이었습니다.
서씨는 틀니를 깨끗이 씻고 뜨거운 물에 소독까지 해서
할머니께 갖다 드렸습니다.
할머니는 목적지에 도착해 내릴 때까지
서씨에게 여러 번 "고맙다" 는 인사를 했습니다.

세월이 한참 흘러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하고
지방에 있는 예비 시댁에 인사를 드리러 가기로 하였습니다.
미국에 계신 남자친구의 외할머니께서 서울에 오셨다고
먼저 인사를 드리러 가자고 해서
잔뜩 긴장한 채 남자친구를 따라 할머니를 뵈러 갔습니다.

그런데 할머니를 뵌 순간 어디선가 뵌 분 같았습니다.
"할머니, 처음 뵙는 것 같지가 않아요. 자주 뵙던 분 같으세요."
그러자 할머니께서는 서씨의 얼굴을
가만히 쳐다보시더니 갑자기 손뼉을 치며
"아가! 나 모르겠니? 틀니, 틀니!" 하시더니
그 옛날 항공탑승권을 여권 사이에서
꺼내 보이셨는데 거기에 서씨 이름이 적혀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언젠가 비행기를 타면 그때
그 친절했던 승무원을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이름을 적어 놓았다고 합니다.

"우리 손주와 결혼할 처자가 승무원이라해서 혹시나 했는데..
이런 인연이 어디 있느냐~”며 서씨를 아주 좋아하셨습니다.
서씨는 예비 시댁 어른들을 만나기도 전에
사랑받는 며느리가 되었고
아주 행복한 결혼생활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 피천득 수필 '인연' 중에서-

우리의 삶은 계속해서 사람들을 만나고
많은 사람들과 인연을 맺으며 살아갑니다.
가벼이 스치는 사람도 소중한 인연이 될 수 있습니다.

  1. 인연

    10년 전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객실 승무원들이 한 차례의 서비스를 마친 후, 일부가 벙커(여객기 안에 있는 승무원들의 휴식처)로 휴식을 취하러 간 시간이었습니다. 서씨는 더 필요한 것이 없는지 객실을 둘러보고 있는데 ...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467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가치있는 적)

    가치 있는 적이 될 수 있는 자는 화해하면 더 가치 있는 친구가 될 것이다. --오웬 펠담-- 수십억 개의 개성들이 수십억 개의 색깔을 나름대로 멋들어지게 발하면서 아름다운 지구촌을 형성하고 있다. 수십억 개의 다양한 색깔들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명품그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45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노력과 재산)

    노력이 적으면 얻는 것도 적다.인간의 재산은 그의 노고에 달렸다.  --헤리크-- 헤리크(1591~1694) 영국.목사.시인. 고전 서정시의 정신을 되살렸으며 ,"힘이 있을 때 장미꽃 봉오리를 따 모으세요!"라는 싯구로 유명하다. 1617년 케임브리지대를 졸업하고,16...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01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베풂의 의미)

    인생은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가 아니라 얼마만큼 베풀었느냐에 의해 평가해야 한다. --피터 마샬-- 피터 마샬. 그는 스코틀랜드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이민, 장로교 목사가 되었다. 1947년, 미국 상원 소속 목사로 임명되면서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 그의 기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69 Votes1
    Read More
  5. 울음과 눈물

    울음과 눈물 떨림과 후들거림을 지나서 오고 있다 몸의 기운을 다 빨아들이며 오고 있다 심장과 허파를 가늘게 베며 오고 있다 뇌수에서 생각을 지우며 오고 있다 - 김기택, 시 '울음' 중에서 - 남이 볼세라 몰래 훔치는 눈물이 있습니다. 흐느낌에 섞여서 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539 Votes0
    Read More
  6. 오늘의 명언(온고지신 합시다!)

    현재가 과거와 다르길 바란다면 과거를 공부하라. --바뤼흐 스피노자--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네덜란드 포르투갈계 유대 혈통의 철학자. 스피노자가 쓴 저작의 과학적 태도와 포괄성,철학사적 중요성은 스피노자 사후 오랜 세월동안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480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명상과 깨달음)

    명상을 통해 내부의 소리를 듣고 밖에 나가 외계를 알아낸다. 두 가지 깨달음은 결국 하나의 원천에서 온 것.삶이란 하나의 전체이다. --도교-- 도교:고대 중국에서 발생한 종교. 신선사상을 근본으로 하여 음양,오행,복서,무축,창위 등을 더하고 ,거기에 도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462 Votes0
    Read More
  8. 장미의 계절

    장미의 계절 두 계절 동안 떠나지 않던 기침이 잦아들 즈음 어느새 봄이 왔다고 세상은 떠들썩했습니다. 훌훌 털고 일어나야지, 기운을 차릴 무렵 철쭉이 한창이었습니다. 그러나 올봄은 하얀 꽃이 유독 눈에 들어왔습니다. 흰 철쭉이 며 흐드러진 이팝꽃이 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828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不恥下問)

    만나는 사람 모두에게서 무언가를 배울 수 있는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현명하다.  --탈무드-- 탈무드:유대교에서 '토세프타'를 포함한 구전 율법 모음과 '미슈나'에 대한 학문적 해설과 주석. 인간 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생기는 문제들을 다루고 있긴 하지만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3053 Votes2
    Read More
  10. 아카시아

    아카시아 누구는 아카시아를 오월의 꽃이라 하고 어느 누구는 꽃 숭어리 튀밥 같아 군침 도는 배부른 꽃이라 하고 가까이 다가서면 진솔하게 손 흔들어 잊혀진 기억을 마중하는 그리움의 꽃이라 하고 지루한 5월 한나절 달콤한 꿀 냄새 스밀 때마다 하얀 숭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2 Views3173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노력과 완성)

    백 명의 환자를 무덤으로 보내야만 유명한 의사가 될 수 있다. 완성의 순간에 도달할 때까지 부단히 노력해야만 한다. --그라시안-- 그라시안(1601~1658) 스페인.철학자.작가. 간결하고 미묘한 언어 속에 과장된 재치를 담아내는 사유양식의 하나인 스페인 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20 Votes0
    Read More
  12. 콤플렉스 이겨내기

    "저는 코가 작아서 정말 고민인데 어떻게 유머로 해석할 수 있을까요?" 슬픈 그녀의 코를 보니 납짝코! 잠시 생각하고 이렇게 말해줬다. 앞으로 이렇게 말해 보세요. 제 코가 작아 보이지만 ,사실 작은게 아님니다. 누우면 제 코가 제일 큽니다." 순식간에 그...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2851 Votes1
    Read More
  13. 밥상머리교육

    밥상머리교육 얼마 전 수많은 국제 콩쿠르를 석권한 20대 천재 바이얼리니스트 조진주씨가 전국 순회공연을 했는데 공연 제목을 '전쟁'이라고 붙였습니다. 기자들이 그 이유를 물으니 한국사람들이 하루하루를 무한경쟁에 매몰되어 다들 너무 바쁘고 피폐해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565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개인적인 일이 곧 정치적인 일)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정치적이다. --페트라 켈리-- 페트라 켈리. 독일 녹색당 창당을 이끈 여성 운동가. 세계적인 녹색 영웅으로 손꼽을 만한 그녀는 독일 녹색당 초대 의장을 지냈고, 녹색 잔다르크로 불리던 그녀는 녹색당을 원내 정당으로 만들었고,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42 Votes0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진정 가치있는 삶)

    물질적이고 동물적인 것만 추구하는 삶처럼 나쁜 것은 없으면, 영혼을 살찌우려는 행위보다 본인 자신과 타인에게 유익한 일은 없다. --톨스토이-- 그러나 현실은 어떤가? 얼굴 좀 반반하고,세 치 혀를 놀리는 데 재능이 있는 것들이 앞장서서 공중파와 종편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425 Votes0
    Read More
  16. 이별

    이별 길 위에 두 돌부처 벗고 굶고 마주서서 바람비 눈서리를 맞을 대로 맞을망정 평생에 이별을 모르니 그를 부러워 하노라. - 송강 정철의 '이별' - 이별이 얼마나 아프고 힘들었으면 길 가에 마주 서 있는 돌부처를 다 부러워했을까요. 만나면 언젠가는 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379 Votes0
    Read More
  17. 나를 용서하기

    어느날 남편은 지방 업체에 가는 길에 아내에게 같이 가자고 말합니다 따로 둘이 시간을 낼 수 없으니 드라이브겸 다녀왔으면 한 것입니다. 아내는 몸이 힘들어 내키지 않았지만 모처럼 만의 데이트 인지라 마지못해 동행 합니다. 그런데 지방 업체의 일을 끝...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3035 Votes1
    Read More
  18. 하나뿐인 사랑

    강원도 시골에 사는 한 노총각과 사랑에 빠진 일본 여성이 있었다. 그녀의 이름은 미야자키 하사미씨 1년이 넘게 수십 통의 편지가 오가고 수차례 비행기로 서로를 만나러 다닌끝에 1997년, 두 사람은 결혼에 골인하게 되었다 자동차 회사에서 사무를 보던 그...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1 Views2938 Votes2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완벽을 추구하되 집착하진 말자)

    완벽함은 목표일 뿐,결과는 오직 불완전함이다. --아이버 커틀러-- 완벽하게 살아야겠다며 피곤하게 사는 사람들을 보게 된다. 그런 사람에게 하는 말이 물이 지나치게 맑으면 고기가 모여들지 않는다고 한다. 그러면 그는 말할 것이다. 아니 ,왜 깨끗한 것이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062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사는 기술은...)

    가장 어려운 기술은 살아가는 기술이다. --메이시-- 앤 설리번 메이시(1866~1936) 헬렌 켈러를 가르친 미국인 교사. 본인이 장님이나 다름없는 시각장애인이면서 시력과 청력이 없고 정산적인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사람을 높은 수준으로 교육시켰다. 1886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3330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