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때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이 결국에는 가능한 것이 된다.

                  --K.오브라이언--


K.오브라이언은 아일랜드의 민죽운동 지도자이자 정치가로 

1847년부터,급진적 민족운동 지도자인 D.오코넬에 대해 비판적인 청년아일랜드 운동에 참가하는 등 아일랜드연맹의 중심인물이 됐다.


1945년 8월15일,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신의 선물이기라도 한 듯 일제식민지로부터 광복을 했다.

다들 불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하여 포기하고 굴종적인 삶을 살아가고,

더러 깨어있는 사람이 있어 저항을 할라치면 저들 일본제국주의자들과 결탁한 친일 매국노들이 앞장서서 충성맹세를 하곤 동족을 괴롭혀대니...

자발적으로 일제와 결탁한 무리들도 있지만,의지가 강하지 못하여 결탁한 무리들도 상당하다는 건 인정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지못해 결탁하여 동족을 괴롭히는 것으로 연명을 한 무리들까지도 비난을 받아야 하는 것은,

1세기 가까이가 지난 지금까지도 반성을 하지 않고 사죄를 하지 않으며,당시 챙긴 부와 권력을 휘두르며 

여전히 민족혼을 말살하고 ,사기협잡으로 그 재산을 불리거나 지키는 데 몰두하며,역사를 왜곡시키는 데 앞장을 서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치욕적인 역사를 청산하잔 움직임이 민족문제 연구소 등의 단체를 통해 있어왔지만,

청산은 커녕 원조 친일 매국노의 피붙이인 김무성 같은 인간이 당권에 도전하며 과거를 청산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지게까지 악화일로다.

그런데 네까짓 게 뭘 믿고 해보겠다고 친일 매국노 척결시위를 하느냐고...불가능한 일이라고 뜯어말리는 사람도 있었지만,

뒷담화로는 잘도 친일 매국노새끼들 다 쳐죽이라고  욕을 해대면서도 

 정작 나서서 물러가라고 외치자고 하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내빼는 비겁자는 되고 싶지 않아서...

불가능할 것만 같은 친일 매국노 척결 사업을 가능한 것으로 만드는 데 불쏘시개가 되자며 동참한 것이다.


우리는 대학가마다,민주성지마다  최루탄과 탱크와 총칼이 범람하는 시기를 거쳤다.

중,고등학생들이 주류를 이룬 4.19의 주역들이 이승만이란 역적 매국노를 끌어내렸지만 ,

도둑놈들에게서 빼앗은 나라를 더 큰 도둑놈에게 넘겨줌으로써 수십 년간 독재에 시달렸다.

하지만 우린 80년대 말  민주화를 이뤘고,대통령을 우리 손으로 뽑는 권리를 쟁취했다.

상상도 못했던 불가능한 일이었지만 ,지금 우리는 무한대의 자유를 누리고 있다고 해도 좋을 만하지 않은가?

그런데 그 빨갱이,독재자의 피붙이가 정권을 잡고 세상을 과거로 되돌리려 기를 쓰고 있다.

민중들을 떠받드는 대신 억압하고 이용하려는 민주암흑기로 되돌리려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면서 가만히 있으라고 한다.

침몰하는 배에서 가만히 있으라는 어른같지도 않은 어른들의 말을 순순히 따른 아이들이 수장된 것을 봤잖은가?

하지만 가만히 있지 않은 아이들은 살아남았다.

물론 살아남았다고 해도 산 것이 아닌 고통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지만,그래도 죽지 않고 살아남았으니 언젠간 치유되리라.


우리도 침몰하고 있는 대한민국호를 탄 승객들에 다름 아니다.

엉터리 무능 선장 박근헤 대통령이 가만히 있으라는 말을 믿고 가만히 있으면 안 된다.

야단치고,저항하며 스스로 살아남으려는 길을 찾아야 할 것이다.

가만히 있다가,저들의 사기협잡을 믿고 따르다가 각종푸어로 몰리며 자살공화국을 건설하는데 헌신하고 있잖은가 말이다.

언론자유 순위가 최하위인 국가에 살고 있다.

인권수준 역시 바닥권을 헤매는 나라가 돼 버렸다.

저들이 장악한 방송국의 뉴스에 나오는 것이 다일 것이라고 믿고 방심하다간 큰코 다치고 말 것이란 걸 왜 모르는가?

KBS의 보도국장이,전직원이  양심선언을 했잖은가 말이다.

그런데도 청와대 눈치나 살피며 ,이사회의 해임결정안 따위에 코웃음을 치고 있는 길 환영 사장을 보고 있잖은가 말이다.

민주적이지 않은 정권은 언론의 자유를 유린하고,자신들이 보이고 싶은 것만 보이라고 언론을 조종한다.

그래도 북한보단 낫다고 생각하며 ,북한보단 늦게 망할 거라며 방심하고 말겠다는 것인가?


저들 기준을 따르더라도 보수도 진보도 다 썩었다.여당도 썩었고,야당도 썩었다.

그들은 우리 민중들의 심부름꾼일 뿐인 것이란 걸 이번 지방선거를 거치면서도 알아채지 못했단 말인가?

지역민을 잘 살게 만들어 줄 사람을 뽑는 지방선거에서 ,대통령의 사기성 눈을을 닦아주기 위해 자기들을 선택해달라는 새무리당이다,.

똑같은 도둑놈들이면서 자기들은 깨끗하단 식으로 정권심판을 하자며 지역발전 공약을 증발시킨 야당이다.

독재정부를 비난했더니 야당편일 거라 멋대로 상상하곤 야당인사들 욕을 해대는 무리들이 있다.

야당인사들을 욕하는 그 정신으로 여당도 꾸짖어줬으면...

저 썩은 무리들에 끌려다니고,멋대로 정의한 패거리에 줄을 서면서 그들에게 익속해지지 말자.

저들을 우리식대로 길들여서 잘 부려먹는 게 주인된 도리가 아니겠는가 말이다.

썩어빠진 매국노들인 친일파들을 사죄시키고,그들의 불법재산을 국고로 환수해서 나랏빚 탕감해 버리고,

조금 남으면 가계빚도 갚는 데 도움을 주는 상황이 전혀 불가능하지 않다.

대통령의 어깨 힘을 빼내게 하고 국회의원들과 어깨동무하고 지역구민들과 함께 야유회가서 룰루랄라 즐길 수도 있다.

우리에겐 표가 있잖은가 말이다.

저가 잘났다고 제마우리 나대도 우리들의 표를 주지 않으면 ,절대 고관대작이 될 수 없는 민주주의 시대를 우리는 살고 있다.

이미 정권교체란 기적(?)을 우린 해낸 기억이 있잖은가 말이다.

그러면서 여당이나 야당,보수나 진보 모두가 도둑놈들이란 걸,똥파리들이란 걸  깨닫지 않았는가 말이다.

한동안은 불법적인 방법까지를 동원해서 표도둑질을 할 수도 있겠지만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이미 그 긴 꼬리를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야단을 치고 처벌을 하려하지 않으니 ,저들이 더욱 기고만장해서 더 큰 도둑질을 시도하지 않는가?

우리들이 대통령에게 호통을 치고,잘못을 하면 청와대에서 불러내 서울광장에 끓어 앉히고 사죄하라고 명령할 수 있다.

그게 민주주의 국가의 정체다.

민주주의 국가를 표방한 대한민국에 살면서 왜 조선시대 이전의 왕권주의 국가에서 살고 싶어 하는지 원~

전 국민의 대오각성이 아쉬운 시점이다!

대통령이 아닌 우리 민중들이 바로 모든 걸 가능하게 만들 수 있는 전지전능한 존재란 말이다.


http://blog.daum.net/migaein1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세 가지 마음

    세 가지 마음 첫째는 초심, 둘째는 열심, 셋째는 뒷심입니다. 그 중에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초심입니다. 초심 속에 열심과 뒷심이 담겨 있기 때문입니다. - 김윤환 - 세상만사 마음 먹기에 달려 있다는 말도 있지만 우리는 살아가면서 참으로 많은 결심을 합...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2 Views2371 Votes2
    Read More
  2. 오늘의 명언(수고는 성공의 밥이다!)

    성공은 수고의 대가라는 것을 기억하라. --소포클레스-- 소포클레스(BC 496~BC406) 그리스 .작가. 아이스킬로스,에우리피데스와 더불어 고대 그리스의 3대 비극작가 가운데 한 사람. 123편의 희곡을 썼다 하지만,지금까지 남아 있는 것은 일곱 편 뿐이며,가장...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22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남 주기 위해서 배우는 것이다!)

    그대가 배운 것을 돌려줘라.경험을 나눠라. --도교-- 도교:고대 중국에서 발생한 종교. 신선사상을 근본으로 하여 음양,오행,복서,무축,참위 등을 더하고, 거기에 도가의 철학을 도입했으며,불교의 영향을 받아 성립한 다신교이다.(위키백과 ) 우리가 어려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39 Votes1
    Read More
  4.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부족한 저에게 시민단체의 대표 후계자 자리를 제안하셨던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의 박흥식 대표님의 사건과 박영록 고문님의 사건이 너무 오랜 세월동안 해결이 되지않아 답답한 마음에 제가 박흥식 대표님께 유엔 인권위나 국제엠네스티에 제소하여 해결하...
    Category자유칼럼 By도화경 Reply0 Views3021 Votes0
    Read More
  5. 오늘의 명언(공부법과 응용법)

    공부 잘한 사람만이 사회에서 성공하는 것은 아니다.배운 것을 응용할 줄 알아야 한다. --손자병법-- 손자병법:중국 고대 군사학 명저.중국 최고의 병서. 춘추시대 말기의 군사학설 및 전쟁경험을 모두 묶은 책이다. 그 가운데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 번 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3830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본보기적 삶)

    우리는 흔히 훌륭한 사람을 찾기에 분주합니다. 그러나 내가 먼저 훌륭한 사람이 될 때 더 쉽게 훌륭한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금 병달-- 금병달 목사는 서울대를 졸업하고 필리핀 아시아 신학연합대학원에서 신약학을,풀러 신학대학원에서 가정사역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01 Votes0
    Read More
  7. 열정이 성공을 만듭니다.!

    열정이 성공을 만듭니다 열정이 성공을 만듭니다. 그러나 순간적인 불타오름, 남에게 피해를 주는 뜨거움이 아닌, 묵묵히 오래가는 뚝배기 같은 열정이라야 진정한 의미를 가집니다. 인생은 단기 승부가 아니기 때문이고, 인생은 남과 함께 만들어갈 때 비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675 Votes0
    Read More
  8. 습관 때문에

    한 젊은이가 백발 노인에게 찾아가 물었다 "제게는 정말 큰 소원이 있습니다 이 소원을 이루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그러자 백발노인은 근처의 새하얀 백사장에 가서 '소원석'을 찾으면 된다고 말했다. "소원석은 중앙에 별 문양이 있으니 명심하게" 젊은이...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2886 Votes3
    Read More
  9. 달팽이의 생각

    달팽이의 생각 다 같이 출발했는데 우리 둘밖에 안 보여 뒤에 가던 달팽이가 그 말을 받아 말했다 걱정 마 그것들 모두 지구 안에 있을 거야 - 김원각의 '달팽이의 생각' - 비 오는 날, 나뭇잎 위를 기어가는 달팽이를 보신 적이 있나요? 자신의 집을 지고 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845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전체란...)

    전체란 시작,중간,그리고 끝이 있는 것이다. --아리스토텔레스-- 아리스토텔레스(BC384~BC322)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제자이며 ,알렉산더의 스승이다. 물리학,형이상학,시,생물학,동물학,논리학,수사학,정치,윤리학 등 다양한 주제로 책을 저술하였다. 소...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2568 Votes0
    Read More
  11. 내 마음속의 사랑!!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메마르게 하는줄 알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이제 보니 메마르고 차가운 것은, 남 때문이 아니라 내 속에 사랑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내 마음이 외로울 때면 나는 늘 남을 보았습니다. 남이 나를 ...
    Category시/노랫말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1 Views4171 Votes3
    Read More
  12. 선천성 조로증을 아시나요!

    2012년 당시 20살이었던 딘 앤드류. 그는 어렸을 적부터 허친슨-길포드증후군(Hutchinson-Giford Syndrome)이라는 선천성 조루증을 앓고 있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단 74건만이 보고된 희귀병. 이 병에 걸린 아이들은 생후 수개월까지만 제 나이대로 생활할 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175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사랑은 자신에의 선물)

    사랑은 무엇보다도 자신을 위한 선물이다. --장 아누이-- 장 아누이(1910~1987) 프랑스 극작가. 보르도에서 출생하여 젊은 시절,가족과 함께 법률을 배운 후 광고사의 주베의 비서로 일했으나 다투고 헤어지고, 지로두의 '지크프리트' 초연에 감동을 받아 극...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87 Votes0
    Read More
  14. 6월

    하루 종일 당신 생각으로 6월의 나뭇잎이 바람에 흔들리고 해가 갑니다 김용택
    Category시/노랫말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3355 Votes0
    Read More
  15. 유월 풀꽃

    비무장 그 유월의 들녘 총탄으로 숭숭 뚫린 녹슨 철모 속에 작은 여름 풀꽃이 피었습니다 잊혀진 병사의 숱 짙은 눈썹은 날아 겨울새로 뜨고 사랑하는 이의 이름을 기억하던 촉루마저 삭아 내린 자리 죽음으로도 못다한 노래 무엇이기에 오늘은 돌아와 꽃으로 ...
    Category시/노랫말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3524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고집이란...)

    필요에 따라 사용하는 고집은 유익할 때가 있다. --헨리 워드 비처-- 헨리 워드 비처(1775~1863) 미국의 장로교 목사. 1797년 예일대를 졸업한 후 코네티컷 리치필드와 보스턴에서 목회를 했다. 이때 합리주의 ,가톨릭 교회,주류 매매를 반대했다. 그의 칼뱅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50 Votes2
    Read More
  17. 6.4 지방선거가 야권압승인 이유들, "안철수 때문에 사실상 패배? 동의 않는다!"(임두만)

    6.4 지방선거가 끝났다. 안철수가 민주당과 합당하면서 “호랑이를 잡으려면 호랑이굴에 들어가야 한다....호랑이굴에 호랑이들은 없을 수도 있다.”라고 했는데, 민주당과 통합을 한 이후 처음 치루는 선거에서 안철수가 얻은 것은 전혀 없다고 보아야 한다. ...
    Category자유칼럼 By복지세상 Reply4 Views6423 Votes1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불가능은 없다!)

    한때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것이 결국에는 가능한 것이 된다. --K.오브라이언-- K.오브라이언은 아일랜드의 민죽운동 지도자이자 정치가로 1847년부터,급진적 민족운동 지도자인 D.오코넬에 대해 비판적인 청년아일랜드 운동에 참가하는 등 아일랜드연맹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786 Votes0
    Read More
  19. 당신이 누리는 축복을 세어보라

    당신이 누리는 축복을 세어보라. (Count your blessings.) - 서양 속담 - 우리는 갑자기 닥친 불행 앞에서 쉽게 절망하고 주저 앉기 쉽습니다. 하지만 우리들의 삶 속에는 많은 축복이 들어 있습니다. 살아 있다는 것, 그 하나만으로도 우리는 이미 축복받은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828 Votes0
    Read More
  20. 기다림

    기다린다는 거 아,기다리는 거 그건 제 살을 한 조막 한 조막 뜯어 태우는 소리 바삭 바삭이더라 갑자기 풍덩실 쓸어안은 한아름 끝없는 바다 놀라 눈을 들면 만난다는 거 그건 그동안 기다림이 빚어온 그 어떤 그리움이더라 어떤 물살에도 놓칠 수 없는 그리움
    Category자유사설 By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Reply0 Views3636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0 41 42 43 44 45 46 47 48 49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