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가지 일을 경험하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는 자라지 않는다.

                --명심보감--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교양과 심성교육,인생관 등에 관련된 내용들이다.

조선시대에 가장 널리 읽힌 책의 하나로 ,'동몽선습'과 함께 '천자문'을 익힌 아동들의 한문교습서로 사용됐다.

조선시대의 유교적 사유방법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책이다.(브리태니커)


어린이들의 심성을 바로잡기 위한 책이라지만,어른스럽지 못한 현대 어른들에게 큰 귀감이 되고 있는 책으로,

수양을 하는 데 있어서 아주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해주고 있는 책이 바로 '명심보감'이 아닐까?

명나라의 (1393) 것을 단종 2년(1454)년에 들여와 간행한 것으로 ,

당시 사회로 봤을 때,장차 지도자로 자랄 아이들에게 도리를 가르침으로써 훌륭한 지도자로서의 덕목을 가르쳤다고 할 수 있겠다.

물론 그런다고 그 공부를 한 아이들이 모두 잘 살았다곤 할 수 없겠지만,

절대 왕권주의시대였던 당시에도 지금처럼 막가파식 정치를 펼치지 않을 수 있었던 것은 그 덕분이 아닐까 싶다.


나 역시 실제로 경험하지 않은 것을 내 것인 양 말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살아왔다.

읽고 배운 것을 실생활에서 체험해보려 애쓰며 살아왔고,두 딸들에게도 살아있는 체험교육을 시키려 애써왔다.

책을 많이 읽혔고,그렇게 보고 배운 것을 전국방방곡곡을 찾아다니며 눈으로 보고 만져보게 했으며,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10여 년을 휴일이나 방학,자투리 시간 등을 활용해 왔다.

분야도 가리지 않고 가능한 한 다양한 체험을 시켜주려 애써왔기에,지금은 아주 반듯하게 잘 커줬고,

앞으로 살아가는 데 따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될 만큼 잘 살아낼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과거 19 세기 ,콩트로 대표되는  실증주의가 과학을 숭배하고,생각과 판단을 중시하는 이성 신뢰의 사상을 펼치며 보여준 한계가 그렇듯,

지극히 제한된 능력의 인간에게 실증주의나 경험제일주의를 외치는 것은 논란의 여지가 아주 많을 수는 있다.

하지만 실제 체험을 하지 않고 읽고 듣고 배우는 것으로 만족하며 살다가 곤궁에 빠지는 사람들이 아주 많은 것을 봤을 때,

실제로 시행착오를 겪으며 지혜의 수준으로 끌어올리지 않은 배움 등은 덧없는 것일 순 있겠다.


고등학교를 졸업도 하기 전,겨울방학부터 자수성가를 꿈꾸며 무턱대고 사회에 뛰어들었고,

온갖 평지풍파를 누구의 도움도 없이 스스로 헤치며 살아온 결과,

가족들과도 헤어지고,다시 혼자가 돼서 호구지책을 해결하며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자며,그리고 대형 대학병원의 비리를 고발하며 ,

2년째 꿋꿋할 수 있는 것은 그런 경험들이 바탕에 깔려있어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세일즈 업계에 뛰어들어서 첫날 얻어들은 별명이 굴삭기의 이름인 불도우저였던 것처럼,

30여 년간의  사회생활을 돌아보면 한결같이 일단 뛰어들어 부딪치고 보잔 식으로 살아온 것이 아닌가 싶다.

그리고 그렇게 살아오면서 벽에 부딪쳐 절망을 해본 기억도 없는 것 같은데...

내가 잘 나서가 아니라 뚝심으로 꾸준히 나아가노라면 길은 열리게 돼 있는 삶의 순리에 의한 것이라고나 할까?

가보지도 않고,아니면 조금 가보다가 난관에 부딛치면 이내 포기하고 마는 사람들에겐 다소 생경할 수 있고 남의 얘기 같아 보일 수는 있겠지만,

엊그제 여기서 언급한 문 용식 CEO의 책 제목처럼 ,'꾸준함을 이길 그 어떤 재주도 없다.'는 말일 수 있다.

물론 나의 것들은 문 용식 CEO의 것과는 비교도 되잖을 정도로 초라한 것에 불과하지만,

그리고 그의 꾸준함에 비견하자면 나의 그것은 옹색하기 그지 없지만,저마다의 그릇 크기가 다를테니...^*^


그렇다고 나의 게으르고 근성이 없는 삶의 자세를  합리화하잔 건 아니다.

더 매진했더라면 지금보단 더 클 수도 있었겠지만,일찌감치 少慾知足을 행복의 조건으로 여기고 살아온 덕에 

이 정도라도 이뤘고,이만치라도 뭔가 의미를 추구하며 살 수 있는 것에 만족하며 행복해 할 수 있는 것 같다.

내 주제에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 어설프나마 노후대책까지 마련했다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적어도 나는...^*^

친일 매국노 척결 시위를 한 지도 어느덧 2년째로 접어들었고,

많이 힘듦에도 불구하고 대학병원과의 투쟁을 하는 것도 거의 2개월이 다 돼간다.

그리고 열흘 정도,'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도 꾸준히 실행하고 있으니...

오늘은 공원 주차장의 어지러운 쓰레기들을 근처



공사장의 빗자루를 빌려 말끔하게 쓸어버렸다.

매일 산책로 주변만 청소하며 주차장의 어지러운 쓰레기가 마음에 걸렸지만 엄두가 나질 않아서 못 하고  늘 찜찜했는데...

오늘 말끔히 쓸어서  경고하듯 모아놓으니 뿌듯하다.

저 쓰레기 더미들을 보면서 화끈 달아오르며 부끄러워 하는 사람도 있을테고,

어떤 사람들은 그 위에 또 다른 쓰레기를 얹으며 남들도 버리는데 나라고 못할쏘냐며 몹쓸 짓을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온.오프라인으로 꾸준히 해가노라면 과거 성거산-태조산에서 해냈던 것 이상으로 해낼 수 있으리란 믿음에서 내 방식대로 밀어붙였다.

남들의 쓰레기 투척행위를 비난하거나 불만을 갖고 사는 것 보단 내가 직접 나서서 청소해버리면 이리도 홀가분 한 것을...

이것도 위의 말처럼 직접 경험을 해봐야만 깨달을 수 있는 지혜가 아닐까?


더군다나 오늘은 페이스북 친구가 선사한 명함을 두 장이나 개시했다.

체육공원에서,시위현장에서...

Happy day !


http://blog.daum.net/migaein1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소통이 필요한 정치권

    소통이란? 말하지 아니하고, 잘 통하며 서로 통하여 오해가 없는 것이 일반적인 개념이다. 우리사회의 구조적 소통은 정당이라는 정치체제로 국민과의 소통을 마련했다. 결국 정치 사회적 소통은 정당이 독점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런데 왜 정치권은 소...
    Category에세이 By일파만파 Reply1 Views2440 Votes1
    Read More
  2. 오늘의 명언(모범은...)

    하나의 모범은 천 마디의 논쟁보다 가치 있는 것이다. --토머스 칼라일-- 토머스 칼라일(1785~1881)영국.평론가.역사가. 이상주의적인 사회 개혁을 제창하여 19세기 사상계에 큰 영향을 끼쳤다. 청교도의 가정에서 태어나 애든버러 대학에서 수학과 신학을 공...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22 Votes0
    Read More
  3. 그대의 손수건

    그대의 손수건 어느 눈물어린 호사가 그대 서러움의 고비마다 향내음이 되어줄 수 있을까 한 점 고뇌의 시선이 그들에게 다가서 멈추는 아픔 뒤에 휴식이 되는 망각의 손수건 하나 고요로 건낼 수 있도록 - 고광수, '그대의 손수건' - 그토록 뜨겁게 세상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3222 Votes2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의지의 주인,양심의 노예)

    당신은 의지의 주인이 되라. 그리고 당신은 양심의 노예가 되라. --유대 속담-- 좋은 말은 잘도 골라서 해댄 유대인들이지만,과연 그들이 얼마나 실천을 하며 살고 있는지는 의문이지만, 그렇다고해서 그 말이 틀린 것이거나 잘못된 것이 아니기에... 그리고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31 Votes0
    Read More
  5. 오늘의 명언(자아성찰)

    자기 자신을 아는 것은 참된 진보이다. --안데르센-- 안데르센(1805~1875)덴마크 .동화작가.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동화를 썼으며,희곡,소설,시,여행기뿐만 아니라 몇 권의 자서전도 남겼다. 그의 동화작품은 세계 문학사에서 가장 많이 번역되는 작품에 속한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12142 Votes2
    Read More
  6. 돌아가고픈 어린시절(Ⅱ)

    꼭 11년전 시골중학교카페에 올렸던 글입니다.. 어린시절 여름풍경 선풍기도 구경하기 힘든 시절이었다. 조금 외떨어진 우리집은 전기가 없었기 때문에 선풍기는 물론 부채도 흔하지 않았다. 숨막히는 더위를 잊는 방법은 아이들의 경우에는 냇가에서 목욕을 ...
    Category에세이 By(무소유한영혼)들풀 Reply1 Views3100 Votes1
    Read More
  7. 돌아가고픈 어린시절

    제가 '시골 중학교 카페'에 꼭 '11년 전(2003년)'에 올렸던 글인데요. 옮겨왔습니다. ♣ 부제: 나는 보리밥이 지금도 싫다! 초등학교 3~4학년쯤으로 기억된다. 쌀이 모자라던 시절이었다. 넉넉지 못했던 우리집은 당연히 보리밥이었다. 입맛이 까다로웠던 나는 ...
    Category에세이 By(무소유한영혼)들풀 Reply1 Views3156 Votes1
    Read More
  8. 내 일, 남의 일

    내 일, 남의 일 사람은, 자기 일보다 남의 일을 더 잘 알고 더 잘 판단한다. - 테렌티우스 - 이상하지요. 내 문제는 잘 안 보이는데 남의 문제는 잘 보이는 것이. 옳고 그른지, 어떤 결정을 내려야하는지 몰라 주저할 때 남이 조언을 해주거나 가르침을 주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990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경험은 지혜의 모태)

    한 가지 일을 경험하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는 자라지 않는다. --명심보감--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교양과 심성교육,인생관 등에 관련된 내용들이다. 조선시대에 가장 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428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가장 훌륭한 정부)

    어떤 정부가 가장 훌륭한 정부인가? 그것은 바로 우리 스스로 통치하도록 가르쳐주는 정부이다. --톨스토이-- 톨스토이(1828~1910) 러시아 작가,개혁가.도덕사상가.소설가. 오늘에야 알았지만,러시아엔 톨스토이란 이름의 유명한 작가들과 정치가가 많이 있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580 Votes0
    Read More
  11. 안철수 목소리에 기름기가 없는 이유:중도층을 계속 유지하고 확대해야 하는 안철수가 강력한 투쟁성을 보여주면 그게...

    거다란님은 인터넷과 트위터 상으로 서로 알고 지내는 온라인 친구입니다. 모처럼 좋은 글을 썼기에 안사모 여러분과 함께 감상하고 싶어 양해를 구하고 퍼왔습니다. 글 중에 금태섭님이 사실상 안철수와 결별했다는 부분은 안철수 대표께서 공개적으로 "대변...
    Category자유칼럼 By복지세상 Reply2 Views4765 Votes3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인간에게 미소란...)

    꽃에게 햇볕이 필요하듯이 ,인간에게는 미소가 필요하다. --에디슨-- 햇볕이 없는 꽃은 존재 자체가 불가능할 것이다. 그처럼 인간에게 있어 미소는 필수불가결한 것임을 강조한 말일텐데... 유난히 미소에 인색한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아 참으로 씁쓸하다.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87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친구야말로 가장 소중한 재산)

    가장 귀중한 재산은 사려 깊고 헌신적인 친구이다.  --다리우스-- 다리우스(BC 550~BC 486) 페르시아 왕. 파르티아의 총독이던 히스타스페스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의 생애에 관해 알 수 있는 주요한 당대의 자료는 그의 비문인데,특히 비시툰 마을의 비시툰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78 Votes0
    Read More
  14. 거미에게 배우다

    거미에게 배우다 직조의 무늬가 있는 투명한 거미줄은 공중의 날개 같다 흔들흔들 날아오르는 날개 한동안 날개에 맺혀 있는 이슬의 세상을 터뜨리며 놀았다 그 이슬 다 따도 목 한번 축이기도 모자랐다 도시의 이쪽과 저쪽을 묶어놓고 거미줄에 스스로 걸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928 Votes0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배움의 길)

    나는 스승에게서 많은 것을 배웠고,친구에게서 많이 배웠고,심지어 제자들에게서도 많이 배웠다. --탈무드-- 얼마전 한 종편의 강연에서 배움에 너무 연연하지 말고 자신의 생을 살아봐라고 강변하는 한 교수의 말을 들었지만, 한편으론 수긍을 하면서도 나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26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그 여정이 바로 보상이다!)

    그 여정이 바로 보상이다. --스티브 잡스-- 스티브 잡스(1955~2011) 미국.기업인.애플 창립자. 1976년 스티브 워즈니악 ,로널드 웨인과 함께 애플을 공동 창업하고,애플2를 통해 개인용 컴퓨터를 대중화했다. 또한 GUI(아이콘,메뉴 등의 그래픽 화면을 통해 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048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성공과 인격의 함수관계)

    성공은 그 사람의 성격이나 인격을 높게 한다. --W.S.모옴-- 윌리엄 서머셋 모옴(1874~1965) 영국.작가. 파리 외교 공관에서 태어났고,킹스 빌리지 런던에서 의학을 공부했으나 ,문학의 길을 평생 갈 길로 삼았다. 소설가로서 더 유명하지만 극작가로서의 재능...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60 Votes1
    Read More
  18. 인생이라는 이름의 레시피

    인생이라는 이름의 레시피 삶이라는 것 자체가 하나의 레시피이다. 요리를 할 때는 여러 재료를 한 번에 하나씩, 순서대로 넣어야 한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한 번에 한 가지씩 해나가야 한다. '아, 이번 일을 잘 처리해야 하는데...' '이거 했다가 망하면 어...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OK Reply0 Views2911 Votes1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부끄러운가?)

    우리들 대부분은 초라한 옷차림과 엉터리 가구들을 부끄럽게 여기지만, 그보다는 초라한 생각과 엉터리 철학을 부끄럽게 여길 줄 알아야 한다. --아인슈타인-- 부끄러운가?왜? 가난해서?집이 없고 자가용이 없어서?키가 작아서?살이 쪄서?명품옷이나 백을 못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77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약속의 실천)

    덜 약속하고 더 해주어라. --톰 피터스-- 톰 피터스(1942~ ) 미국.경영컨설턴트 코넬 대학교 피터 드러커와 함께 현대 경영의 창시자로 불리는 경영의 대가. 20세기 3대 경영서 중의 하나로 선정된 '초우량 기업의 조건'을 통해 기업경영에 관한 혜안과 통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515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8 39 40 41 42 43 44 45 46 47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