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작하는 방법은 그만 말하고 이제 행동하는 것이다.

              --월트 디즈니--


월트 디즈니(1901~1966) 미국.애니메이션.영화 제작자.영화 감독.사업가.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나 고등학교 때부터 상업 미술에 뜻을 두고 광고 만화 등을 그리기 시작했다.

'미키 마우스'를 창조하여 한층 인기가 높아졌고,이후 '미키','도널드' 등 많은 만화 영화를 제작하였는데,

삼원색 방식에 의한 최초의 천연색 영화인 '숲의 아침'으로 아카데미상을 받았고,이후로도 '돼지 삼형제' 등 많은 걸작 만화를 남겼다.

1937년 세계 최초의 장편 애니메이션 '백설공주'를 제작하여 개봉했는데,당대에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자연 과학 영화,기행 단편 영화,기록 영화 등 수많은 우수한 영화를 제작하였고,TV용 영화도 만들어 호평을 받았다.

1955년 로스앤젤레스 교외에 디즈니랜드라는 거대한 어린이 유원지를 설립하여 영화 제작자 이상의 사업가로도 자리를 굳혔다.(위키백과)


일본의 한 회사의 사훈이 고동(考動)이었다고, 한 책에서 읽은 기억이 있다.

'생각하면서 움직여라!'는 뜻일텐데,사람들은 신중함으로써 실수를 줄이겠다는 생각에 지배를 받는 것 같다.

물론 아주 필요한 삶의 지혜일 수도 있지만,지나치게 신중한 나머지 생각만 하다가,공부만 하다가 아무 것도 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은 걸 보면 안타깝기까지 하다.

위의 명언은 생각 좀 그만 하고, 말 좀 그만 하고,지금 알고 있는 그 일을 당장 행하라는 의도에서 한 말이 아닐까?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변변히 공부를 하지도 못했지만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신문의 만화를 보고 자극을 받아 아버지를 졸라 미술학원에 다니게 됐다는 월트 디즈니는 폭력적인 아버지의 눈을 피해 연기에 관심을 가지게 됐고,

찰리 채플린을 흉내내며 동경하고 ,그의 삶을  탈출구로,영감의 원천으로 삼게 되면서 자라온 끝에,자신의 소질을 스스로 계발하여 최고의 전문가의 자리에 오르게 됐다.

자신의 어려운 환경을 탓하지 않고 스스로 좋아하는 일을 찾아내어 공부하고 ,길을 찾아가며 다양한 도전을 해본 끝에 ,

자신이 잘 하고,좋아하는 일로 형과 함께 일가를 이루게 됐으니,요즘의 젊은이들이 본받아야 할 모델이 아닐까 싶다.

자신의 장점을 찾아 끝없이 계발하고 도전을 함으로써 불모지를 찾아 자신만의 일가를 이루려는 집중력과 꾸준함,도전정신을 발휘한 것을 본받았으면...

가령 요즘은 '앱'이라는 것으로 전세계에서 둘째 가라면 서러울 경지의 회사를 설립하여 인기를 누리고 있는 한 30대의 젊은 경영자처럼,

필요에 의하지 않고 필요를 창출하는 창조적인 도전정신이 인정받고 있으니...

과감히 자신의 호기심을 자극하고,잘 할 수 있도록 열심히 갈고 닦으면서 다양한 분야에 도전을 해본다면 부와 명예는 물론이고 행복까지 일굴 수 있을 것이다.


나도 대학진학을 포기하고 마이스터 고등학교에 들어간 큰 딸 때문에 많이 속상했지만,

녀석이, 당당하게 자기가 좋아서 택한 길이니 간섭하지 말라며 항변을 하는 걸 보곤 두 손을 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래...본심이 아닐 줄은 안다만,이 아비처럼 끝내 꿈을 버리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말길 바란다.

작은 딸도 빼닮은 듯 비슷한 길을 앞서거니 뒷서거니 가게 됐는데,꿈이 비슷했던 녀석들인지라 좋은 동지가 되길 바랄 뿐이다.

나도 딸들에게 자극이 될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살아갈 것이고 꿈을 꿔갈 것이다.


내가 이리 불안해 하는 것은  녀석들이 걸어갈 비슷한 길을 내가 걸어왔가 때문인데...

나는 의욕이 부족했고,도전정신도 없다시피 했기에,부모의 지원이 없이는 아무 것도 못할 것이라는 생각으로 대학진학을 포기하고,사회의 밑바닥에 뛰어들었다.

무한지원을 받다시피하는 친구들이 서울대 출신으로 대기업 연구소 책임자가  되고,영국 유학을 다녀와 대학교수가 되는 걸 보면서도 ,

그래도 난 고등학교 때 늬들보단 출중했다며 부모 잘 만나서 성공의 길을 걷고 있는 너희들보단 맨손으로 이나마라도 이룬 내가 낫다고 자부하며 ,

최후의 순간에 씨익 웃을 수 있는 승자는 내가 되고 말리라며 이를 악물고 살아왔지만 ,요즘 들어선 회의가 들기도 한다.

그들이 과연 그렇기만 했을까?

내가 만일 그들처럼 근성있게 파고 또 팠다면 부모 탓만 하면서 패배주의의의 포로가 됐을까?

그리고 그들이 지금의 나를 보고 지나치게 반정부적이지 않으냐고,술렁술렁 편하게 살아야지 않겠느냐며 말하는 걸 비난했는데,

과연 내가 그들처럼 얼마간의 지위에 올랐더라도 지금처럼 개혁적인 의식을 견지하며 살 수 있었을까?

물론 지금이야 그럴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녀석들도 80년대 초반엔 민주화 투쟁을 했던 386세대라는 걸 보면 ,

당시 고리타분한 생각을 했던 나의 중년 이후의 모습은 추하디 추해졌을 가능성이 훨씬 높을 수도 있다.

그러니 그 때 용감하게 도전하지 못한 것이 차라리 잘 된 것이라고 ,지금까지처럼 합리화를 시키는 게 옳을까?

당시의 철없는 생각으로 전두환처럼 장군이 돼서 쿠데타로 정권을 쥐고 싶다는 생각을 했던 걸 후회하면서 ,

육사에 떨어진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르겠다며 자신의 실패를 미화시키는 짓이나 하는 게 바람직할까?


생각하면서 실천하고,실천하면서 생각하는 능력이 전혀 없었던 나였기에 스스로 무덤을 파고 들앉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어느 정도 생각과 실천을 병행하는 능력이 생겼을 때는 매너리즘의 충신이 돼서 나보다 못한 사람들보단 낫다는 식의 ,낮춰잡기 인생의 주인공이 돼 있었으니...

그러나 지금 내가 두려워 하는 것은 내가 비참한 우울증 환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나의 딸들이 나와 너무도 흡사한 궤적을 따르고 있다는 것이어서 ,나처럼 나중에 패배주의에 빠져 자기합리화에만 연연하지 않을까 저어되는 것이다.

하지만 딸들아!

너희들은 이 아비와는 다른 아비와 어미를 가졌으니 ,거리낄 것이 없지 않으냐?

당당하게 너희들의 꿈을 키워가렴!

우물쭈물 하지 말고 자신있게 나서서 도전하고 현실의 벽들을 격파 해가렴!

스스로를 철저히 사랑하며 ,그렇게 사랑하는 너희 안의 '나'가 하는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보란듯이 존재감을 떨쳐가렴!

20대에 얼마나 많이 깨지고 부서지느냐에 따라 여생의 질이 결정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야.

사람들은 누구나 다 속에 다이아몬드를 품고 있다고들 말을 한단다.

하지만 겉을 싸고 있는 돌덩어리를 갈고 부수고 깎아내지 않으면 그저 평범한 돌덩어리에 머물고 말테지만

끊임없이 갈고 닦고 깎아내길 쉬지 않는다면 다이아몬드 중에서도 최고급 다이아몬드가 되지 않겠니?

스스로를 부수고 갈고 깎아내는 건 결코 즐겁지만도,편하지만도 않겠지?

자신을  보호해주던 껍질을 스스로 깨고 나와서 사랑스럽게 아장아장 돌아다니던 화초닭 병아리를 기억하지?

깨고 나오지 못해서 부패해서 버려진  알도 기억하지?

스스로 껍질을 깨고 나오지 못한 씨앗은 버려지지만,열정적으로 생명력을 키워 단단한 껍질을 깨고 나온 씨앗이 화려하게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는 걸 봐왔지?

너희들 20대는 아직 껍질의 보호를 받고 있는 알이나 씨앗,돌속의 다이아몬드라고 할 수 있어.

꽃을 피우고, 생명을 ,혼을 얻는 것은,그리고 투박하게 채이고 걸리적거리기만 하는 돌덩어리가 아닌 단단한 보석으로 변하는 것은,

누구도 대신 해주지 않는 ,스스로 하는 갈고 닦음,깨트림이 있어야 하는 것이야.

당장은 불안하고 두렵겠지만 20대가 되기도 전에 껍찔을 깨부수고 ,깎아내서 다이아몬드처럼 빛나는 삶을 사는 사람도 있지만,

40대,50대가 돼서도 여전히 껍질릐 보호를 받으려고만 하며 썩어문드러지는 사람들도 있어.

어느 쪽을 선택하느냐는 전적으로 스스로에게 달린 문제라는 걸 모르지 않을테니,지속적으로 성찰을 해가렴!


부지런히 공부하고 배우고 익히며 주어진 시간마다에 도전정신을 갖고 임해보렴!

너희들은 지금은 잠시 돌아가지만 사내대학 등으로 일취월장할 생각도 하는 줄 알지만,그것도 어떤 태도로 임하느냐에 따라 결과는 천지차이일 수가 있단다.

알지?아비도 사내대학에서 1회 최우수 성적으로 졸업을 하고도 ,거기에 만족하고 말면서 알아주기만을 바라며 주저앉아 기다리기만 하다가  

인정도 받지 못한 채 퇴사까지 하고 말아서 엄청난 기회비용을 낭비한 것을...

삶을 균형있게 살되 ,어제보단 아주 조금이라도 균형있게 발전시키며 살겠다는 의지를 갖고 살아가렴.

너희들은 기억할지 모르겠다만 대전의 한 학원에 찾아가서 원장과 상담을 하던 중,

'우린 아이들의 특장점을 찾아내서 집중적으로 키웁니다.'란 말을 듣곤 ,그것도 좋겠지만 우린 전인교육을 시키고 싶다고 했던 적이 있었단다.

그리고 너희들의 부모는 늘 전인교육을 시키고 싶어했는데,절름발이 인간으로 살게 되는 걸 염려했던 것이란다.

팔방미인의 쌀 뒤주는 늘 텅 비어있기 마련이라고 말들을 하지만,제발 쌀 뒤주를 채워서 썩힐 생각일랑  하지 말고 

다양한 분야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며 신나게,재미있게,행복하게 살아다오!

행동에 말을 앞세우는 걸 부끄러워 하며 사는 진정 멋진 사람으로 살아다오!

너희들의 잘남만 내세우지 말고 ,다른 사람들의 장점도 인정하고 존중하며 배우는 데 인색하지 말고 ,비굴하지도 말며 잘 어울리면서  살아가렴!

사랑한다! 자랑스러운 딸들아!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오늘의 명언(참여하자!)

    말해 주더라도 잊어버릴 것이다. 보여주더라도 기억하기 어려울 것이다. 하지만 참여하게 해 준다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 인디언 속담 -- 인도인들이 스스로를 부르는 인디언인지,아니면 흔히들 아메리칸 인디언들을 인디언이라고 하는 그 인디언인지는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576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빈 수레가 요란하다!)

    거북은 아무도 몰래 수천 개의 알을 낳지만 암탉이 알을 낳으면 온 동네가 다 안다. --말레시이사 속담-- 벼는 익을 수록 고개를 숙이고,꽉 찬 수레는 시끄럽지 않고 묵묵히 갈 길을 간다. 그런데 요즘 우리 사회에선 채 익지도 않은 것들이 고개를 빳빳이 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216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인생은 계단이다!)

    계단의 처음과 끝을 다 보려고 하지 마라.그냥 발을 내딛어라. --마틴 루터 킹-- 마틴 루터 킹(1929~1968) 미국의 목사이자 인권 운동가,흑인 해방 및 권리 신장 운동가. 미국내 흑인 인권 운동을 이끈 개신교 목사들 가운데 한 사람으로 유명하다. 1964년 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8232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예절이 없으면...)

    군자가 예절이 없으면 역적이 되고,소인이 예절이 없으면 도적이 된다. --명심보감--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교양과 심성교육,인생관 등에 관련된 내용들이다. 조선시대에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481 Votes0
    Read More
  5. 송태경 칼럼...박근헤와 최경환의 합작품-초이노믹스?ㅋㅋ

    박근혜 정부와 초이노믹스, 이명박을 구하려고 국민을 기절시켜?MB가 서민 대통령? - 이명박이 ‘서민감세·부자증세’ 정책가라고? 송태경ㅣ 기사입력 2014/10/24 [00:36]국민 모두가 어렵고 안 된다는데 최경환만 되는 경기, 바닥을 모르고 추락하는 국내 경기 ...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766 Votes0
    Read More
  6. 오늘의 명언(행복이란...)

    일생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큰 행운보다는,날마다 일어나는 소소한 편안함과 기쁨에서 행복은 더 많이 찾을 수 있다. --벤자민 프랭클린-- 벤자민 프랭클린(1706~1790) 미국.과학자.외교관.정치가. 그는 18세기의 미국인 가운데 조지 워싱턴 다음으로 저명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07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경거망동하지 말라!)

    섣불리 예상하지 마라,특히 미래에 대해선... --케이시 스텐겔-- 케이시 스텐겔( ? ~1975) 미국.프로야구 선수,감독. 1950년 대 막강 양키스를 이끌었던 명장이고,1962년 뉴욕 메츠의 창단 감독으로 선수들 못잖은 인기를 누렸던 스타감독이다. 감독으로서 1,9...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658 Votes0
    Read More
  8. 오늘의 명언(뿌린대로 거두리라)

    어리석은 자의 노년은 겨울이고,현명한 자의 노년은 황금기이다. --탈무드-- 탈무드:유대교에서 '토세프타'를 포함한 구전 율법 모음과 '미슈나'에 대한 학문적 해설과 주석. 인간 생활의 모든 분야에서 생기는 문제들을 다루고 있긴 하지만 어디까지나 법전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878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세상의 주인공은 바로 나)

    세상은 그대의 의지에 따라 그 모습이 변한다. 동일한 상황에서도 어떤 사람은 절망하고,어떤 사람은 여유 있는 마음으로 행복을 즐긴다. --발타자르 그라시안-- 발타자르 그라시안(1601~1658) 스페인.문필가.철학자. 18세 때 아버지의 권유로 예수회에 입회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664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생각만 하지 말고 당장 움직여라!)

    시작하는 방법은 그만 말하고 이제 행동하는 것이다. --월트 디즈니-- 월트 디즈니(1901~1966) 미국.애니메이션.영화 제작자.영화 감독.사업가.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나 고등학교 때부터 상업 미술에 뜻을 두고 광고 만화 등을 그리기 시작했다. '미키 마우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7812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신이 정말 있다면 그는 진정 공평하다!)

    우리는 다른 사람이 가진 것을 부러워 하지만,다른 사람은 우리가 가진 것을 부러워 한다.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푸블릴리우스 시루스( ? ) BC105~BC 43년의 풍자적 재치를 지닌 로마의 기사인 라베리우스와 동시대인으로, BC45년 경 경쟁자인 라베리우스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86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지금 자신이 잘 나간다고 생각되면 잠시 멈춰서 돌아보라!)

    만약 당신이 다수에 속해 있다면 ,자신을 변화시키거나 ,혹은 멈춰서 성찰할 때가 되었다는 의미이다. --마크 트웨인-- 마크 트웨인(1835~1910) 미국 .소설가.본명은 새뮤얼 랭혼 클레멘스. 4살 때 이사간 미시시피강 주변의 자연은 그의 유년기에 깊은 인상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84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사랑 좀 하면서 살자!)

    사랑하고 있는 사람의 귀는 아무리 낮은 소리라도 다 알아듣는다. -- 세익스피어-- 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 영국.극작가.시인. 그의 작품은 영어로 된 작품 중 최고라고 찬사받고 있고 셰익스피어 자신도 최고 극작가로 손꼽힌다. 그는 자주 '국민 시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465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삶은 양보다 질이 중요하다!)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가 아니라 얼마나 잘 살았느냐가 문제이다. --L.A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연설가 훈련...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78 Votes1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말은 씨이자 열매이다)

    '말씨'란 말이 있지만 말이야말로 씨(實)같은 것이다.그것은 지나간 것의 결과인 동시에 장차 올 것의 원인이다. --함 석헌-- 함석헌(1901~1989) 대한민국,독립운동가.종교인.언론인.출판인.기독교 운동가.시민사회 운동가... 광복 이후 비폭력 인권 운동을 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612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있을 때 잘하자!)

    행복이란 손 안에 있을 때는 언제나 작아 보이지만,일단 잃어버리고 나면 이내 그것이 얼마나 크고 소중한 것인지를 깨닫게 되는 것이다. --막심 고리키-- 막심 고리키(1868~1936) 러시아.작가.본명은 알렉세이 막시모비치 페시코프. 볼가강 연안의 가난한 집...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80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나만이 나의 인생을 주도할 수 있다!)

    나만이 인생을 바꿀 수 있다.아무도 날 대신해서 해줄 수 없다. --캐롤 버넷-- 캐롤 버넷(1933~ ) 미국.배우. 하와이 파이브 오 시즌 4에 출연하였다. 내 인생은 나의 것이란 대중가요가 있다. 그 인생은 나만이 바꿀 수 있다. 대한민국은 나의 나라이다. 대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56 Votes0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두려움은 죽음에 이르는 지름길)

    용기는 별로 인도하고,두려움은 죽음으로 인도한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연설가 훈련을 받았고, 스토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01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정신이 죽으면...)

    힘이 없고 ,생각이 아니 나고,지식이 떨어지고,꾀가 모자라는 것은 정신이 죽었기 때문이다. --함 석헌-- 함 석헌(1901~1989) 대한민국,독립운동가.종교인.언론인.출판인.기독교 운동가.시민사회 운동가... 광복 이후 비폭력 인권 운동을 전개한 민권운동가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809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대인관계에서도 욕심은 금물!)

    무수한 사람들 가운데는 나와 뜻을 같이 하는 사람이 한둘은 있을 것이다. 그것으로 충분하다.공기를 호흡하는 데는 창문 하나로도 충분하다. --로망 롤랑-- 로망 롤랑(1866~1944) 프랑스.문학가.사상가. 1889년 파리 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로마로 유학했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7645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