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철학은 지식의 나열이 아니다.철학은 반드시 깨달음을 주는 것이어야 한다.

                                   --김용옥--


김용옥(1948~     ) 대한민국.철학자.승려.한의사.대학교수.

극단의 단원으로도 활동,연출가로서,극작가로서,언론 등에 기사와 칼럼 등을 써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동.서양 철학과 종교사상까지 다양한 학문적 탐구와 저작 활동을 벌이고 있다.

1986년 '한국의 오늘을 사는 한 지성인의 양심선언'을 하며 고대 교수직을 사퇴하고,여러 대학에서 철학과 문학 등을 강의했다.

문화계에서도 악서고회(樂書孤會)라는 모임을 만들어 국악을 현대 음악으로 승화시키는 다양한 기초작업을 하였고,

'도도회'라는 모임도 만들어 미술대학 한국화 교수들과 정기적 활동을 하기도 했다.

1989년에는 '한국사상사 연구소'를 세워 한국고전 최초의 일자색인인 '삼국유사인득'을 출간하며 한국학의 신기원을 이루는 기초를 마련했고,

1993년에는 '도올서원'을 세워 한학의 배경을 가진 인재들을 다수 양성하여 사회에서 활약하도록 배출했다.

한의대를 졸업하고 2년 여 '도올 한의원'을 운영하기도 했다.(위키백과)


철학은 사전적인 의미로는 '인생의 궁극을 추구하는 학문'이라고 돼 있다.

그러나 누구나 인생을 살고 있으면서 ,그리고 행복을 추구하고 살면서 ,철학은 나하곤 상관이 없다는 식으로들 생각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

인생,뭐 별 거 있겠느냐며 내 멋에 사는 거라고들 하면서도,정작 내 멋에 사는 게 어떤 건지도 생각하지 않고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니...

글쎄~철학자연 하는 무리들이 지나치게 난해하고 많은 지식들을 나열해대면서 자신들 만의 영역으로 제한하고 싶어해서일까?

알아듣기도 힘든 말들을 갖고 궤변을 늘어 놓으며 현학을 하는 데 몰두하며,철학을 범접하기 힘든 영역으로 제한하려드는 꼼수인 것 같아 괘씸하기까지 하다.


인생?궁극?

우리들의 삶이 곧 인생이고,궁극이라 함은 어떤 과정의 마지막이나 끝을 말함이니...

태어나서 시작한 우리들의 삶의 과정의 끝은 죽음이고,결국 철학은 잘 죽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는 학문이라고 풀 수도 있겠는데...

태어난 우리는 누구나 다 죽게 돼 있고,만난 우리들은 누구나 헤어지게 돼 있다.

회자정리,생자필멸(會者定離,生者必滅)이 바로 철학의 골간이 아닐까?

생노병사(生老病死)는 누구나 겪게 되는 과정이지만,그것들을 대하는 저마다의 태도나 해법은 제각각이니 우린 나름대로의 철학을 해야 할 이유가 있는 것이다.

누군가가 정의해 놓은 것에 자신을 꿰맞추려 기를 쓰는 건,신발에 맞춰 자신의 발을 깎아내는 것과 같은 것일텐데,참으로 우습지 않은가?


대학교 교수들이 올 한 해를 돌아 보며,화두를 잡은 것이 지록위마,삭족적리(指鹿爲馬,削足適履)라고 한다.

지록위마란 윗사람을 농락하여 권세를 마음대로 함을 가리키는 말이기도 하고,모순된 것을 우겨서 남을 속이려는 짓을 비유하는 말이다.

삭족적리는 발을 깎아 신발에 맞춘다는 말이다.

올 한 해를 이처럼 적확하게 표현한 말이 어디 있을까?

이것도 해 드리고 저것도 해드리겠다며 민중들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시정잡배들이 윗사람인 민중들 위에 군림하려 식언을 일삼고,협박을 해댔으니...

그리고 잘못 돼도 한참 잘못된 자신들의 엉터리 틀 안으로 끌어들이려 기를 써대다가 안 따르는 윗사람들을 종북으로 몰고 빨갱이로 몰으며 잘라버리려 해 왔다.

그런데 더욱 우스운 것은 윗사람인 민중들이 시정잡배들의 농락에 기꺼이 놀아나 준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그럼 철학자연 하는 무리들은 뭘 하고 있는가?

자신들만의 고유영역으로 제한하려 잘난 척들을 해댔으면 이런 상황도 책임져야 할텐데,

정작 책임을 지려하지 않고 오히려 시정잡배들의 만행을 부추기고 합리화시켜 주는 데 연연하고 있지는 않은지 묻고 싶다.

전면에 나서서 철학의 본질을 실현하라고 외치는 사람은 바로 저 말을 한 도올 김 용옥 정도가 고작이니...

그가 고대 교수직을 사퇴하게 된 계기였던 1986년 '한국의 오늘을 사는 한 지성인의 양심선언' 정도는 가뭄에 콩 나듯 몇몇 무리들이 선언을 하는 정도를 보여줄 뿐,

지성인연 하는 무리들은 하나같이 제 밥그릇 챙기기에만 혈안이 돼 있는 것 같다.

게다가 요즘은 무슨 무슨 평론가란 이름표를 단 무리들이 언론에 대거 등장하여,언론들과 함께  민심을 호도하는 데 앞장서고 있으니...참으로 가소롭다.

부끄러운 줄 아시게나!


철학은 지식의 나열이어선 안 될 뿐만 아니라 ,간판 자랑이어서도 안 될 것이다.

누구나 알아 듣고 깨달음을 얻을 수 있도록 보다 쉽고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길을 열어 보여줘야 할 것이다.

초등학교 과정에서부터 철학을 필수과목으로 지정한다는 프랑스인가의 경우처럼 아주 어린 나이에서부터 스스로의 삶을 관조하며 살 수 있는 틀을 ,

단계별로 개발해서 제시하고 사고하며 살 수 있도록 계도해야 할 것이다.

이게 뭔가?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누군가 하나가 깃발을 흔들어대면 거기 휩쓸려 레밍쥐처럼 부화뇌동을 하면서 절망의 절벽으로 뛰어들고자 하는 군중심리를 

언제까지 수수방관하며 방치할 것인가?

철학을 현학의 장에서 끌어내려,일상화시키는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최첨단의 21세기를 살아가는 민중들이 몇몇 오만방자한 무리들의 우민화정책의 종으로 만들어서 행복지수를 날로 끌어내리는 이 정신적공황을 극복해야 한다.

민중들 스스로도 대세를 따른다는 명분 하에 스스로의 존재가치를 경시하는 우민 되기를 그쳐야 할 것이다.

어떻게 돈을 자신의 생존의 목표로 삼을 수 있단 말인가?

그런 분위기를 조장하고 부추기는 무리들을 발본색원해서 극형에 처해야 할 것이다.

적어도 그런 무리들을 정치권에 올리는 일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저마다 자아성찰을 게을리 하지 않고,자신의 인생의 큰 그림을 그려 놓고 빈 칸을 메워가는 식으로 살아간다면,

지금과 같은,사슴을 말이라 말하는 놈들이 발을 붙이지 못 할 것이며,신발에 맞게 발을 깎아내라는 개소리를 하는 무리들도 사라질 것이다.

사슴을 사슴이라 말하고 ,우리의 발에 꼭 맞고 편안한 신발을 만들어내는 기술자를 고용해서 칼을 쥐어주어야 우리가 행복해질 수 있다.

우린 저들의 아랫사람이 아니고 ,저들의 목적달성을 위한 도구는 더더군다나 아니다.


명문화된 헌법을 자신들의 잣대로 재서 잘라내고 덧붙이며 ,정치꾼들이란 아랫것들의 하극상을 도와주는 

헌법재판소,법원,검찰,경찰 등의 작태에 기가 찬다고 하면서도 망연자실,허무해하는 일도 겪지 않을 수 있을 것이다.

과거 3공의 헌법에서 해당 조항이 있다가 ,유신 헌법에서부터 사라진 국회의원 자격상실 조항을 ,임명직인 헌재의 보수꼴통들이 멋대로 끌어내고,

민중들의 손으로 뽑은 선출직 국회의원들을 국회에서 내쫓는 어이없는 일을 해냈다.

사법부인 헌법재판소에서 멋대로 준입법권을 휘둘러대곤,이의를 달지 말라며 국가정체성을 송두리째 뒤흔들어대고 있다.

우리 나라는 엄연히 헌법에 삼권분립을 보장하고 있는 나라이다.


1952년 독일에서도 그런 일이 있었으니 우리도 해도 된다며 시대착오적인 주장을 펼치는 한 젊은 고대교수를 끌어들여 합리화를 해대고 있다.

지금이 격동의 20세기 중반도 아니며,더군다나 여긴 나치의 나라인 독일도 아닌데 이 무슨 해괴망측한 논리란 말인가?

그런 논리를 내세우려면,독일처럼 역사적 죄인들인 친일 매국노들을 경과된 시간에 상관없이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도 주장해야 하지 않겠는가?

필요한 것만 차용을 하고 불편한 것은 감추려드는 저들의 흉계가 가소롭기 그지없다.

내멋대로 좀 살아 보자.

내 멋대로 사는 것을 보장받으려면 ,남의 멋대로도 인정을 해야 하고,그런 과정에 필요한 최소한의 제한인 도덕과 법률을 준수해야 할 것이다.

그런데 내 멋대로 살지도 못 하면서,도덕도 법도 무시하는 작자들의 노리개 노릇이나 하다니...


자신의 진면목을 엄격하게 되돌아 본 적이 있는가?

자신의 삶의 큰 그림을 그려본 적이 있던가?

어떻게 살다가 잘 죽을 것인가에 대해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고작 생각한다는 것이 돈이나 원없이 벌어서 그 더러운 세균덩어리에 파묻혀 더럽게 부패하며 썩어없어지길 꿈꾸는 것이란 말인가?

돈보다,명예보다,훨씬 고귀하고 값진 '나'를 찾는 진짜 철학을 하면서 살자!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오늘의 명언(철학이란?)

    철학은 지식의 나열이 아니다.철학은 반드시 깨달음을 주는 것이어야 한다. --김용옥-- 김용옥(1948~ ) 대한민국.철학자.승려.한의사.대학교수. 극단의 단원으로도 활동,연출가로서,극작가로서,언론 등에 기사와 칼럼 등을 써내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767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정의로운 사회를 이루는 길)

    당신의 적에게 늘 화해의 문을 열어 놓아라. --발타자르 그라시안-- 발타자르 그라시안(1601~1658) 스페인.문필가.철학자. 로마의 위대한 철학자 세네카와 비견되는 인물로 회자되고 있다 열다섯 살에 발렌시아 사라고사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였고,열여덟 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33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오늘은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날!)

    가장 보편적인 착각의 하나는 ,현재는 결정을 내리기엔 가장 애매한 시기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러나 '오늘 하루'는 1년 중의 가장 중요한 날이라는 것을 명심하라. --에머슨-- 랠프 월도 에머슨(1803~1882)미국.시인.사상가. 7 대에 걸쳐 성직을 이어온 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444 Votes1
    Read More
  4. 오늘의 명언(배은망덕한 사람으론 살지 말자!)

    자기가 진 신세를 부인하는 사람은 배은망덕하고,그 신세를 감추는 사람도 배은망덕하며,그 신세를 잊어버린 사람은 더욱 배은망덕하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7181 Votes1
    Read More
  5. 오랜만에 친구가 다녀갔는데,이 찜찜함은 뭐지?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거의 만나지 못하던 친구가 , 채팅으로 결혼한 내용으로 신문에 실린 걸 보곤 수소문해서 연락을 해 와서 천안과 대전이란 멀지 않은 곳에 살고 있다는 걸 알게 되고, 두어 번 뭉쳐서 계룡산 자락 등에서 아이들과 함께 놀아줬는데... 10...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4085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행복한 삶은 우리의 의무이다!)

    사람의 행복은 얼마나 많은 소유물을 가지고 있느냐에 달려 있지 않다.그것을 어떻게 잘 즐기느냐에 달려 있다. --찰스 H. 스파존-- 찰스 H. 스파존:영국. 작가. '꾸뻬씨의 행복여행'에서 주인공이 오랜 방랑 끝에 ,이전에 자신이 갖고 있으면서 만족하지 못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408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큰 성공을 하려면...)

    매달 보내주는 펀드 보고서에서도 손해를 보고 있지 않다는 식으로만 알려 왔는데, 아프리카와 유럽,미국,일본,그리고 러시아까지 허물어져만 가는 것을 보고 승산이 없겠다 싶어서 손해는 보지 않았으니 해지하러 갔던 것인데... 헐~이자는 커녕 원금까지 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55 Votes0
    Read More
  8. 지극히 정성을 다해야 세상을 변화시킬 수 있다.

    其次致曲 "작은 일도 무시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 曲能有誠 작은 일에도 최선을 다하면 정성스럽게 된다. 誠則形, 形則著, 著則明 정성스럽게 되면 겉에 베어 나오고 겉으로 드러나면 이내 밝아지고, 明則動, 動則變, 밝아지면 남을 감동시키고 남을 감...
    Category에세이 By일파만파 Reply0 Views3995 Votes1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창의적인 사람이 되려면...)

    창의적인 사람은 자신이 사랑하는 것을 가지고 놀기 좋아한다. --카를 융-- 카를 융(1875~1961) 스위스.정신의학자.분석심리학의 개척자.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가문의 전통을 이어받지 않고 의학을 공부하여 정신과 의사가 됐다. 심리학 연구를 하면서 이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34 Votes0
    Read More
  10. 겨울 강가에서 ....

    겨울 강가에서 - 안 도 현 -어린 눈발들이,다른데도 아니고강으로 뛰어드는것이 ..그리하여 형체도 없이 녹아 사라지는 것이..강은,안타까웠던 것이다.그래서눈발이 물 위에 닿기 전에 제 몸을 바꿔 흐르려고이리 저리 자꾸 움직였는데그때마다 세찬 강물소리...
    Category시/노랫말 By익자삼우 Reply0 Views3527 Votes2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따스한 마음은 스스로를 위한 것일 뿐!)

    사람이 따뜻한 마음을 잃는다면,무엇보다도 그 자신의 인생이 외롭고 비참하게 된다. --카를 힐티-- 카를 힐티(1833~1909) 스위스.사상가.법률가. 베르덴베르크에서 출생하여 독일의 괴팅겐,하이델베르크 대학에서 법률학과 철학을 공부했다. 1855년 고향인 쿨...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257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자신의 본질을 추구하라!)

    이성이 인간에게 요구하는 것은 무엇인가?그것은 별 것 아니다.즉,자기 자신의 본질에 따라 사는 것이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7666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실천하지 않는 것은 포기하는 것이다.)

    스스로의 힘으로 실천하지 않는 것은 자포자기와 같다. --이 황-- 이 황(1501~1570) 조선시대 문인.성리학자. 이동설(理動說),이기호발설(理氣互發說) 등 주리론적 사상을 형성하여 주자성리학을 심화.발전시켰으며,조선 후기 영남학파의 이론적 토대를 마련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31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장애물 극복법)

    그 앞에서 움츠러들지 않고 대담하게 뚫고 나갈 결심을 굳힌다면 우리를 가로막는 장애물 대부분은 사라질 것이다. --오리슨 스웨트 마든-- 오리슨 스웨트 마든(1850~1924) 미국.작가.신사상 운동가.성공적인 호텔 경영자. 뉴 햄프셔에서 태어났지만 어려서 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962 Votes0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불행은 만족스런 삶을 위한 필수품)

    최악의 불행이 찾아오면 최선의 가능성도 함께 온다.불행과 절망을 겪지 않고는 만족된 삶을 얻을 수 없다. --맥샤인 슈널-- 맥샤인 슈널:상담사.저서로는 '만족'이 있다. '눈물 젖은 빵을 먹어 보지 않은 사람은 인생의 참다운 의미를 모른다'고 괴테가 말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31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독서의 효과)

    한 권의 책을 읽음으로써 자신의 삶에서 새 시대를 본 사람이 정말 많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1817~1862) 미국.철학자.시인.수필가. 하버드 대학 졸업 후 가업인 연필 제조업,교사,측량 업무 등에 종사했지만,평생 일정한 직업에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080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나를 모욕하는 사람에게 복수하는 법)

    너를 모욕하는 사람의 기분에 휩쓸리지 마라.그 사람이 널 끌고가고 싶어 하는 길로 들어서지 마라. 너를 모욕하는 사람에게 복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사람처럼 행동하지 않는 것이다. --고도원,'위대한 시작'-- 고 도원(1952~ ) 작가.전직 기자. 아침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16088 Votes1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실천 가능한 목표를 세워라!)

    자기 힘으로 달성할 수 있는 목표를 세워라.타인에게 의지하지 말라. --맨터니 로빈스-- 맨터니 로빈스:성공 실천 전문가 내가 최근 읽은 책, '습관의 재발견'에선 하루에 팔굽혀 펴기 한 번 하기와도 같이 , 어길래야 어길 수 없는 아주 작은 습관으로 뇌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028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탄식하며 살지는 말자!)

    인생에서 가장 쓸데없는 것이 탄식이다.무엇을 얻을까 두리번거리기 전에 먼저 탄식을 버려라.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097 Votes0
    Read More
  20. 이명박근헤의 잘못된 부추김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펌)

    ~가슴이 미어지는군요!~12살 아이의 유서...박근혜 정부, 안 찔리나?[게릴라칼럼] 인천 일가족 자살사건, 집값 띄우기 정책의 종말 신호안호덕(minju815)'게릴라칼럼'은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들이 쓰는 칼럼입니다. [편집자말]'아빠, 나랑 엄마랑 먼저 갔다고...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735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