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동안은,사실 그것을 하기 싫다고 다짐하고 있는 것이다.

                            --스피노자--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네덜란드. 포르투갈계 유대 혈통의 철학자.

스피노자가 쓴 저작의 과학적 태도와 포괄성,철학사적 중요성은 스피노자 사후 오랜 세월동안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오늘날에 와서야 18세기 계몽주의와 근대 성서비판의 토대를 놓은 유럽 17세기 철학의 합리주의자 세 거두 가운데 한 사람으로 인정하는 추세다.

대작 '에티카'에서 그는 데카르트의 정신-육체 이원론에 반대했으며,서양 철학에서 중요한 철학자로 손꼽힌다.

헤겔은 모든 근대 철학자에 대해 "그대는 스피노자이거나 아예 철학자가 아니거나 둘 중 하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다.

네덜란드의 유대인 공동체에서 생활해 ,유대 문화에 정통하였으나 비판적인 사상 때문에 유대인 랍비들로부터 제명을 당하기도 했고,

23세엔 유대사회에서 추방됐으며,그의 저작물은 가톨릭 교회의 금서목록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안경알 깎는 일로 어렵게 생계를 유지했으며 ,생전에 교수직을 비롯하여 보수나 명예를 거부했고,가족의 유산도 누이에게 줬다.

그의 도덕적 특성과 철학적 성취를 두고 ,20세기 철학자 질 들뢰즈는 스피노자를 '철학의 왕자'라고 칭하기도 했다.

44세에 안경알을 깎을 때 나는 유리 먼지 때문에 결핵이나 규폐증이 악화돼서 폐병으로 세상을 떠났다.(위키백과)

그가 그리 단명을 한 것도 종교 탓,한 민족이었다는 팔레스타인과 피튀기게 전쟁을 하는 것도 종교 탓이라니...

바르게 잘 살자고 만들어진 종교가 불행을 자초하는 걸 보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우리들 모두는 잘못되고 또 잘못된 나라의 운명을 구해야 할 역사적 사명을 띠고 살고 있다.

그리고 새정치를 추구하자고 안 철수를 불러내고도 ,정치의 정자도 모른다며 비난을 해대는 사람들도 있고,일구월심 믿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무소속 혁명을 일으켜 정치꾼들과 여타 똥파리들을 일소함으로써 우리들 스스로 정치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개인도 있다.

잘못된 건 맞지만 우리가 뭘 할 수 있겠느냐며 입으로만 저항을 하고 ,손발을 묶어두고 있는 사람들도 부지기수다.

우리가 주인인 건 맞지만 ,심부름꾼들 스스로 각성하고 ,쥔 걸 놓고 ,새정치를 구현하라고 맡기는,주인이길 포기하자는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이,

그저 한 민중일 뿐인 우리가 뭘 할 수 있겠느냐며 하릴없이 주저앉아서 도둑놈들의 눈치만 살피고 있다.


모두가 나서서 선거를 통해 정치적 관심을 불러일으키고,참여함으로써 저들 정치꾼들을 긴장시켜야 한다.

꼼꼼히 살피고 살펴서 도둑질하고,민중들을 무시하고 농락한,그리고 거짓말을 일삼고 도덕적이지 않은 인물을 가차없이 솎아내야 할 것이다.

우리들 자신을 위한 길이기도 하고,후손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면서 ,조상들의 넋을 달래기 위한 것이기도 하다.

우리의 과거,현재,미래까지를 위한 유일무이한 길이기도 하다.

분명히 할 수 있다,그리고 해야 한다.

아직도 사리분별을 못 하고 ,저들의 선동에 놀아나는 사람들이 많은 줄 알지만 ,대오각성하지 않으면 안 된다.

더 이상은 오만방자한 심부름꾼들에게 놀아나는 어리석은 주인이어선 안 되는 것이다.

어쩌면 앞으로 한 번만 더 칼을 쥐게 되면 공개적으로 군림하려 들지도 모를 만큼 가치가 완전히 전도되기 일보직전이다.

도덕이 부도덕에 억눌리고,원칙이 몰상식에 짓밟히고 있는데,진실이 거짓말에 농락당하고 있는데,조금만 더 지나면 흔적도 없이 사라질 운명에 처해 있다.


거짓말에 불법까지 총동원해서 대권을 잡더니 ,초지일관 거짓말과 국정농단으로 민심을 어지럽히고,

서민증세로 민심이 들끓자 슬쩍 바꾸는 척하면서 책임지는 자세는 전혀 내비치지도 않더니,'어랏?이것들이 감히...'하면서 주민세와 자동차세까지 올리려 한다.

이미 사용연한이 지난 총리 하나 바꾸는 걸로 생색을 내면서도 더욱 간교한 간신을 끌어들여 철옹성을 더욱 견고히 다지고 있다.

민중들을 깔보고 무시하며 더욱 굳건하게 민중들 위에 군림하려는 행태를 보이고 있으니...

그러는 사이 슬그머니 모뉴엘사태란,관피아로 인한 국부손실 사건을 흘리게 만들고 있다.

관피아를 척결하겠다더니 오히려 관피아들의 기를 살려주고 있는 꼴이다.

역시 꼬리만 슬쩍 자르는 척하고 말겠지...

이건 나라도 아니고,뒷골목 구멍가게 만도 못한 아수라장이다.

정신 바짝 차리고 나서서 바꿀 생각을 해가야 한다.

할 수 없다면서,결코  하지 않겠다는 고집을 부리는 만행은 그만둬야 한다.


범죄를 저지르는 것도 죄이지만,그것을 조장하거나 수수방관 하는 것 역시 크나큰 죄이다.

죄인으로 살지 맙시다!

후손들에게 당당한 조상으로 남기 위해 행동합시다!

우리가 누리지 못한다고 하더라도 후손들을 위해서 움직입시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오늘의 명언(운명은 용기있는 자를 사랑한다!)

    운명은 우리에게서 부귀를 빼앗을 수 있다.그러나 용기를 빼앗을 수는 없다. 왜냐하면 운명은 부자는 싫어하지만,용기있는 사람은 좋아하기 때문이다.운명을 자기 편으로 만드는 용기있는 사람이 되자.                                 --세네카-- 세네카(BC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369 Votes1
    Read More
  2. 보왕삼매론 ㅡ 묘협스님 ㅡ

    박웅현 저 여덟단어 라는 책을 읽다가 좋은 글귀가 있어 적오봅니다                           보 왕 삼 매 론                                            - 묘 협스님 - 몸에 병이 없기를 바라지 마라. 세상살이에 곤란함이 없기를 바라지 마라. 공부하는 ...
    Category시/노랫말 By익자삼우 Reply2 Views6640 Votes3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자기 인생의 명감독이 되라!)

    어떻게 사는가를 배우는 데는 자신의 전 생활을 필요로 한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3 Views3160 Votes2
    Read More
  4. 오늘의 명언(과거는 미래의 예언자다!)

    미래에 대한 최선의 예언자는 과거이다.            --바이런-- 바이런(1788~1824) 영국.낭만파 시인.풍자가. 태어날 때부터 한쪽 다리가 휜 장애아로 태어나 ,그것에 대해 상당히 예민했다고 하는데, 반면 매우 조숙하여 9세 때부터 이성을 동경하며,잘못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84 Votes1
    Read More
  5. 오늘의 명언(우린 세상을 바꿀 수 있고,바꿔야 한다!)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있는 동안은,사실 그것을 하기 싫다고 다짐하고 있는 것이다.                             --스피노자--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네덜란드. 포르투갈계 유대 혈통의 철학자. 스피노자가 쓴 저작의 과학적 태도와 포괄성,철학사적 중...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017 Votes0
    Read More
  6. 오늘의 명언(계속 자라기만 하는 욕심의 나무를 가지치기 하라!)

    뿌리가 깊이 박힌 나무는 베어도 움이 다시 돋는다.욕심을 뿌리채 뽑지 않으면,다시 자라 괴로움을 받게 된다.                                 --법구경-- 법구경: 서기 원년 전후의 인물인 인도의 다르마트라타가 편찬한 불교의 경전으로 , 석가모니 사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660 Votes1
    Read More
  7. 오늘의 명언(죽음은 해방이다!)

    죽음이란 육체로부터의 해방이다!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BC470년경~BC399) 고대 그리스 철학자. 일생을 철학의 제반 문제에 관한 토론으로 일관한 서양철학의 위대한 인물이라 평가되고 있다. 자기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묻고 대답...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2970 Votes0
    Read More
  8. 오늘의 명언(바른 말만 하고 살자!)

    말이 많기 때문에 사람은 짐승보다 낫다.그러나 바른 말을 하지 않으면 짐승이 사람보다 낫다.                                          --사디-- 사디(1184~12914) 중세 페르시아.실천 도덕 시인. 시라즈에서 태어나 바그다드의 니자미야 학원에서 이슬람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06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성격은 행위의 결과이다!)

    나의 성격은 나의 행위의 결과이다.         --아리스토텔레스-- 아리스토텔레스(BC 384~BC 322)고대 그리스의 철학자.과학자. 플라톤과 함께 그리스 최고의 사상가로 꼽히는 인물로 서양지성사의 방향과 내용에 큰 영향을 끼쳤다. 그가 세운 철학과 과학의 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2908 Votes0
    Read More
  10. 장 하성 칼럼...박근헤는 답하라!

    [장하성 칼럼] 박근혜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 장하성 고려대 경영대 교수 신년 기자회견 이후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가 크게 하락했다. 정치평론가들은 측근들의 권력 다툼이나 인사 문제 등의 불통정치가 국민들을 실망시킨 것이라고 하지만 정작 핵심은 경제 ...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1 Views3688 Votes1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겸손하고 성실하라!)

    겸손한 자만이 다스릴 것이요,애써 일하는 자만이 가질 것이다.                   --에머슨-- 랠프 월도 에머슨(1803~1882)미국.시인.사상가. 7 대에 걸쳐 성직을 이어온 개신교 목사의 집안에서 태어나 여덟 살 때 아버지를 여의고 고학으로 하버드 대학 신...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2844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

    선을 쌓은 집은 반드시 남은 경사가 있고,불선을 쌓은 집에는 반드시 남은 재앙이 있다.                                       --역경-- 역경(易經):동양에서 가장 오래된 경전인 동시에 가장 난해한 글로 일컬어지고 있고,공자가 진중히 여겨 받들고,주희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92 Votes1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건강의 비결)

    절제와 노동은 인간에게 가장  진실한 두 사람의 의사이다.                        --니체-- 프리드리히 니체(1844~1900) 독일.철학자. 전통적인 서구 종교.도덕.철학에 깔려 있는 근본동기를 밝혀내려 했으며 ,신학자.철학자,심리학자.시인,소설가,극작가 등...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115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맹자의 사단지심<四端之心>)

    사단지심(四端之心) 즉,측은지심(惻隱之心),수오지심(羞惡之心),사양지심(辭讓之心),시비지심(是非之心)                                           --맹자-- 맹자(BC 371경 ~BC 289경) 고대 중국.철학자. 공자가 태어난 노나라와 인접한 추나라의 귀족 가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12126 Votes0
    Read More
  15.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그리고 우리의 정치권

    사이코패시(ㅣPsychopathy)는 반 사회성 인격장애에 속하는 하위 범주로서,공감 및 죄책감의 결여,얕은 감정,자기 중심성,남을 잘 속임 등을 특징으로 하는 종류이다. 정서, 대인관계에서는 공감 능력 부족,죄의식 결여,양심의 가책 결여를 특징으로 하고,정상...
    Category자유칼럼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093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사랑은 어떻게 하는 걸까?)

    사랑이란 서로 마주보는 것이 아니라 둘이서 똑같은 방향을 내다보는 것이라고 인생은 우리에게 가르쳐주었다.                                        --생텍쥐페리-- 생텍쥐페리(1900~1944) 프랑스.소설가.공군장교. 프랑스 리옹의 몰락한 귀족 가문에서 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585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인생은 시소 seesaw)다!)

    시련이 사람을 만든다.우리는 교훈을 배우기 위해 세상에 왔으며,세상은 우리의 스승이다.                                               --존 키츠-- 존 키츠(1795~1821) 영국.낭만주의 시인. 셸리,바이런과 함께 18세기 영국 낭만주의 전성기의 3대 시인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461 Votes0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2등 시민으로 살고 싶은가?)

    자기보다 못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무례하거나 퉁명스럽고,자기보다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을 공경한다면, 당신은 평생 동안 스스로를 2등 시민으로 여기게 될 것이다.                           --조지 와인버그-- 조지 와인버그: 미국.정신요법 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2658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성공의 정체)

    성공은 결과이지,목적이어선 안 된다.      --앤드류 매튜스-- 앤드류 매튜스(? ~    ) 호주 ,작가,카투니스트,대중 연설가. 호주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나 ,'좀 더 행복해지기 위해' 25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초상화를 그리는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00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최상의 삶!)

    나는 간소하면서 아무 허세도 없는 생활이야말로 모든 사람에게 최상의 것,육체를 위해서나 정신을 위해서나 최상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아인슈타인-- 알베르트  아인슈타인(1879~1955) 독일 태생의 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191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