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옛 사람들이 함부로 말을 입밖에 내지 않은 것은 ,자기의 실천이 말을 따르지 못할가 두려워 했기 때문이다.

                                  --공자의 '논어'--


공자(BC 551~ BC 479) 노나라.교육자.철학자.정치 사상가.유교의 개조.

공부자라고도 한다.본명은 공구.자는 중니.

그의 평범한 생애에 비해 수천 년 간 동아시아는 물론이고 최근 들어 서양권에서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은,

그의 성품이 영감이나 계시에 의해 주어진 것이 아니라 자기수양과 자기 운명을 개척하려는 노력을 기울인 결과이기 때문일 것이다.

중심사상은 그가 제자들과 나눈 문답 형식의 언행집인 '논어'에 들어 있는데,인간이 취해야 할 모든 행동의 궁극적 지향점은 인(仁)에 있다고 가르치고 있다.

어려서 부친을 여의고 미관말직에서부터 재상에 이르렀지만,너무 혼란한 시대에 분개하여 개혁을 시도했으나 실패하고,

제국을 돌며 덕치주의를 외쳤으나 아무도 받아들이지 않자 낙향하여 후학을 양성하는데 여생을 바친 그였으나 ,

사후 제자들에 의해 그의 사상이 꽃피게 되고,수천 년이 지난 지금에도 동서양을 막론하고 지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브리태니커,위키백과)


일반인들도 귀감을 삼아야 할 말일진대,지도자연 하고 나서는 무리들이야 더 말해 무엇하리.

그런데 지도층이라고 일컬어지는 정치인들과 지성인들,슈퍼갑부들이 식언을 일삼고,온통 거짓말과 사기로 삶을 영위하다시피 하고 있으니...

"옛말에 그른 말 하나도 없느니라!"며  교훈과 지혜를 일러주시던 어르신들은 더 이상 안 방에 아니 계시고,

잘해야 골방 신세고,달동네 쪽방촌으로 밀려났거나,하릴없이 공원의 양지바른 곳에 모여앉아 병든 병아리처럼 꾸벅꾸벅 해바라기를 하고 계신다.

엄청난 기회손실이고,자원낭비가 아닌가?

그나마 시골은 형편이 좋은 편이긴 하지만,그것도 시골 사람들이 착해서 그런 것이 아니고,

다 도시로 떠난 빈 동네에서 빈집이나 지키며 사시는 노인분들이 많질 않고,동네마다 경로당이 하나씩 갖춰져 있어서 ,

거기만 가면 비도 피할 수 있고,약간의 오락도 즐길 수 있으며,한 솥에 밥도 끓여먹을 수 있으니...

그런데 어이없게도 어르신들은 그게 다 귀태 박정희 덕분이라고 생각하시는 것 같아서 안타까울 뿐,

국민정부,참여정부 들어서서 복지혜택이 늘어났던 것을 현재 누리고 있는 것이고,

이명박근헤 정권들어선 축소하거나, 줬다가 빼앗는 식의 조삼모사 복지놀음을 하고 있을 뿐인데...


이명박근헤 정부는 그 뿌리와 줄기가 ,그리고 이파리까지 다 한통속이어서 ,

친일 매국노들이거나 슈퍼갑쯤 되는 부자들만을 위한 정책을 펼쳐대는 부자당에 불과하다.

그러나 선거철만 되면 절대다수를 차지하는 가난한 사람들의 표를 빼앗아가기 위해 거짓말과 사기로 귀를 마냥 즐겁게 해주는데,

정작 정권을 쥐게 되면 이뤄지는 건 가뭄에 콩 나듯 가끔 있거나 ,아예 없고,그러면서 착취는 엄청나게 해댄다.

그런 거짓말 사기행각에 놀아나면서도 분개할 줄도 모르고,저항할 줄도 모른다.

무능한 야당들이 저들 수구꼴통들과 합동작전으로,민중들 모두를  정치적 패배주의자로 만들어버린 탓이다.

그런 가증스러운 행태에 놀아난 우리들의 탓이 크다고 봐야 한다.

투표 안 하고 국내외로 놀러나가느라 공항은 미어터지는 동안 투표함을 바꿔치기 하거나 결과를 조작해댄다.

그래서 그런 사실을 간파한 단체들이 투표현장에서의 수개표를 하라고 외쳐대지만 기대난이다.

똘똘뭉쳐 투표를 하고 감시를 해서 최소한 우리가 한 선택이 왜곡되지 않도록 지켜야함에도 불구하고 늬들끼리 해처먹으라고 도둑놈들에게 전권을 이양하고 만다.

그러면서 주인이란다.헐~


지난 대선에서 엄연한 불법이 자행됐음을 법원에서 선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나몰라라하면서 어차피 다 도둑놈들인데 따져서 뭐하느냐며 ,

저들이 주장하는 양당제가 유일한 정치체제라고 인정을 해준다.

무슨 소리!

미개인은 무소속 혁명을 하자고 외쳐댄다.

거의 혼자서 하는 단말마의 비명에 불과한 것일지 모르지만 ,죽을 때 죽더라도 목숨이 붙어있는 한 외쳐대려 한다.

20년 정도를 시골 구석의 구멍가게에서 외쳐온 것이다.

심부름꾼인 정치꾼들에게 주인인 우리들 민중들이 길들여진대서야 말이 아니지 않은가?

우리들 주인들이 심부름꾼들을 길들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전근대적 사고방식에 젖어,대통령을 왕과 동일시 한다.

왕권이 지배하던 전제군주국가에선 하늘이 내린 왕이 ,'짐이 곧 국가'라며 나라를 다스렸지만,

민주주의 시대인 지금은 우리 손으로 대통령을 만드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민심을 외면하는 꼴사나운 개間들을 왕처럼 떠받들자며 선동하고 있으니...


심지어는 코드인사를 옹호해주고,어차피 지지하는 사람들만을 위한 대통령일 수 밖에 없지 않으냐며 대변해주기까지 하고 있으니...이를 어이할꼬?

그렇다면 지지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치라도 해야하는데,그들 중에서도 기득권층들만을 위한 ,정치도 뭣도 아닌 오만불손을 벌이고 있는데도 ,

화를 낼 줄도 모르고,표값을 하란 요구도 못하고 구렁이 담 넘어가듯 저들이 하라는대로 하는 게 상책이라며 골치 아프길 거부한다.

옳다구나,이젠 됐다며 마음 놓고 여와 야가 나눠먹기식 패싸움을 해대며 민중들의 삶을 더욱 궁핍화시켜만 가고 있다.

법을 공정히 집행해야 할 행정부는 '짐이 곧 법'이란 식으로 멋대로 놀아나고 있고,

그런 법정신 위배를 단속해야 할 사법부가 동조를 하면서 권력나눔 행각을 벌이고 있다.

입법부는 패싸움을 하느라 본분은 아예 망각하고,겉치레식 엉터리 입법행위를 아주 가끔 하고 있을 뿐,

민중들의 삶과 행복은 안중에도 없다는 듯 서민대중들을 위한 법을 썩혀서 없애고 있다.지금 이 순간에도...

당장 민중들의 목숨이 걸린 민생법안들이 국회창고에서 먼지만 쌓고 있으면서 폐기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는 형국이다.


우리 사회 어디에서도 언행일치의 사례를 보기가 힘들다.

글쎄 ,누가 대가리고 누가 발바닥인지는 모르겠으나 머리끝서부터 발끝까지 다 썩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 년 전 현 적십자사 총재인 김성주가 외국에서 활동하다가 한국에 오는 비행기에 몸을 싣고 오면서 저만치 한국상공에 다다르면 

썩는 냄새가 진동을 한다고 하면서 코를 막아 보이던 장면을 연출한 적이 있다.

그런데 그 개間이 지금 진동하는 썩는 내의 중심에서 썩는 내를 더욱 진동시키고 있다.

현대사회엔 1% 정도의 사이코패스가 있다는데,그들은 피하는 게 상책이라는데,그럴 수 없는 게,

우리 사회의 정치,경제 상층부를 그 1%의 사이코패스들이 장악을 하고 있어서이다.

그 사이코패스들을 솎아 내는 건 우리들 민중들이 해내야 할 일이고,민주주의의 꽃인 투표를 통해서 해낼 수 있다.

그런데 투표를 안 하고 살판 났다고 걸음아 날 살려라며 내빼는 데 정신이 없다.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 사전 투표의 기회를 넓히고 부재자 투표,야간 투표까지 동원을 해 보지만 별무 소용이다.

악착같이 정치적으론 무관심해버리겠다는 것이다.

친일 매국노들이 주를 이룬 기득권층들만 살판 났다.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키워드를 쥔 건 바로 우리들 민중들인 것이다.

솎아내고 또 솎아내며 정신 똑바로 차리지 않으면 정치권엔 발도 들여놓을 수 없도록 만들어갈 수 있는 건 우리들 민중들민이 해낼 수 있다.

피흘리며 민란을 주도할 이유도 없고,폭력을 동반한 유혈혁명 따위 할 필요도 없다.

조용히 ,쥐도 새도 모르게 기표소에 들어가 기표도장을 제대로 찍기만 하면 된다.

무소속 혁명을 총선에서 두 번만 해 보자고 ,사이사이 대선과 지선에서도 무소속 혁명을 일으켜 보자고 ,

그러면 저것들의 오만방자한 작태를 더이상 보지 않아도 된다고 감히 장담할 수 있다.

무소속으로 싸그리 바꿨는데도 전혀 바뀌는 게 없다면 기꺼이 이 한 목숨 내놓을 수도 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쿠킹호일  
  • ?
    쿠킹호일 2015.03.21 17:35
    정치를 한 번 해보겟다 나선 사람들의
    처음마음은 그렇치 않앗을거라 생각합니다!
    가다보니 이 건 길이 없구나...먼저 가는 사람들 따라가야 다음을 기대할 수 잇겟구나
    기득권을 가진자가 누군지 찾아 줄서기하는 꼴이 되엇을거 같아요...그 상황이 번복되어가는거구요!
    무소속이라 다더라도
    기득권들이 존재하는 한 힘겨운 싸움에 견딜 수 잇을까요?!
    기득권없는 대통령은 탄핵한다 난리치고, 기득권 잇는 대통령은 부정선거엿슴을 여실히 드러내도
    누구하나 나서서 말하는이 없고 하려고도 안해요......미개인님 빼고!!
    그게
    미개인님이 목 줄 세워가며 소리치는 강자에게 꼬리내리는 노예근성때문이겟지요?! 아니면 관심없거나...

    즐거운 토요일......안중근의사행사에 참여하신 머리카락 하나도 없으신 부운~~
    좋은 만남과 시간 되셧길 바래봅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3.22 00:15
    아뇨...무소속들이 뭘 하리라고 기대를 해서가 아니잖아요?!
    우리들이 단결하면 늬들 잘못하는 것들을 남김없이 솎아낼 수 있다는 걸 보이는 거죠.
    그리고 점차 무소속들이 일을 해내는 날이 올 겁니다.
    암요...오고 말고요...전 보이는데 님은 안 보이시나요?바부~^*^
  • ?
    쿠킹호일 2015.03.23 15:02
    안보여요~~난 심청이 아빠거든요^^!
    미개인님이 이토록 애쓰는데....심청이 아빠지만~~뭔가 보여지겟지요?!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3.23 15:13
    지극정성이면 심봉사도 눈을 뜨던데...
    보려고 애 좀 써 보셔요~^*^
  • ?
    쿠킹호일 2015.03.23 15:42
    ㅎㅎㅎ
    지극정성씨 어디갓어요?!
    미개인님이 아직 갖고 계시 잖아요?!
    이쪽으로 좀 보내주세요.......그래야 눈이 떠질듯......^^

    지금 실시간 채팅인건가요?!
    제가 이런쪽에 아는게 없어서...컴맹에서 조금 벗어낫다 이실직고 한적 잇습니다만,

    어떻게 바로 답장오느건지요?

  1. 오늘의 명언(한민족답게 살기)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세링 그레스-- 나는 독신주의자였고,꿈도 별로 없이 살았던 ,한심한 청년에 불과했었지만, 어느날 갑자기 시장통에서,산에서 ,한길에서,자신들을 쏙 빼닮은 아기를 데리고 다니며 행복해하는 젊은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746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고흐의 부부철학)

    부부란 둘이 서로 반씩 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써 전체가 되는 것이다. --반 고흐-- 반 고흐(1853~1890) 네덜란드.화가. 네덜란드의 종교와 미술활동을 추구하는 집안에서 태어났고,서양 미술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1100여 점의 습작...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409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성공의 비결)

    성공의 비결은 목표를 향하여 정진하는 데 있다. --D.벤자민-- 성공지상주의 시대이며 물신이 숭배를 받는 세상을 살고 있으면서도 , 정작 목표를 갖고 정진하는 사람들은 찾아보기가 힘들어졌고,오로지 사기협잡으로 더러운 성공을 하려는 무리들이 연일 매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849 Votes1
    Read More
  4. 오늘의 명언(군자의 도)

    군자는 세 가지 즐거움이 있으나 ,천하에 왕 노릇하는 것은 여기에 함께 있지 않다.孟子曰,"君子有三樂, 而王天下不與存焉," --맹자-- 맹자(BC 371경 ~BC 289경) 고대 중국.철학자. 공자가 태어난 노나라와 인접한 추나라의 귀족 가문에서 태어나,공자와 마찬...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6332 Votes1
    Read More
  5. 오늘의 명언(변화를 즐기는 사람이 되자!)

    우리는 익숙해진 생활에서 쫓겨나면 절망하지만,실제는 거기서 새롭고 좋은 일이 시작되는 것이다.생명이 있는 동안은 행복이 있다. --톨스토이-- 톨스토이(1828~1910) 러시아 작가,개혁가.도덕사상가.소설가. 오늘에야 알았지만,러시아엔 톨스토이란 이름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5653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가족이란...)

    가족들이 서로 맺어져 하나가 되어 있다는 것이 정말 이 세상에서의 유일한 행복이다. --마리 퀴리-- 마리 퀴리(1867~1934) 프랑스.방사능 분야의 선구자. 폴란드의 가난한 교육자의 딸로 태어나 ,여학교를 졸업한 후 성차별이 없는 프랑스에 유학하고 싶었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6987 Votes1
    Read More
  7. 오늘의 명언(국가란...)

    국가란 어머니와 같은 것이다.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BC470년경~BC399) 고대 그리스 철학자. 일생을 철학의 제반 문제에 관한 토론으로 일관한 서양철학의 위대한 인물이라 평가되고 있다. 자기 자신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 묻고 대답하는 철학적...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4 Views5814 Votes2
    Read More
  8. 오늘의 명언(비굴하게는 살지 말자!)

    죽음을 면하기란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다.오히려 비굴함을 면하기가 훨씬 더 어렵다.그것은 죽음보다 더 빨리 달리기 때문이다. --소크라테스-- 소크라테스(BC470년경~BC399) 고대 그리스 철학자. 일생을 철학의 제반 문제에 관한 토론으로 일관한 서양철학...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5660 Votes1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언행은 일치해야 한다!)

    옛 사람들이 함부로 말을 입밖에 내지 않은 것은 ,자기의 실천이 말을 따르지 못할가 두려워 했기 때문이다. --공자의 '논어'-- 공자(BC 551~ BC 479) 노나라.교육자.철학자.정치 사상가.유교의 개조. 공부자라고도 한다.본명은 공구.자는 중니. 그의 평범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5 Views8706 Votes1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큰 일을 하려거든 자신의 그릇부터 키워라!)

    작은 주머니에는 큰 것을 넣을 수가 없다.짧은 두레박줄로서는 깊은 우물의 물을 퍼올릴 수가 없다.이처럼 그릇이 작은 사람은 큰 일을 할 수가 없다. --장자-- 장자( ? - ? ) BC4세기 경에 활동한 중국 도가 초기의 중요한 사상가. 그가 쓴 '장자'는 도가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5069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오늘은...)

    오늘이란 아주 평범한 날인 동시에 과거와 미래를 잇는 가장 소중한 시간이다. --괴테-- 괴테(1749~1832) 독일.작가.철학자.과학자. 희곡 '괴츠 폰 베를린힝겐', 비극 '슈텔라',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작가의 지위를 확보했으며, 작센-바이마르-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096 Votes1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부귀영화<富貴榮華>

    부는 만족할 줄 아는 데 있고,귀는 물러남을 구하는 데 있다. --설원-- 설원:고대부터 한나라에 이르기까지의 중국의 고사와 격언을 망라한 책. 임금의 도리인 군도부터,신하의 처신술,정직한 간언,권력과 모책,사신의 임무,표현 다듬기,공경과 신중 등을 주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3617 Votes1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최후에 웃는 진정한 승자가 되려면...)

    오늘 가장 좋게 웃는 자는 역시 최후에도 웃을 것이다. --니체-- 프리드리히 니체(1844~1900) 독일.철학자. 전통적인 서구 종교.도덕.철학에 깔려 있는 근본동기를 밝혀내려 했으며 ,신학자.철학자,심리학자.시인,소설가,극작가 등에게 깊은 영향을 미쳤다.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6 Views5563 Votes1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개과천선<改過遷善>)

    타고난 천성이 좋지 않아도 열심히 노력하면 뛰어난 인물이 될 수 있다. --채근담-- 채근담:중국 명나라 말기 문인 홍 자성(1573~1619.홍 응명.환초도인)이 저작한 책이다. 전편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을,현실에 살면서도 현실에 집착하지 않는 마음가짐과 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594 Votes1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인생은 편도 기차 여행)

    인생은 왕복 차표를 발행하지 않는다.일단 떠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못한다. --로망 롤랑-- 로망 롤랑(1866~1944) 프랑스.문학가.사상가. 1889년 파리 고등사범학교를 졸업하고 로마로 유학했으며,소르본 대학에서 음악사를 가르쳤다. 프랑스 문학계에서 위대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6751 Votes1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에디슨의 천재론)

    천재란 노력을 계속할 수 있는 재능이다. --토머스 에디슨-- 토머스 앨바 에디슨(1847~1931) 미국.발명가.사업가.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발명을 한 사람으로 1,093 개의 미국 특허가 에디슨의 이름으로 등록돼 있다. 유년시절부터 만물에 대한 호기심이 많아 당...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8 Views6621 Votes1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공부란...)

    공부의 원래 의미란 신체의 활동을 통해서 얻어지는 모든 훈련이다.머리를 쓰는 일이나 청소를 하는 것이나 다 같은 공부이다. --김용옥-- 김용옥(1948~ ) 대한민국.철학자.승려.한의사.대학교수. 극단의 단원으로도 활동,연출가로서,극작가로서,언론 등에 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875 Votes1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사필귀정)

    진리는 반드시 따르는 자가 있고,정의는 반드시 이뤄지는 날이 있다. --안 창호-- 안 창호(1878~1938) 대한민국.독립운동가. 가난한 농부의 셋째 아들로 태어나 아홉 살부터 서당에 다니기 시작했고,열두 살에 아버지를 여의고 할아버지 밑에서 성장했다. 이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358 Votes1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천하 제일의 근원)

    천하의 모든 사물 중에는 내 몸보다 더 소중한 것이 없다.그런데 이 몸은 부모님이 주신 것이다. --이 이-- 율곡 이 이(栗谷 李 珥)(1537~1584) 조선시대 문인.성리학자.정치가.사상가.교육자.작가.시인. 성 혼,송 익필,김 장생 등과 함께 기호 지역이 기반인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278 Votes1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아이들은 부모의 삶의 영수증)

    아이들은 부모를 사랑함으로써 출발하고,나이가 들면서 부모를 평가하며,때때로 부모를 용서하기도 한다. --오스카 와일드-- 오스카 와일드(1854~1900) 아일랜드.극작가.소설가.시인.단편 작가.프리메이슨 회원. 날카롭고 약삭빠른 재치로 유명하며 ,런던의 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633 Votes2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