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의가 무너진 사회에서 높은 지위에 앉고 부를 지니는 것은 인자가 좋아할 바가 못된다.

                              --묵자--


묵자(BC470<?>~BC391<?>) 중국 춘추전국시대. 송 허난 성에서 탄생.사상가.철학자.

초기 전국시대의 제자백가 중 묵가를 대표하는 위인이다.

핵심 사상은 겸애이고 유교,도교와 대립했고,농성(籠城)의 달인이어서 초나라의 공격을 아홉 번이나 방어하였다 하여 '굳게 지킨다'는 묵수가 여기서 유래했다.

그는 참사랑이 부족하여 세상이 혼란스럽다고 판단하고,사람들이 평등하게 서로 사랑하고 남에게 이롭게 하면 하늘의 뜻과 일치하여 평화롭게 된다는 겸애를 주창했다.

그것을 위해 빈부 격차가 없는 경제적 평등(문리)을 강조하고,검소하게 생활하며, 예악을 가볍게 생각하라고 주장하였다.

신분이나 관등,직책의 상하 관계에 의거한 서열을 존중하여,전통과 예악을 숭상하는 유가와 상대했으나,

겸애의 개념은 기득권층의 정치적 이유 탓에 역사상,철학상 발전을 이루진 못했다.

정치가 백성을 이롭게 하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점은 공자의 철학과도 통하는 부분이 있다.

묵자는 유가의 존비친소(尊卑親疎)에 기초한 사랑을 비판하면서 ,다른 사람의 가족도 자신의 가족을 대하듯 하라고 주장하는 겸애를 주장하였다.

이 겸애는 '아비도 몰라보는 집단'이라고 비난받지만,유교의 허례허식이 백성의 이익을 저해한다고 판단하며 유교의 예를 맹렬히 비판하였다.

공자 등 사상가 대부분은 통치자가 백성을 이롭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묵자는 그들과 달리 통치자도 백성처럼 검소하게 생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묵자의 묵은 검다는 뜻이며,여기서 묵은 두 가지로 해석되는데,

첫 번째는 묵자의 살이 검었다는 것으로 햇볕에 살갗이 탔다는 것이니 ,그가 농민이라는 뜻이고,

두 번째는 묵형을 받았다는 것인데,묵형 받은 범죄자들은 하층민이거나 하층민으로 떨어졌다는 것임을 생각할 때,하층민으로 살았다는 결론이 나온다.

결국 묵자라는 이름으로 미뤄 볼 때 그는 직접 노동하는 하층민의 위치에 있었다는 것인데,그가 통치자도 백성처럼 검소하게 살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과 일맹상통한다.

(위키백과)


도덕도 원칙도,그나마 상식에서조차도 벗어난 현 사회의 흐름을 비춰봤을 때,이런 사회에서의 부와 권력을 누리는 자들은 인자가 못된다는 말이니...

하나같이 친일 매국노들이거나 그 주구(走狗)들이 온갖 이권을 독차지하고 있는 현 상황을 적확히 예언한 말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권력자도 ,슈퍼갑도,온갖 분야에서의 실권자들도 하나같이 인자와 거리가 먼 개間들이니...

과연 이런 세상에서 살아야 할 의미를 찾는다는 것 자체가 무상해지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생각하면 그렇기 때문에 더욱 열심히 살면서 도의를 바로 세워가야 한다고도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염세주의(厭世主義)가 판을 칠 법도 하건만,의외로 대부분의 사람들이 도의를 벗어난 삶에 매진하고 있으니...

무개념이 판을 치는 어이없는 세상의 연속임에 기가 찰 노릇이다.


속고 또 속으면서도 친일 매국노들의 약진을 방관하고,오히려 협조적인 태도를 견지하는 민중들의 대오각성이 절실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데 며칠 전 재보선에서 새누리당에 압승을 안겨줌으로써,친가와 외가로부터 철저하게 친일 매국노의 피를 물려받은 김무성이를 부각시켜,

차기 대권주자 0순위로 부상시키는 이 황당함을 어쩔꼬?

만약 김무성이가 차기 대권을 쥐게 된다면 친일 매국노들은 더욱 기승을 부려댈 것이고,

뉴라이트 등은 더욱 활개를 치면서 역사를 왜곡하고 ,민족정기를 짓밟으며 민족적 정체성을 깔아뭉개는 데 혈안이 될 것이다.

가뜩이나 일본의 우경화가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고,중국의 동북공정이 노골화되면서 위기에 처해가고 있는데,

내우외환이 우리 역사상 최대의 위기를 불러올 것이 자명하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오호~통재라!


물론 민족문제 연구소와,최근 발기한 민주행동 등의 시민단체 등이 맹렬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언론 등이 의도적으로 외면을 함으로써 그 실상이 막후의 사건 사고 정도로 격하되어 민중들의 눈과 귀를 가려대고만 있으니...

친일 매국노 이인호에 의해 점령된 공영방송사의 뉴스에 보여지는 게 다라고 생각하는 많은 유권자들의 의식개혁은 난감하기만 하다.

오늘 낮에 출장을 가는데,친일 매국노 척결 의지를 표명한 문구를 붙인 내 차 곁을 지나치던 차에서 마구 경적을 울려대며 응원을 해주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래서 함께 주먹을 쥐어보여주며 동지애를 느끼고 결의를 다지게 되기도 했지만,

시골 동네로 출장을 갔을 때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이런 걸 왜 붙이고 다니느냐며 ,왜 박근헤가 ,김무성이 친일 매국노냐며 항의를 하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곤 

절망을 하게도 되는 것이 현실이고 보면 참으로 난감하기만 하다.


철학교수 강 신주가 자본주의를 비판하면서 물신숭배적 배금주의 사조를 개탄하며 각성을 촉구하면서도 

분연히 떨치지 못하는 걸 안타까워했던 것처럼,

법정 스님이 무소유(無所有)를 강조하면서도 ,철저한 무소유가 아닌,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정도로 현실적 대안을 제시해주셨던 것처럼,

도의가 무너졌다 하더라도 산 입에 거미줄 칠 수는 없으니, 살기는 살아야겠으니 ,그리고 살아서 도의를 바로 세워야겠으니 ,

모색하고 추구하기를 멈출 수는 없겠으나 ,저 더러운 매국노집단들에 허리를 굽히는 일은 없어얄 것인데...

이미 저것들의 음모에 의해 저것들의 부와 권력의 종들이 된 것을 자각하고 벗어나려 애써야 할 것인데...

고리타분한 현실론만을 내세우며 더러운 부와 권력에 빌붙기를 부끄러워할 줄을 모르는 짓만은 일삼지 말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더욱 분연히 떨치고 일어나서 빼앗긴 들에 봄이 올 수 있도록 꾸준히 정지작업에라도 매진해야 할 것이다.

저마다의 자리에서 독립운동과 민주화 투쟁을 해가야 할 것이며 ,

그 가장 근본적인 작업으로 선거혁명을,좀 더 구체적으로 무소속혁명을 이뤄가야 할 것이다.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호도한 주역인 박상옥이 최고 사법기관인 대법원 판사로 임명되는 이 불행한 사태는 

어쩌면 우리들의 정치적 무관심이 야기한 결과물일 수 있음을 각성하고,통렬한 자아비판과 각성을 해가야 할 것이다.

참으로 슬픈 밤이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백두산호랑이  

  1. 오늘의 명언(지나친 숙고는 경계해야 할 것이다)

    지나치게 숙고하는 인간은 큰 일을 성취시키지 못한다. --실러-- 프리드리히 폰 실러(1759~1805) 독일.극작가.시인 .문학이론가. 괴테와 함께 독일 고전주의의 2대 문호로 일컬어진다. '군도'(1781), 3부작 '발렌슈타인'(1800~1801), '마리아 슈투아르트'(1801...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20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진솔하라!)

    당신은 모든 사람들을 잠시 동안 속일 수 있다.그리고 어떤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있다.그러나 모든 사람들을 항상 속일 수는 없다. --에이브러햄 링컨-- 에이브러햄 링컨(1809~1865) 미국.16대 대통령. 그는 남북전쟁이라는 거대한 내부적 위기에 처한 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40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기쁨과 슬픔은 나누는 것)

    기쁜 일은 서로의 나눔을 통해 두 배로 늘어나고,힘든 일은 함께 주고받음으로써 반으로 줄어든다. --존 포웰-- 존 포웰:미국.사제.교수 미국의 저명한 서평 주간지 'Publisher's Weekly'가 '우리 시대의 가장 대중적인 영성 작가'라고 평하기도 했다. 그는 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26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독창적인 삶)

    독창적인 작가란 누구도 모방하지 않는 사람이 아니라 아무도 그를 모방할 수 없는 사람이다. -- 샤토 브라임-- 최근 한 방송사에서 '불타는 청춘'인가란 오락 프로그램을 통해 참으로 독창적인 삶을 살았고, 어느 정도 성공적인 삶을 살았다고 자부할 수 있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64 Votes0
    Read More
  5. 오늘의 명언(평정심)

    종이나 경쇠를 고요히 치듯,착한 마음으로 부드럽게 말하면 그의 몸에는 시비가 없어 ,그는 이미 열반에 든 것이니라. --법구경-- 법구경: 서기 원년 전후의 인물인 인도의 다르마트라타가 편찬한 불교의 경전으로 , 석가모니 사후 삼백 년 후에 여러 경로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8052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해야 할 것과 해선 안 될 것)

    착한 일은 작다 해서 아니 하지 말고, 악한 일은 작다 해도 하지 말라. -- 명심보감 --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교양과 심성교육,인생관 등에 관련된 내용들이다. 조선시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45 Votes1
    Read More
  7. 오늘의 명언(행동하라!)

    길이 가깝다고 해도 가지 않으면 도달하지 못하며,일이 작다고 해도 행하지 않으면 성취되지 않는다. --순자--순자(BC 298 ?~BC 238 ?) 고대 중국 전국시대 말기의 유가 사상가.학자.이름은 순 황. 공자의 사상 중 예를 강조하여 발전시켰는데,맹자의 성선설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61 Votes0
    Read More
  8. 오늘의 명언(과거사를 청산하라!)

    악을 숨기거나 부인하는 것은 상처를 지혈하지 않고 계속 피 흘리게 하는 것과 같다. --교황 프란치스코-- 프란치스코(1936~ ) 아르헨티나. 가톨릭 교황 남아메리카 출신,남반구 출신,예수회 소속으론 처음으로 교황이 됐다. 콘클라베에서 교황 선출이 확정됐...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561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생태계 파괴는 자멸의 지름길)

    동물이 없다면 인간은 어떻게 될까?만약 모든 동물이 사라진다면 ,인간은 영혼의 외로움을 느끼며 죽게 될 것이다. --시애틀 추장-- 과거 인디언들은 자연친화적인 삶을 존중하며 ,자연을 소유물로 생각지 않고 공존의 대상으로 여기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대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63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화는 복을 위한 발판일 뿐)

    장벽이 서 있는 것은 가로막기 위함이 아니라,그것은 우리가 얼마나 간절히 원하는지 보여줄 기회를 주기 위해 거기 서 있는 것이다. --랜드 포시-- 랜드 포시 카네기멜론대학에서 ‘인간과 컴퓨터의 상호관계’와 ‘디자인’을 강의하는 컴퓨터공학 교수다. 1988...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34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인생의 저녁시간 보내기)

    인생의 저녁은 그 등잔을 들고 찾아온다.인생의 처음 사십 년은 본문이고,다음 삼십 년은 그 주석이다. --쇼펜하우어-- 아루트르 쇼펜하우어(1788~1860) 독일.철학자. 철학 주저로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가 있다. 인도철학의 우파니샤드 같은 책을 비롯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18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우리 인생의 가치 기준)

    우리의 인생은 우리가 노력한 만큼 가치가 있다. --모리악-- 프랑수아즈 모리악(1885~1970) 프랑스.소설가.수필가.시인.극작가.언론인. 1952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현대 생활의 추악한 현실을 영원이라는 관점에서 조명한 프랑스 가톨릭 작가들의 계열에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000 Votes1
    Read More
  13. 행복

    현재를 만족 하며 나를 사랑하고 가장 나답게 사는것이 가치 있는 삶이고 가장 행복한 삶이다.^^안녕히주무시고즐연휴되세요
    Category에세이 By백두산호랑이 Reply0 Views2691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서로를 사랑하라!)

    서로를 사랑하면 살 것이요,서로 싸우면 죽을 것이다. --안 창호-- 안 창호(1878~1938) 대한민국.독립운동가. 가난한 농부의 셋째 아들로 태어나 아홉 살부터 서당에 다니기 시작했고,열두 살에 아버지를 여의고 할아버지 밑에서 성장했다. 이 무렵 서당에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913 Votes0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우리는 자연의 일부일 뿐!)

    자연계에서 멀어져 가는 일 없이 자연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법칙과 본보기에 따라 우리의 행동 방침을 정해 나간다면 우리는 참된 지혜를 터득할 수 있을 것이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54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도의가 무너진 상황에서의 처세법)

    도의가 무너진 사회에서 높은 지위에 앉고 부를 지니는 것은 인자가 좋아할 바가 못된다. --묵자-- 묵자(BC470<?>~BC391<?>) 중국 춘추전국시대. 송 허난 성에서 탄생.사상가.철학자. 초기 전국시대의 제자백가 중 묵가를 대표하는 위인이다. 핵심 사상은 겸애...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1 Views4646 Votes1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절제와 노동은...)

    절제와 노동은 인간에게 가장 진실한 의사이다. --루소-- 장 자크 루소(1712~1778) 스위스에서 태어난 프랑스 사회계약론자.직접 민주주의자.공화주의자.계몽주의 철학자. 1712년 당시 시공화국인 제네바에서 시계공인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지만,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7878 Votes1
    Read More
  18. 현대인들의. 태도

    어느 무명 작가의 표현=과자봉지 쥐고 와서 아이 손에 들려주며 ,부모위해 고기 한 근 사줄 줄은 모르는가?제 자식 대소변은 두 손으노 주무르며, 부모님의 흘린 침은 비위 상해 밥 못 먹고,개가 아파 쓰러지면 가축병원 달려가도 늙은 부모 병이 나면 노환 이...
    Category에세이 By백두산호랑이 Reply0 Views3065 Votes2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기여하는 삶)

    꿀벌이 다른 곤충보다 존경받는 까닭은 부지런해서가 아니라 남을 위해 일하기 때문이다. --R.M. 크리소스톰-- 나 하나 먹고 사는 거야 뭘 한들 못 먹고 살겠는가만,나 아닌 남을 위해 산다는 것은 아무리 하찮은 것이라도 참으로 숭고하다고 생각한다. 누구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760 Votes0
    Read More
  20. *삶의 소중함*

    그대에게, 왜 마느냐고 묻는다면---채복기(저자)=살아가면서 우리는 조그만 선택 하나를 앞두고도 주위 사람들의 지적과 평가를 의식하고 두려워할 때가 있읍니다.그래서 나 스스로의 행복을 놓쳐버리는 경우도 있읍니다.그러면서 저마다 삶의 여유를 갖지 못...
    Category에세이 By백두산호랑이 Reply0 Views2915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