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태어나면서부터 현명한 이는 없다.

          --세르반테스--


미겔 데 세르반테스(1547~1616) 스페인.소설가.극작가.시인.

하급 귀족 출신으로 태어나 여러 마을을 떠돌며 자란 그는 1570~1575년 이탈리아의 나폴리 주둔 스페인군으로 복무하며 틈틈이 이탈리아 문학을 접했다.

한때 해적선에 붙잡혀 알제리에서 노예 생활을 했던 그의 특별한 경험은 '돈 키호테'를 비롯한 여러 작품의 배경이 됐다.

'돈 키호테'로 이름을 알리기 전엔 글을 쓰면서 생계를 유지하기조차 어려웠던 세르반테스는 이 작품으로 크게 이름을 떨치게 되었다.

그리고 말년까지도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여 여러 대표작을 남겼으며,'돈 키호테'는 세계적인 작품으로 인정받게 됐다.

근대소설이 뚜렷한 형태를 얻은 것도 이 작품에 이르러서였다.(브리태니커)


현명하려면 똑똑하기도 해야겠지만,많은 생각을 해야 할 것이고,또 시간을 두고 직접 겪어 봐야 할 것이다.
성공도 해 보고,실패도 거듭해 봐야 비로소 현명하고 지혜로운 사람이 될 수 있을텐데...
세르반테스도 떠돌고,해적선에서 노예생활을 하기도 했었으며,글을 쓰며 엄청난 인고의 삶을 살아온 끝에야 비로소 저런 말을 할 수 있을 정도가 됐을테니...
스스로의 이야기일 수도 있고,작품활동을 하며 구상하고 관찰한 끝에 얻은 깨달음일 수도 있었을 터!
작가의 삶에서 나온 살아있는 지혜의 말이라고 생각하니 더욱 가슴 속 깊이 파고든다.

이 나라의 최고 지도자란 불법  대통령이 사리에 어긋난 억지 주장 등으로 세상을 온통 도덕불감증으로 채워가고 있다.
복지부에선 구두선만을 앞세운 끝에 메르시 공포를 전국은 물론이고 중국까지 만연시켰고,외교문제로까지 비화될 조짐이 보인다.
복지부 장관이 진실성이 결여된 사과만 하고 있는 사이 감염자는 열세 명으로까지 늘어났다.
거기에 미국이 탄저균이란 ,화학적 핵폭탄이라고 할 수 있는 탄저균이란 무기로 나라를 위협하고 있는데도 입도 뻥긋하지 못하고 있다.
일본 식민지가 끝났다고 좋아했더니 더 나쁜 미국 제국주의자가 제2의 식민지시대를 열어온 것이다.
엄연한 주권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위기를 빚어낸 미국에 항의도 못하고 눈치만 살피고 있다니...
나라 꼬라지가 참으로 가관이다.

민중들을 위험의 구렁텅이에 밀어넣곤 항의하면 혼내주겠다고 공포정치를 펼치고 있다.
유신독재의 재판이라고 할 정도로  민중들의 손발을 묶어두고 위험에 노출시키고 있는 것이다.
뭐가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갈피도 잡지 못하고 있으면서 잘 해낼 수 있다고 하는데,메르시 감염자는 열세 명으로 늘어났다.
그러고도 감출 생각만 하는 정부 당국자와 최고 책임자는 무사태평,기득권 지키기에만 몰두하고 있는 형국이다!
민중들의 알 권리마저 무시하고 병원 공개도 하질 않고 있다.
의사와 간호사까지 감염된 걸 확인하고도 괜찮을 거라며 알 필요도 없다고 싸그리 무시하고 있다.
치명적인 치사율을 자랑하는(?)메르시와 탄저균에 속수무책으로 방치된 채 벙어리 냉가슴 앓듯 입도 벙긋하지 못하고 두려움에 떨고만 있는 것이다.
따져 물어야 할 야당마저도 쉬쉬하고 있는 사이 ,언론들만 살 판이 나서 까불면 처벌된다는 소리만 앵무새처럼 뇌깔여댄다.

병원을 밝히지 않아서 의심이 가는 병원들 이름을 거론하면 유언비어 유포죄인이란다.
대책마련엔 소홀하면서 조심하라고 대책 등을 거론하는 사람들을 유언비어 유포죄인이란다.
처벌하겠단다.
똥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는 꼴이다!
이거야 원~
불법 당선자요,직무유기죄인들이 감히 주인 탓을 하고들 있다.
대법원은 당장 18대 대선 불법 소송을 처리하라!
늬들이 우물쭈물 하는 사이 나라 꼬라지가 점점 개판이 돼 가는구나!ㅠㅠ
자랑스러운 배달의 민족의 민주주의 공화국의 국격이 땅바닥으로 곤두박질 치고 있다!
엄연한 증거가 연이어서 나오고 있는데도 계속 모르는 척 딴전만 피워대는 늬들의 정체는 대체 뭐냐?
대한민국의 사법최고기관이냐?친일 매국노 권력의 시녀들이냐?

위대한 스승인 '시간'이시여!
1세기가 넘도록 나라를 엉망진창으로 만들고 있는 친일 매국노들에게 회초리를 들어주소서!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오늘의 명언(진인사대천명(盡人事待天命))

    성공하고 못하고는 하늘에 맡겨두는 게 좋다.오든 일은 망설이기보다는 불완전한 채로 시작하는 것이 한 걸음 앞서는 것이 된다. --B.러셀-- B.A.W 러셀(1872~ ? ) 영국.철학자.사회학자.문필가.풀네임은 Bertrand Arthur William Russell이다. 1970년 2월 2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79 Votes0
    Read More
  2. 인간관계 해결방법

    인간관계에서 생긴 문제를 풀 때, 왜 상대가 내 마음을 알아주지 못할까, 왜 내가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을까, 이런 마음에서 출발하면 문제는 절대 풀리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상대에 대한 이해가 아닌 나의 요구로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입니다. 대신 왜 상대...
    Category에세이 By쿠킹호일 Reply1 Views3759 Votes2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양심에 거리끼지 않도록 살자!)

    `우리는 양심의 만족보다는 영예를 얻기에 바쁘다.그러나 영예를 손에 넣는 가장 가까운 지름길은 영예를 얻기 위한 노력보다는,양심을 위해 노력하는 데 있다. 내 양심에 만족한다면 그것이 바로 가장 큰 영예이다. --미셸 에켐 드 몽테뉴-- 미셸 에켐 드 몽...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388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시도하라!도전하라!)

    실패는 성공의 첫걸음이다.실패한 것을 기뻐하라! --디오도어 루빈-- 디오도어 루빈(1923~ ) 미국.정신분석가. 뉴욕 브루클린에서 태어나 브루클린 대학에서 심리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미국 정신분석 연구소에서 정신분석 훈련을 거친 후 정신과 치료를 시작...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621 Votes0
    Read More
  5. 나는 둘 중 어느 부류인지......!!

    이번에 결혼한 딸이 사다준 책 해민스님의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을 읽다 공감되는 글 있어 올려 봅니다! 전생 이야기 중에 부모와 자식과의 인연은 부모에게 은혜를 갚으러 나온 자식과 빚진 것을 받으러 나온 자식 두 부류로 크게 구분된다고 합니다....
    Category시/노랫말 By쿠킹호일 Reply0 Views3699 Votes0
    Read More
  6. 오늘의 명언(화와 복은 번갈아 온다)

    예사롭지 않은 즐거움을 얻었다면,모름지기 예측할 수 없는 근심을 방비해야 한다. --경행록-- 경행록:명심보감 등에서 자주 인용되는 서적인 것으로 꽤 유명한 듯한데, 여러 경로를 통해 그 실체를 짚어 보려 했지만,결국 시간만 낭비하고 포기! 또 이 명언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19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어린이의 가치)

    티 없고 모든 완전한 가능성을 지닌 아이들이 계속 태어나지 않았다면,이 세상은 얼마나 가공스러운 것일까? --러스킨-- 존 러스킨(1819~1900) 영국.사회비평가.작가. 화려한 예술 비평가의 길과 험난한 사회사상가의 길을 차례로 걸었던 19세기 영국의 저명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616 Votes0
    Read More
  8. 오늘의 명언(분노는...)

    분노는 남에게 던지기 위해 뜨거운 석탄을 손에 쥐는 것과 같다.결국 상처를 입는 것은 나 자신이다. --석가모니-- 석가모니(BC624~ BC544) 불교의 교조. 석가란 부족명으로 ,'능하고 어질다'는 뜻이고,모니는 '성자'라는 뜻이다. 다른 호칭으로는 세존,석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200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승자의 길,패자의 길)

    승자는 책임지는 태도로 삶을 살지만,패자는 약속을 남발하며 삶을 허비한다. --J.하비스-- 시드니 J.해리스(1917~1986) 미국 .저널리스트. 시카고 데일리 등에서 저널리스트로 활동했다. 당장은 자신의 언행에 책임을 지는 것이 불편하고 ,손해를 보는 듯할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480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운명론자들의 비애)

    대개의 사람은 운명에 지나친 요구를 해서 스스로를 불만의 씨로 만든다. --흄볼트-- 흄볼트:독일.언어학자.지리학자.탐험가. 대개의 사람들이 운명을 탓하고,환경을 탓하며 자신들의 무지와 게으름을 합리화하며 살고 있다. 덕분에 점쟁이들의 가게 문턱은 닳...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4730 Votes0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부모를 공경하라!)

    슬프도다!부모는 나를 낳았기 때문에 평생 고생만 했다. --시경-- 시경:중국의 시가를 모아 엮은 오경의 하나로 본래는 3천여 편이었다고 전하나 ,공자에 의해 305편으로 간추려졌다. 여기 실린 노래들은 철기(鐵器)의 보급으로 농경문화가 비약적으로 발전하...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63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시간은 스승이다!)

    태어나면서부터 현명한 이는 없다. --세르반테스-- 미겔 데 세르반테스(1547~1616) 스페인.소설가.극작가.시인. 하급 귀족 출신으로 태어나 여러 마을을 떠돌며 자란 그는 1570~1575년 이탈리아의 나폴리 주둔 스페인군으로 복무하며 틈틈이 이탈리아 문학을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17 Votes0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고진감래(苦盡甘來))

    쉬운 길, 편안한 길을 가는 사람은 성공의 묘미를 못 느낀다. --머피-- 머피(1890~1949) 미국.법률가. 개인의 자유와 시민권의 보호 및 법률 전문적 형식을 떠난 실체적 정의의 행사 등을 주장하여 유명해졌다. 디트로이트 시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실업자 구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53 Votes1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독서는 생활인데...)

    단 하루라도 책을 읽지 않으면 입에 가시가 돋는다. --안 중근-- 안 중근(1879~1910) 대한제국 의병장.정치 사상가. 우 덕순, 조 도선 등과 소수의 결사대를 조직,만주의 각 역 근처에서 초대 한국 통감 이토 히로부미 등의 하차 시 암살을 준비했으며, 하얼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714 Votes0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긍정적이고 의욕적으로 살자!)

    당신은 있는 걸 보고 "왜?"냐고 묻지만,나는 결코 없던 것을 꿈꾸며 "안 될 게 뭐야?"라고 묻는다. --조지 버나드 쇼-- 조지 버나드 쇼(1856~1950) 아일랜드. 극작가.소설가.수필가.비평가.화가.웅변가. 1925년 노벨 문학상을 수상했다. 아일랜드의 프로테스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028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자유를 팔다니...그것도 거의 공짜로...)

    돈을 빌리러 가는 것은 자유를 팔러 가는 것이다. --벤자민 프랭클린-- 벤자민 프랭클린(1706~1790) 미국.과학자.외교관.정치가. 그는 18세기의 미국인 가운데 조지 워싱턴 다음으로 저명한 인물일 것이다. 1757년까지 약간의 재산을 모았고,리처드 손더스라는...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76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고정관념 버리기)

    가족들이 서로 맺어져 하나가 되어 있다는 것이 ,정말 이 세상에서의 유일한 행복이다. --마리 퀴리-- 마리 퀴리(1867~1934) 프랑스.방사능 분야의 선구자. 폴란드의 가난한 교육자의 딸로 태어나 ,여학교를 졸업한 후 성차별이 없는 프랑스에 유학하고 싶었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077 Votes0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우린 모두 죽는다!)

    죽음이 어디서 너를 기다릴지는 불확실하다.그러나 어디에서나 그것을 예상하라.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20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자신을 위해 산다는 것은...)

    남을 위해 산다는 것은 쉬운 일이어서 누구나 잘 하고 있지만,이참에 나는 여러분에게 자기 자신을 위해 살 것을 요청한다. --에머슨-- 랠프 월도 에머슨(1803~1882) 미국.시인.사상가. 7 대에 걸쳐 성직을 이어온 개신교 목사의 집안에서 태어나 여덟 살 때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56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내 큰 탓이로소이다!)

    삶에서 끌어내는 즐거움은 얼마나 환경을 탓하는지에 반비례한다. --앤드류 매튜스-- 앤드류 매튜스(? ~ ) 호주 ,작가,카투니스트,대중 연설가. 호주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했으나 ,'좀 더 행복해지기 위해' 25세에 미국으로 건너갔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33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