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마음에 있지 않으면 보아도 보이지 않고,들어도 들리지 않으며,먹어도 그 맛을 모른다.

이리하여 몸을 닦는 것은 마음을 바로잡는 데 있다고 이르는 것이다.

                     --대학--


대학:중국에서 유교가 국교로 체택된 한대(漢代)이래 5경이 기본 경전으로 전해지다가 ,

송대에 주희가 당시 번성하던 불교와 도교에 맞서는 새로운 유학의 체계를 세우면서 

'예기'에서 '중용'과 대학'의 두 편을 독립시켜 사서 중심의 체재를 확립하였다.

'대학'의 내용은 삼강령 팔조목으로 구성돼 있는데,강령은 모든 이론의 으뜸이 되는 큰 줄거리라는 뜻을 지니며,

팔조목은 격물(格物),치지(致知),성의(誠意),정심(正心),수신(修身),제가(齊家),치국(治國),평천하(平天下)를 말한다.

주희가 독립시킨 '대학'은 1419년(세종1년)'성리대전'.'사서오경대전'이 명나라로부터 수입될 때 함께 들어왔다.(한국 민족문화 대백과 사전)


마음은 우주의 중심이며,건강한 마음은 건강한 몸에 깃든다는 말을 한 것인데...

이처럼 중요한 '마음'이 그 어느 시대보다 홀대를 받고 있는 현실이니,세상이 날로 혼탁해져만 가고 있고,

정치,사회,교육,언론까지 민중들의 무관심 덕분에 덕을 본 친일 매국노 세력들의 차지가 되고,

그들에 의해 교활하게 선거전략이 짜여지면서 거짓말인 줄 알면서도 그들에게 승리를 안겨주게 되는 것은 어쩌면 당연지사인지도 모른다.

어차피 무능한 야권이 집권을 한다고 해도 그들도 역시 아무 것도 못하고 말 것이라고 생각하고,

차라리 둘 다 믿을 수 없다면 보다 많은 것을 제시하는 놈들을 찍어주면 조금이라도 더 하지 않을까 하는 확률적 게임에 몰두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최근 충격을 안기고 있는 '익숙한 절망,불편한 희망'이란 책을 쓴 저널리스트 ,다니엘 튜더의 의견도 대개 그러하다.

아주 젊은 ,한국주재 언론기자였던 그가 ,한국의 현실에 안타까운 마음을 갖고 충언을 던지는 것이라고 생각되는데...

한 때 맞아죽을 각오로 썼다던 한국비난 책이 많은 사람들의 입에 회자되던 때가 있었는데,

이 책은 그 책의 업그레이드판이라고 감히 단언하고 싶다.

기자출신 답게 아주 논리정연하게 주장과 현실을 잘 펼치고,솔루션까지도 제시하면서 ,무능하기만 한 야당에의 경고를 띄운 것으로 여겨지는데,

그가 단언한 것은 한동안 한국사회는 일당체제로 갈 것이라는 것이다.


정당이라면 적어도 이기는 법을 알아야 하고,민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정책이 있어야 하는데,

정책은 없지만 이기는 법을 아는 여당과,두 가지 모두 없는 야당과의 싸움에서 야당이 패할 수 밖에 없을 것이란 건 삼척동자도 알 수 있을 것이라며,

계속 지기만 하는 야당의 현실이 그 증거라고 과감하게 들이대는 모습을 뉴스 인터뷰 코너에서 보곤.공감하며  거의 절망하게까지 됐다.

하지만 우주의 중심인 '마음'은 전지전능하다는 특징도 있으니...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가 바로 그것이다.

새누리당은 근본 자체가 잘못된 정당이다.새정치연합은 무능하기만 한 정당이다.

근본이 같다는 것은 그들의 성이 '새'씨라는 것이 증명해준다.

둘 다 '새'씨로 개명을 해가면서 새로운 것을 추구하는 정당임을 표방했지만 ,전혀 새로운 것을 할 줄도 모르고 그럴 의지도 없다는 것을 봐오지 않았는가?


위의 말에서 보듯 마음에 없으니 길이 안 보이는 것이다.

우리들이 마음에 집중하며 길을 찾으면 분명 길은 있을 것이다.무소속 선거혁명을 이뤄내서 두 정당을 몰아내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꿈은 이뤄진다는 말이 한때 유행했지만,우린 꿈을 꾸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매진해야 한다.그러면 이뤄지지 않던가?

우주를 움직일 수도 있는 마음일진대,이 코딱지만한 한국 하나 못 바꿀까보냐?

마음의 중심에 혁명을 두고 집중한다면 우린 피 한 방울 안 묻히고 기필코 선거혁명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

난 요즘 마음 속에 오로지 무소속 선거혁명을 자리잡게 하고 있는데...

워낙 돌대가리라서 아직도 막연하게 외치고만 있는데,그러다보니 공감해주는 사람도 거의 없어 답답하기만 하다.


새누리당은 10년 간 정권을 빼앗기고 절치부심해서 이기는 법을 터득한 것 같다.

이기는 법도 모르고 정책도 없는 새정연엔 기댈 수가 없으니 결국 우리들이 이기는 법도 연구하고 정책도 고안해내야 할 것이다.

부디...능력있는 재야의 사람들이 무능한 야당에 기대려고만 하지 말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기반을 닦아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민중들의 열망엔 아랑곳도 하지 않고 자리싸움에만 혈안이 돼 있는 야당에의 미련은 이제 그만 버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물론 어려울테지만,그렇다고 안 하고 말기엔 너무 현실이 절망적이지 않은가 말이다.


다니엘 튜더가 말한 일당체제의 일당은 바로 새누리당을 두고 말하는 것이다.

있지도 않은 야당에 기대느니 우리가 무소속연합이나 한민족 당이나 한국당이라도 세워야 한다.

'새'라는 성은 절대 써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지금 우리에게 시급한 것은 옛날 옛적 호랑이 담배 태우던 시절의 ,홍익인간(弘益人間)이란 건국이념을 표방했던 본래의 한민족으로 되돌아가는 것이 아닐까?

그리곤 실현가능한 정책을 내세우며 어필해서 무관심하기만 한 민중들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역사적으로 유례가 없는 ,민중들의 부름을 받은 '안 철수 현상'의 주인공 안 철수는 당장 무소속으로 나서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직도 그에게 기대는 '안 철수 현상'의 주인공들이 많다는 걸 ,그리고 갈팡질팡하는 민중들이 많다는 것을 명심해줬으면 좋겠다.

무능하고 침몰해가는 '자리 정당'에 남아서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한 태도를 보이며 이것이 바로 중도의 길이라고 억지를 쓰는 짓은 그만해야 한다.

뿌리부터 제거하고 새로이 출발하지 않으면 계속 새누리당 꽁무니만 쫓아다니다 말지도 모른다.

분골쇄신(粉骨碎身)의 정신이 절실한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의 대오각성이 절실하기만 하다!



~'익숙한 절망,불편한 희망' 소개 페이지 (http://news1.kr/articles/?2270553)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1. 오늘의 명언(평화의 정체)

    평화는 힘으로 유지되지 않는다.그것은 오직 서로 이해할 때만 가능하다. --아인슈타인-- 알베르트 아인슈타인(1879~1955) 독일 태생의 이론물리학자. 그의 일반 상대성 이론은 현대 물리학에 혁명적인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1921년 광전효과에 관한 기여로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07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하고 싶은,해야 할 일을 미루지 말자!)

    나이를 먹고 세월이 흐르면 시간이 없으니 자기가 좋아하는 일부터 먼저 하라. --이어령-- 이 어령(1934~ ) 한국.언론인.평론가. 1956년 평론 '우상의 파괴'로 데뷔했다. 제 1대 문화부 장관을 역임했다. 아껴야 하는데,정치,바로 잡아야 하는데...우리 나라,...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51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군자와 소인의 차이)

    군자는 타인의 좋은 점을 말하고,악한 점을 말하지 않는다.반대로 소인은 타인의 좋은 점은 말하지 않고 악한 점만 말한다. --공자-- 공자(BC 551~ BC 479) 노나라.교육자.철학자.정치 사상가.유교의 개조. 공부자라고도 한다.본명은 공구.자는 중니. 그의 평...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6037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가장 큰 적은 자기자신이다!)

    자기 자신을 이겨낼 수 있는 힘을 가진 사람이 가장 강하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연설가 훈련을 받았고...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665 Votes0
    Read More
  5. 오늘의 명언(희망이 삶의 원동력이다!)

    우리는 과거에의 집착보다 미래의 희망으로 살고 있다. --G.무어-- 제랄드 무어(1899~1987) 영국.피아니스트. 영국 워트포드에서 태어나 지역 음악원에 다니다 14세에 캐나다로 이주해서 마이클 햄버그에게 배웠다. 그의 아들인 마크 햄버그를 소개 받아 영국...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583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신뢰란...)

    신뢰받는 것은 사랑받는 것보다 더 큰 찬사이다! --G.맥도널드-- 조지 맥도널드 로스:리즈 대학교 학과장.철학과 전임 강사. 라틴어로 된 라이프니츠의 서신 몇 편 번역. 저서로 토니 맥웰터와 공저한 '칸트와 그의 영향'이 있다.(교보문고 책소개에서) 한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572 Votes0
    Read More
  7. 오늘의 명언(부지런함)

    부지런함은 값없는 보배이다! --강태공-- 강태공(BC1211~BC1072) 중국 주나라.선비.본명은 강상. 한 기록에선 BC 1140년에 태어나 언제 죽은 지 알 수 없다는 기록도 있다 한다. 기원전 11세기 ,중국의 은나라를 멸망시킨 인물로 염제신농의 후손이라고 전해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9669 Votes0
    Read More
  8. 오늘의 명언(중요한 것은 명성이 아니다.)

    참으로 존경해야 할 것은 그 명성이 아니라 그에 필적하는 바의 진가이다. --쇼펜하우어--아루트르 쇼펜하우어(1788~1860) 독일.철학자. 철학 주저(主著)로 '의지와 표상으로서의 세계'가 있다. 인도철학의 우파니샤드 같은 책을 비롯한 동양 철학에 영향을 받...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63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사람이 문제다!)

    사랑 그 자체에는 문제가 없다.문제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있는 것이다. --카프카-- 프란츠 카프카(1883~1924)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유대계 소설가. 현재 체코의 수도인 프라하에서 유대인 부모의 장남으로 태어나 독일어를 쓰는 프라하 유대인 사회 속...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154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독서와 사색)

    방에 서적이 없는 것은 몸에 영혼이 없는 것과 같다. --키케로-- 키케로(BC106~BC43) 로마의 정치가.법률가,학자,작가. 로마 공화국을 파괴한 마지막 내전 때,공화정의 원칙을 지키려 애썼지만 실패했다. 저술로는 수사법 및 웅변에 관한 책,철학과 정치에 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706 Votes1
    Read More
  11. 오늘의 명언(선인들로 가득찬 세상을 만들자!)

    선한 사람도 내가 선하게 대하고,선하지 않은 사람도 역시 내가 선하게 대한다면,모두가 선인이 될 것이다. --노자-- 노자(BC6 세기 경...) 중국 춘추시대 초나라 철학자. 허난 성 루미 현 사람으로 주왕을 섬겼으나 ,뒤에 관직을 버렸다. 그는 중국에서 우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455 Votes0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적당한 휴식)

    지나친 휴식은 부족한 휴식과 마찬가지로 피로하게 한다. --힐티-- 카를 힐티(1833~1909) 스위스.사상가.법률가. 베르덴베르크에서 출생하여 독일의 괴팅겐,하이델베르크 대학에서 법률학과 철학을 공부했다. 1855년 고향인 쿨로 돌아가 18년 간 변호사로 활동...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48 Votes1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유능한 인간이고 싶다!)

    가장 유능한 사람은 가장 배움에 힘쓰는 사람이다. --괴테-- 괴테(1749~1832) 독일.작가.철학자.과학자. 희곡 '괴츠 폰 베를린힝겐', 비극 '슈텔라',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작가의 지위를 확보했으며,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의 군주로부터 초청...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138 Votes0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삶의 기본에 충실하자)

    무식은 신의 저주이며,지식은 하늘에 이르는 날개다. --셰익스피어-- 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 영국.극작가.시인. 그의 작품은 영어로 된 작품 중 최고라고 찬사받고 있고 셰익스피어 자신도 최고 극작가로 손꼽힌다. 그는 자주 '국민 시인'과 '에이번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11311 Votes1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인간은...)

    인간은 이성적 동물이다. --세네카-- 세네카(BC 4~ AD 65 ) 로마.철학자. 정치가.연설가.비극작가. 스페인 코르도바의 부유한 집안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난 그는 ,어릴 때 큰어머니를 따라 로마로 가서 연설가 훈련을 받았고, 스토아주의와 금욕주의적 신 피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14 Votes0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처음과 끝을 살피며 살자!)

    어려우면 초심을 돌아보고,성공하면 마지막을 살펴보라. --채근담-- 채근담:중국 명나라 말기 문인 홍 자성(1573~1619.홍 응명.환초도인)이 저작한 책이다. 전편은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을,현실에 살면서도 현실에 집착하지 않는 마음가짐과 처세를 말하였고,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125 Votes0
    Read More
  17. 오늘의 명언(전쟁은...)

    인류는 전쟁을 끝내야 한다.아니면 전쟁이 인류를 끝내리라. --허버트 조지 웰즈-- 허버트 조지 웰즈(1866~1946) 영국. 소설가. 작품으로 '기이한 방문'이 있다. 전 세계에선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전쟁이 벌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데... 종교,이데올로...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407 Votes0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거짓말은 죄다!)

    거짓말은 그 자체가 죄일 뿐만 아니라 ,정신까지도 더럽힌다. --플라톤-- 플라톤(BC 428 ?~BC 348 ?) 그리스.철학자.사상가. 소크라테스의 제자였으며,아리스토텔레스의 스승이었고,현대 대학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고등교육기관인 아카데미아를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259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마음은 우주의 중심!)

    마음에 있지 않으면 보아도 보이지 않고,들어도 들리지 않으며,먹어도 그 맛을 모른다.이리하여 몸을 닦는 것은 마음을 바로잡는 데 있다고 이르는 것이다. --대학-- 대학:중국에서 유교가 국교로 체택된 한대(漢代)이래 5경이 기본 경전으로 전해지다가 , 송...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60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행복한 결혼은...)

    행복한 결혼은 완벽한 부부가 만났을 때 이뤄지는 게 아니다.불완전한 부부가 서로의 차이점을 즐거이 받아들이는 법을 배울 때 이뤄지는 것이다. --데이브 모이러-- 데이브 모이러: ? 어려서부터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꿔왔던 사람으로서, 치열하달 만치 열심...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26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