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사회는 흔히 보수와 진보라는 프레임에 갇혀 스스로를 파괴하는 사회가 된듯하다.

보수의 가치라 한다면 '안정'일 것이고, 진보의 가치는 '희망'일 것이다.

 

보수는 안정을 최고의 가치정점으로 삼다보니 다소 폐쇄적이고, 경직된 사회를 만들고,

진보는 희망을 이야기 하다 보니 불안정과 조금은 비현실적인 정책들을 남발한다.

 

이렇다보니 이 두가치의 측면은 항상 대립되고, 어느 하나 설득력 있는 이념으로 대접받지 못하는 듯하다.

사실 보수든 진보든 장점만 놓고 본다면 어느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이념의 가치가 보수와 진보만이 있다면 항상 대립되고, 충돌 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렇다 보니 보수의 장점과 진보의 장점은 모두 파괴되고, 서로 단점만이 부각되어 서로를 증오하며 동전의 양면처럼 파괴된 보수와 진보만이 우리사회를 이끌고 있다.

 

그렇다면 보수와 진보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안정적이면서 희망적' 일수는 없는 것인가?

안정과 희망이 같이 존재 한다면 이보다 좋은 사회는 없을 텐데 말이다.

 

결국 보수와 진보를 뛰어넘는 가치는 '안정적이며 희망적인'사회 일 것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합리적이며 공정한 사회가 되기 위한 노력이 우리사회 최고의 가치이념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

 

합리적공정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평등한 게아니라 공정한 것을 주장해야 하며

부자증세도 증세지만, 모두에게 부자가 될 수 있는 공평한 기회를 주어야 한다.

특히 기득권층, 특정학교, 특정지역출신들에게만 그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공평하지 못하다.

같은 잘못을 했더라도 누구는 감싸 돌고 누구는 비난하는 모순 또한 사라져야 한다.

 

지식인들도 이러한 사회문제와 모순을 공론화하는 자리를 활성화하여 자신들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

지금 지식인의 모습은 어떠한가? 진보와 보수라는 정치이념으로 나뉘어져 상대진영을 비난하고 비웃으며 자기들끼리 웃고 떠드는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민들은 공정한 사회가 오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만일 안철수 의원과 안사모회원님들이 바라는 사회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

 

만일 2015년 안의원님이 신당을 창당한다면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합리적공정사회를 가치로 삼는 정당이 아닐까 생각된다.

경제는 공정 성장론을 정치는 합리적공정사회가 안의원님의 프레임이 아닐까 생각된다.




  1. 오늘의 명언(용기있게 살아가자!)

    우리가 반드시 가져야 하는 용기 있는 모습은 .자신의 아픔과 힘든 과거를 뒤로 하고,이를 빠져나와 우리의 꿈을 위해 사는 것이다. --오프라 윈프리-- 오프라 윈프리(1954~ ) 미시시피주의 시골에서 사생아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고난을 겪어온 그녀는 14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198 Votes0
    Read More
  2. 오늘의 명언(불가능이란...)

    불가능은 소심한 자의 환영이며,비겁한 자의 도피처이다. --나폴레옹--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769~1821) 프랑스.군인.정치가. 프랑스 대혁명 말기 무렵의 정치지도자이며,1804년부터 1815년까지 프랑스의 황제였다. 나폴레옹 법전은 세계의 민법 관할에 크나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514 Votes0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주제파악은...)

    내가 소유하고 있지 않은 것을 소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망상에 빠지지 말고,내가 소유하고 있는 것 중에서 가장 은혜로운 것을 생각하라.또한 나에게 그것들이 없었다면 나는 얼마나 그것을 갈망했을 것인가를 생각해 보고 감사하게 여겨라. 그리고 어떤 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827 Votes0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삶은 곧 죽음에 이르는 길이다!)

    탄생은 죽음의 시작에 불과하다. --에드워드 영-- 에드워드 영:미국 신학자. 미국 웨스트민스터 신학교 구약 학자. 탄생은 죽음의 시작이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것은 하루하루 죽어가는 것이란 말을 했다가 , 정신병자 취급을 받기도 하고,부정적 사고를 하는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67 Votes1
    Read More
  5. 오늘의 명언(소욕지족 행복첩경(少慾知足 幸福捷徑))

    만족할 줄 알아 언제나 만족스럽게 여기면 한 평생 욕됨이 없을 것이고,그칠 줄 알아 항상 그친다면 한 평생 부끄러움이 없을 것이다. --명심보감--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776 Votes0
    Read More
  6. 법의 눈물?

    코레일 해고 노동자들이 10년 소송 끝에 패소했다. 34명의 젊디젊은 새댁들 중에 하나는 절망감을 이기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남은 33명은 끝까지 법적인 판단을 기다리며 1%의 희망이라도 그 끈을 놓지않으려고 피켙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회사 간...
    Category자유칼럼 By산책 Reply7 Views4111 Votes1
    Read More
  7. 오늘의 명언(사치의 폐해)

    사치하는 사람은 아무리 부유해도 모자라거늘,어찌 검소한 사람의 가난하면서도 여유 있음 만할 수 있겠는가? --채근담-- 채근담:중국 명나라 말기 문인 홍 자성(1573~1619.홍 응명.환초도인)이 저작한 책이다. 후편은 자연을 벗하며 살아가는 풍류의 즐거움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1 Views4409 Votes1
    Read More
  8. 오늘의 명언(성공의 요소들)

    성공의 중요한 요소는 지식과 창조력이다. --에릭 브리 뉼슨-- 천재들의 창조물도 실은 근성의 결과물이라는 식으로 말한 명언을 스치듯 본 기억이 있는데, 그리고 나 개인적으로도 고개를 갸웃하게 만드는 면이 있어서 지식과 창조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086 Votes0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아이들의 경제교육)

    집을 이룰 아이는 인분도 금처럼 아끼고,집을 망칠 아이는 금도 인분처럼 쓴다. --명심보감-- 명심보감:어린이들의 유교 학습을 위해 중국 고전에서 선현들의 금언,명구 등을 뽑아 편집한 책. 주로 유교적 교양과 심성교육,인생관 등에 관련된 내용들이다. 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327 Votes0
    Read More
  10. 오늘의 명언(건강과 명랑의 함수 관계)

    건강과 명랑은 서로가 서로를 낳는다. --조셉 에디슨-- 조셉 에디슨(1672~1719) 영국.수필가.정치인. 한 때 '체력은 국력'이란 말이 전 국가적 슬로건으로 가는 곳마다 걸려있던 때가 있었다. 그만큼 체력은,건강은 중요하다는 것일텐데,외모지상주의와 물질만...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869 Votes0
    Read More
  11. 새정연 ‘필사즉생 필생즉사’의 각오가 필요하다.

    새정치민주연합의 혁신안은 말 그대로 혁신을 혁신하기 위한 내용인 듯하다. 혁신의 말을 제대로 이해도 못 하는 듯하다. 지금까지 국민들이 새정치민주연합과 야당에 기대했던 바램은 지금과 같은 모습이 아니다. 국민들이 야당에 바라는 것은 포장지 색깔만 ...
    Category자유칼럼 By일파만파 Reply1 Views4430 Votes4
    Read More
  12. 오늘의 명언(나는...)

    자신은 이 세상의 전부이다.왜냐하면 죽어 버리면 모든 것이 무(無)가 되기 때문이다! --파스칼-- 파스칼(1623~1662) 프랑스.수학자.물리학자.종교철학자.작가. 근대 확률이론을 창시했고,압력에 관한 원리인 '파스칼 원리'를 체계화했으며, 신의 존재는 이성...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3 Views2907 Votes1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꿈이 있는 삶은...)

    오랫동안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앙드레 말로-- 앙드레 말로(1901~1976) 프랑스.작가.정치가. 파리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동양어학교에서 산스크리트어와 중국어를 배웠다. 열일곱 살에 대학입학 자격시험을 포기한 후에는 도서관...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088 Votes0
    Read More
  14. 착한사람이 진짜 별이다

    성경에서는 국가와 통치자를 위해서기도하도록 하고 있다.국가사회가 무너지면 개인의 삶도 무너지기 때문이다.이 세상은 개인주의가 판을 치는 듯해도개인으로만 살지 못한다. 개인은 전체를 이루고 전체는개인과 분리되지 않는다.그래서 책임 소재를 따지다...
    Category자유칼럼 By산책 Reply5 Views3184 Votes1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관(觀)을 갖고 살아가자.)

    신념을 형성할 때는 신중해야 하지만 형성된 후에는 어떤 어려움에도 지켜야 한다. -- 마하트마 간디 -- 모한다스 카람찬드 간디(1869~1948) 인도의 정신적 지도자로 ,위대한 영혼을 뜻하는 마하트마 간디로 널리 알려져 있다. 영국 유학을 다녀왔으며,인도의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2 Views3413 Votes1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일을 통한 행복 찾기)

    기쁘게 일하고,해 놓은 일을 기뻐하는 사람은 행복하다. --괴테-- 괴테(1749~1832) 독일.작가.철학자.과학자. 희곡 '괴츠 폰 베를린힝겐', 비극 '슈텔라', ,소설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으로 작가의 지위를 확보했으며, 작센-바이마르-아이제나흐의 군주로부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52 Votes0
    Read More
  17. 보수와 진보 이후의 합리적공정사회를 위하여

    우리사회는 흔히 보수와 진보라는 프레임에 갇혀 스스로를 파괴하는 사회가 된듯하다. 보수의 가치라 한다면 '안정'일 것이고, 진보의 가치는 '희망'일 것이다. 보수는 안정을 최고의 가치정점으로 삼다보니 다소 폐쇄적이고, 경직된 사회를 만들고, 진보는 희...
    Category자유칼럼 By일파만파 Reply0 Views3354 Votes2
    Read More
  18. 오늘의 명언(어느 훌륭한 대통령의 명언?)

    백성이 나를 비판한 내용이 옳다면,그것은 나의 잘못이니 처벌해서는 안 되는 것이오.설령 오해와 그릇된 마음으로 나를 비판했다고 해도,그런 마음을 아예 품지 않도록 만들지 못한 내 책임이 있는 것이니... 어찌 백성을 탓할 것인가? --세종대왕-- 세종대왕...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304 Votes0
    Read More
  19. 오늘의 명언(시간을 지배하는 것은 인생을 지배하는 것!)

    시간을 지배할 줄 아는 사람은 인생을 지배할 줄 아는 사람이다. --에센바흐-- 크리스토퍼 에센바흐(1940~ ) 독일.지휘자.연주가. 스타인웨이 영 피아노 콩쿠르,뮌헨 독일 라디오 콩쿠르,스위스 클라라 하스킬 국제 피아노 콩쿠르 등에서 1등을 했다. 시간은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835 Votes0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정신차리세!)

    인생의 경쟁에서 육체는 아직 살아있는데,정신이 기절한다는 것은 정신의 수치이다. --아우렐리우스--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121~180) 로마 제국의 제16대 황제. 철인황제로 불리며 5현제 중 한 사람이다. 중국의 '후한서'에 실린 대진국왕 안돈이 바로 마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27 Votes0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