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에세이·칼럼 게시판입니다.
이 곳은 되도록이면 자신의 창작글을 올려주세요. :)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두려움은 희망 없이 있을 수 없고,희망은 두려움 없이 있을 수 없다.

         --바뤼흐 스피노자--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네덜란드. 포르투갈계 유대 혈통의 철학자.

스피노자가 쓴 저작의 과학적 태도와 포괄성,철학사적 중요성은 스피노자 사후 오랜 세월동안 제대로 인정받지 못했다.

오늘날에 와서야 18세기 계몽주의와 근대 성서비판의 토대를 놓은 유럽 17세기 철학의 합리주의자 세 거두 가운데 한 사람으로 인정하는 추세다.

대작 '에티카'에서 그는 데카르트의 정신-육체 이원론에 반대했으며,서양 철학에서 중요한 철학자로 손꼽힌다.

헤겔은 모든 근대 철학자에 대해 "그대는 스피노자이거나 아예 철학자가 아니거나 둘 중 하나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다.

네덜란드의 유대인 공동체에서 생활해 ,유대 문화에 정통하였으나 비판적인 사상 때문에 유대인 랍비들로부터 제명을 당하기도 했고,

23세엔 유대사회에서 추방됐으며,그의 저작물은 가톨릭 교회의 금서목록에 오르기도 했다.

이후 안경알 깎는 일로 어렵게 생계를 유지했으며 ,생전에 교수직을 비롯하여 보수나 명예를 거부했고,가족의 유산도 누이에게 줬다.

그의 도덕적 특성과 철학적 성취를 두고 ,20세기 철학자 질 들뢰즈는 스피노자를 '철학의 왕자'라고 칭하기도 했다.

44세에 안경알을 깎을 때 나는 유리 먼지 때문에 결핵이나 규폐증이 악화돼서 폐병으로 세상을 떠났다.(위키백과)

그가 그리 단명을 한 것도 종교 탓,한 민족이었다는 팔레스타인과 피튀기게 전쟁을 하는 것도 유대인들의 종교 탓이라니...

바르게 잘 살자고 만들어진 종교가 불행을 자초하는 걸 보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테러방지법이 현실화가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사찰을 받을 수 있으니 피하잔 분위기가 퍼지는 듯하다.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정보가 빠져나간다는 삼성휴대폰을 아이폰으로 바꾸고,포털 사이트도 안전한 곳으로 피하잔 식의 움직임이 보인다.

난 얼마 전 피처폰이 고장나는 바람에 스마트폰으로 바꾸면서 싸고 커서 삼성폰을 쓰고 있고,

포털 사이트도 친일매국노에게 협조적인 것으로 아는 것을 이용하고 있으며,SNS도 유대인의 것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친구들이 하나씩 둘씩 떠나가며 인사를 한다.

그런 친구분에게 나는 끝까지 남아서 투쟁하겠다는 말로 인사를 대신했다.

그래...봐라.늬들이 보는 것 다 아는데,늬들 면전에 뱉어내듯 늬들의 비난을 해댈 것이다.

두려울 것이다.아니꼬울 것이다.그래서 테리스트라고 잡아들이려고?그러라고 전해라!


불의세력이 있어 그들과 싸우고자 하는데,그래서 물러나라고 외치는데,그들이 두려워서 듣지 않는 곳에서만 소곤소곤 비난해서 무슨 소용일까?

그리고 내 정보래야 감추고 자시고 할 것도 없어서 다 뒤집어 봐도 상관하지 않을 것이다.

이런 가공할 일들이 벌어지는 것은 희망의 꽃피움이 다가왔음을 증명하는 것일 게다.

거짓을 거짓으로 덮으려다 스스로 모순을 범하다 보니 자멸을 하게 되는 것일 게다.

이번 노벨위원회에서 한국을 제명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국제기구들로부터 차차 제명조치가 늘어날 것이다.

그러거나 말거나 친일숭미에만 열을 올리고 있는 친일매국노 정부는 눈 하나 깜박이지 않겠지만,그리고 그들은 우리나라가 망하길 바라고 있는지 모르지만 ,

대한민국이 망하기 전에 그들이 몰락할 것이며 ,한국인들은 망하기 일보직전,회생을 하고야 말 것이라고 본다.


평소 한국인들이 아직 쓴맛다운 쓴맛을 못 봐서 친일매국노들의 잔혹사를 외면하는 거라고 여겨왔다.

1세기 이상 일제 망령과 친일매국노들에 의해 크고 작은 고통에 익숙해져서 지금 이런 큰 위기에 닥쳐서도 위기인 줄 모르고 있는 것이라 생각했다.

그리고 절체절명의 위기에 닥치면 강인한 민족성이 되살아나 극복해내리라 생각해 왔다.

지금은 아니지만 '안 철수 현상'때부터 최근까지  안 철수가 그런 때를 기다리며 내공을 쌓으면서  기다리다가 ,

친일매국노들과 그 협조자들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을 때 우뚝 서서 나라의 운명을 결정지어주길 바랐었다.

그러나 그 역시 그가 말한대로의 새정치가 아닌 구정치를 하고 있고,새 틀이 아닌 구 틀에서의 아귀다툼에 동참하는 걸 보곤 절망.


점점 두려움의 깊이가 깊어진다는 건 ,희망의 싹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말이란 것이었다.스피노자에 의하자면...

날이 밝기 전의 어둠이 가장 깊다지 않던가?

그 어둠이 극에 달했을 때의 고통이 자심할 줄 알기에,얼마간의 고통을 각오한 나로선 두려움보다 희망이 커지고 있었던 것이다.

꼼수에 꼼수를 덮어씌우며 한국인들의 정신을 혼란시키고 있는 구시대 정치꾼들의 가소로운 우민정치의 실체를 우린 알아야 할 것이다.

지금 여와 야에서 벌어지고 있는,한국인들의 안녕과는 전혀 상관없는 작태들은 그들만의 리그란 걸 알아야 할 것이다.

진흙탕 속에서 영롱한 연꽃이 피기 위해선 끝없는 사투가 있을 때 가능한 것처럼,

물위를 노니는 새들이 저처럼 유유자적하기 위해선 물밑의 물갈퀴를 쉬지 않고 놀려대야 하는 것처럼,

우리의 희망이란 것도 쉬지 않고 추구할 때라야만 비로소 꽃을 피울 것이다.


그래서 나는 이 구시대적 정치공학을 극복할 수 있는 길로 무소속 선거혁명을 외치고 있는 것이다.

단지 우리의 손으로 ,우리들의 뜻대로,이뤄서 우리들이 직접 이끌어가는 정치라야만 이 난국은 포스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당장 시작해야 할 것이다.

차일피일 미루기만 하다간 또 다시 저것들의 노림수에 놀아나다 시간만 허비하게 될 것이기에...

시작이 반이라 했다.

금번 총선에서부터 우린 무소속 선거혁명을 시작해야 할 것이다.

여당이네 야당이네,3당이네 하는 것들이 다 그놈이 그놈이라며 절망하거나 포기하거나 대충 찍어줘선  안 될 것이다.

우리들만의 무소속연합을 만들어 감동의 정치를 해갈 수 있도록 감시하고,동참해가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업적에 따라 또 다시 무소속 선거혁명을 반복해가노라면 수십 년 안에 우리들을 감동시키는 정치권을 형성해낼 수 있을 것이다.

그뿐 아니라 전 세계의 본보기가 되어 ,우리의 경우를 배우려는 행렬이 줄을 잇게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정치선진국이 되어 우리의 후손들이 자랑스럽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공화국이다.

바로 우리들이 주인인 나라란 말이다.

주인들이 직접 나서지 않으면서 주인 노릇만 하려다가 지금 이 꼴을 당하고 있잖은가 말이다.

한국인들 모두의 대오각성이 절실하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화이부동  

  1. 오늘의 명언(적극적으로,긍정적으로 나이를 먹자!)

    당신이 되고 싶었던 어떤 존재가 되기에는 지금도 절대 늦지 않았다. --조지 엘리엇-- 조지 앨리엇(1819~1880) 영국.여류 소설가.본명은 메리 앤 에번스 영국 중부의 워릭셔에서 건축가였다가 토지관리인이었던 아버지의 딸로 출생하였다. 견실한 성격을 가졌...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268 Votes1
    Read More
  2. 오늘의 명언(나부터 큰 그릇이 되자!)

    사람이 사랍답게 살 수 있는 힘은 오직 의지력에서 나온다.물그릇이 있어야 물을 뜰 수 있다.의지력이란 바로 그 물그릇인 것이다. --레오나르도 다빈치-- 레오나르도 다 빈치(1452~1519) 이탈리아.화가.조각가.건축가. 15세 때부터 안드레아 델 베로키오의 도...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68 Votes2
    Read More
  3. 오늘의 명언(진정 부끄러운 것은...)

    정상에 오른 자들을 시기하지 마라.그들이 목숨 걸고 산비탈을 오를 때,그대는 혹시 평지에서 팔베개하고 달디단 낮잠에 빠져 있지는 않았는가?때로는 나태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도 죄악이라는 사실을 명심하라. --이 외수-- 이 외수(1946~ ) 한국.소설가.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08 Votes1
    Read More
  4. 오늘의 명언(아이들의 모범이 되라!)

    말보다 우리의 사람됨이 아이에게 훨씬 더 많은 가르침을 준다.우리는 우리 아이들에게 바라는,바로 그 모습이어야 한다. --조셉 칠튼 피어스-- 조셉 칠튼 피어스:심장 지능의 세계적 거장으로 인정받고 있다. 우린 보통 자신의 아이들에게 바랄 것이다. 능력...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817 Votes1
    Read More
  5. 오늘의 명언(희망과 두려움)

    두려움은 희망 없이 있을 수 없고,희망은 두려움 없이 있을 수 없다. --바뤼흐 스피노자-- 바뤼흐 스피노자(1632~1677)네덜란드. 포르투갈계 유대 혈통의 철학자. 스피노자가 쓴 저작의 과학적 태도와 포괄성,철학사적 중요성은 스피노자 사후 오랜 세월동안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239 Votes1
    Read More
  6. 오늘의 명언(환경은...)

    환경은 나에게 주어지는 것이기도 하지만,내가 또 만들어가는 것이기도 합니다. --혜민-- 혜민:대한불교 조계종 승려.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버클리 종교학 학사,하버드 대학 종교학 석사,프린스턴 대학교 종교학 박사...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845 Votes1
    Read More
  7. 오늘의 명언(진정한 친구는...)

    역경은 누가 진정한 친구인지 가르쳐준다. --로이스 맥마스터 부욜-- 로이스 맥마스터 부욜(1949~1984) 미국.소설가. 이 시대 최고의 역경이다.그리고 그 역경을 함께 헤쳐나갈 친구가 그립다. 전 한국인들의 사생활이 독재자의 손아귀로 빠짐없이 넘어갈 위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606 Votes1
    Read More
  8. 오늘의 명언(올바른 가정교육)

    부모의 장기적인 시야가 자녀의 꿈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루이 파스퇴르-- 루이 파스퇴르(1822~1895) 프랑스.생화학자.세균학의 아버지로 불림. 분자의 광학 이성질체를 발견했으며,저온 살균법,닭 콜레라의 백신을 발명했다. 1861년의 저작 '자연...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966 Votes1
    Read More
  9. 오늘의 명언(외면하지 마라!)

    고개 숙이지 마라.세상을 똑바로 정면으로 바라보라. --헬렌 켈러-- 헬렌 애덤스 켈러(1880~1968) 미국.작가.교육자.사회주의 운동가. 인문계 학사학위를 받은 최초의 시각,청각 중복 장애인이다. 그녀의 장애로 인해 가지고 있던 언어적 문제를 가정교사 앤 ...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4558 Votes1
    Read More
  10. 사랑은 봄비처럼 이별은 겨울비 처럼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541 Votes1
    Read More
  11. 너에게 난 나에게 넌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186 Votes1
    Read More
  12. 감수광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301 Votes1
    Read More
  13. 오늘의 명언(매사에 감사하라!)

    아침에 일어날 때마다 그 날 해야 할 일이 있음에 감사하라. --킹슬리-- 찰스 킹슬리(1819~1875) 영국 데본셔의 호른에서 목사인 아버지의 아들로 태어났다. 런던 킹스 칼리지와 캠브리지의 막달린 대학을 졸업했고,캠브리지 대학의 현대역사학 교수였다. '그...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5351 Votes2
    Read More
  14. 오늘의 명언(진솔하게 살면 행복해진다!)

    사람은 달이다.저마다 감추려는 어두운 면이 있다. --마크 트웨인-- 마크 트웨인(1835~1910) 미국 .소설가.본명은 새뮤얼 랭혼 클레멘스. 4살 때 이사간 미시시피강 주변의 자연은 그의 유년기에 깊은 인상을 남겨,후일 그의 작품에 큰 영향을 끼쳤다. 열한 살...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466 Votes1
    Read More
  15. 오늘의 명언(사랑은 아름다운 것)

    사랑이 있을 때 세상이 아름답게 보입니다.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은 내 안에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혜민-- 혜민:대한불교 조계종 승려.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캘리포니아 주립대학교 버클리 종교학 학사,하버드 대학 종교학 석사,프린스...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82 Votes1
    Read More
  16. 오늘의 명언(가려서 읽고 살자!)

    우리는 우리가 읽는 것으로 만들어진다. --마르틴 발저-- 마르틴 발저(1927~ ) 독일.극작가.소설가. 독일 소시민의 본질을 추구한 '도토리 나무와 앙골라 토끼', 유대인 문제를 파헤친 '검은 스완', 퇴폐적인 현대 자본가를 희화화한 '등신대 이상의 크로트씨'...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865 Votes1
    Read More
  17. Cowboy Bebop OST The Real Folk Blues

    사랑했었다고 슬퍼하기엔너무나도 시간은 지나가버렸네아직 마음속의 터진곳을여미지 못한채로 바람이 불고 있어 한쪽눈으로 내일을 보고한쪽눈으로는 어제를 바라보고있어그대의 사랑의 요람에서다시한번 편안히 잠든다면 메마른 눈동자로 누군가 (대신)울어...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705 Votes1
    Read More
  18. Stayin' Alive

    넌 내가 걷는 걸음걸이를 보고 구분할 수 있을거야나는 여자를 위하는 남자다라고 얘기할 시간이 아니지음악은 크게 연주되고 여자들이 열광하지 나는 태어난 때부터 이리저리 차이며 살아왔네그래도 지금은 괜찮아 괜찮은 편이지그래도 당신은 다른 쪽을 볼 ...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388 Votes1
    Read More
  19. Venus

    산 꼭대기에 놓여진 하나의 여신상마치 은빛 불꽃처럼 활활 타오르고 있네사랑에 빠진 아름다움의 절정그 여신의 이름은 바로 비너스 너무도 매력적인 그녀 너무도 매혹적인 그녀난 완전한 그대의 비너스, 난 철저하게 그대의 욕망 속에서활활 타오르는 불꽃, ...
    Category시/노랫말 By회원101 Reply0 Views4131 Votes1
    Read More
  20. 오늘의 명언(진리는 쓴 약이다)

    진리는 쓴 약이다.사람들은 그것을 마셔 우둔함의 병의 고치려 하지 않고 그대로 내버려둔 채 살아간다. --코체프-- 테드 코체프(1931~ ) 영화 감독. 캐나다 토론토에서 태어난 그는 어려서부터 지역 TV에서 경험을 쌓기 시작했으며,1957년 영국으로 이주해 영...
    Category에세이 Bytitle: 태극기미개인 Reply0 Views3257 Votes1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14 Next
/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