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그동안 격랑에 휩쓸려 마치 폭풍우를 견디는 심정으로

지나온 것 같습니다.

작년 12월 23일인가 가입하여 지금까지

쉴새없이 지났습니다.

민주당과 통합이야기 그림자도 없었던 때에 가입 했고

민주당이 싫어 무당파로 있다가 안철수 의원을 지지하게 되었고

집사람이 안사모에 들었다는 말을 듣고 가입한 것이 여기까지 오게

되었습니다.

제 의사와는 전혀 무관하게 민주당 옹호자처럼 인식이 되고

심지어 완장을 차고 설치는 인간으로까지 취급을 받게 되었는데

수십번이나 안사모를 떠날 생각을 꾹꾹 눌러 참은 것은 안철수 의원의

선의 때문이었습니다.

그가 갖은 모함을 받으면서도 묵묵하게 바른 길을 향하여 가는 그 모습에 매료되어

한마디라도 거든다는 것이 여기까지 왔습니다.

저는 가입 초기에 이미 이런 일을 예견하였고

단단히 준비하고 쓰나미를 견디는 심정으로 가야 할 것을

말하였습니다.

물론 민주당과의 연대는 커녕 신당 창당일정도 잡히지 않을 때였습니다.

지금도 갈 길이 멀고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당분간은 큰 분란은 없을 것입니다.

전쟁중에는 원수라도 손을 잡게 되는 것이니

선거를 치르는 과정에서는 어찌 됐든지 힘을 합하게 되어 있을 테니까요.

 

그동안 두번이나 오해하고 불순분자로 오해해서 심한 말을 했던 마이더스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그리고 감정을 조절하지 못하여 과격한 말들을 한 것에 대하여도

사과를 드립니다.

삼광교님의 말처럼 인터넷은 사람이 보이지 않고 글만 보이기 때문에

상대방이 어떤 의도와 감정을 가지고 이야기 하는지 알기 어렵고 하여

오해하기도 쉬울 것입니다.

 

그렇지만 항상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큰 틀에서 볼 때 모두가 같은 한국 사람입니다.

정부나 새누리당이나 진보당이나 민주당이나 기업가나 노동자나 부자나 가난한자나

다 한다리 건너면 이웃이고 친구고 가족아닙니까?

험한 말을 쓰고 때로는 육두문자를 쓰기도 하지만 그런 것은 어디까지나

링 안에서 하는 것입니다.

링을 벗어나는 순간 우리는 한 가족이고 친구고 선후배고 이웃입니다.

 

이곳 안사모는 너무나 경직되어 있습니다.

지나치게 경직되어 있는 사회는 지나치게 방탕한 사회만큼이나

그 폐해가 심각한 것입니다.

전쟁중에도 껌을 씹으며 농담을 하는 서양 병사들을 보면 얼마나

멋지게 보이는지 모르겠습니다.

전쟁도 삶의 한 단면일 뿐이고

c.s 루이스의 글을 읽어보면 총에 맞아죽는 것이 훨씬 행복한 것이라는 말을 합니다.

사람들은 전쟁을 두려워하지만

생각해보면 살면서 당하는 죽음보다 고통스러운 것들이 많이 있지요.

사는 것이 전쟁이기도 합니다.

 

사람은 어차피 울면서 왔다가 울면서 갑니다.

사는 것 자체가 괴로운 일입니다.

그래서 아마 개콘 같은 것도 하지 않을까 하는

그렇게라도 웃어볼려고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 세상에 많은 이론과 사상이 있어 저 같은 사람은 한 페이지도 이해 못할

사상서도 많이 있더군요.

그래도 저는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사람이 울 때는 같이 울어줄줄 알고

사람이 웃을 때는 같이 웃어줄줄 알아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세상에 수만가지 사연이 있더라도

부모의 가슴속에 세상이 무너지는 괴로움이 있어도

학교에서 기뻐 날뛰며 들어오는 자식을 웃으면서 안아주는 것이

사람인 것이라 생각합니다.

내가 아무리 기쁜 일이 있어도 초상을 당한 이웃이 있으면

함께 울어주는 것이 정상적인 사람사는 사회라 생각합니다.

 

제가볼 때 변해야 할 것은 세상이 아니라 안사모입니다.

제가 50여년을 살아오면서 이렇게 이상한 사회에서 살아본 적이 없습니다.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에 온 것일까요?

제가 이상한 사람인 것인가요?

새정치도 좋고 개혁도 좋지만 무엇을 위한 새정치고 개혁인가요?

그 나라에 독일 병정만 가득한 로보트로 가득한 사회라면

나는 그런 나라에서는 하루도 살고 싶지 않습니다.

 

저는 소위 말하는 유신 독재 시대에 대학을 다녔습니다.

뭣도 모르고 대모도 하고 돌아다녔습니다.

생각해보면 한국사에서 격렬한 민주화 투쟁 한가운데서

말 한마디만 잘못해도 쥐도새도 모르게 끌려가는 시대에 살았어도

그때도 사람사는 사회였습니다.

 

지금 선거에서 지면 대한민국이 절단날 것처럼 말하는 사람들이 있지만

새누리가 다 독식해도 나라 절단나지 않습니다.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면 도저히 이 나라에 살 수 없을 것 같았지만

멀쩡하게 살아서 한가하게 이렇게 글이나 쓰고 있는데

내 불만이 하늘을 찔러도 그 분의 지지도 하늘을 찌르더이다.

 

악한 백성에게는 악한 통치자를 보내 징치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어찌보면 통치자의 수준은 백성의 수준을 대변하는 것입니다.

 

세상은 어디를 가나 다 마찬가지라는 것을 실감한 시간이었습니다.

더 심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기분이 참 묘하고 아이러니 합니다.

새끼 잃은 팬더의 심정은 백번 이해한다 해도

그래도 사람사는 사회가 되면 좋겠습니다.

 

제글로 상처입은 모든 분들께 정중하게 사과를 드리며

안님과 안사모의 건승을 기원합니다.

 

 

 

 

?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3.27 13:39
    에효~이제 미개인은 누가 갖고 놀아주시나?^*^
    안사모는 안 철수의 팬클럽이란 한계를 갖고 있어서 님을 답답하게 만들었던 모양입니다.
    안사모를 떠나시더라도 안 철수가 옳은 것만은 잊지 마시고 꾸준히 사랄ㅇ해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야 합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3.27 13:43
    왜요? 에효~ OK이는 누가 데리고 놀아주냐?????
  • ?
    나수사 2014.03.27 14:12
    참을 수 없는 가벼움에 나온 테레자의 심정이 된지 오래..
    산책님의 글이 무척이나 공감되며 마음이 아픕니다.
    저 또한 수십번 같은 생각을 했기 때문입니다.
    안샘을 생각하면 멀어질 수도 떠날 수도 없었던 시간들...
    탈퇴하면 간단히 그만인 이 곳을 새끼 놓아둔 둥지처럼
    쳐다보고 쳐다보며 앞날을 걱정하게 되는 그런 마음.
    많은 김성식 속에서도 떠나지도 못한 꽃제비가 된 듯해서..
    즐거웠던 공간이 부담으로 느껴집니다.
    안샘을 믿어보자는 마음으로 버틴 시간이었습니다.
    점점 가늘어져가는 게시판을 보며 초심을 되돌아보며 예민해진 것도 사실..
    분란세력을 정리하라라는 글에 ..오히려 분란자라는 소리 들었으니 !
    이 공간이 어떻게 흘려가며 자정능력이 있는지 ... 두고 보면 알겠지요.
    김에 저도 휴식을 취할까 합니다.
    짧은 시간동안 고생하셨습니다 !
  • ?
    title: 태극기OK 2014.03.27 15:38
    나수사님까지 왜 이러십니까???????? 안의원님만 보고 갑시다.!!!
  • ?
    title: Luck메밀꽃 2014.03.27 14:26
    두분 왜들 그러시나요?
    저도 안사모 가입 후 1년여가 된 듯 합니다
    그동안 수없이 태클에 넘어지고 자빠져도 안님만 보고 가자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버텨왔는데요 두분께서 잠시 쉬신다면 저도 쉬고 싶습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3.27 15:40
    꽃님은 또 왜 이러십니까???????? 안의원님만 보고 갑시다.!!!
  • profile
    복지세상 2014.03.28 20:07
    마음의 상처가 많으셨나 봅니다. 안사모를 잠시 떠나더라도, 안철수 사랑만은 변치 않기를 희망해 봅니다! ^^잠시 쉬신다고 했으니
    원기회복해서 다시 돌아 오세요!
  • ?
    태무진 2014.03.27 16:52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title: 밀집모자시골다방박양 2014.03.27 18:01
    구구절절 진심어린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일조한 것 같아 무겁게 가라앉네요..
  • profile
    무아 2014.03.27 19:36
    얼래리?
    산책님 !!!
    나 자주 안온다꼬 삐지넴
    걍 눌러 앉아요
    나수사님이 포인트도 선물하고 그러는디
    미개인님은 사시는 근처만 가면 퍅퍅 쏜다구 하시구
    꼴보기 싫은 누구는 하루도 안빠지고 출석하고 ...
    산책님은 가믄 안되여
    내가 얼매나 좋아 하는데~
  • ?
    다산제자 2014.03.27 20:25
    산책은 숲좋은 곳에서 반나절만 하세요~ 마음 추스리시고 조만간 오세요. 보다나은 사회를 위하여 안사모 모두는 뜻과 힘을 합쳐야지요.
  • ?
    삼광교 2014.03.28 00:00

    산책님!!누가 무슨 말씀을 하시던가요..전 경상도 사람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그것도 어릴 적 남녀 공학 학교에서 다닌 농촌 출신이라서..왠만한 글에는 별로다 하는 맘을 먹어요..
    저 사람이 왜!저런 글을 썼을까 하고 내 스스로에게 반문해 보기도 하고요..
    나중에 글을 써다가 어느날 불현듯 그 분을 봤을 경우,거기서 느끼는 정서란 게 있어요..
    사람이란게 실지 딱 보면 그 사람의 인생관이란게 나오잖아요..
    글 하고 사람하고는 차이가 좀 날수가 실은 많아요..인생은 글대론 안 간다고 봅니다..
    세월이 흐르면 흐를 수록 변하는 게 인생인데,문제는 좋게 변하고 편안하게 변해야 된다 이 말씀이에요..
    전 이 곳이 참 좋더라고요..어디 어느 곳을 가 보더라도 정치에 대한 글을 편안히 써는 곳이 없더라고요~
    그렇는데 이 공간은 정치에 대한 전국 각지의 남녀 노소가 다 모여 글을 써는 공간이잖아요..
    말 그대로 누구의 몫도 아닌 우리 모두의 몫이 잖아요..
    그러니 이 사람은 이런 얼굴로~그리고 저 사람은 저런 얼굴로~고루고루 보면서 써는 얼굴..
    어찌보면 대한민국 정치사의 모든 모습을 그려보는 모두의 공간이라고 보면 될 것입니다..
    오늘부터 안 철수의 재밋난 모습들이 보이데요..옷도 갈아 입고..말 그대로 새 정치의 모습에
    한 번 웃으면서 좋은 글을 만들면서 장식해 보입시다..산책 님`~~

  • profile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2014.03.28 00:08
    산책님 떠나고 싶을땐 잠시 떠나계서도 됩니다.*
    안님에 대한 맘만 변치 마시고 빠른 시간안에 다시 뵐 수 있으면 더 없이 좋겠어요!!!

    사람살이가 다 내 맘 같지 않기에 열이면 열이
    똑 같은 이야기를 듣고도 다 다르게 생각하고 행동하는게
    현상 이잖아요~ 어떻게든 속상한 맘 있으시다면
    빠르게 푸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 ?
    마이더스 2014.03.28 00:36
    사실 저는 산책님글 애독자입니다 글체에 묻어나는 인간미가 무척 많은분이라 생각하였지요! 저는 재작년 문후보와의 단일화시에 가입하였다가 이듬해 여러사정상 떠낫엇지요! 개인적인 산책님에 대한 선입견은 매우 좋답니다! 정치견해있어서 제표현이 많이다르게 느끼시는것 알고있지요 그것은 우리의 메세지가 우리 지지자들만의 공유가 아니기에 그런것입니다 더구나 같은당내서조차 매파와 비둘기파가 공존해가는것이며 공격성과 화해성이 늘 상존하는곳이 정계의 미덕이라 여겨집니다! 전 원래 무당파에 가깝지만 여권의 사이비보수 만큼이나 야권의 사이비진보를 혐오합니다! 또한 작년 이곳을 떠난 결정적 이유가된 통일관념과 의지에관한 안사모인들의 무관심 무지에 놀라고 실망햇기에 안사모인들에 대한 보편인식이 그다지 좋아는 않습니다! 그러한 이유로 제글 대부분은 안사모인들 대상으로 쓴것이 아니고 외부입니다! 그런점을 산책님께서 이해주시고 기회만들어 소주나 기울입시다~^^
  • ?
    산책 2014.03.28 10:41
    마이더스님 감사합니다. 제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잠시 쉬면서 마음을 정돈하려고 합니다.
    댓글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올라온 글들은 읽어 볼 것입니다.
    모두 건강하시고 정치 팬카페지만 즐기면서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모임초년병 2014.03.28 00:37
    ...........뭐라 할말이 딱히 없네요.......그저 글을 읽어 내려가면서 마음이 꽤나 무거워지는것만 느꼇습니다......어느 누구하나 님의 지적에 자유롭지 못할것입니다...무한한 공감이가며...죄스런 마음도 듭니다...오늘 안님께서 파격적 행보를 보여..기쁜 마음으로 들어왓다가...갑자기 무겁네요...가입한지 1년이 지나고 또 몇개월이 흐른 지금 뒤돌아보니...무엇하나 제대로 한것도 없고 안님을 위해 힘쓴것도 없엇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더더욱 마음이 무겁습니다...님과갇은 생각은 아마도 여러 님들도 하셧을거라 봅니다..저또한 여러번 이젠 신경쓰지말고 한발 뒤로 물러나서 바라보자고 다짐햇지만...무의식적으로 로그인하고 자판기에 손꾸락이 올려지더군요.....이왕 이리된거 까짓거! 갇이 쉬시자구요^^ 뉴스 접하다가 위기다 싶을때나....지금이 뭉쳐야 할때다 하고 느껴질때....신속하게 모이지요 머^^ 울화통 터지는 글들을 읽다보면 하루 스트레스가 없어지는게 아니고 더 쌓이는게 사실입니다...건전한 글과 고운 심성으로 대화할수 있을때까지 님의 글을 발판삼아 잠시 뒤로 물러나서 푸욱 쉬고 싶네요^^ 감사합니다^^내일부터는 일찍 잘수 있겟습니다^^
  • ?
    불비불명 2014.03.28 00:55
    4/4일 제주 왕벚꽃 잔치 시작합니다.
    약속 드린 벚꽃향 풍기는 막걸리에 파전
    적금 깨고 쏠게요~

    고이 품은 인생사 한 수 전해 주셨음 합니다.
    쪽지 주세요.

    제주 불비불명 올림
  • profile
    구월 2014.03.29 01:11
    다~
    용서하시고
    이해하소서
    힘들고 외로운때 입니다
    가지 마소서
    뺨 비벼되던 그 흔적들로
    보내 드리기가 싫습니다
  • ?
    산책 2014.03.29 10:29
    고성인 님 감사합니다.
    가는 것 아닙니다.
    대부분 안사모 회원들이 침울하여 있는데
    행동 하는 것이 부담이 되어 잠시 쉬려 하는 것입니다.
    글 쓰는 것을 자제하는 것이지 안사모를 떠나는 것은 아닙니다.
    이 곳 안사모 회원들의 마음에 봄이 돌아 오기를 바랄뿐입니다.
    시절은 봄인데 봄이 아닌듯 하여...^^
  • ?
    사랑서리 2014.03.29 22:12
    산책님~ 포기하지 마세용~
    힘드시더라도 묵묵히 님의 길을 가십시요
    저같은 밥버릇지도 여기저기 밟히며
    아픔의 눈물을 삼키며
    더 고통스러운 길을 포기하지 않고
    걸어가고 있습니다.
    산책님!
    사랑합니다~
  • ?
    title: 태극기OK 2014.04.01 17:57
    열심히 들어와서 글은 읽어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6687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4739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1585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2631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41398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4863   마니니
10239 집들이 소감!!! 2 0 2812 2014.04.01(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238 여의도역 5번 출구에서 안 철수 .김 한길 공동대표가 거리 홍보전을 한답니다.! 5 1 3872 2014.03.3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237 2014.3.30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 1 2237   title: 태극기미개인
10236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 투표 결과 2 1 3384 2014.04.01(by GO김민회)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10235 정치이념이 다르다고해서 틀린게 아니야 0 3251   뽕판다
10234 안철수 삼행시 1 5 3239 2014.04.01(by 시골다방박양)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3 안철수와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꿈꾸다 10 7 3075 2014.03.31(by 비비안리)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2 삼각편대를 짜라 1 2 2708 2014.03.3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31 안철수에게서 유현덕을 보다. 5 13 5475 2014.04.01(by 고래62) 혀니혀니
10230 '거친 대지'에서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침묵 2 file 0 7161 2014.04.01(by GO김민회) GO김민회
10229 공격은 최상의 방어다 10 7 3538 2014.03.30(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28 똥파리라 했더니 너무 심하다며 장돌뱅이라고 부르자한다.^*^장돌뱅이 정치란? 0 6300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긴급 기자회견 공지..가능한 분들은 참석 바람! 5 7 4189 2014.03.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6 기초단체 무공천 안철수의원에 `독 ` 될 수 있다. 그리고 출구전략 1 4 2805 2014.03.29(by 미개인) 미공무역
10225 새정치민주연합의 권리당원이 돼어서 외로운 안철수에게 힘을 보탭시다!^^ 22 11 6801 2014.03.30(by OK) 찬희
10224 안 "통일대박 말고 서민대박 없나?" 3 1 5676 2014.03.29(by 열두손가락) 이이장군
10223 안 대표의 현장 정치.... 7 4 2548 2014.03.28(by 삼광교) 삼광교
» 안사모를 잠시 쉴까 합니다. 안님과 안사모 그리고 신당의 건승을 바랍니다. 21 10 3876 2014.04.01(by OK) 산책
10221 기초단체장 출마자들이여,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해라 5 2 3620 2014.03.28(by OK) 다산제자
10220 한동안 정말 많이 참았습니다. 5 2 2777 2014.03.27(by 모임초년병) 진보가극우인나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