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그는 매우 열정적이고 유능한 시골 선생이었다. 마을의 증기 기관을 맨손으로 고쳐 인기를 끌기도 했고, 철자법을 가르쳤던 경험을 바탕으로 초등학생을 위한 사전을 내기도 했다. (이 사전은 '논리철학 논고'보다 훨씬 많이 팔렸다.)


하지만 그는 학생들과 학부모들에게 미움과 원성을 사기도 했다. 학생들에 대한 기대치가 지나치게 높아 체벌도 서슴지 않았던 탓이란다. 학생들 대부분은 출세하고는 별 상관 없이 평생 농사를 지으며 살아갈 처지였다. 그러니 왜 공부를 못하면 매를 맞아야 하는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


·IMG_0687.JPG


http://www.youtube.com/watch?v=YJrUBuz4pwg '안철수, 어쩔!!' (한겨레등 언론들과 김어준 총수)



 .. 언어는 세상의 무엇을 가리킴으로써 의미를 갖는 것이 아니다. 예컨대, 어떤 사람이 '망치!'라고 말했을 때, 이 말은 망치를 지시하기 때문에 뜻을 갖는 것이 아니다. 이 말은 상황에 따라 '망치 좀 갖다줘!'라는 뜻으로도, '저기 망치가 있어'라는 뜻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이처럼 언어가 의미 있는 이유는 무엇을 지칭하기 때문이 아니라, 게임의 법칙을 따르듯, 제각각 말이 사용되는 다양한 '삶의 양식' 속의 규칙을 따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언어와 그것이 가리키는 대상 사이의 명확한 관계를 밝혀서 오류가 없는 이상적인 언어를 만들려는 작업은 무의미하다. 철학이 할 수 있는 것이란 말들이 쓰이는 각각의 삶의 상활을 드러내고 보여 줌으로써 오류를 줄이는 일뿐이다. 우리는 이제 이상적인 언어를 만들려는 '사상누각'을 버리고 일상의 언어라는 '거친 대지'로 돌아와야 한다.”



hyun1620201211232148550.jpg


작은 약속과 보다 큰 약속


 '현재 민주 당원들이 모두 탈퇴해야 하고 분명히 100% 새누리당이 이기는 선거이다.'

 '번호없이 무슨 출마냐? 번호 달고 와라!'

 '기호 1번만 있고, 나머지 번호들은.. 맨 뒷자리에서도 무소속이나 다른 여러 경쟁자들과 섞여 국민들이 매우 혼란스러워 할거다.'

 '단순히 약속을 지키위해서 공천을 하지 않고 그냥 이래도 선거를 치르는 것은 결과가 어떻게 되었든, 작은 약속은 될 것이지만, 자명하게도 선거에서 100% 새누리당에게 자리를 내어주게 되면 모든 책임은 안철수 대표가 지어야 하며 정치 생명에도 큰 상처를 입게 될 것이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까지 고집을 부려야 하는지를 묻는다. 우선 국민들이 정신적인 혼란과 쓸모없는 시간 낭비를 불러 일으키기에, 명박이가 싫어서, 내란닭이 싫어서 2번 자연스럽게 선거권 투표할 수 있도록 내버려 두는 것이 나은 방향이 아닌 지를 묻는다. 


'입법하는 선에서 공천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이지, 상대도 하지 않는 걸 왜 구지 선택해서 고집을 부리는지..

(하니 방청객들이 웃는다.. 자신의 지역 구청장의 이름도 모르는 젊고 밝은 청년들이..)'


'기초공천과 비례대표 이런 것은 역사가 있다. 

그걸 만들고 지금까지 성과들을 보았을 때 안철수 대표 식으로 밀고 나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비례 대표로 여성 의원들도 많이 늘었고, 공천도 지역만 잘 골라 하나의 전략으로써 작용하면 효과가 크다.'


그럼 왜 안철수 대표는 작은 약속임에도 불구하고 옹고집을 부릴까? 자신의 정치 생명에 대한 위협 그리고 수많은 국민들의 비난을 사면서까지...


국민의 열망이, 국민의 정치에 대한 열의가 안철수 대표로.... 안대표는 생각했다. 이것이 정말 국민이 나를 통해 정치에 대해 무엇인가를 바라고 있는 것인지를..


"그래 이 참에 국민들이 정치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끔 할 수 있는 기회이고, 국민들 스스로도 공부해야 한다는 생각과 정치에 대한 사고를 조금 더 진지하게 할 수 있는 의미있고 가치있는 계기로 만들어 보자."


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걱정과 블루하우스에 대한 의혹들, 정치인들의 권력과 기득권, 약자에 대한 배려와 관심.. 이 부분에 대한 국민적 요구가 안대표에게.. 모아져서 안대표는 정치인이 되었다. 


"나를 만든 것이 국민이기 때문에, 무슨 결과가 나오든, 국민들도 같이 그 책임과 권리가 있는 것이다. 국민들이 원하고 만들어내고 싶은거.. 그래 결심했으니 이제 가보자!'


안철수 대표가 모든 것을 책임지지 못하도록 하자. 그런 사람들, 언론들 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자. 

공천.. 민생에서 만난 서민들이 그랬다. '정치가 잘 되야 한다' 고.

비례대표.. 관권,금권 선거에 대해 지금도 많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 준비를 하고 있을지 모른다. 

지방 선거.. 토크 콘서트에서 한 대학생은 그랬다. '안철수 대표를 보호하려면, 안철수의 새정치를 이루어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김한길 대표는 말씀해 보세요.'라고.

우리는 그에게 빚을 지고 있기에 우리를 대신해 앞장서 주었기에 그를 더욱 보호하려고 하고 걱정한다. 

걱정만 하면 너무 나이브해지니 그가 더 강해져야 한다고 현실을 더욱 직시하라고 하는데...

오히려 그는 반대로 이야기한다. 

"국민들 너희들이 더 공부하고 강해져야 한다. 더 더 더.. 아직도 이념에 사로잡혀 4월 6월 타령이냐? 이제 좀 벗어나자. 너희 국민들이 원했던 것, 원하는 것이 아니더냐? 세대 차이네 수꾸꼴통이니 종북이니 서로 자를 대고 니 편 내 편 나누고 싸우는 것 그만 보고 싶다고 하지 않았나? 벌써 까먹은 까마귀가 된거냐.... 내가 잘 못 기억하고 있는 것이냐!!"

이제 국민들 너희들 공부하자. 너희들이 이리로 갔다 저리로 갔다 왔다갔다 하면 정신없어 진다. 너희 스스로가 두발로 땅을 짚고 서려고 하지 않는데.. 일개 개인이 책임과 역량만으로 너희가 바라는 세상.. 참으로 한심하다..

지방선거만 이야기하면.. 1인 7표이기도 하고, 번호 헷갈려 쉬는 날, 휴가 낸 날인데 시간 아까워서 낭비하기 싫어.. 그러지 말고 나만 책임지기 힘드니, 너희도 책임지고 동참해라. 2개의 투표함에 3개/4개씩 나누어서 투표하고, 번호 선택하기 전에 선거관리위원회에 들어가서 너희가 사는 지역 예비후보들 보고 투표날 참여하자. 5월 말인경에는 사전투표도 하니 황금휴가 아까우면 이날 이용해라. 그런 노력도 없이 나를 정치인 시켰다면 난 정말...

 

언어를 정밀하게 분석하여 오류를 줄이려는 분석철학의 논의는 상당히 전문적인 논리학 기술을 요구하는 것이라, 철학을 전공하는 사람들도 이해하기 어렵다. 하지만 비트겐슈타인은 언젠가 자신의 책이 철저하게 윤리적인 것이라고 말한 적이 있다. 어찌 보면, 비트겐슈타인이 진정 말하고자 한 바는 언어의 본성이 아닌지도 모른다. 비트겐슈타인이 언어분석을 통해 일관되게 보여 주었던 것은 우리의 언어와 사고가 지닌 한계였다. 생각할 수 없는 것과 말할 수 없는 것이 있음을 받아들이고 주어진 삶에 겸손하게 순응하는 자세, 비트겐슈타인이 강조하려 했던 것은 오히려 이 점이 아니었을까?"




go. '처음읽는 서양철학사',안광복, 일부 발췌 및 매우 개인적인 이야기와 상상력으로 꾸며본 시나리오 임을 필자는 강조합니다. 

Who's GO김민회

profile

"언젠가는 같이 없어질 동시대의 사람들과 

    좀 더 의미있고 건강한 가치를 지키며 살아가다가

      '별 너머의 먼지'로 돌아가는 것이 인간의 삶이라 생각합니다."  - Moomin A. 

?
  • ?
    AgainNew 2014.03.31 11:46
    "그래 이 참에 국민들이 정치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끔 할 수 있는 기회이고, 국민들 스스로도 공부해야 한다는 생각과 정치에 대한 사고를 조금 더 진지하게 할 수 있는 의미있고 가치있는 계기로 만들어 보자." 공감이 갑니다. 이번 기초선거는 번호보지않고 인물이력공부부터 시간내서 진지하게 하고 투표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profile
    GO김민회 2014.04.01 05:36
    WE do better than before.. Let's do it again and new!! thank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6687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4735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1584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2626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41395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4863   마니니
10239 집들이 소감!!! 2 0 2812 2014.04.01(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238 여의도역 5번 출구에서 안 철수 .김 한길 공동대표가 거리 홍보전을 한답니다.! 5 1 3872 2014.03.3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237 2014.3.30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 1 2237   title: 태극기미개인
10236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 투표 결과 2 1 3384 2014.04.01(by GO김민회)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10235 정치이념이 다르다고해서 틀린게 아니야 0 3251   뽕판다
10234 안철수 삼행시 1 5 3239 2014.04.01(by 시골다방박양)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3 안철수와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꿈꾸다 10 7 3073 2014.03.31(by 비비안리)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2 삼각편대를 짜라 1 2 2708 2014.03.3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31 안철수에게서 유현덕을 보다. 5 13 5475 2014.04.01(by 고래62) 혀니혀니
» '거친 대지'에서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침묵 2 file 0 7159 2014.04.01(by GO김민회) GO김민회
10229 공격은 최상의 방어다 10 7 3538 2014.03.30(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28 똥파리라 했더니 너무 심하다며 장돌뱅이라고 부르자한다.^*^장돌뱅이 정치란? 0 6300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긴급 기자회견 공지..가능한 분들은 참석 바람! 5 7 4185 2014.03.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6 기초단체 무공천 안철수의원에 `독 ` 될 수 있다. 그리고 출구전략 1 4 2800 2014.03.29(by 미개인) 미공무역
10225 새정치민주연합의 권리당원이 돼어서 외로운 안철수에게 힘을 보탭시다!^^ 22 11 6799 2014.03.30(by OK) 찬희
10224 안 "통일대박 말고 서민대박 없나?" 3 1 5667 2014.03.29(by 열두손가락) 이이장군
10223 안 대표의 현장 정치.... 7 4 2548 2014.03.28(by 삼광교) 삼광교
10222 안사모를 잠시 쉴까 합니다. 안님과 안사모 그리고 신당의 건승을 바랍니다. 21 10 3871 2014.04.01(by OK) 산책
10221 기초단체장 출마자들이여,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해라 5 2 3620 2014.03.28(by OK) 다산제자
10220 한동안 정말 많이 참았습니다. 5 2 2775 2014.03.27(by 모임초년병) 진보가극우인나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