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공동대표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안철수입니다. 

저는 오늘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게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 이행을 다시 한 번 더 강력하게 촉구합니다. 

지난 수 십 년 동안 정치인들이 해 온 거짓말 정치, 가짜 정치는 정치 불신과 냉소주의를 불러 왔습니다. 

저는 이처럼 잘못된 정치가 우리사회의 원칙과 기준을 무너트린 근본 원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법을 만들고 국가를 경영하는 정치가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면, 다른 분야에서의 정의와 공정 역시 기대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순간만 모면하면 된다’는 무책임과 보신주의도 바로 잘못된 정치에서 기인하는 바가 큽니다. 

그래서 정치지도자가 국민 앞에서 공약으로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켜야 하는 정치풍토를 만들어야 합니다. 

메니페스토 운동의 취지도 바로 그런 것입니다. 

정치인이 거짓공약과 약속을 내세웠다가, 언제든지 손바닥 뒤집듯 뒤집어 버린다면, 그것은 과거 막걸리 선거, 고무신 선거 만큼이나 민주주의에 대한 큰 해악이 될 것입니다. 

약속의 이행은 정치, 나아가서는 사회질서를 바로 세우는 기본입니다. 

또 ‘비정상의 정상화’가 이루어져야 할 최우선 과제입니다. 

4년 전 박근혜 대통령의 미생지신(尾生之信) 논쟁이 생각납니다. 당시 세종시 수정안에 반대하는 박근혜 의원을 당 지도부(정몽준 대표)에서 미생의 어리석음에 비유하며 비판한 적이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께서 “미생은 진정성이 있고, 애인은 진정성이 없다. 미생은 죽었지만 귀감이 되고, 애인은 평생 괴로움 속에서 손가락질 받으며 살았을 것”이라고 반박하신 바 있습니다. 

지금 박 대통령께서는 미생의 죽음을 어떻게 보고 계시는지 궁금합니다. 

4년 전 미생에 대한 입장이라면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당연히 지켜져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제 대통령께서 이 문제에 대해서 입장 표명을 해주시기 바랍니다. 

지난 대선에서의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은 원래 잘못된 것입니까? 

아니면 정치적 실리차원에서 약속을 어기기로 한 것입니까? 

아니면 지키고 싶지만 새누리당이 반대합니까? 

이중 어느 것입니까? 

왜 이 문제에 대해서 계속 침묵하고 계십니까? 

“여의도 문제는 여야 관계에 맡기고 관여하지 않는 게 대통령의 방침”이라는 청와대 정무수석의 말은 정말 경우에 맞지 않는 말입니다. 

만약 그런 논리라면 원래부터 공약으로 삼으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기초선거 무공천 약속을 한 후보의 입장에서 이 문제 대한 입장을 밝혀주시기를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요청합니다. 

또한 저는 제1야당 대표로서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공천 무공천을 비롯한 정국 현안을 직접 만나 논의할 것을 제안드립니다. 

아울러 새누리당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합니다. 

여당은 의회정치의 한 축입니다. 

상대 당에 대한 기본적인 정치 도의는 지켜야 합니다. 

내부의 반대와 엄청난 정치적 손해를 감수하면서 기초선거 무공천의 결단을 내린 저희 새정치민주연합에게 “야당이 박 대통령의 약속 불이행을 바라면서 반사이익을 취하려 한다”는 억지주장, 그것은 논리의 해괴함을 떠나서 정말 청산해야 할 정치행태입니다. 

새누리당은 무엇이 옳고 그른지 스스로 너무나 잘 알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지난해 4월 재보궐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에 무공천을 한 전례가 있습니다. 

그 때 새누리당은 야당을 향해서 “입법화에 빨리 나서자”고 요구까지 했습니다. 

그때 무공천의 정신과 의지는 도대체 어디로 갔습니까? 

불과 1년도 안되어 자기 자신을 부정하는 정치, 이렇고도 책임 있는 집권여당이라고 할 수 있습니까? 

정부여당에 거듭 제안합니다. 

약속 지키는 정치를 합시다. 

원칙과 신뢰의 정치를 펴나갑시다. 

그래서 함께 정치 불신과 정치 냉소주의를 극복해 나갑시다. 

새정치의 노력에 흔쾌하게 동참해줄 것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이 자리를 빌어 새정치민주연합의 예비후보 동지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 번 양해의 말씀을 드립니다. 

현장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 잘 알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우리는 국민께 드린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그것이 새정치이고, 새정치를 최고의 중심에 두는 새정치민주연합의 창당정신입니다. 

어려움 속에서도 새정치를 믿고 꿋꿋하게 나가신다면 머지않아 국민께서 여러분들을 알아봐 주실 것입니다. 

누가 새정치후보이고, 누가 낡은 정치후보인지, 누가 약속을 지키는 후보이고, 누가 거짓말을 하는 후보인지를 가려주실 것입니다. 

국민만을 믿고 국민의 바다로 들어갑시다. 

반드시 돌파해 나갈 수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여러분, 현장에서 고군분투(孤軍奮鬪)하는 새정치 후보들을 응원해 주십시오. 

낡은 정치행태를 깨고 진정 국민의 이익에 복무하는 새정치를 만들겠습니다. 

고맙습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5054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9367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6462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7561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25992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9845   마니니
» 2014.3.30 안 철수 기자회견 전문 1 2100   title: 태극기미개인
10236 프랑스 지방선거 결선 투표 결과 2 1 3229 2014.04.01(by GO김민회)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10235 정치이념이 다르다고해서 틀린게 아니야 0 3027   뽕판다
10234 안철수 삼행시 1 5 3094 2014.04.01(by 시골다방박양)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3 안철수와함께 대한민국의 미래를꿈꾸다 10 7 2938 2014.03.31(by 비비안리) title: 나비소피스트
10232 삼각편대를 짜라 1 2 2603 2014.03.3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31 안철수에게서 유현덕을 보다. 5 13 5285 2014.04.01(by 고래62) 혀니혀니
10230 '거친 대지'에서 말할 수 없는 것에 대한 침묵 2 file 0 6908 2014.04.01(by GO김민회) GO김민회
10229 공격은 최상의 방어다 10 7 3408 2014.03.30(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228 똥파리라 했더니 너무 심하다며 장돌뱅이라고 부르자한다.^*^장돌뱅이 정치란? 0 6188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7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긴급 기자회견 공지..가능한 분들은 참석 바람! 5 7 4050 2014.03.3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226 기초단체 무공천 안철수의원에 `독 ` 될 수 있다. 그리고 출구전략 1 4 2687 2014.03.29(by 미개인) 미공무역
10225 새정치민주연합의 권리당원이 돼어서 외로운 안철수에게 힘을 보탭시다!^^ 22 11 6648 2014.03.30(by OK) 찬희
10224 안 "통일대박 말고 서민대박 없나?" 3 1 5542 2014.03.29(by 열두손가락) 이이장군
10223 안 대표의 현장 정치.... 7 4 2431 2014.03.28(by 삼광교) 삼광교
10222 안사모를 잠시 쉴까 합니다. 안님과 안사모 그리고 신당의 건승을 바랍니다. 21 10 3754 2014.04.01(by OK) 산책
10221 기초단체장 출마자들이여,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해라 5 2 3440 2014.03.28(by OK) 다산제자
10220 한동안 정말 많이 참았습니다. 5 2 2673 2014.03.27(by 모임초년병) 진보가극우인나라
10219 참고있던 마음에 0 1943   진보가극우인나라
10218 사과 드린지 얼마 안됐는데 열차서 한마디 하겠슴다. 1 1 2572 2014.03.27(by 모임초년병) 진보가극우인나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8 119 120 121 122 123 124 125 126 12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