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새정치 운명은 김대중-이순신 결기로 친노패권 격파에 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