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월호 참사로 말문을 잃은 요즈음입니다.

나라에 이런 일이 일어난 것을 두고 여러가지로 분석도 하고 대책도 내놓고 들 있습니다.

우리 안사모는 안님을 중심으로 모였으면서 또 나라위해서 모였습니다.

안님을 지지성원하고 함께 하고자 함도 결국은  나라 잘되게 하고자 함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나라에 문제가 너무 많음에도 내 나라를 포기할 수 없는 숙명일 뿐 아니라,  이 나라의 구성원으로서  나라의 위난(危難)을 당하여 마땅히 그 해법을 좇아 모두가 나서야  하는 것이 주어진 숙명이요, 지상(至上)의 사명이라  하겠습니다.

저는 이런 관점에서 아래와 같은 해법을 제시하는 바입니다.

일찍이(1919년에) 도산 안창호선생은 나라잃은 설음에 젖어있는 동포들에게 외쳤습니다. 이른바 민족개조론입니다.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개선이란 말과  개혁이란 말을 뛰어 넘어 국가개조론이 힘을 얻고 강조되고 있습니다.

어디라 할 것 없이 온통 바꿔야 한다는 말이 되겠습니다.

이런 주장과 외침속에 제가 내놓는 해법이란 , 다름이 아니라 나 자신을 개조하는 것부터 출발하자는 것입니다. 나는 누구입니까? 국민의 한 사람입니다 한 사람은 힘이 미약합니다. 그러나 그  각성한 한 사람 한 사람이  발벗고 나설 때의 파장은 결코 작은 것이 아니라는 믿음을 갖고, 저는 우리 안사모님들에게  외칩니다. 우리 안사모 한 분 한 분이 서 있는 그 자리에서 내가 이 나라의 주인공이라는 자각하에  현재까지의 자아를 되돌아보아 잘 못이 있다면  당장 고치는 ,  그래서 그른 것을 옳은 것으로 바로잡아 나가는 일을 하자는 것입니다.  이것은 바람에 비유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바람의 한 흐름은 별것이 아닐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흐름이 모아져서 그 세가 커지면 바위도 날려버릴 만큼 큰 위력으로 바뀌는 것입니다.  우리 안사모 한분 한분이  힘을 합해서 이 난세를  반석위에 올려놓고야 말겠다는  각오와 다짐으로  우리 국민의 맨 앞줄에 서서 진군 또 진군하자고,   저 자신을 포함해서  존경하는 안사모 희원님들께 호소하는 바입니다.

?
  • ?
    나수사 2014.05.01 22:10

    사랑의새마음님.. 한가지 묻겠습니다.

    성실하게 사는 분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사모 분들 !  

    국가개조를 하겠다고 한 말을 그대로 믿으시나 봅니다.

    각설하고 바른 말하면 종북이라 하는 매카시즘 시대 ...못 듣고 사시지는 않을 듯합니다만..  

    심지어 유가족이 항의해도 새누리의 혀들은 종북이라고 혀를 놀립니다.  

    이미 너무 불신을 많이 준 박근혜와 새누리와 정부...과연 그렇게 되리라고 생각하는 사람 있을까요.

    또 하나의 사탕발림으로 6/4 선거를 앞둔 꼼수라고 생각은 안 드십니까..?

    적어도 안사모에 오신 분이라면 상식적으로 양심적으로 살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라고 믿습니다.

    이런 저런 부언하면 쓸데없는 소리가 되니 300여명이 정부의 초동구조 늦장으로 

    내 자식이 죽었다고 해도 님은 지금 이렇게 내가 자성하는 것으로 끝내겠습니까..

    지금은 분노해야 할 때라고 보는데요.

    국가 권력이 국민을 보호해야 할 능력이 없는데도 왜 참아야 되는지요.

    너나 잘해라 하는 새누리식의 물 끼얹기 안 하셨으면 합니다.

    비추 눌렀습니다.




  • ?
    비비안리 2014.05.02 15:43
    상식적 이지 않습니다 비추 눌렀습니다 .
  • ?
    퇴직교사 2014.05.04 11:10
    안창호 선셍님은 미국에 유학하고우리의 현실을 돌아보며 민족의 앞날을 설계하고 연설을 통해 개조론을 외쳤건만 나라는 남의 수중에 넘어가고... 그리고 한 말 "그대는 주인인가? 나그네인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4658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1187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5906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61371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5942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61551   꾀꼬리
10452 변혁의에너지를 온몸으로 받으라 1 2 3490 2014.05.04(by 모두가행복한세상) title: 나비소피스트
10451 참담한심정을~~~ 1 3229   title: 나비소피스트
10450 이제는새정치가아니라새질서다 5 3763   title: 나비소피스트
10449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무릎 끓으시고 지금은 주인인 국민이 끓어요 ㅠㅠ 18 5 7641 2014.05.04(by 모두가행복한세상) 나수사
10448 안철수씨를 못믿을것이 전혀 없는게 4 17 7389 2014.05.09(by 황완순) 뉴트럴
10447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관용이 아니라 또 다른 범죄이다. 3 6549   title: 태극기미개인
10446 물에 빠진 시신 성별 체위가 다르다 0 23524   다산제자
10445 목숨 걸고 전합니다 5 3398   수퍼안
10444 박, 죽은 아들 딸들을 흉탄에 죽은 부모와 비유. 4 6 3777 2014.05.04(by 메리골드) 이이장군
10443 세월호 참사...서울 메트로 열차 사고...울릉도 독도간 운행 돌핀호 엔진고장 사고. 3 4388   title: 태극기미개인
10442 역사에 또 넘어가나!!! 0 3910   삼광교
10441 나가 변하는 세상을 염원한다. 1 0 4105 2014.05.02(by 다산제자) 사랑의새마음
10440 4월초파일이 다가오네!! 5 1 4036 2014.05.02(by OK) 삼광교
10439 한국은 3류국가....화를냅시다. 2 5 3695 2014.05.01(by 퇴직교사) 이이장군
» 국가 위난과 안사모 3 1 4084 2014.05.04(by 퇴직교사) 사랑의새마음
10437 안샘 --- 제일 앞에 서서 싸우겠다 ! (경향) 12 13 5215 2014.05.05(by 희망세상) 나수사
10436 국민들을 상대로 전쟁을....박사모. 1 1 2468 2014.05.01(by 나수사) 이이장군
10435 박사모.. 우리 주군 대통령님 위해 전쟁을 하자 !! (한겨레) 12 3 3785 2014.05.03(by 구월) 나수사
10434 간첩조작에이어 ~~~ 3 3 3011 2014.05.03(by 비비안리) title: 나비소피스트
10433 김근태님의생각이간절합니다 2 4 3687 2014.05.01(by 비비안리) title: 나비소피스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0 111 112 113 114 115 116 117 118 119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