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달 29일 오전 9시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은 박근혜 대통령 앞에 유가족 3~4명이 몰려들었다.

유가족 A씨가 무릎을 꿇고 박 대통령에게 하소연했다.

A씨는 "자기 목숨 부지하기 위해서 전전긍긍…

그 해경 관계자들 엄중 문책해 주십시요, 웃고 다녀요"라고 박 대통령에게 하소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45분 분향소에 도착했다. 이번에는 검은 투피스 차림이었다.

국화꽃 한 송이를 영정에 헌화한 후, 유족으로 보이는 할머니가 울면서 이야기하자 위로했다.

조의록에 '갑작스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며 삼가 고개숙여 명복을 빕니다'고 쓰는 동안

이번에는 유족들이 "대통령이 왔으면 가족을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소리쳤다. 박 대통령은 그제서야 유족들과 대화를 시작했다.

오전 9시 8분께 박 대통령이 경호원의 호위를 받으며 자리를 뜨자, 일부 유가족들은 "대통령 조화 밖으로 꺼내 버려"라고 소리쳤다. <한겨레>는 박 대통령이 떠나자 성난 유가족들이 "여기까지 와서 사과 한 마디 안할 수 있느냐"며 가슴을 치며 고함을 질렀다고 현장 상황을 보도했다.

대통령 2번 만난 세월호 가족들, 2번 무릎 꿇어

기사 관련 사진
▲ 또 정부탓? 29일 합동분양소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유가족인 남성이 무릎을 꿇고 호소하고 있다. 이날 박 대통령은 국무회의에서 '민관 유착, 공직 철밥통 추방'을 언급했다. <조선일보> 4월 29일자
ⓒ 조선일보PDF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참사 이후 박 대통령은 두 번 세월호 가족들을 만났다.

사건이 발생한 다음날인 지난달 17일 오후 박 대통령이 실종자 가족들이 모인 진도체육관을 방문했다. 박 대통령을 맞이한 유가족들의 감정은 격앙돼 있었다. JTBC 중계에는 발언을 하는 박 대통령을 향해 실종자 가족들의 격앙된 고함소리가 날 것 그대로 전달됐다. 일부 언론에서는 박 대통령을 향해 '욕설'이 날아들었다고 전했다. 전날인 16일 밤에 현장을 방문한 정홍원 국무총리는 물병 세례를 당하고 쫓겨나듯이 자리를 떠나야 했다.

청와대 경호실의 호위를 받으며 발언하던 박 대통령을 향해 실종자 가족인 한 여성이 다가가 무릎을 꿇고 두 손 모아 '아이를 살려달라'고 빌었다. 당시 실종자 가족들이 가지고 있었던 절박함이 그대로 전해지는 장면이었다. 이에 박 대통령은 "1분 1초가 급하다"고 말하며 구조작업의 시급성을 언급했지만 그 후 실종자 가족들이 동의할 만한 구조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았고, 단 한 명의 생명도 구하지 못했다.

기사 관련 사진
▲ 무릎 꿇고 애원하는 세월호 실종자 가족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4월 17일 오후 전남 진도군 세월호 침몰 사고 피해자 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체육관을 찾아 피해 가족들의 요구사항을 듣던 중 한 실종자 가족이 무릎을 꿇고 호소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가족들은 두 차례 박 대통령을 만났다. 그리고 그때마다 무릎을 꿇었다. 17일에는 실종자 가족인 중년의 여성이 진도체육관에서 무릎을 꿇었다. 박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안타까운 모습으로 바라봤다. 29일에는 합동분향소에서 이번에는 유가족인 중년의 남성이 무릎을 꿇고 '해경에 대한 처벌 등'을 요구했다. 박 대통령은 위로하며 어깨에 손을 올렸다.

대통령 앞에서 뿐만 아니라 세월호 가족들은 무릎을 자주 꿇었다. 사고 발생 3일째인 18일 밤 진도 팽목항 상황실 앞에서 실종자 가족 엄마들이 단체로 무릎을 꿇고 '실종 아이 생사를 확인해 달라'며 울부짖었다. 상대가 박 대통령이어서만 무릎을 꿇었던 것은 아니었던 것이다. 의도적으로 구조작업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해경과 해수부에 분노했지만 그들 앞에서도 무릎을 꿇고 빌었다.

실종자 가족들은 구조작업에 있어 현실적 힘을 가지고 있는 대상이라면 그가 누구라도 빌었다. '사상 최대 규모 수색'이라고 대대적으로 선전하면서도 단 한 명도 구조하지 못했던 박근혜 정부를 상대로 가족들은 무릎을 꿇고 실낱 같은 희망을 빌었던 것이다. 구조하지 못한 죄인은 정부이나, 그나마 구조할 장비와 인원을 가진 것 또한 정부이기에 국민들은 무릎을 꿇었다. 무릎을 꿇은 것인가, 꿀린 것인가.

노무현 당선인 "대구 지하철 참사에 죄인된 심정"

2003년 2월 18일 대구지하철 참사가 발생했다. 순식간에 발생한 화재로 192명이 사망하는 대참사였다. 2월 21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의에서 당시 노무현 대통령 당선인은 "국민이 불행한 일을 당하면 정치하는 사람들과 스스로 지도자로 칭하는 사람들은 스스로 죄인 느낌을 가지고 일을 대해왔는데 내 심정도 그렇다"며 "하늘을 우러러 보고 국민에게 죄인된 심정으로 사후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죄인' 발언을 한 지 이틀 후인 2월 23일 <오마이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노 대통령은 "대구에 가니 대구시장이 저에게 인사를 하면서 '면목 없습니다.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소개하면서 "'시장이 무슨 책임이 있소. 하고자 한 것도 아닌데'라고 위로했는데… 그 인사를 받을 때 대구시장의 인사가 꼭 내 심정하고 같았다"고 당시의 망연자실했던 상황을 전했다.

2004년 6월 23일 이라크에서 재건작업을 하던 중 피살된 김선일씨 사건과 관련해서는 당일 오전 9시 30분 청와대에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참으로 비통한 심정을 금할 수가 없습니다"고 말한 뒤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불행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된 것을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대국민사과를 발표했다. '고인의 절규하던 모습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미어지는 것 같다"며 안타까움을 숨기지 않았다.

사소한 사진 한 장에서도 소탈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2009년 5월 28일 '고 노무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회'가 공개한 미공개 사진 속에는 노 대통령이 한 중년 여성 앞에서 무릎 꿇은 모습도 들어있었다. 퇴임 후인 2008년 5월 21일 사저 앞 잔디밭에서 방문객 인사를 받던 노 전 대통령이 한 여성으로부터 사인을 요청받자 무릎을 꿇고 사인을 해준 것이다.

기사 관련 사진
▲ 국민 앞에 무릎 꿇은 노 대통령 2008년 5월 21일 사저 앞 잔디밭에서 방문객 인사를 받던 노 대통령이 한 여성으로부터 사인을 요청받자 무릎을 꿇고 사인을 해주고 있다.
ⓒ 사람사는세상홈페이지

관련사진보기


지난달 17일 진도체육관을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에게 한 중년 남성이 할 말이 있다고 손을 높이 들었다. 그는 큰 소리로 물었다.

"대한민국의 주인은 누구입니까?"   이 질문에 박 대통령은 대답했다.    "국민이지요!"

그 주인이 두 차례 무릎을 꿇었다. 이제는 박근혜 정부가 주인이 무릎 꿇은 것에 대한 답을 할 차례다.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86302&PAGE_CD=N0001&CMPT_CD=M0083

?
  • ?
    나수사 2014.05.03 15:48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존감을 느낄 수 있던 그때..
    그 노짱이 무척이나 참으로 그리워집니다.

    국민을 무릎 끓게 만드는 이 정권이 국민위에 군림하며 그 입으로 국민을 위한다 합니다.
    국민의 인권과 생명을 경시하는 이 정권과 정부가 국가개조한다고 하니...ㅉㅉ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것과 같을 것이구요.
    갑자기 때아닌 종교계 어른?들을 모시고 대화랍시고
    <대책을 마련하고 대국민 사과 한다> 고 ...언론도 방송도 떠들어됩니다.
    사죄도 예고하고..? 왜 유가족은 항상 멀리 .?
    주변은 박근혜 구조에 열을 올리고 있습니다...
    김황식의 욕심에 그만 박근혜 선거개입설을 입에 올리고...
    스스로 천박함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ㅠㅠ
  • profile
    이이장군 2014.05.03 16:16
    보고싶습니다. 노대통령님!
  • ?
    나수사 2014.05.03 17:41

    노짱 한마디 한마디 마다 탯클을 걸고 난리를 치던 그 새무리들이..
    그때 같이 했으면 이 정권, 탄핵을 수십번 당하고도 남았지요.
    그 악의 축을 누가 이깁니까..
    발뺌하다 하다 더 이상 못 견뎌 들통나면
    천막친다.. 호들갑 떨며 넙죽 업드리는 시늉만 하다가
    시간 지나 잊으면 다시 국민위에 군림하고..
    진실을 구하면 종복이라 입에 거품 물고..
    그것도 모자라 멀쩡한 사람 간첩 만들려고 조작하다 들키면
    꼬리 자르기 일쑤고... 징그럽습니다. ㅠㅠ
    권력을 국민에게 돌려주려고 애쓴 노짱이 보고 싶습니다.

  • ?
    title: Hi발톱 2014.05.04 15:17
    똑 같은 국민입니다.. 웃기지요.. 왜 그럴까요...
    아마 나수사님은 다 꿰뚫어 보시시라 짐작합니다..
    건강하세요..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3 22:38
    자살로 마감한 노무현을 왜 들먹입니까?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3 22:39
    그때 노무현을 찍었고 지지한다고 활동했던 모든게 짜증납니다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3 22:40
    여기가 노사모입니까? 그럼 탈퇴하지요
  • ?
    나수사 2014.05.03 23:00
    윗 기사가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의도와
    고 노무현 대통령을 왜 그리워 하는 본질을 이해하시기를 바랍니다.
    지금 이 정권의 초동 구조에 실패하여 세월호가 인재니 관재니 하는 마당에
    유가족이 내 자식 건져달라고 무릎 끓고 비는 이 상황이 정상이라고 안 보는데요.
    과연 우리가 생명을 존중 받고 있는 국민 대접 받고 있다는 생각도 안들고요.
    국민에게 무릎을 끓을 수 있는 국민이 대접 받았던 ..권위를 내려놓았던
    그 분이 그립다는 게 노사모든 아니든 무슨 상관인가요..?
    안사모라 안샘만 이야기 하라는 법은 없고 박근혜 잘한다고 하면 박사모가 아니지요.
    박근혜가 제발 칭찬할 수 있는 일을 하기를 바라는 바입니다만 !
    글을 올리고 그립다고 한 사람으로 한 마디 보탰습니다.
  • ?
    title: Hi발톱 2014.05.04 15:15
    나수사님 무한지지 , 탙퇴 거론할 사안이 전혀 아님.... ^^
  • ?
    title: 나비소피스트 2014.05.04 15:39
    맞습니다 맞고요
    나수사님의 취지에
    공감합니다
  • ?
    poorsprite8 2014.05.04 02:34
    저는 변호인보고 노대통령 그리워하다 안철수 발견했습니다. 노대통령을 허무하게 잃었던 뼈아픈 비극을 다시 겪지 않고 싶습니다. 전두환도 살아있고 김일성은 3대까지 살아있고 박은.... 바보 대통령 바보라고 놀리는데 멍때리고 옆에 서 있다 그분을 잃었습니다. 안철수를 또 그렇게 우리가 잃는다면.... 우리를 지켜달라 이거 해달라 저거 햐달라 그만합시다. 이제 우리대통령운 우리가 지킵시다.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1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1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2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3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4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6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 profile
    모두가행복한세상 2014.05.04 21:46

    :: 원칙(통신예절, 신고누적 등)위배 사유로 블라인드 된 글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78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96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347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325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525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4157   마니니
10456 특검이 답이다. 1 1 1768 2014.05.05(by 소피스트) 이이장군
10455 새정치민주연합.시의원 구의원 서울시당발표(새정치출마자 전멸) 6 3 11728 2014.05.05(by 양주하루) 에짱
10454 전선의 최일선임을명심하라 2 2 1701 2014.05.05(by 병한) title: 나비소피스트
10453 안철수 님은 본래의 모습대로 현명하게 뚜벅뚜벅 가셔야 2 2 3037 2014.05.05(by 병한) 뒤뜰
10452 변혁의에너지를 온몸으로 받으라 1 2 2210 2014.05.04(by 모두가행복한세상) title: 나비소피스트
10451 참담한심정을~~~ 1 1883   title: 나비소피스트
10450 이제는새정치가아니라새질서다 5 1916   title: 나비소피스트
» 고 노무현 대통령께서 무릎 끓으시고 지금은 주인인 국민이 끓어요 ㅠㅠ 18 5 5265 2014.05.04(by 모두가행복한세상) 나수사
10448 안철수씨를 못믿을것이 전혀 없는게 4 17 5485 2014.05.09(by 황완순) 뉴트럴
10447 범죄를 벌하지 않는 것은 관용이 아니라 또 다른 범죄이다. 3 4060   title: 태극기미개인
10446 물에 빠진 시신 성별 체위가 다르다 0 21276   다산제자
10445 목숨 걸고 전합니다 5 1977   수퍼안
10444 박, 죽은 아들 딸들을 흉탄에 죽은 부모와 비유. 4 6 2578 2014.05.04(by 메리골드) 이이장군
10443 세월호 참사...서울 메트로 열차 사고...울릉도 독도간 운행 돌핀호 엔진고장 사고. 3 3152   title: 태극기미개인
10442 역사에 또 넘어가나!!! 0 2149   삼광교
10441 나가 변하는 세상을 염원한다. 1 0 2333 2014.05.02(by 다산제자) 사랑의새마음
10440 4월초파일이 다가오네!! 5 1 2514 2014.05.02(by OK) 삼광교
10439 한국은 3류국가....화를냅시다. 2 5 2197 2014.05.01(by 퇴직교사) 이이장군
10438 국가 위난과 안사모 3 1 2808 2014.05.04(by 퇴직교사) 사랑의새마음
10437 안샘 --- 제일 앞에 서서 싸우겠다 ! (경향) 12 13 4174 2014.05.05(by 희망세상) 나수사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115 11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