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4/05/11 02:56

이제 결정적 순간이 한 달도 채 안 남았으니 정신 차리기도 힘든 일정을 보내시리라 생각됩니다.

형도 잘 아시겠지만 제가 워낙 시건방진 작자라 평생 형이라고 부르는 사람은 단 둘 밖에 없습니다. 그 중 한 사람이 형이시고요. 사실 처음 형이 현실 정치에 곁을 주는 것도 쉬 이해가 안됐는데 한걸음 더 나아가 광주 시장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적잖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뭐 하러 그 진흙탕 속에 뛰어드는지 또는 뛰어들어야 하는지를 알 수 없었으니까요. 한 달 보름 전, 광주에서 만난 지인들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더군요. 한편으론 유명 의사 생활을 하며 모은 재산도 그동안 시민운동을 한다고 남은 게 거의 없다는 얘기를 듣고 "역시 윤장현답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광주 사람은 아니지만 광주는 늘 저에게 특별한 의미였습니다. 낡은 현대사의 가장 비극적 장면에 동참하지 못했음은 부채였지만 그 비극이 새로운 현대사의 출발점이 되었다는 사실은 희망이었습니다. 그래서 그 희망의 촛불이 광주의 내부 문제라는 바람에 흔들린다는 소식이 들릴 때마다 더욱 가슴이 답답하고 아팠습니다. 아마 그래서 형이 정치라는 아수라장에 뛰어들 결심을 한 게 아닐까라고 추측을 해보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형이 안철수 의원과의 관계가 어떤지 잘 모르기도 하거니와 관심도 없습니다. 아니 안철수 개인에겐 기대도 관심도 없다는 게 솔직한 얘기가 되겠네요. 제 관심은 오로지 형이 기득권의 틀에 갇힌 것처럼 보이는 "광주를 어떻게 변화시킬까? 그리고 과연 변화시킬 수 있을까?"라는 것뿐. 물론 타지 사람이니 정확한 속사정은 모를 수 있고 또 형은 정치적 이력도 없으니 쉬 판단할 수 없는 문제입니다만.

그래도 이 얘기는 할 수 있습니다. "누가 윤장현은 광주의 박원순이 아니다라고 했다는데... 사람들이 지금이야 박 시장을 보고 '역시'라고 믿음을 표시하지만 시장되기 전에는 '혹시'라는 의구심도 많이 가졌다. 뭘 비교를 하려면 같은 상황을 놓고 해야지."라고요. 그리고 믿습니다. 이번 결과에 따라 형이 옷을 갈아입을지는 몰라도 "서 계신 자리는 그대로일 것이다."라고요.

전혀 도움이 못 되는 주제에 혹시 이런 편지로 형에게 부담을 줄까 처음엔 좀 주저했지만 "광주 정신은 광주 시민 나아가 온 국민의 것"인데 특정인 또는 특정 집단이 마치 전매특허 낸 것 같이 떠드는 소리가 계속 들려 안타까운 마음에 그냥 몇 자 갈겼습니다.

하여튼 건강하게 결승점까지 달리시고 이 부담스런 판이 끝나면 허리띠 풀고 술 한 잔 나눌 수 있기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6842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36222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32814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33916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42728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36139   마니니
10501 새나라 만들기의 시각차 1 2 3929 2014.05.23(by 미카엘라) title: 나비소피스트
10500 정치인과 정치꾼 1 1 3364 2014.05.23(by 미카엘라) 즐거운일
10499 경찰과 견찰의 차이점 1 0 3454 2014.05.23(by 미카엘라) 즐거운일
10498 우리의 현주소 7 7 3629 2014.05.23(by 미카엘라) title: 나비소피스트
10497 보도블럭 공사비를 어려운 빈곤층에게 나누어 주세요 2 2 4128 2014.05.23(by 미카엘라) title: Hi아파치
10496 착시현상2 1 2635   즐거운일
10495 안사모에서 무소속후보찍기운동 펼쳐나갑시다!! 3 0 4607 2014.05.23(by 미카엘라) dydtppm
10494 착시현상 2 0 3294 2014.05.23(by 미카엘라) 즐거운일
10493 조령모개식 정부조직개편안은 여론무마용이다 5 0 3313 2014.05.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492 안철수의 새정치 죽엇는가? 7 2 4152 2014.05.23(by 미카엘라) 파랑새야
10491 안철수 대표님 힘내십시요. 무한 응원합니다 5 15 7382 2014.05.25(by 사랑서리) 철수대통령
10490 [호소문] 안철수 지지자가 광주시민에게.. 3 16 8067 2014.07.06(by hightone) 잘좀하자
10489 `석고대죄`의 사전적 의미 2 0 6267 2014.05.2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488 안철수의원님 새정치계 전멸입니다. 이결과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9 3 5151 2014.05.23(by 미카엘라) dydtppm
10487 윤장현에 대한 글2(펌) 5 7 4895 2014.05.23(by 미카엘라) 현우짱
» 윤장현에 대한 글1 (펌) 1 3 3943 2014.05.15(by 메리골드) 현우짱
10485 안철수에게 실망합니다. 5 9 4599 2014.05.20(by 플로이드) 뉴트럴
10484 수렴청정 김기춘을 정조준한 이상돈 교수. 5 3 4107 2014.05.23(by 즐거운일) 깍꿀로
10483 새정치가 쉽게 싹을 튀우지 못하는 이유?? 1 4 3235 2014.05.15(by 메리골드) 부싯돌
10482 새정치는? Reform이다. 1 0 2918 2014.05.14(by 꽃밭에서) 이이장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114 ... 635 Next
/ 6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