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주당과의 합당이 한참 진행될 때에 나는 안철수의원의 결정에 찬성을 하지만 그 과정이 매우 불만족스러웠다. 물론 다 이해는 한다. 현실정치는 복잡하고 예측불가능하기 때문에 절차와 격식을 차리면 몰락하고 만다. 그래서 당시 안철수의 지지자들의 의견을 묻고 의사결정이 투명했더라면 결코 민주당과의 합당은 불가능했을 것이고 이는 현실정치를 떠나버리는 이상 정치론에 불과하게 되었을 것이다.  결과적이지만 안철수의원의 결정이 올바른 결정이라고 생각해본다.

 

하지만 그 당시 나는 그 독선적 결정에 매우 불쾌했고 비판의 글을 썼다. 그러나 나에게 돌아온 것은 '6월 30일 까지 글쓰기 금지' 조치를 당했다. 그리고 나는 안사모를 떠났다. 그런데 오늘 아침 불쑥 나는 안사모가 생각나 들어왔다. 이내 나는 글을 써지는 것을 확인하고 이렇게 글을 쓰고 있다.

 

 물론 안철수의원으로 세상이 뭔가 변하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은 이제 더이상 하지 않는다. 안의원은 구세주도 아니고 그렇다고 혁명가도 아니다. 그는 그저 시대정신을 알리고 그 시대정신을 담고 있는 메신저라는 것도 이제 알고 있다. 하지만 내가 알고 있던 시대정신과는 이미 매우 동떨어져 있고 그다지 현실정치와 틀리지 않다는 것도 확인할 수가 있었다.

 

 그렇다고 안의원을 향한 기대와 지지는 변하지 않았다. 아직은 나는 안의원의 진정성을 믿고 있기 때문이다. 시대정신을 담지는 못하더라고 시대정신을 향한 의지만은 변하지 않았으면 하는 기대같은 것이다.

 

?
  • ?
    다산제자 2014.07.08 07:29
    당시 저도 이방인님 정도의 생각이 들었습니다. 안님의 진정성을 믿고 잘 해 나가길 바랄 뿐입니다.
  • ?
    삼무 2014.07.08 09:06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 ?
    퇴직교사 2014.07.08 09:47
    건전한 비판은 누구나 할 수 있지요, 본인도 님처럼 화도 났었으나, 그러나 여기는 팬 카페이므로 정책건의나 제안은 본인은 가끔 안의원 홈피에서 하고 있지요!! 끝까지 믿고 가자구요~~~~~ 컴백을 다시 한번 환영 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7.08 12:51

    이방인 님의 말씀처럼 " 안의원은  시대정신을 담고 있는 메신저" 라는  견해가  많습니다

     

    진심으로 잘된 일이다

    (14, 07, 11 로이슈 기사, 서울대 법학전문 대학원 한인섭 교수님의 글 중에 일부 발췌 인용)

      

       "순수성이 의심받을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국회엔 불순해야만 진출할 수 있는 자리인가 ? ....

    .    시민운동가로 존경받던 박원순도, 선거직 진출의 순간 많은 시련을 겪었다 .....


       현실정치에 결벽증을 대입하는 것은

       국외자들이(정치에 관련된 일을 해본적이 없는 사람들 또는 혹세무민하는 반대파들)   즐겨쓰는 화법이다....

    .

       우리는 덜 때묻고,  (기존의 정치인) 보다 유능한 인사를,  정치권으로 보내야 한다"  주장 했습니다

      국민이  안의원의  가치를 인정하면 반드시 빛을 볼 것입니다

    안철수는 몇 년간 고생하여 개발한 COMPUTER VIRUS VACCINE을 1000만 가구 이상의 사용자들에게
    (2010년말 기준 전국의 총 가구수는 1700만가구)   1조원 이상의 현물기부를 했던 ( VACCINE 가격을

    10만원으로 상정, 회의원 중에 최고액 기부 기록)    사례가 있어서

    국민에게 베풀려는 정신이   다른 정치인들 보다   더 강해서  진정성을 높이 평가받는 것으로 봅니다
    정치는
    감투쓰기 보다 자신의 능력을 국민에게 봉사하는 기회로 생각해야 할 것입니다

     안철수가  해 야할  제1의 과제는 무능한 푼수 대통령 노무현을 따르는 사람들이

     사사건건 트집잡아서 만드는  정치적 장애물을   돌파해야   하는 것이며,


    제2의 과제는  일제강점기와 군사정권을 찬양하는 수구파 미개인들을 계몽시켜서
    진실된 역사와 정의를 존중하는 사람으로 변화시켜야
    나라의 지도자로 우뚝 서게 될 것입니다

    앞으로 안철수는 더욱 강력한  추진력과 돌파력을 실행해야 건전한 상식을 가진 국민들의 뜻에 부합하는
    정치인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안철수와 함께 마음이 편안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안사모의 좋은 글은 외부로 많이 홍보하여
    지지자를 확장합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24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790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564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513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848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679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0570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을 식구라고 하지요 2 2 3128 2014.07.12(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9 안철수 대표, 7.30 재보궐선거 국회의원후보자 공천장 수여식 2 3 2840 2014.07.12(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8 새누리 4곳·새정치연합 7곳 우세… 4곳은 경합 `백중지세` 5 2 2609 2014.07.12(by 즐거운일)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7 안철수 대표, 한양여대,창업선배 안철수와 만나다(7/11일) 3 5 8470 2014.07.12(by 복길이)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6 천안 시민을 고발합니다.대한민국 국민들을 고발합니다!--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0 2335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5 권은희, “희망을 본 건 안철수 현상이었다.”..by 이지혁 컬럼 4 10 10229 2014.09.04(by 비회원(guest)) 안심은
10564 때론 강렬하게 0 2043   화수분2
10563 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발족에 즈음해서... 4 3 3489 2014.07.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2 안철수대표의 가치는 내년 1월이후 정확히 평가될겁니다. 2 5 2192 2014.07.10(by 삼무) 미공무역
10561 천정배 무소속 출마포기,후배 권은희와 싸울수 없어 5 0 2483 2014.07.12(by 비비안리) 안심은
10560 천정배, 디제이 정신을 계승한다면... 1 0 2673 2014.07.11(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59 분당의 시점이 서서히 다가오나?? 핵심은 안철수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1 1 2561 2014.07.09(by (무소유한영혼)들풀) 미공무역
10558 안님 인사는 전멸입니다. 6 0 2810 2014.07.09(by 삼무) 안심은
» 3월 6일-6월 30일까지 자격정지 당하고. 4 1 250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이방인
10556 우리의 안철수 대표님!~~~ 6 5 2413 2017.07.03(by 퇴직교사) hightone
10555 안철수식 새 정치에 박수를... 1 7 3039 2014.07.07(by 1112)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554 동작을 기동민후보 화이팅^^ 9 3 3027 2014.07.07(by 121) 땅콩샌드
10553 차기대선후보 여론조사투표에 꼬옥 참여해 주세요(꾸벅) 5 5 3721 2014.07.06(by 메리골드) (무소유한영혼)들풀
10552 오늘 동작 전략공천 반대.다 친노계 호남계 3 2 2142 2014.07.02(by 한그루) 안심은
10551 보권선거를 다시함 기대해 봅니다^^ 0 2529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