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젯밤 몸이 많이 무거워서 잠시 쉰다는 게 가게문을 활짝 열어두고 잠들어버렸고,

새벽 두어 시 경에 깨어나 땀이 범벅이 되어 끈적거리는 몸뚱아리를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맞으며 씻어주고,

또 다시 기절을 했는데,조금 늦게 일어나 위대한 단국대 치대와의 투쟁에 나섰다.

차를 세우고 마악 현수막을 걸려는데 아주머니 두 분이 같은 조끼를 걸치시고 비닐봉지를 들고 쓰레기를 줍는게 보인다.

'동참하는 분이 벌써부터 생겨나는구나'며 과거 금북정맥에서의 2년 가까이 지나고나서 반응이 왔던 것에 비해 

엄청나게 빠른 것이어서 반가운 나머지 ;감사합니다!'고함을 질러대고 말았다.

그런데 주춤주춤 뒤를 잇는 사람들도 무슨 로타리클럽이라 씌여진 조끼는 걸치고 있구먼!

사진 찍으러 왔구나...하면서도 그래도 어디냐며 기분이 좋았다.

바로 현수막을 설치하고 그들 뒤를 따라보았는데,청소를 한 것인지 수다를 떨러온 것인지 대충 훑고만 지나갔네.우쒸~

그렇게 모은 쓰레기도 공원 한구석에 처박아버리고 이미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렸다.에효~


어제 철수를 하려는데 저만치서 들려오는 섹소폰 소리에 이끌려 갔다가 앵콜곡으로 '애모'를 신청까지 해가며 

한 섹소폰 동회회원들의 줄을 잇는 연주를 감상하면서  어깨까지 들썩였던 곳을 청소할 땐 어제의 감흥이 남아있어서 기분이 몹시 유쾌했다.

음악의 효과일까?아님 중년의 그들의 열정이 전염된 것일까?참 오랜만에 흥겨웠던 밤이었다.

나도 해보고 싶어서 일단 명함을 청해 내것을 주고 그들의 것을 받았는데,

ㅋㅋ당장 바늘구멍 만큼의 틈새도 갖지 못하는 삶을 살아가는 주제에 무슨 사치를 부리고 싶어했는가 싶으니 피식 웃음이 나온다.

어제 연주를 들으면서도 눈에 띄는 쓰레기를 줍는 나를 보고 한 어르신이 칭찬도 해주셨는데...

별것도 아닌 걸 갖고 칭찬까지 받고 쑥스럽기도 했지만 감사하기도 했었다.


어제가 불금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닥 쓰레기가 많지 않은 것을 보고 내심 반가웠지만,

그래도 여전히 없어지진 않았기에 모은 쓰레기들을 코트마다 한가운데 쌓아놓고 운동까지 후딱 마쳤다.

시원~하게 세수를 하고 돌아오려는데,늘 마음에 걸렸던 다리아래의 ,가물어서 생긴 모래톱위의 쓰레기가 걸렸다.

늦잠도 잤겠다,과일과 견과류로 하는 아침식사도 든든히 했겠다,에라 모르겠다며 다리아래로 내려갔다.

으악~

그런데 내려가자마자 다리밑에서 풍겨오는 ,과거 재래식 화장실에서나 맡음직한 냄새가 진동을 한다.

더군다나 오래 가물어서 드러난 모래톱이 단단하겠거니 했던 게 가장자리에서 푹푹~빠지며 기분 참...엉망이다!

그래도 기왕 내려왔으니 깨끗이 해야겠기에 다리밑까지 엉금엉금 기어들어가서 샅샅이 훑어가며 청소를 했다.

보기보다 쓰레기 양이 엄청나게 많아서 한 수레 정도는 됨직한 쓰레기 더미가 쌓였다.

그동안 관찰해온 결과 사람들이 가끔 서서 흐르는 물속의 피라미쯤을 관찰하곤 하는 자리쯤에 쓰레기를 쌓아두고...

발에 피부병이라도 걸리지 않을까 싶은 찝찝한 기분을 털어내기 위해 화장실로 달렸다.
양말을 벗어서 빨고 발에 물을 연신 부어가며 씻어댔다.

다음부턴 비누라도 갖고 다녀야지 원~

맨손으로 쓰레기를 줍는데,그냥 물로만 박박 씻어대는 게 위생적일 리 없다고 생각하던 차이지만 ,

오늘처럼 똥구린내가 진동을 하는 다리밑의 시커먼 뻘에 푹푹 빠지면서 더러워진 손발을 물로만 씻으려니 우엑~이다!^*^

그래도 그 손으로 삶은 감자 껍질 까서 잘도 먹는 미개인!ㅋㅋㅋ


오늘은 서너 살쯤 돼 보이는 아기의 손을 잡고 부부가 낚시를 하러 왔기에,뭐라 하려다가 남자 덩치가 커서 쫄았다.

속으로만 '애까지 데리고 다니며 불법 저지르는 걸 보이냐?그 집 구석 잘도 굴러가겠다!'며 저주를 퍼부었다.^*^

사실 겁나는 건 없었지만 아이와 아내까지 보는 앞에서 싸움이라도 벌이게 될까봐 참은 것이다.

그러면서 아이더런 내가 주워모아놓은 쓰레기 더럽다고 만지지 말란다.

신발! 난 만져도 되고 니 새끼는 만지면 안 되냐?

그 더러운 걸 왜 버리고 다니냐고 따지고 싶었지만,인생이 불쌍해질까봐 참았다.역시 미개인이여!^*^


그리고 또 저만치서 젊은 커플이 낚싯대를 하나씩 들고 낚시를 한다.

"낚시 금지구역인 거 몰라요?" 했더니 그래서 조심스럽게 쓰레기도 안 버리고 하고 있노라며 항변을 한다.헐~

중앙차로 조심조심 넘으면 사고가 안 나고 벌점이 없냐?하려다가 그래..연애기분 실컷 내라고 거기서 그쳐줬다.

그래도 꿋꿋이 저만치 도망가서 또 하는 대단한 커플이여~

그 집구석도 잘 돌아가긴 애초에 글러먹었구료~ㅠㅠ


내가 워낙 잘하는 것보단 잘못 하는 걸로 시비를 거는 스타일이라 남들에게 좋은 소린 못 듣고 산다.

하지만 그런 나를 보고 칭찬을 해주는 ,정신이 바로 박힌 사람도 가끔은 만나니 뭐~쌤쌤!

욕 좀 몇 번 먹고,싸움질 몇 번 하면 조금은 나아지겠지...

낚시를 하려다가도 미개인의 무식한 꼬라지가 보이면 슬쩍 피하는 시늉이라도 하다가,치사해서 돈주고 유료낚시터 이용하겠지...


원래 좋은 흔적을 남기며 살아간다는 게 눈치도 봐야하고 싫은 소리도 들어야 한다.

옳은 일임에도 불구하고 다들 그르게 살고있어서 생기는 현상인데...

어이가 없는 일이긴 하지만 ,그쯤 각오하지 않고 나선 것도 아니라 기가 막히지도 않는다.

나에게 좋은 흔적 남기기란 과제를 떠안긴 안 철수도 보시라.

때묻지 않은 순수한 열정으로 나라를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익숙해 있는 편안한 생활을 포기하고 

오로지 순수한 사명감만으로 나섰건만 나서자마자 사방에서 ,심지어는 '안 철수 현상'이란 이름으로 그를 불러냈던 사람들까지도 

툭툭 치질 않나,딴죽을 걸어서 넘어뜨리질 않나,질근질근 짓밟아대려 기를 쓰고 있으니...

안 철수도 인간인지라,하도 억울하니 엊그젠 볼멘 소리도 하더라!^*^

하지만 우리들 호랑이가 그깟 방해공작에 휘둘려서야 말이 아니지 않은가?

안 철수로 인한 은동본부이긴 하지만 내가 먼저 본부를 차렸으니 본부장은 미개인이고,

고문쯤으로 초빙을 해볼까 말까 망설이는 중!ㅋㅋ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
    비비안리 2014.07.14 15:02
    미개인님 글 잘봤습니다 봉사 많이 하시네요 날씨도 무더운데 건강부터 챙겨가며 하셔요 ^^~
    안대표님 을 비방하는 글 과 방송 을 보면 참으로 한심합니다 , 그러나 두고 보시면 안대표님 의 진가 를 알것입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7.14 16:47
    하모요~
    유일하게 바른 사람이니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656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35542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759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851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7621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9102   꾀꼬리
10572 [김영환의원의 희망일기]-이번 공천결과는 잘 되었다..지금은 단결할 때, 지도부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 1 1 3885 2014.07.14(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 화들짝 반가웠다가 조금 실망한... 2 0 4095 2014.07.1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0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을 식구라고 하지요 2 2 4871 2014.07.12(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9 안철수 대표, 7.30 재보궐선거 국회의원후보자 공천장 수여식 2 3 4245 2014.07.12(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8 새누리 4곳·새정치연합 7곳 우세… 4곳은 경합 `백중지세` 5 2 4011 2014.07.12(by 즐거운일)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7 안철수 대표, 한양여대,창업선배 안철수와 만나다(7/11일) 3 5 10627 2014.07.12(by 복길이)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6 천안 시민을 고발합니다.대한민국 국민들을 고발합니다!--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0 364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5 권은희, “희망을 본 건 안철수 현상이었다.”..by 이지혁 컬럼 4 10 12034 2014.09.04(by 비회원(guest)) 안심은
10564 때론 강렬하게 0 3288   화수분2
10563 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발족에 즈음해서... 4 3 4905 2014.07.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2 안철수대표의 가치는 내년 1월이후 정확히 평가될겁니다. 2 5 3655 2014.07.10(by 삼무) 미공무역
10561 천정배 무소속 출마포기,후배 권은희와 싸울수 없어 5 0 4383 2014.07.12(by 비비안리) 안심은
10560 천정배, 디제이 정신을 계승한다면... 1 0 4034 2014.07.11(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59 분당의 시점이 서서히 다가오나?? 핵심은 안철수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1 1 4272 2014.07.09(by (무소유한영혼)들풀) 미공무역
10558 안님 인사는 전멸입니다. 6 0 4911 2014.07.09(by 삼무) 안심은
10557 3월 6일-6월 30일까지 자격정지 당하고. 4 1 4668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이방인
10556 우리의 안철수 대표님!~~~ 6 5 4168 2017.07.03(by 퇴직교사) hightone
10555 안철수식 새 정치에 박수를... 1 7 4724 2014.07.07(by 1112)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554 동작을 기동민후보 화이팅^^ 9 3 4756 2014.07.07(by 121) 땅콩샌드
10553 차기대선후보 여론조사투표에 꼬옥 참여해 주세요(꾸벅) 5 5 5398 2014.07.06(by 메리골드) (무소유한영혼)들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112 113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