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영환의원의 희망일기]


지금은 단결할 때, 지도부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
-새누리당의 권은희 죽이기, 적반하장을 넘어 후안무치


7.30 재보선 공천이 마무리되었다. 당내에서 ‘공천파행’, ‘지도부가 책임져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언론에서도 우려하는 지적이 있었다.

애초에 이번 공천은 신진인사 등용의 개혁공천, 중진들은 당의 요청에 따라 어려운 지역에 출전하는 선당후사로 방향이 잡혔다. 타당한 방향설정이다. 또한 자기사람 챙기기, 계파공천은 안 된다는 게 당내 폭넓은 공감대를 이루고 있었다.

이런 기준에 비추어 볼 때 이번 공천결과는 잘 되었다고 본다.


첫째, 호남과 충청의 여러 지역에서 경선으로 후보가 결정되었다. 전략공천 지역인 광산을, 동작을, 수원 등지에서 참신하고 개혁적인 신진인사들이 공천을 받았다.
둘째, 중진들이 당의 요청에 따라 어려운 곳인 수원 병, 김포 등에 출마하여 선당후사의 원칙이 지켜졌다.
셋째, 과거 공천 때마다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측근 챙기기나 자기사람 심기가 사라졌다. 오히려 측근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감수해야 하는 역차별의 문제가 제기될 정도였다.


물론 앞의 세 가지 원칙을 지키느라 공천과정에서 갈등을 겪기도 했다. 촉박한 일정 속에서 사전에 충분한 협의나 설득이 부족한 점도 있었다. 오랫동안 지역을 지켜온 후보의 억울함과 항의, 출마선언 지역에서 밀려나야 하는 후보들의 반발은 충분히 있을 수 있다. 과거 공천과정에서도 숱하게 있었던 일이다. 그러나 엄청난 공천파행이나 ‘공천(公薦)이 아닌 사천(私薦)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런데도 선거도 치러지기 전부터 지도부가 책임져야 한다거나 조기 전당대회까지 거론하는 것은 너무 나간 주장이다. 지도부 흔들기나 당권을 둘러싼 갈등이라는 오해를 줄 수 있다. 특정인의 공천을 둘러싸고 당내에서 집단성명을 발표하는 것도 과연 바람직한지 생각해볼 일이다. 문제점을 짚을 것은 짚되 일단 결정이 이루어진 지금은 당의 단합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선거를 앞두고 더 이상의 공천논란으로 적전분열을 일으켜서는 안 된다. 촉박한 일정 속에 고뇌에 찬 결정을 내려야 하는 재보선 공천의 특수성을 이해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한편 이번 공천과정에 문제점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당의 단합과 승리를 위해 금도를 지킨 사례도 많았다. 당의 요청에 따라 중진들이 어려운 곳인 수원과 김포에 출마했다. 원하는 지역에 출마가 좌절되었으나 끝내는 당의 결정을 수용하는 애당심을 보여준 경우도 있다. 자신의 측근의 출마지역을 갑자기 바꾼 지도부의 결정에 대해서도 ‘당에서 고도의 전략적 판단을 한 것’으로 이해해 주기도 했다. 모두 지도부의 선당후사 방침에 호응한 모범적인 사례들이다. 이런 전례를 잘 계승시켜 나가는 것이 당의 단합과 발전, 국민의 신뢰를 높이는데 긴요하다.


마지막으로 권은희 후보의 공천문제다. 엄청난 불이익을 감수하고 권력의 대선개입 은폐, 축소를 고발한 정의감과 용기는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권 후보가 당선되어 국회로 들어오면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일에 큰 기여를 할 수 있다. 선거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주장도 있으나 기우(杞憂)라고 본다. 광주지역에서 공천에 대한 여론의 지지가 높다. ‘사후뇌물공여’라는 새누리당의 주장은 적반하장을 넘어 후안무치한 일이다. 국민들은 진실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정치공학적으로 계산할 게 아니라, 국민을 믿고 가야 한다. 권 후보의 공천은 우리당의 정체성과 개혁성을 국민들에게 잘 보여준 공천이다.

?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14 12:13
    제가 민주당계 의원 중 존경하는 추미애 김영환 천정배의원 중의 한 분입니다. 하지만 이 번에 천정배의원에게 조금 실망했지만 여전히 민주당의원 중에 존경하는 분으로 당분간 포트변경 없습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7280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5 2877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2621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2 2534   title: 태극기유대위
오름 안철수 화이팅!!! 2 2877   munhee
오름 이번 선거는 안철수 인물론으로 선거 프레임을 짜야 한다. 가능한 정치색을 배제하고 서울 시민에게 안철수, 박원순, 김문수 셋 중에 누가 능력 있는 인물인가를 끊임없이 물어봐라. 2 3 2756 2018.04.11(by 화이부동) 크리스
10590 기동민 후보.. 동작을 단일화 관련.. 3 10 8774 2017.07.03(by 나라) 잘좀하자
10589 하위직 공무원도 국회의원들보다 재산등록이 엄격하게 적용된다 3 2 3367 2014.07.24(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588 '군인도 사람이다' 강연회에 참여해주세요! file 0 2711   jinny
10587 좋흔남...공원은 쓰레기장이 아닌데... 2 1 2523 2014.07.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6 좋흔남...아침부터 피를 보고 말았다.ㅠㅠ 1 2713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5 <충격>후지TV에 방영된 한미FTA 동영상. 1 2 4389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4 정부의 DTI, LTV 규제완화정책은 730재보선 표를 의식한 "선심성 정책"이다 1 1 2264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3 안대표님께 응원하러 가세요.^^ 1 2775   양피지
10582 우비 입고 청소하고 운동하다 펑펑 울어버린 날. 0 3027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1 좋흔남...아름답고 따스한 모자를 만나다...모자가 아니라 부부였다.ㅠㅠ 0 2923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0 지금은 뭉쳐야 할때입니다 4 3 2624 2014.07.27(by 즐거운일) 즐거운일
10579 단국대 치대병원은 멋대로 특진료를 부과한다? 4 1 6263 2014.07.1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8 오늘은 재능 기부도... 1 2216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7 연초,국회에서 안 철수와 함께 한 신년회에서의 미개인.동영상. 2 3 2607 2014.07.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6 안철수덕에 이 정도의 지지율이 오른것도 모르고, 1 4 2502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boss93
10575 안사모 여론이(세월호 피해학생 특례입학 제언) 정책에 반영될 듯합니다 0 2449   다산제자
10574 어김없이 월요일 새벽엔 차고 넘치는 쓰레기들의 파티! 1 297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3 민주당과 결별하는게 바람직 하다고 봅니다. 8 4 2683 2014.07.16(by 사랑서리) boss93
» [김영환의원의 희망일기]-이번 공천결과는 잘 되었다..지금은 단결할 때, 지도부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 1 1 2417 2014.07.14(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571 화들짝 반가웠다가 조금 실망한... 2 0 2601 2014.07.1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