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깨끗해 보이죠?다리 밑에선 재래식 화장실 냄새가 폴폴~난답니다!--


오늘도 변함없이 단국대 치과대학병원과의 투쟁을 위해 문을 나섰고,단국대 치대정문 입구는 나의 자리!

현수막을 걸고 피켓을 진설한 후 청소를 나서는데...

어제 청소한 다리 밑의 쓰레기 더미들을 촬영하고,거의 빈틈이 없을 정도로 공원을 그득 채운 쓰레기들을 치운다.

그리고 단 한 사람이라도 보고 반성하라고 각 코트의 한가운데 쌓아놓고...

운동을 하고 ,청소하시는 아주머니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눈 후 씻고 ,단국대 치대 정문으로 돌아오는 길에...

빗물 통로에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설치한 망에 휴지가 끼어있어 꺼내려는데...잘 안 빠진다.

느낌이 불길해서 옆의 비닐을 주워 그걸로 잡고 끌어내니,아뿔싸!

개똥이 주루룩 따라 올라온다.

데려온 개새끼가 싼 똥을 그냥 두기가 민망했던지,휴지로 싸서 집어들긴 했는데,마땅히 버릴 곳이 없으니 주변을 두리번거리며 망사이로 밀어넣으려 했겠지.

집에까지 갖고 나서 버리긴 죽기보다 싫었으리라!ㅠㅠ


우리 나라 애완견 문화,뿌리부터 바뀌어야 한다.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범위에서 키운다면 누가 뭐랄까?

아무데서나 오줌을 싸고 똥을 싸대는데도 그걸 뭐라하면 개가 그렇지 뭐~하면서, 개새끼라고 하면 무식하고 교양이 없다고 미개인 취급을 한다.

나도 개와 고양이,토끼를 기르고 있지만 ,나나 내 애완동물들보단 남부터 혐오감을 느끼지 않게 챙기려고 애를 쓰는데,

문명인을 자처하는 현대인들이 이 무슨 짓이란 말인가?

공원 곳곳에 녀석들이 배출한 똥무더기 천지다.

며칠 전엔 쓰레기를 한 무더기 들고 다니다가 저만치 깊게 박힌 쓰레기를 주우려다 불쏙 쓰레기 뭉치에 힘이 들어갔는데,

휴지에 쌓였던 똥폭탄이 터져서 손바닥을 장식한 일도 있었다.ㅠㅠ

그렇게 개들의 야외 화장실로 만들어놓고, 거길 산책하고 싶고,거기서 운동을 하거나 피크닉을 하고 싶을까?

자기들은 한 번 싸고 도망가서 다신 안 오면 된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그걸 수많은 사람들이 보면서 인상을 찌푸려야 한다는 건 왜 생각하지 못하는지?

그러다가 잊어먹고 다음에 와선 그 똥을 보며 그들도 자기가 한 짓인 줄도 모르고 인상을 찌푸리겠지?ㅠㅠ


밤새 많이들 와서 많이도 먹고 마시고 버려댔다.

한 시간 가까이 허리를 펼 수 없도록 빈틈없이 버려진 쓰레기들을 싹 치우고 나니 기분은 상쾌해진다.

자기들이 먹고 마시고 피운 쓰레기는 자신들이 집으로 가져가서 처리하면 좋으련만...

나도 담배를 태운다.

하지만 난 단 한 번도 길거리에 버려보질 않았다.

차엔 개인 재떨이가 있고,길을 오가다 태운 담배꽁초는 재를 완전히 떨어내고 호주머니에 넣는다.

자기 차 냄새나고 ,더러워지는 건 ,자기 옷 더러워지는 건 죽기보다 싫고,,나와 이웃들의 공원은 쓰레기 천지가 돼도 괜찮은가?

전에도 이야기한 것처럼,자기 집 안방 외엔 모두 쓰레기장이라고 생각하는 걸까?

도로가엔 쓰레기가 차고 넘치고,

산이고 들이고 게곡이고 사람들이 머물다 간 자리엔 어김없이 쓰레기들이 활짝 웃고 있거나 음침한 흙속이나 낙엽더미 밑에 숨어서 숨바꼭질을 하고 있다.


버리지 말자.

그리고 어디선가 바람에 실려 날아온 쓰레기가 보이면 줍자!

노인들 할 일 만들어주느라고 버린단 말인가?

에효~어르신을 공경하는 사람이라고 표창장이라도 줘야 하는 걸까?


쓰레기를 줍는 나를 보고 칭찬을 하는 사람들은 더러 만난다.

그러나 자기 앞의 쓰레기를 줍는 사람은 아직 만나보지 못했다.

다른 사람들이 좋은 일을 하는 게 좋아보이면 나도 하자.

말로만 성인군자인 척하며 살진 말자!

누가 보든 안 보든 양심을 철저히 지키고 아름답게 가꾸며 사는 사람들이 되자!


http://blog.daum.net/migaein1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395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3 4548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4545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4359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9812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6789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 어김없이 월요일 새벽엔 차고 넘치는 쓰레기들의 파티! 1 3107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3 민주당과 결별하는게 바람직 하다고 봅니다. 8 4 2827 2014.07.16(by 사랑서리) boss93
10572 [김영환의원의 희망일기]-이번 공천결과는 잘 되었다..지금은 단결할 때, 지도부를 흔들어서는 안 된다 1 1 2518 2014.07.14(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571 화들짝 반가웠다가 조금 실망한... 2 0 2706 2014.07.1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0 함께 밥을 먹는 사람들을 식구라고 하지요 2 2 3288 2014.07.12(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9 안철수 대표, 7.30 재보궐선거 국회의원후보자 공천장 수여식 2 3 2993 2014.07.12(by 비비안리)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8 새누리 4곳·새정치연합 7곳 우세… 4곳은 경합 `백중지세` 5 2 2744 2014.07.12(by 즐거운일)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7 안철수 대표, 한양여대,창업선배 안철수와 만나다(7/11일) 3 5 8625 2014.07.12(by 복길이) (무소유한영혼)들풀
10566 천안 시민을 고발합니다.대한민국 국민들을 고발합니다!--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0 241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5 권은희, “희망을 본 건 안철수 현상이었다.”..by 이지혁 컬럼 4 10 10372 2014.09.04(by 비회원(guest)) 안심은
10564 때론 강렬하게 0 2118   화수분2
10563 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 발족에 즈음해서... 4 3 3568 2014.07.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62 안철수대표의 가치는 내년 1월이후 정확히 평가될겁니다. 2 5 2293 2014.07.10(by 삼무) 미공무역
10561 천정배 무소속 출마포기,후배 권은희와 싸울수 없어 5 0 2566 2014.07.12(by 비비안리) 안심은
10560 천정배, 디제이 정신을 계승한다면... 1 0 2756 2014.07.11(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59 분당의 시점이 서서히 다가오나?? 핵심은 안철수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1 1 2672 2014.07.09(by (무소유한영혼)들풀) 미공무역
10558 안님 인사는 전멸입니다. 6 0 2962 2014.07.09(by 삼무) 안심은
10557 3월 6일-6월 30일까지 자격정지 당하고. 4 1 271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이방인
10556 우리의 안철수 대표님!~~~ 6 5 2613 2017.07.03(by 퇴직교사) hightone
10555 안철수식 새 정치에 박수를... 1 7 3182 2014.07.07(by 1112)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