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침부터 후텁지근하고 끈적끈적한 휴일이다.

주섬주섬,물과 감자를 두어 개 아이스박스에 넣어 챙기고,담배 한 갑 챙기고...

화물칸에 고칠 오토바이 한 대 싣고 여유로운 드라이브를 한다.

친일 매국노를 척결하잔,친일파 재산을 환수하잔 문구를 적은 커다란 스티커로 도배를 한 소형트럭인 나의 차는 

14년째 나를 필요한 곳에 잘도 데려다주는 좋은 친구같은 존재다.

중간중간 큰 고장이 나기도 했지만,그래도 다시 회복하여 임무에 충실하니...참으로 사랑스러운 놈이다!


아무도 없는 듯한 단국대 치대 정문 옆의 내 자리에 차를 세우고 현수막을 걸고,피켓을 테이프로 붙인 후 물을 양껏 마시고...

훅!심호흡 한 번 하고 아침부터 찌는 날씨와 싸우며 청소를 한다.

한동안 주춤하며 나의 '좋흔남 운동'이 효과를 보나 했는데,점점점 중앙 운동장으로 갈 수록 쓰레기가 불어난다...불어난다...했더니,

화장실 옆에 쓰레기 산더미가 이뤄져있다.ㅠㅠ

여기저기 흩어진 쓰레기들을 모아서 근처의 요소마다에 쌓아놓고,화장실 옆의 쓰레기 더미를 길 한가운데로 끌어냈다.

가져가지 않고 공원을 쓰레기장으로 만들어 버린 사람들의 양심들아,봐라!하고...

그런데 쓰레기를 치운 자리는 더욱 가관이다.

살림들이라도 하고 간 걸까?음식물 쓰레기들이 흘린 국물들이 시큼한 냄새를 풍기며 바닥을 더럽히고 있다.우웩~!

한 벤치 옆엔 냄새로 보아 인분이 틀림없는 무더기가 ,누군가의 발로 짓밟혀 흉하게 자리하고 있다.우웩!

뭐냐?너희들의 정체는 뭐냐?


산책로와 천호지 사이의 펜스에 어지럽게 걸린 현수막들도 깨끗이 떼어내고,그흔적까지 가위로 깨끗이 잘라 없앤 후 흐뭇하게 쓰윽 둘러본다.

왜 이렇게 깔끔하게 만들고 정리해서 ,기분 좋은 산책이나 운동을 하지 못하는 걸까?

꼭 쓰레기장을 만들어두고 ,인상을 써가며 산책을 하고 운동을 해야 직성이 풀란다는 듯한 시민들의 심리가 자뭇 궁금하기만 하다.

가끔 들르는 약수터에서도 ,시궁창을 만들어 놓고 그 물을 떠다 먹어야 직성이 풀린다는 듯한 행위를 이해 못했듯...

그 약수터도 몇 번이나 배수로 입구를 막은 쓰레기들을 걷어내고 구멍을 뚫어 원활한 배수가 되도록 만들어 봤지만,며칠 지나지 않아 원상복귀하는 걸 보곤 

협조문까지 만들어 걸어봐도 역시 거듭되는 시민의식 실종의 증거물을 보며 의아했는데...ㅠㅠ


너무 더워서 운동강도를 줄여서 한바퀴 주욱 돌고 ,세수를 한 뒤,차로 돌아와 오토바이를 고쳐서 타고 집으로 돌아온다.

오는 길에서도 나의 눈길은 도로변의 쓰레기들만 보이는데...

뭐 눈엔 뭐만 보인다더니 쓰레기 눈엔 쓰레기만 보이는 걸까?

길 옆에,육교 밑에,풀숲에 쓰레기들이 차고 넘친다.어찌 할꼬?

내가 좀 깨끗해지고,깔끔해져서 신사가 되면 쓰레기들이 안 보이려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민중들은 내 집 안방이 아니면 다 쓰레기장이라고 생각하나보다!ㅠㅠ

골목골목,고속도로,국도,지방도로...어디를 가봐도 온통 쓰레기 천국이다.

쓰레기 봉지 살 돈이 없어서일까?

쓰레기 봉지는 많은데 채워서 내다 버리기가 귀찮아서일까?

그렇게 자신들이 버린 쓰레기들로 전국토가 몸살을 앓는 것을 보는 게 즐거워서 일까?

정말 쓰레기를 아무 데나 버리는 사람들의 심리를 모르겠다.

쓰레기를 버리면 경범죄로 처벌하는 법안이 분명히 있는 걸로 아는데 직무유기를 해대는 관피아들의 행태를 고발하고 싶다.


더욱 열심히 좋은남 운동을 활성화시켜서 덜 먹고 덜 쓰고,덜 입으면서 덜 버리는 마인드를 전민중들의 가슴에 아로새겨얄텐데...

능력있는 사람들이 나서주질 않는구나...

너무 바쁜 미개인 혼자선 한계가 있는데...

이름도 ,본부장 자리도 다 양도할 수 있는데...


오토바이를 고치러왔던 아일랜드인과 서툰 영어로 환담을 나누다 친일 매국노 척결을 위한 서명철을 내미니,

자신의 나라도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며 기꺼이 서명을 해준다.

Thank you very much !!!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title: hart메리골드  
?
  • profile
    title: hart메리골드 2014.07.21 00:16
    미개인님 더운 날씨에 치워도 치워도 표도 안나는 냄새나고 더러운 쓰레기들을 청소 하시느라 수고가 많습니다 ! 노고에 감사를 드립니다 !저도 동네 놀이터를 강아지와 산책을 하는데 그 때마다 우리 강아지 배설물 보다도 더 많은 다른 강아지가 볼일 보고 간 용변들을 수거해 오는데 만만치 않더군요^^ 늘 하는 일인데도 눈살이 찌푸려 들어서 망설여 지지만 우리 강아지 산책로를 청결히 하자는 취지로 저는 하지만 미개인님은 정말로 대단하신것 같아요! 다시 한 번 머리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당신이 진정한 애국자이십니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7.22 05:02
    ^*^
    더 열심히 하면서 다른 사람들의 본보기로 살아갑시다.
    좋은 흔적 남기기 운동본부장 올림!크허허허허~내 평생 본부장을 해보게 될 줄이야...
    나홀로 운동본부지만 어떠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610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528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85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87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6417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7755   화이부동
10592 기동민 .. 노회찬 술수에 걸려 들었네요... 2 3 8340 2017.07.03(by 다산제자) 미공무역
10591 좋흔남...비가 온다기에 조금 서둘렀더니 한가하구먼?! 0 4072   title: 태극기미개인
10590 기동민 후보.. 동작을 단일화 관련.. 3 10 10298 2017.07.03(by 나라) 잘좀하자
10589 하위직 공무원도 국회의원들보다 재산등록이 엄격하게 적용된다 3 2 4699 2014.07.24(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588 '군인도 사람이다' 강연회에 참여해주세요! file 0 4777   jinny
» 좋흔남...공원은 쓰레기장이 아닌데... 2 1 4166 2014.07.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6 좋흔남...아침부터 피를 보고 말았다.ㅠㅠ 1 3705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5 <충격>후지TV에 방영된 한미FTA 동영상. 1 2 7199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4 정부의 DTI, LTV 규제완화정책은 730재보선 표를 의식한 "선심성 정책"이다 1 1 3790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3 안대표님께 응원하러 가세요.^^ 1 4520   양피지
10582 우비 입고 청소하고 운동하다 펑펑 울어버린 날. 0 4595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1 좋흔남...아름답고 따스한 모자를 만나다...모자가 아니라 부부였다.ㅠㅠ 0 4587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0 지금은 뭉쳐야 할때입니다 4 3 4111 2014.07.27(by 즐거운일) 즐거운일
10579 단국대 치대병원은 멋대로 특진료를 부과한다? 4 1 8170 2014.07.1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8 오늘은 재능 기부도... 1 3583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7 연초,국회에서 안 철수와 함께 한 신년회에서의 미개인.동영상. 2 3 3912 2014.07.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6 안철수덕에 이 정도의 지지율이 오른것도 모르고, 1 4 4106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boss93
10575 안사모 여론이(세월호 피해학생 특례입학 제언) 정책에 반영될 듯합니다 0 3647   다산제자
10574 어김없이 월요일 새벽엔 차고 넘치는 쓰레기들의 파티! 1 423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3 민주당과 결별하는게 바람직 하다고 봅니다. 8 4 5067 2014.07.16(by 사랑서리) boss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