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젯밤,너무나 피곤해서 잠시 주워둔 비치의자에 앉아 쉰다는 게,꼬로록 잠이 들고 말아서 새벽 열두 시 반에 깨어났다.

끈적끈적한 몸을 시원한 지하수로 씻어낸 후,

낑낑낑 쓸 줄도 모르는 글 하나를 블로그에 올리고 희뿌옇게 밝아 오는 새벽을 달려 단국대 치대병원 입구로 갔다.

상쾌한 새벽 공기를 한껏 들이켜며 현수막과 피켓을 설치하고...


기분 좋게 공원주변을 어슬렁거리며 보물 찾기를 하듯 쓰레기들을 주워 모은다.

친구인 듯한 두 젊은이들이 벤치에 앉아 이야기를 나누는데,그 앞의 담배꽁초를 줍다 손 델뻔했다.

자네들이 버렸구먼!했더니 그렇다며 미안해한다.

호숫가의 큰빗 이끼 벌레를 하나 건져다  ,어쩔 수 없는 것 아니냐는 그들에게 보여주며,

어쩔 수 없는 것이 아니다,옛날엔 없던 것이 ,옛날에도 저수지 물은 구여있었는데도 없던 것이 왜 생겼겠느냐며 

환경 문제에 대해 관심 좀 가져가자며 페이스북 친구 기정님이 만들어 주신 나의 명함 하나를 건네준다.

블로그에 들어와 나의 엉터리 삶을 엿봐주고 공감해주며 동참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고분고분 들어주며 머리를 조아려주는 젊은 친구들이 참으로 멋져보이고 사랑스러워 보였다.


어제의 산더미같은 쓰레기 더미를 보고 충격들을 먹은 것일까?

평소의 반의반도 안 되는 쓰레기 양에 한편으론 김도 빠지면서 기분은 좋아졌다.

'그래...이렇게 줄여가서 나중엔 티끌 하나도 남기지 않고 추억만 남기고 다니는 시민이,민중이 되자!'고 속으로 뇌이면서...

씻고 운동하고,둘 중 하나가 부러지자 몽땅 버리고 간 배드민턴 라켓 하나를 주섬주섬 챙겨서 온다.

그래...비웃어라.

난 거지다!

결국은 누구 줘버리고 말겠지만,혹시 좋은 친구라도 만나게 되면 하나 더 사서 배드민턴을 쳐주리라!^*^

버리면 썩지도 않는 쓰레기가 되고 말테지만,주워뒀다 누굴 주든 내가 쓰면 돈도 굳고 자원도 굳는 것이니...

"내가 바로 실천하는 환경운동가이다!"

착각하며 룰루랄라 다 썩은 오토바이를 타고 오면서 이 편의점,저 편의점에서 박스 파지를 잔뜩 싣고 돌아온다.


아침에 못잔 잠을 보충하고 있는데,나의 사랑스러운 복실이가 누구 왔다고 마구 짖어대며 깨운다.

배시시 눈을 떠보니 갑으로 착한 갑선 아저씨가 오셔서 부르신다.

웬 일이시냐고 했더니,당신이 어제 문 앞에 두고 간 검은 비닐 봉투 챙겼냐고 물으신다.

"아뇨~!캄캄해서 못 보고 누가 버리고 간 쓰레기봉투인가 싶어서 수거봉투에 넣어 버렸어요."했더니...

당신께서 직접 농사 지으신 옥수수와 호박  몇 개 넣어서 들고 왔는데,없기에 문 앞에 두고갔었노라신다.^*^

안 먹었어도 먹은 것처럼 고맙다며 어르신이나 많이 잡숫지 ~하니 당신도 혼자 살아서 많이 먹지도 못하니 나눠먹으려는 것일 뿐이라며 수줍게 웃으신다.

이게 바로 정(情)이지...

초코 파이 하나가 정이 아니다.

정말정말 고마웠고,눈물 겹도록 감동적이었다.


몽롱한 상태에서 이야기를 나누느라 뜨거운 차 한 잔 못 대접하고 보낸 게 못내 마음에 걸린다.

일어난 길에 토끼와 고양이,강아지,물고기까지 식솔들을 챙기고 있는데,반가운 손님이 오셔서 개시를 해주신다.

됐어!

이만하면 잘 사는 거지 뭐~^*^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139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092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1550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1581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2406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3865   화이부동
10592 기동민 .. 노회찬 술수에 걸려 들었네요... 2 3 8293 2017.07.03(by 다산제자) 미공무역
» 좋흔남...비가 온다기에 조금 서둘렀더니 한가하구먼?! 0 404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90 기동민 후보.. 동작을 단일화 관련.. 3 10 10246 2017.07.03(by 나라) 잘좀하자
10589 하위직 공무원도 국회의원들보다 재산등록이 엄격하게 적용된다 3 2 4681 2014.07.24(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588 '군인도 사람이다' 강연회에 참여해주세요! file 0 4709   jinny
10587 좋흔남...공원은 쓰레기장이 아닌데... 2 1 4127 2014.07.22(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6 좋흔남...아침부터 피를 보고 말았다.ㅠㅠ 1 3664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5 <충격>후지TV에 방영된 한미FTA 동영상. 1 2 7125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4 정부의 DTI, LTV 규제완화정책은 730재보선 표를 의식한 "선심성 정책"이다 1 1 3746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583 안대표님께 응원하러 가세요.^^ 1 4479   양피지
10582 우비 입고 청소하고 운동하다 펑펑 울어버린 날. 0 4551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1 좋흔남...아름답고 따스한 모자를 만나다...모자가 아니라 부부였다.ㅠㅠ 0 4552   title: 태극기미개인
10580 지금은 뭉쳐야 할때입니다 4 3 4043 2014.07.27(by 즐거운일) 즐거운일
10579 단국대 치대병원은 멋대로 특진료를 부과한다? 4 1 8114 2014.07.1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8 오늘은 재능 기부도... 1 3546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7 연초,국회에서 안 철수와 함께 한 신년회에서의 미개인.동영상. 2 3 3870 2014.07.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6 안철수덕에 이 정도의 지지율이 오른것도 모르고, 1 4 4060 2014.07.19(by 교양있는부자) boss93
10575 안사모 여론이(세월호 피해학생 특례입학 제언) 정책에 반영될 듯합니다 0 3607   다산제자
10574 어김없이 월요일 새벽엔 차고 넘치는 쓰레기들의 파티! 1 4198   title: 태극기미개인
10573 민주당과 결별하는게 바람직 하다고 봅니다. 8 4 5015 2014.07.16(by 사랑서리) boss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