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박영선 원내대표, 긴급기자회견 및 의원총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7-25 01:1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안철수,김한길 공동대표,박영선 원내대표,최고위원을 비롯한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24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특별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및 의원총회를 갖고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구호,청와대 항의방문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안철수 공동대표, 수원 시청역 인근 사전투표 캠페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7-24 18:13
 


spike-CHEL4826 spike-CHEL4850 spike-CHEL4868 spike-CHEL4879 spike-CHEL4885 spike-CHEL4903 spike-CHEL4925 spike-CHEL4942 spike-CHEL4983 spike-CHEL5002 spike-CHEL5052 spike-CHEL5096 spike-CHEL5109


안철수 공동대표가 24일 경기 수원 팔달구 인계로에서 청년들과 함께 시민들을 만나며 사전투표 홍보캠페인을 하고 있다.


---------------------------------------------------------------------------------------------------------------------------------------------------------


안철수 대표, 수원 영통구청사거리 인근 유세 및 거리인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7-23 23:32
 


spike-CHEL3574

spike-CHEL3606

spike-CHEL3650

spike-CHEL3656

spike-CHEL3658

spike-CHEL3679

spike-CHEL3856

spike-CHEL3883

spike-CHEL3908

spike-CHEL3992

spike-CHEL3976

spike-CHEL3952

spike-CHEL3944

spike-CHEL4033

spike-CHEL4068

안철수 공동대표가 23일 수원 영통구청 사거리 인근에서 오는 7.30재보선 선거 수원정(영통)에 출마한 박광온 후보와 퇴근하는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안철수 대표, 사당동 구립경로당 방역 작업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4-07-23 17:00
 
spike-CHEL3336

spike-CHEL3375

spike-CHEL3396

spike-CHEL3402

spike-CHEL3411

spike-CHEL3424

spike-CHEL3457

spike-CHEL3474

spike-CHEL3480

spike-CHEL3483

spike-CHEL3525

spike-CHEL3556

안철수 공동대표가 23일 서울 동작구 사당4동 구립경로당에서 여름 장마철을 대비한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 ?
    비비안리Best 2014.07.26 10:49
    안대표님 더운 날씨에 수고 가 많습니다 ,안대표님 으로 인하여 조금씩 달라지는 느낌 입니다 ^^~ 수원정에 출마하신 박광온 후보님 꼭 당선 되시리라 믿습니다 ^^
  • ?
    철수대통령Best 2014.07.26 22:41
    안철수. 대표님만 보면. 웃음이 저절로. 납니다
    넘. 좋습니다. 마냥....
    사랑합니다.
    응원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Best 2014.07.27 07:51

    사악한 자들을 이길려면 그들의 정체를 알아야 합니다

    노무현과 친노친문의 정체가 새누리당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임종인 전 의원님의 기자회견에서 알 수 있습니다

    무능한 푼수 대통령 노무현과 그를 따르는 친노 패거리들은

    항일 애국지사 님들의 뜻을 받들어 좋은 나라를 만들기 보다 감투쓰기에 몰두하는 행태를 보입니다

    임종인 탈당 선언문 "잡탕정당 희망없다 ...."

    2007-01-22 09:35 CBS정치부 안성용 기자 ahn89@cbs.co.kr

    ▣ 임종인 의원 탈당 선언문

    서민과 중산층을 제대로 대변하는 개혁정당을 만들어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습니다

    참여정부. 우리당 노선 한나라당과 차별없어

    저는 오늘 열린우리당을 탈당했습니다.

    지금처럼 보수화된 열린우리당으로는  지지세력인 서민과 중산층을 대변할 수도 없고,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을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

    많은 지지자들이 떠났듯이 저도 더 이상 남아 있을 명분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

    저는 2003년 11월 열린우리당의 지지율이 9%에 머물 때 입당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추구하는 정치개혁, 사회개혁이 역사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동안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의 정책노선은 너무나 잘못되었습니다.

    2002.12.19 노 대통령을 지지하고, 2004.4.15 열린우리당에게 152석이라는 과반수 의석을 준
    국민의 뜻은 사회.경제까지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것이었습니다.

    단순한 정치개혁이 아니라 외환위기 이후 극심한 양극화로 고통 받고 있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을 낫게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참여정부. 열린우리당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은

    더 나빠졌습니다.
    중산층은 서민이 되고, 서민은 빈민이 되었습니다
    .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지지(표)는 서민과 중산층으로부터 받고,
    실제 정책은 재벌과 특권층을 대변했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것입니다.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한나라당과 비슷한 정책을 취함으로써,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을  지지했던 분들은 졸지에 지지할 정당을 잃어버렸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정치세력이 심판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

    부동산 투기 막는 시늉에 그친 참여정부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의 잘못은
    서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인 부동산정책을 보면 명확히 드러납니다
    .

    참여정부는 말로는 부동산 투기를 막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정책을  계속 했습니다.

    ' 2002년 대선공약이었고, 4.15 총선공약이었던 분양원가 공개는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이제 참여정부의 부동산대책은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

    보수실용주의 우리당으로 개혁 불가능 ....

    지지자들이 ''과반수 의석을 주어도 아무것도 못하는 무능한 정당''이라고 조롱한 것은
    당연했습니다
    ....

    지지자 배신한 보수대연정도 추진해

    법인세 2%인하,  기업도시특별법 제정, 고가품에 대한 특별소비세 인하,

    삼성의 불법에 면죄부를 주는 금산법 개정, 출자총액제한제도 폐지 추진 등

    그동안 청와대와 우리당이 한 많은 일들이 재벌과 특권층을 위한 일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한나라당( 새누리당의 전신) 이회창 후보의 대선공약이었습니다.

    이러니 노 대통령이 ''한나라당과 정책적 차이가 없다''며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을 제안하고
    열린우리당이 추인한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외환위기 10배의 충격이 온다는 한미FTA 강행도 마찬가지입니다.....

    세 번이나 글을 써 대연정에 반대해

    저는 2005년 여름 열린우리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세 번이나 글을 써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에
    반대했습니다.

    방송이나 잡지와 여러 차례 회견을 하면서 대연정은 (현 새누리당과 연립정권 구성한다는 취지)
    지지자들에 대한 모욕이자 배신이라고 질타했습니다.

    노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과 열린우리당의 추인이야말로 지지자들을 떠나가게 한
    결정적 사건이었습니다

    ( 한나라당과 열린당의 연립정권 추진에 문재인, 유시민, 이해찬도 앞장서서 찬성했음 )


    한나라당과 다르다고 주장해서 뽑아주었더니 ''아무 차이가 없다''며 합친다고 하니,
    노 대통령 지지자와 우리당의 지지자 입장에서는 얼마나 황당무계했겠습니까 ?

    참여정부.우리당의 보수화 강력 반대

    대연정 뿐만 아니라 저는 참여정부가 개혁에 소극적일 때마다 단호하게 이를 지적했습니다.
    ...... 한미관계와 이라크 파병문제도 자주적인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비정규직 노동3법으로 대표되는 참여정부의 반노동자적 노동정책과 대책 없는 농업개방 등
    반농민적인 정책에 대해서도 저는 비판했습니다.

    참여정부와 우리당의 부동산정책이 후퇴조짐을 보일 때마다 저는 보유세 강화와

    분양원가 공개를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우리당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서민과 중산층,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대변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국민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한미FTA도 단호히 반대했습니다.
    지난 1월 16일에는 한미FTA에 반대하는 길거리 단식농성까지 했습니다.

    새로운 개혁정당으로 희망 복원해야

    지금의 열린우리당은 제가 처음 꿈과 희망을 걸고 동참했던 그 정당이 아닙니다.
    그동안 열린우리당은 급격히 보수화됨으로써 지지세력을 배신했습니다.

    그리고 반대급부로 (노대통령과 우라당은) 지지세력으로부터 단호한 외면을 받았습니다.
    이제 열린우리당은 덩치만 클 뿐 지지세력도 없고 집권전망도 없는 식물정당이 되었습니다......

    지금처럼 정체성 없는 잡탕정당으론 희망이 없습니다 .....
    저는 지금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가려고 합니다. 그 길은 험한 산과 깊은 물이 가로막고 있는

    고통스런 길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이 길이 고달픈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재벌과 특권층을 위한 정당인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저는 기꺼이 그 길을 갈 것입니다.

    국민여러분의 관심과 격려를 바랍니다.

    2007. 1. 22 국회의원 임 종 인

    => 위와 같은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으니 외부로 많이 홍보하여 중도파를
    안철수 지지자로 흡수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친노친문은 적반하장으로 혹세무민하는 것에 능통한 집단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경계해야 합니다

    안철수를 지키는 것은 이 시대의 양심적인 지식인이 해야 할 애국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7.26 00:16
    안님의 인기는 여전합니다, 어딜 가나 사진찍고 싶어하고 악수하고 싶어하고 싸인 받으려하고 ,,, 그런 정치인 안철수 대표와 박원순시장 정도입니다.
  • ?
    비비안리 2014.07.26 10:49
    안대표님 더운 날씨에 수고 가 많습니다 ,안대표님 으로 인하여 조금씩 달라지는 느낌 입니다 ^^~ 수원정에 출마하신 박광온 후보님 꼭 당선 되시리라 믿습니다 ^^
  • ?
    철수대통령 2014.07.26 22:41
    안철수. 대표님만 보면. 웃음이 저절로. 납니다
    넘. 좋습니다. 마냥....
    사랑합니다.
    응원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7.27 07:51

    사악한 자들을 이길려면 그들의 정체를 알아야 합니다

    노무현과 친노친문의 정체가 새누리당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임종인 전 의원님의 기자회견에서 알 수 있습니다

    무능한 푼수 대통령 노무현과 그를 따르는 친노 패거리들은

    항일 애국지사 님들의 뜻을 받들어 좋은 나라를 만들기 보다 감투쓰기에 몰두하는 행태를 보입니다

    임종인 탈당 선언문 "잡탕정당 희망없다 ...."

    2007-01-22 09:35 CBS정치부 안성용 기자 ahn89@cbs.co.kr

    ▣ 임종인 의원 탈당 선언문

    서민과 중산층을 제대로 대변하는 개혁정당을 만들어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습니다

    참여정부. 우리당 노선 한나라당과 차별없어

    저는 오늘 열린우리당을 탈당했습니다.

    지금처럼 보수화된 열린우리당으로는  지지세력인 서민과 중산층을 대변할 수도 없고,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을 수도 없기 때문입니다..... .

    많은 지지자들이 떠났듯이 저도 더 이상 남아 있을 명분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

    저는 2003년 11월 열린우리당의 지지율이 9%에 머물 때 입당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추구하는 정치개혁, 사회개혁이 역사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동안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의 정책노선은 너무나 잘못되었습니다.

    2002.12.19 노 대통령을 지지하고, 2004.4.15 열린우리당에게 152석이라는 과반수 의석을 준
    국민의 뜻은 사회.경제까지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것이었습니다.

    단순한 정치개혁이 아니라 외환위기 이후 극심한 양극화로 고통 받고 있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을 낫게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참여정부. 열린우리당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은

    더 나빠졌습니다.
    중산층은 서민이 되고, 서민은 빈민이 되었습니다
    .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지지(표)는 서민과 중산층으로부터 받고,
    실제 정책은 재벌과 특권층을 대변했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것입니다.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한나라당과 비슷한 정책을 취함으로써,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을  지지했던 분들은 졸지에 지지할 정당을 잃어버렸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정치세력이 심판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

    부동산 투기 막는 시늉에 그친 참여정부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의 잘못은
    서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인 부동산정책을 보면 명확히 드러납니다
    .

    참여정부는 말로는 부동산 투기를 막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정책을  계속 했습니다.

    ' 2002년 대선공약이었고, 4.15 총선공약이었던 분양원가 공개는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이제 참여정부의 부동산대책은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

    보수실용주의 우리당으로 개혁 불가능 ....

    지지자들이 ''과반수 의석을 주어도 아무것도 못하는 무능한 정당''이라고 조롱한 것은
    당연했습니다
    ....

    지지자 배신한 보수대연정도 추진해

    법인세 2%인하,  기업도시특별법 제정, 고가품에 대한 특별소비세 인하,

    삼성의 불법에 면죄부를 주는 금산법 개정, 출자총액제한제도 폐지 추진 등

    그동안 청와대와 우리당이 한 많은 일들이 재벌과 특권층을 위한 일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한나라당( 새누리당의 전신) 이회창 후보의 대선공약이었습니다.

    이러니 노 대통령이 ''한나라당과 정책적 차이가 없다''며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을 제안하고
    열린우리당이 추인한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외환위기 10배의 충격이 온다는 한미FTA 강행도 마찬가지입니다.....

    세 번이나 글을 써 대연정에 반대해

    저는 2005년 여름 열린우리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세 번이나 글을 써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에
    반대했습니다.

    방송이나 잡지와 여러 차례 회견을 하면서 대연정은 (현 새누리당과 연립정권 구성한다는 취지)
    지지자들에 대한 모욕이자 배신이라고 질타했습니다.

    노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과 열린우리당의 추인이야말로 지지자들을 떠나가게 한
    결정적 사건이었습니다

    ( 한나라당과 열린당의 연립정권 추진에 문재인, 유시민, 이해찬도 앞장서서 찬성했음 )


    한나라당과 다르다고 주장해서 뽑아주었더니 ''아무 차이가 없다''며 합친다고 하니,
    노 대통령 지지자와 우리당의 지지자 입장에서는 얼마나 황당무계했겠습니까 ?

    참여정부.우리당의 보수화 강력 반대

    대연정 뿐만 아니라 저는 참여정부가 개혁에 소극적일 때마다 단호하게 이를 지적했습니다.
    ...... 한미관계와 이라크 파병문제도 자주적인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비정규직 노동3법으로 대표되는 참여정부의 반노동자적 노동정책과 대책 없는 농업개방 등
    반농민적인 정책에 대해서도 저는 비판했습니다.

    참여정부와 우리당의 부동산정책이 후퇴조짐을 보일 때마다 저는 보유세 강화와

    분양원가 공개를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우리당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서민과 중산층,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대변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국민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한미FTA도 단호히 반대했습니다.
    지난 1월 16일에는 한미FTA에 반대하는 길거리 단식농성까지 했습니다.

    새로운 개혁정당으로 희망 복원해야

    지금의 열린우리당은 제가 처음 꿈과 희망을 걸고 동참했던 그 정당이 아닙니다.
    그동안 열린우리당은 급격히 보수화됨으로써 지지세력을 배신했습니다.

    그리고 반대급부로 (노대통령과 우라당은) 지지세력으로부터 단호한 외면을 받았습니다.
    이제 열린우리당은 덩치만 클 뿐 지지세력도 없고 집권전망도 없는 식물정당이 되었습니다......

    지금처럼 정체성 없는 잡탕정당으론 희망이 없습니다 .....
    저는 지금 아무도 가지 않는 길을 가려고 합니다. 그 길은 험한 산과 깊은 물이 가로막고 있는

    고통스런 길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이 길이 고달픈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고, 재벌과 특권층을 위한 정당인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는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다면 저는 기꺼이 그 길을 갈 것입니다.

    국민여러분의 관심과 격려를 바랍니다.

    2007. 1. 22 국회의원 임 종 인

    => 위와 같은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사람이 많으니 외부로 많이 홍보하여 중도파를
    안철수 지지자로 흡수하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친노친문은 적반하장으로 혹세무민하는 것에 능통한 집단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경계해야 합니다

    안철수를 지키는 것은 이 시대의 양심적인 지식인이 해야 할 애국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7.27 08:00

    들풀 님의 댓글을 일부 인용 " .... 아직은 박원순이 우리에겐 문재인보다 우군입니다.

    이 외에도 더 많은 사연이 있는데,   알려지는게 싫어서 그만 둡니다.
    이런 글 너무 티 나게 쓰지 마시길 부탁드립니다. 그렇지 않아도 친문재인들은 이간질 시켜서

     둘 사이를 지금보다  완전히 벌려 놓고 남남에서 원수까지 목표로 두고 있을 사람들입니다,

    말려들지 말아야 합니다 죄송합니다"

    저도 들풀님 견해에 100% 동의하여 몇자 적습니다

    오징어 님은 객관적으로 순수한 입장에서 지적하신 내용인데,   같은 내용이 기사화 되거나

     친노친문이 이용한다면 안철수 대표에게 해가 될 수 있으니 들풀 님처럼 가슴에 묻어두시든지

    아니면 박원순 시장 비판 부분을  순화된 표현으로 바꾸는 것이 어떨지요 ? "

     

    안철수 대표와 박원순 시장 사이에 비판적인 언급이 오고가면  이득을 얻는쪽은

     친노친문과 새누리입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7.27 08:51

    친노가 지지자와 보통국민들에게 뒤통수를 쳤던 대표사례

    1, 한미 FTA를 만든 후에   빈익빈 부익부가 더욱 심화 되고

       대학교 등록금이 지금처럼  세계 1 ~ 2위(경제규모 기준) 수준으로 오른 것은

       노무현 정부의 잘못이 많습니다

    노무현 정부 때 한미 FTA를 만든 후 이해찬 유시민 문재인 등의 친노들은  2008년에
    이명박 정부가 자동차 부문에 손실을 가져오게 만들었다고 뒤집어 씌우면서 혹세무민했지만

    2007년 한미 FTA 체결 후부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의 경영성적표를 보면
    지금도 엄청난 수익을 계속 올리고 있습니다
    (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비슷한 언급이 뉴스에 나옵니다 )

    지금 언론에서 내수경기가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젊은세대의 취업이 어렵다고 자주 말합니다

    그 이유로 (1) 대학교 등록금과 사교육비 부담율이 가계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높기 때문이다

    (2) 부동산 폭등기에 대출 받아서 주택을 구입했던 가구의 대출상환 부담 때문이다 등이  언급 되지만

    (3) 한미 FTA 체결의 결과로 더욱 심화된 부익부 빈익빈은 언급을 안합니다


    2003년 노무현 정부가 대학교 법인화 추진으로 등록금을 2배 수준으로 대폭 상승시키고,

    부동산 정책의 초점을 잘못 맞춘 정책의 실패로 노무현 집권 기간에 대도시의 아파트 가격이 2배 이상 올랐으며

    한미 FTA 체결의 결과로 부의 편중이 소수에게 심화돼 중산층이 적어지니 지금의 내수경기가 비실비실한 것입니다

    ( 한미 FTA 추진 당시에 양심적인 전문가들이 예견한대로 결과가 나타남, 친노들은 이런 진실을 계속 숨기고 있음 )

    한 사람이 많은 돈을 가진 것 보다 여러 사람이 생활에 필요한 것을 충분히 살만큼 돈을 나눠서 가지게 되었을 때

    소비할 사람이 늘어나니까( 유효수요 증가) 경기도 좋아지겠지요 ? 그래서 중산층 육성이 중요합니다


    내수경기가 비실비실하게 만들 씨앗은 노무현 정부에서 뿌렸고 그 결과 지금 국내에서 취업해야하는
    젊은 세대의 취업이 어려운 것입니다

    CF, 사내유보금 과세 ..... 권대경기자 | 2014-07-14 17:56:24 서울경제 인용

    아래 도표에서 보듯이 현대차 그룹은 2년 6월 만에 사내 유보금이 2배로 증가했습니다


    친노 핵심 3인방 문재인, 유시민, 이해찬이가 2008년 이명박에게 뒤집어 씌우며
    자동차 부문의 손실을 가져온다고 말한 것이 혹세무민했던 것으로 드러나지요 ?

     

    # 안철수는 기진맥진하도록 선거지원 하는데 .... 이 사람은 충고일까요 ? 훼방일까요 ? - 안철수 팬클럽 안사모 : sed012014071417560584.jpg



    2, 노무현 집권기간에 ( 2003, 02, 25 ~ 2008, 02, 25 )
    대학교 등록금이 2배 수준으로 대폭 상승한 이유 ?

    2003년 노무현 정부가 대학교 법인화 추진했기 때문이다
    (( 맨 뒤에 자료 첨부 # # # 기사입력 2003-03-07 11:04 YTN 서울대 공익법인으로 추진 ))


    대학교 법인화 추진의 결과 비싼 등록금이 되었고, 비싼 등록금의 결과로 대학교 입학생의 10% 정도가
    졸업하면서 바로 신용불량자가 되는 일이 발생한 것입니다

    노무현 정부의 핵심 3인방 이해찬, 유시민, 문재인 중에서 두 사람은 은퇴했는데

    문재인만 부끄러움없이  위와 같은 진실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감언이설을 하지요 ?

    2003년에 노무현 정부가 대학교 법인화 추진으로 지금 수준의 비싼 등록금을 만든 뒤에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 정부에게 반값 등록금을 적반하장으로 요구하며 또 혹세무민 했지요 ?

    자기들이 집권하면 등록금을 올리고, 다른 사람이 집권하면 등록금을 내려라고 말하면서
    모순된 언행으로 혹세무민하는 정치꾼들은 이제 침몰해야 합니다

    국민은 혹세무민하는 정치인 보다 베푸는 정신으로 국민의 복리증진에 노력하는 정치인을 원합니다

    # # # # 기사입력 2003-03-07 11:04 YTN 서울대 공익법인으로 추진

    (앵커 멘트) 서울대학교가 독립채산제 형태로 운영되는 "공익 법인"형태로 운영될 전망입니다.

    윤덕홍 신임 교육부총리는 오늘 평화방송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국.공립대학교의 운영체계를
    전면 개혁하는 차원에서 서울대학교를 가장 먼저 개혁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김종술 기자

    ## 1) 서울대학교를 공익 법인으로 개편할 계획이라고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입니까 ?

    답) 네, 서울대학교를 정부에서 지원을 받지 않는 독립채산제 형태로 운영하겠다는 것입니다.
    한마디로 대학 자체에서 학생모집이나 대학 경영등 모든 업무를 알아서 하도록 하고 그 책임도
    대학 스스로 지도록 한다는 것입니다.

    단 정부에서는 재정지원은 일체 하지 않지만 경영 성과에 따라 보조금은 지원할 수는 있습니다.
    윤 부총리는 오늘 인터뷰에서 서울대학교를 법인화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며 이것은 사립도 아니고
    국립도 아닌 공익 법인화하는 방안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

    => 위의 YTN 뉴스에서 보듯이 2003년에 노무현 정부가 대학교 법인화 추진으로
    대학교에 정부지원을 안하겠다고 발표하니까

    대학교는 정부지원이 없어진 만큼 재원을 보충하기 위해서 등록금을 2배 수준으로
    대폭 상승시키는 계기가 되었고 그 결과 지금 수준의 비싼 등록금이 된 것입니다

    3, 위의 임종인 전의원님이 지적하신대로 노무현의 부동산 정책은 공급을 경시하고 조세정책에

        초점을 맞추어   시행함으로써   노무현 집권기간에 대도시의 아파트 가격이 2배 이상 올라서

         대출 받아서 집을 구입한  다수가 대출상환 부담으로     house poor가 되었습니다

    우리가 원하는 나라의 지도자는 자기의 잘못을 적반하장으로 남에게 뒤집어 씌우고
    혹세무민하는 사람이 아니라
    베푸는 마음을 가지고 국민의 복리증진에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친노친문은 집권기간에 잘한 것 보다 잘못한 일이 많기 때문에 능력부족을 자인하고

    은퇴를 하든지     자숙해야 합니다

     

    대통령이 되기 전과 대통령이 된 후에 완전히 다른 행태를 보여서 (노무현 자신이

    한나라당 = 새누리당과 정책적 차이가 없다며 대연정을 제안"놈현스럽다"라는 말까지

    유행했던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진실을 모르면 진실을 숨기는 사람에게 또 속아서 사는 불쌍한 인생이 되고
    국민은 잘못된 선택으로 고통을 받습니다

    진실을 아는 분은   영혼이 평안을 얻고    앞날을 내다보는 안목까지 갖추어

    보람된 인생을 삽니다

     

    친노친문의 정체를 바로 알고 대응해야 안철수의 나아갈 길이 보일 것입니다

  • ?
    purell 2014.07.31 19:23
    철수형님 방역하시는 모습 정겹네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5677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24709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21216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5880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520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9402   화이부동
10621 좋흔남...들키지만 않으면 무슨 짓을 해도 되는 걸까? 1 521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20 좋흔남...47,000원짜리 고장난 핸드카 하나를 주워왔다! 0 661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19 좋흔남...미개인의 무박1일 여름 휴가기 0 3782   title: 태극기미개인
10618 친노. 486 세력의 자충수,당내 구태 패악질, 도로 민주당으로의 회귀 by 이지혁컬럼 4 6 6983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안심은
10617 홈피 새단장 축하합니다 - `새술은 새부대에` 2 5 7054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16 양심과 정의가 통할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 4 4 5707 2014.08.02(by 교양있는부자) 클서
10615 안님 홧팅 3 4974   구월
10614 항상 응원합니다. 1 4520   destiny1004
10613 광주에서 지켜본 이정현씨의 당선... 4 6 7529 2014.08.22(by 교양있는부자) 생자필멸
10612 안님안님 힘내세요 5 4845   purell
10611 순천에서 맞은 매를 고맙게 생각하라 4 5 7075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한이
10610 안철수 대표...예상 되었던 상황이 오고 말았네요... 1 6754   미공무역
10609 지상최대의 대반격 1 4591   만인회
10608 좋흔남...밤새 ...아침까지 비가 내리더니...시위하고 좋흔남 하러 가는 사이 뚝 그쳤다! 0 5296   title: 태극기미개인
10607 좋흔남...아프다!많이... 0 4440   title: 태극기미개인
10606 좋흔남...썩을 놈들! 4 1 5802 2014.07.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05 좋흔남...바람 불어 좋은 날 0 452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04 의로운 선택 보트피플 2 1 5069 2014.07.26(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03 송장과 미이라 5 3 4718 2014.07.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포토갤러리] 안철수 대표 최근 동정 7 4 6099 2017.07.03(by purell) (무소유한영혼)들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111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