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양심과 정의가 현실 끼리정치의 힘에 밀려 빛을 보지 못하는 현실이 너무 한심 해집니다

정의사회 구현은 누가? 어떻게 해야 합니까? 정의감과 투철한 사명의식이 있는

한국의 인재들을 많이 잃고 있는 것이 안타까을 뿐입니다. 안의원님이 너무 속상할 것 같아

무어라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찌도 모르겠네요. 그러나 진정한 마음의 위로를 보내는

국민이 있다는 사실을 기억 해주시고  또다시 냉철한 마음과 초심을 잃지 않고 다음을 기약하며

더욱 멋진 그림을 그려 나가시기를 다시 한 번 기대 하고 고대 합니다. 일시적인 소나기는 피하시고

저 멀리서 태양이 용솟음 치고 올라 오고 있음을 기대 해봅시다.

 O Sole Mio !!!

?
  • ?
    교양있는부자 2014.08.01 21:08

    민간인 @saramdul321a 인용

    국민들이 지금의 안철수를 지키지 못한다면

    앞으로 제2 제3의 안철수, 즉 새로운 정치판은 꿈도 꾸지 못할 것이야.

    역대 거의 최고의 지지율의 안철수도 산산조각 나는 판에

    누가 감히 양당 체제의 철밥통을 건드릴수가 있겠어.

    2분전 답글 리트윗 관심글 김대의 (새정치를 지지하는 재외국민)님이 리트윗했습니다



    1970년대의 사고방식으로 사는 수구파 추종자들이 많아지면

    청맹과니들의 결정에 따른 정치꾼들이 혹세무민하는 정치 장난만 하게 됩니다

    1970년대 수준의 청맹과니들이 득실득실 ㅡ▷ 혹세무민을 잘하는 정치꾼 선택 ㅡ▷ 혹세무민에

    달콤한 맛을 느낀 정치꾼이 또 혹세무민을 재개하며 청맹과니들 수준에 맞춘 정치 장난을 함

    ㅡ▷ 1970년대 수준의 청맹과니들 재생산 이러한 3류 정치의 악순환이 계속되는데

    이런 정치적 악순환을 바꾸어 국리민복을 위한 정치를 하고자 안철수가 등장했다고 봅니다

    내가 잘못된 결정을 하면 나혼자 손해보면 되지만
    유권자로서 잘못된 판단으로 혹세무민 잘하는 정치꾼을 선택하면 입법과 정책에
    보통국민을 혹세무민하는 내용을 담아서 현명한 유권자까지 경제적, 정신적(정치적)
    손해가 발생하게 됩니다

    따라서 혹세무민하는 정치꾼에게 속아서
    잘못된 정치적 선택을 하는 1970년대의 사고방식으로 사는 수구파 추종자들이
    건전한 상식을 가진 사람들에게 정치적 고통을 (유권자는 정치적 결정권자이니까)
    더 이상 주지 않도록 꾸준히 계몽시켜야 합니다

    안철수 시대는 1970년대의 사고방식으로 사는 수구파 추종자들이 줄어들어야 가능합니다

    # 새누리가 권은희의 입을 두려워하여 권은희 공천하기 전부터 권은희를 공격하고
    권은희가 공천된 뒤에는 공천이 잘못되었다고 호도하며 혹세무민하려고 억지를 부렸습니다



    새누리와 친노친문이 안철수 공격에 이해가 맞아서 협공을 계속했는데
    2007년 1월 < 열린 우리당 >의 임종인 의원님이 탈당선언문에서 밝힌대로
    친노친문은 노무현이가 대통령 시절에 한나라당( 현 새누리당)과 연정을 하자고 제안했던 경험을 살려서
    새누리와 친노친문이 안철수 공격에 일치 단결된 모습입니다

     

    노무현이가  2012년 민주당 후보로 대통령이 된 뒤에 "호남이 나를 좋아서 찍었나
    이화창이가 싫어서 나를 찍었지"하면서 바로 호남을 뒤통수  치고
     문재인 유시민과 함께 민주당을 뛰쳐나가   <열린우리당>을 만들었습니다

     

    세계 정치사에서 대통령을 만들어준 당을 버리고  뛰쳐나가 새로운 당을 만든 사람은
     무능한 푼수 대통령 노무현이가 유일합니다

     

    <열린우리당>을 만든 노무현은 "한나라당(현 새누리당)과 정책적 차이가 없다 연정을 하자"고

    제안했는데      문재인 유시민도 찬성했습니다

     

    그래서   순천, 곡성의 유권자들이 투표로  노무현의 비서 출신 후보에게 친노친문에 대한 거부감을

    표현했다고 봅니다

    지지자와 보통국민을 배신하고 상위 1% 재벌에게 유리한 정책만 펼치면서
    재임기간 내내 무능한 푼수 대통령으로 지냈던 노무현을 맹종하는 친노친문은

    더 이상 야당의 발목, 능력있는 분의 발목을 잡지말고
    이제 은퇴하는 것이 마지막 애국의 길이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8.01 21:26
    한국의 대졸자 비율은 세계 최고인데 어찌하여 사리분별을 못하는 대졸자가 많을까요 ?

    대학교에서 주입식 교육을 하고, 교육 내용이 선진국보다 떨어져서 그럴까요 ?
  • ?
    다산제자 2014.08.02 06:03
    안사모 서울 분들이 주축이 되어서 이럴 때 가칭 안사모 총회를 1박2일(유스호스텔 정도 잡아서)열어서 안사모가 창당발기인이 되어 안님을 추대하는 모양새를 갖추어 나가면서 정의의 컨셉을 공통분모로 하는 제 사회단체 양심세력과 + 정의당의 천호선, 노회찬,심상정, 유시민, 문국현, ...꿈을 못다펼치신 분들을 영입하여 새판을 짜는 것이 옳다고 봅니다. 현행 정당법상 주된 사무실을 서울에 두도록 하고 있어 서울 분들이 깃대를 세워주셔야 합니다.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에 의한 전국 단위의 요율적 조직관리를 하면서 오프라인에서는 언론플레이를 하면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다고 봅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4.08.02 10:55
    다산제자 님의 탁월한 식견입니다

    2015, 2016, 2017에 걸친 3년간에 수구파를 혐오하는 신세대가 새로운 유권자로 등장하며
    수구파 추종자들은 줄어들 것입니다

    새누리와 이해가 맞아서 새누리의 안철수 때리기 전략에 동조하는 친노친문의 저지선을 넘어서야
    새정치의 나아갈 길이 보일 겁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999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new 2 39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230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update 7 5368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418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3 4468   title: 태극기유대위
10632 야당, 비상대책 세우지 말라 - “야당에는 악마가 산다 0 2872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1 좋흔남...나는 개간이었다.하지만... 2 2 2968 2014.08.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30 박영선 원내대표님에게 부탁드립니다. 2 1 3253 2017.07.03(by 즐거운일) 즐거운일
10629 당신이 희망입니다 1 4 1947 2014.08.03(by 즐거운일) 지나가는아낙
10628 새대가리 구민주당 1 3 2967 2017.07.03(by 즐거운일) 작곡가양반
10627 착각하고 있는 구민주당 486 운동권과 친노친문 사람들에게.... 2 2 4660 2014.08.03(by 양피지) 미공무역
10626 안철수 지지자님 기죽지 마세요. 안의원님 건재합니다! 7 15 9326 2017.07.03(by 마음) 잘좀하자
10625 MLBPARK(퍼온글) / 안철수가 여의도에서 왕따당하는 이유 11 5 8981 2014.08.02(by 교양있는부자) 양피지
10624 모든것이 바귀어야 하는 상황입니다..ㅡㅡ 1 2 2308 2014.08.02(by 교양있는부자)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23 모처럼...................과거 안철수님에 미래에 대해 많은 글을 올렸지만.......그렇게 되고나니 1 3 3076 2014.08.02(by 새정치갈망) 검은개도사
10622 운명처럼, 아니면 숙명처럼 1 2064   destiny1004
10621 좋흔남...들키지만 않으면 무슨 짓을 해도 되는 걸까? 1 322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20 좋흔남...47,000원짜리 고장난 핸드카 하나를 주워왔다! 0 4101   title: 태극기미개인
10619 좋흔남...미개인의 무박1일 여름 휴가기 0 2170   title: 태극기미개인
10618 친노. 486 세력의 자충수,당내 구태 패악질, 도로 민주당으로의 회귀 by 이지혁컬럼 4 6 4007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안심은
10617 홈피 새단장 축하합니다 - `새술은 새부대에` 2 5 3006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양심과 정의가 통할 수 없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 4 4 2592 2014.08.02(by 교양있는부자) 클서
10615 안님 홧팅 3 2736   구월
10614 항상 응원합니다. 1 2531   destiny1004
10613 광주에서 지켜본 이정현씨의 당선... 4 6 3922 2014.08.22(by 교양있는부자) 생자필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