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측근 "나중에 따로 정치세력화 추구할 수도"

 

 

2014-08-02 15:31:52

 

 

 

7.30 재보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직에서 물러난 안철수 의원이 남은 측근들에게 “다시 시작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안철수 의원 관계자는 <조선>에 안 의원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하면서 ‘다시 시작하자’는 말에 대해 1일 “자신의 세력을 다시 추스르고, 지난 3월 민주당과의 통합 이후 선거 일정에 쫓겨 실현하지 못한 정치 혁신 과제 등을 제대로 추진하겠다는 뜻 아니겠느냐”고 해석했다.

안 의원은 “당분간 혼자 생각할 시간을 갖겠다”는 뜻도 전했다고 측근은 덧붙였다.

안 의원의 이같은 발언을 놓고 측근들은 안 의원이 다시 독자세력화를 모색할 수 있다는 관측도 하고 있다.

한 측근은 <경향신문>에 “당분간은 성찰이 필요하겠지만 나중에는 따로 정치세력화를 추구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3정당을 추진하다 민주당과 합당한 후 다시 당을 뛰쳐나오는 것은 신뢰성에 치명적 흠이 될 수 있다는 반론도 있다고 <경향>은 덧붙였다.

하지만 안 의원 자의와 상관없이 그의 당내 입지는 거의 소멸적 위기에 직면한 양상이다.
?
  • ?
    (무소유한영혼)들풀Best 2014.08.03 18:30

    그럴 수도 있고 정치적으로 한 발언 일 수도 있습니다, 오늘 기사보면 안철수 독자세력화 할까봐. 박지원이 두둔으로 돌아서고 안희정은 격려와 칭찬으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독자세력화 할 것이라곤 보지 않지만, 가능성을 배제 할 순 없습니다. 문제는 여론을 어떻게 만들어 가느냐이죠..

  • ?
    다산제자 2014.08.03 16:35
    정치부기자가 자의로 작성한 글인 듯하다.( 측근에서 나온 말인양 포장한 말) . . . 어제(8/2) 안님은 좌절하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각오와 결심 한마디 남긴 것으로 보도되었다. 지금은 패장입장에서 무슨 코멘트가 필요하겠는가? 좀더 성찰하고 차후 공식적인 입장표명(기자회견 형식)을 하는 것이 순리라 봅니다.
  • ?
    (무소유한영혼)들풀 2014.08.03 18:30

    그럴 수도 있고 정치적으로 한 발언 일 수도 있습니다, 오늘 기사보면 안철수 독자세력화 할까봐. 박지원이 두둔으로 돌아서고 안희정은 격려와 칭찬으로 돌아서고 있습니다,, 제가 보기에도 독자세력화 할 것이라곤 보지 않지만, 가능성을 배제 할 순 없습니다. 문제는 여론을 어떻게 만들어 가느냐이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2999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new 2 39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2308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update 7 5368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4187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오름 안님과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어 봅니다. 3 4468   title: 태극기유대위
10652 오랜만에 정치상황이 답답해서 한번 들어와보네요.. 2 0 3404 2014.08.05(by 비비안리) 2013화이팅
10651 금태섭 '안철수 정치'에 반성문 16 2 6170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안심은
10650 안철수, 결국 박원순과 안희정을 모델로 삼아야... 1 0 3751 2017.07.03(by 비회원(guest)) 히딩크사촌동생
10649 재미로 보는 통계수치(홈피개편후 열람자료) - - - 안사모 총출석일수로 본 안님 사랑지수 5 0 4174 2014.08.09(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48 좋흔남...좋흔남 본부장 미개인의 위기다! 4 0 3647 2014.08.0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7 난세는 영웅을 기다린다 - - - 이순신은 파직을 당했어도 나라를 걱정했다 1 1 3814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다산제자
10646 힘내세요 1 4 3203 2017.07.03(by 비회원(guest)) 큰바위
10645 댓글작성 비회원 구분을 위한 닉네임! 작동 test... 3 0 3144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햇님관리자
10644 좋흔남...삼복더위임에도 불구하고 따스한 느낌이 좋았던 아침에... 1 0 3329 2014.08.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3 역사(대선 단일화 친노한테 당함.)는 반복 된다. 5 6 3702 2014.08.03(by 다산제자) 찬희
10642 도올김용옥교수 - 천안함 발언 0 3683   (무소유한영혼)들풀
10641 소회 1 1 3234 2017.07.03(by 다산제자) 지나가는아낙
10640 (특종) 7시간 직후의 박근혜..카메라에 찰칵!! ~헬쓱! 2 1 9644 2014.08.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9 새 정치는 다시 시작이다.| 1 5 3796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8 안철수, 이달 중 ‘세월호특별법’ 국회 처리 등 의정 활동 복귀 전망 3 0 3981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 안철수, 측근들에게 "다시 시작하자" 2 1 3816 2017.07.03(by 손오공)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6 친노. 486 세력의 자충수 - 이지혁 칼럼 1 2601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5 “세월호 사고를 키워 다른 중요한 이슈 은폐 시도” 3 2 3144 2014.08.04(by 다산제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4 "안철수·김한길 체제에서 시작한 중도 진보 이념을 폐기하면 총·대선은 실패한다" - 어떻게 착근할지 고민 중" 0 4068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3 [성한재 칼럼] 7·30 재보선을 마치며… 0 2662   (무소유한영혼)들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