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중도를 원하던 안철수가 여야 양쪽의 공격을 받으면서 샌드위치로 압사당한걸 보면.. 

이 중도란게 우리 정치지형에선 양날의 칼인 것 같습니다. 

노선을 잘못 타다간 진보, 보수 양쪽에서 공격을 받는 상황이 올수 있다는 것이죠. 실제 안철수가 그랬구요. 

그래서... 


중도란걸 지향은 하되 본래 지지층인 진보나 야권성향층의 색깔은 유지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런 야권내의 고유 지지층을 확보하고 나서 중도로 지향성을 넒혀가야지 무턱대고 중도를 바라보다간 패망하는 지름길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그럼 조경태 의원같은 경우는 어떻게 봐야 하는가 라는 문제가 생기는데요.. 

그는 그 자신의 고유 지지층이 부산에 있는 특이한 케이스입니다. 

부산에서 3선입니다. 대단한거죠. 이걸 진보나 야권에서 보면 이해를 못하는것 같습니다. 

조경태가 새누리스럽게 말하는 것도 자신의 지지층이 부산에 있기 때문에 그런것이지 다른 이유는 없습니다. 그런 자신의 지지를 바탕으로 자신이 생각하는 중도 지향의 방향을 정하고 있죠. 

이번 조경태의 노컷뉴스 인터뷰에서도 그런 점을 보여줬구요. 
(참고) - 조경태 "순천 유권자들, 위대한 선택한 것"

그냥 무턱대고 조경태가 새누리스럽다고 얘기하는 것보다 저런 지지배경을 알고 생각해 보면 저런 발언은 부산에 있는 야권 지지층이 새정연에게 바라는 모습일 수도 있는 것이죠.

물론 조경태가 바라는 모습대로 당이 갈 수는 없겠죠. 그렇게 갔다간 또 안철수 같은 꼴이 날 겁니다. 중도를 위해서 가야한다고 지도부는 외치지만 다른 진보성향의 의원들이 따르질 않고 거부하고 들고 일어서는 그런 모습을 말이죠. 


그래서 결론은 새정연은 박원순, 안희정 같은 모델로 가야 성공한다고 봅니다. 

이미 성공 사례가 나와 있는데 그런 국민이 바라는 지향점을 잘못 해석하는 바람에 선거에서 패배한 것이죠. 

본래 성향은 진보나 야권 지지층의 목소리를 가지고 그런 진보적 가치를 유지하면서 중도 지지층에게 어필할수 있는 그런 정책들을 가지고 승부하는 것이죠. 

무상급식 같은 경우 진보적인 정책이면서도 중도에게 어필한 케이스고 그걸 받아들인 이후에도 경제적으로 후한 평가를 받고 있죠. 

아이들의 도시락을 준비하던 부모에게 여유를 주고 밥걱정도 덜고 복지 일자리 창출과 물가안정에도 기여한 무상급식 같은 정책으로 승부를 거는 그런 모습이 새정연이 가야할 길이라 보고 있습니다. 


지금 완전히 바닥까지 망한 지금 당 전체를 그렇게 바꾸도록 노력해야죠. 

정의당과도 연대니 뭐니 그런짓 그만하고 미리 통합 노력을 통해 선거에 대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노선도 확고히 할수 있는 그런 방향으로 가야 될 겁니다. 맨날 지지고 볶고 난리 치는 그런 야권연대... 패망의 지름길이 될 겁니다. 그런짓을 하려거든 차라리 합쳐서 싸우더라도 미리 싸운다음 합의보고 선거에 힘을 합쳐 나가야지 다른 방법을 없을 겁니다. 


야권 지지자들도 무조건 새정연이 잘못했다는 걸 지적하기 보다는 어떤 방향성이 좋을까 고민하며 격려도 해주고 이끌어주는 그런 모습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추가로 이번에 공천에 대해 깊은 반성도 필요합니다. 

지역 지지층이나 주민들의 거부감이 큰 전략공천을 빙자한 내리꽂기는 지양되어야 할 것입니다. 

물론 그 지지층이 원하는 인물이 다를순 있으나 지금처럼 기존 지지층의 반발이 너무 거센 모습이면 화합이 잘 이뤄지지 않을 겁니다. 

친노나 정의당의 강경파들은 무조건 버려야 한다는 인식도 바꿔야죠. 어찌됐건 그들도 야권의 한 지지층이라 그들과 화합이 안되면 결국 집토끼도 놓치면서 새누리에게 지는 선거판이 된다는걸 이번에 깨우쳤으면 합니다. 


?
  • ?
    다산제자 2014.08.05 17:23
    박원순시장, 안희정도지사는 집행기관의 장으로서 법령에 따라 충실히 살림사는 분들입니다. 모델거리가 무엇일까요?
    서울 구룡마을 개발계획 백지화 한 것도 딱한 노릇입니다. 당정협의를 통하여 모색하면 대안이 나올 법도 한데 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615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819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247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1078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370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994   마니니
10656 개근일수 400일을 돌파하신 "익자삼우"님께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2 0 5167 2014.08.0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55 사람을 얻는 것이 다 얻는 것이다. 11 16 10068 2017.07.03(by 폴리봉호) 애기엄마73
10654 좋흔남...횡재에 횡재를 한 날 2 0 2967 2014.08.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53 후회도 미래의 초석? 2 5 4182 2014.08.06(by 일파만파) 클서
10652 오랜만에 정치상황이 답답해서 한번 들어와보네요.. 2 0 3684 2014.08.05(by 비비안리) 2013화이팅
10651 금태섭 '안철수 정치'에 반성문 16 2 6725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안심은
» 안철수, 결국 박원순과 안희정을 모델로 삼아야... 1 0 4188 2017.07.03(by 비회원(guest)) 히딩크사촌동생
10649 재미로 보는 통계수치(홈피개편후 열람자료) - - - 안사모 총출석일수로 본 안님 사랑지수 5 0 4561 2014.08.09(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48 좋흔남...좋흔남 본부장 미개인의 위기다! 4 0 3963 2014.08.0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7 난세는 영웅을 기다린다 - - - 이순신은 파직을 당했어도 나라를 걱정했다 1 1 3991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다산제자
10646 힘내세요 1 4 3485 2017.07.03(by 비회원(guest)) 큰바위
10645 댓글작성 비회원 구분을 위한 닉네임! 작동 test... 3 0 3523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햇님관리자
10644 좋흔남...삼복더위임에도 불구하고 따스한 느낌이 좋았던 아침에... 1 0 3621 2014.08.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3 역사(대선 단일화 친노한테 당함.)는 반복 된다. 5 6 4064 2014.08.03(by 다산제자) 찬희
10642 도올김용옥교수 - 천안함 발언 0 3905   (무소유한영혼)들풀
10641 소회 1 1 3410 2017.07.03(by 다산제자) 지나가는아낙
10640 (특종) 7시간 직후의 박근혜..카메라에 찰칵!! ~헬쓱! 2 1 10252 2014.08.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9 새 정치는 다시 시작이다.| 1 5 4106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8 안철수, 이달 중 ‘세월호특별법’ 국회 처리 등 의정 활동 복귀 전망 3 0 429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7 안철수, 측근들에게 "다시 시작하자" 2 1 4066 2017.07.03(by 손오공) (무소유한영혼)들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