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극히 보잘 것 없는 국민의 한 사람이지만 감히 후회 해 봅니다.

정치의 문외한이지만 작금의 야당정치현실을 보면 부화가 치밀어 옵니다.

특히 야당에게 던지고 싶은 말입니다. 지난 대선, 전국동시지방선거  보궐선거 등 등을 거치면서

많은 국민들은 국가를 걱정하고 보다 잘 살 길이 무엇인지? 또 어떤 사람을 우리의 대표자, 대변인 등으로 선출하여 정말 말 그대로 국민을 위하여 공직자로서 공무를 수행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은 저 뿐만이 아니라 온 국민들의 바램일 것입니다. 그러나 선거 때 마다 선심공약, 말들의 장난을 알면서도 선거가 끝나면 잊어버리고 타성에 젖어 변화의 모습은 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안철수현상이라고 하는 유행어가 나왔듯이 어찌되었던지 정치에 일 대 혁신과 변화의 소용돌이에 빠졌던 적이 있었습니다.  지금와서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마는 그 현상을 좀 더 승화 시키지 못하고 실패의 늪으로 빠트린 야권이야말로 후회가 될 것입니다. 통합 민주당과 합당을 선언할 때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할 때 였습니다. 그러나 막상 테이블에 앉아서니 도로 민주당의 구습에 젖어 아주 전통 있는 민주당아라고 훼손 되거나 혁신되기를 기피했었습니다. 이미 시대의 흐름을 탈 때 그 때 지금처럼 '공감비대위'정도로라도 생각을 했더라면 작금의 상황은 달라졌으리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 당시에는 혁신의 아이콘들을 지니고 있었던 인재들이 많이 있었거던요? 1차로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한 근시안적인 행동으로 기회를 놓친 셈이지요.

새정치와 합당할 때에도 지금처럼 자성과 반성 및 혁신의 요구가 있었는데도 기득권이니?  자기 지분의 확보라는 차원에서 다른 흐름을 받아주려는 아량도, 욕망도 기득권이나 타성에 밀려 힘을 쓸 수가 없었고 현상유지나 이기주의에 매몰되어 시대의 흐름과 국민들의 요구를 느끼지 못했던 많은 야당구성원들의 아집이 2차 실기였다고 봅니다, 가정이지만 그 당시 어찌되었거나  안철수바람의 존재가 있었으니까 아집과 이기주의, 기득권을 지금 할 수 없이 버려야 하듯 좀 과감하게 속는 셈 치고 실패할 수도 잇다고 생각하고 만약에 안철수바람의 근원인 안철수의원을 중심으로 뭉쳤더라면 지금처럼 참혹한 결과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그 응집하려던 힘이 산산조각이 나버렸습니다.  고  김 대중대통령, 고 노무현대통령의 향수만 기다리고 있습니까? 그런 시대와 사람은 당장 나타나지 않습니다. 우리가 만들어야 할 시대인 것입니다.

지난  재 보궐선거 결과에 의하여 야당의 두 대표가 물러났습니다. 당연하다고 봅니다만 그렇다면 두 대표가 생각했던대로 새정치민주연합당원들이 그들의 의견에 100%지지하였습니까? 한 두 곳에 나무를 잘 못 심었다고 온 국토의 나무나 숲이 당장 죽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누구에 의해서? 야당 당원들에 의해서 말이지요? 무엇때문에? 자기의 이권이나 계파나 파벌때문에 말입니다. 설령 잘 못 공천이 되었더라도 선거 전에 공적인 발표가 있었을 때 조금 마음에 들 지 않더라도 무슨 사연이 있겠지? 라고 좀 참고 기다렸다면? 모두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더욱 똘똘 뭉쳤더라면  지금의 결과는 아니었다고 봅니다. 타성과 안일한 혁신을 두려워하는 타성이 강했가때문이지요. 같은 당에서 물고 뜯는데 어느 국민들이 귀엽게 봐주겠습니까? 누구를 원망할 수 없습니다. 아까운 손고문님만 잃었습니다. 또 잃을 수도 있습니다. 두 전직 대통령처럼 구세주가 나타나서 야당을 구해주기를 바랍니까?요원하다고 봅니다.  '공감비대위'에 계파별?로 나눠먹기식으로 구성이 된다면 혁신이란 말을 내놓지 말기를 바랍니다. 지금이라도 보잘것 없는 한 국민은 야당에 있는 인재와 자산을 잘 활용하여 집안싸움 좀 그만하기를 당부드립니다. 계파가 그렇게 중요하면 지금부터 계파당으로 분열하여 제 각각 생존경쟁해서 그 중에서 최고의 계파나 파벌이 힘을 가지고 야당을 이끌어 가면 억지로라도 뭉칠가능성은 있지만 지금처럼 겉으로는 뭉치지만 세워놓고 흔들어 버리는 구습으로는 국민을 기망하는 것 밖에 되지않으니까 말입니다.  재보궐선거 결과로 야당의 두 대표가 사퇴하였지만 그들의 사고와 혁신을 자당인 야당당원들에 의해 힘이 실리지 못한 안타까움을 볼 때 후회라는 말을 써 봅니다. 그러나 두 대표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는 찬사를 드리며 한 알의 밀알이 되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국회의원 300명 중 겨우 15명 교체에 너무 많이 호들갑을 뜨는 것 같아 한 말씀 올립니다.

안철수의원님! 당신은 영원한 한국정치의 혁신과 변화와 희망의 아이콘입니다. 파이팅!!!

  "그래도 한국 야당의 변화와 혁신의 바람은 불고 있습니다".

?
  • ?
    다산제자 2014.08.05 22:18
    글 추천했습니다. 2016총선에서 다수당이 되느냐가 관건입니다. 사색당파의 조상 피가 걸러져야 할텐데 . . .
  • profile
    일파만파 2014.08.06 09:47

    차라리 지도부 전체를 시민사회, 원외지구당위원장, 비당원등으로 구성된 비대위를 구성하고, 뜨거운 논쟁과 의사결정의 절차을 혁신적으로 하며, 새정연지도부를 제외한 전 국회의원들은 각 지역구로 내려가 지역에서 일손을 돕든지,,,지역현안을 연구하든지 하방을 통해 새정연의 정체성과 체질을 바꿔야 국민의 마음을 얻을듯 합니다. 한마디로 새정연의 당원 전체 연대책임을 묻는 총선전까지 정치적 귀향 보내야 한다고 생각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37069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7211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660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2 3 6997 2018.06.07(by 화이부동)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2 8 13953 2018.06.14(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1 3 9502 2018.06.07(by 비회원(guest)) 마니니
10656 개근일수 400일을 돌파하신 "익자삼우"님께 축하의 박수를 보냅니다!!! 2 0 5058 2014.08.0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55 사람을 얻는 것이 다 얻는 것이다. 11 16 9898 2017.07.03(by 폴리봉호) 애기엄마73
10654 좋흔남...횡재에 횡재를 한 날 2 0 2795 2014.08.06(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후회도 미래의 초석? 2 5 3967 2014.08.06(by 일파만파) 클서
10652 오랜만에 정치상황이 답답해서 한번 들어와보네요.. 2 0 3558 2014.08.05(by 비비안리) 2013화이팅
10651 금태섭 '안철수 정치'에 반성문 16 2 6487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안심은
10650 안철수, 결국 박원순과 안희정을 모델로 삼아야... 1 0 4014 2017.07.03(by 비회원(guest)) 히딩크사촌동생
10649 재미로 보는 통계수치(홈피개편후 열람자료) - - - 안사모 총출석일수로 본 안님 사랑지수 5 0 4386 2014.08.09(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48 좋흔남...좋흔남 본부장 미개인의 위기다! 4 0 3796 2014.08.05(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7 난세는 영웅을 기다린다 - - - 이순신은 파직을 당했어도 나라를 걱정했다 1 1 389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다산제자
10646 힘내세요 1 4 3347 2017.07.03(by 비회원(guest)) 큰바위
10645 댓글작성 비회원 구분을 위한 닉네임! 작동 test... 3 0 3336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햇님관리자
10644 좋흔남...삼복더위임에도 불구하고 따스한 느낌이 좋았던 아침에... 1 0 3413 2014.08.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43 역사(대선 단일화 친노한테 당함.)는 반복 된다. 5 6 3874 2014.08.03(by 다산제자) 찬희
10642 도올김용옥교수 - 천안함 발언 0 3815   (무소유한영혼)들풀
10641 소회 1 1 3348 2017.07.03(by 다산제자) 지나가는아낙
10640 (특종) 7시간 직후의 박근혜..카메라에 찰칵!! ~헬쓱! 2 1 9978 2014.08.03(by (무소유한영혼)들풀)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9 새 정치는 다시 시작이다.| 1 5 3901 2014.08.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8 안철수, 이달 중 ‘세월호특별법’ 국회 처리 등 의정 활동 복귀 전망 3 0 4175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무소유한영혼)들풀
10637 안철수, 측근들에게 "다시 시작하자" 2 1 3966 2017.07.03(by 손오공) (무소유한영혼)들풀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