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번 국도변의 미개인의 아지트에선 친일 매국노 척결 시위를 알리는 피켓과 현수막 등의 흔적이 역력하고,

23번 도로변엔 단국대 치대 병원의 어이없는 가처분 신청에 밀린 미개인의 차량이 현수막을 걸고 자리하고 있다.

어제 자리를 잡아 놓은 곳에 차를 몰고 가서...

낫으로 주변의 잡초들을 베거나 뽑아서 깔끔하게 정리하고 그 위에 세운다.

세 시간 가까이 땀을,비오듯 쏟아가면서 한 일이었지만,건듯건듯 불어오는 바람과 우렁찬 매미들의 합창을 벗삼아 힘든 줄도 모르고 해냈다.

차를 세우고 현수막 등을 걸어준 뒤,바로 옆의 컨테이너 주변까지 청소를 한다.

잡초와 베어낸 풀을 구분하여 처리하고 나니,땀과 흙 등으로 온 몸이 뒤범벅이 됐지만,기분만은 굿!

저수지와 도로의 사이에 낀 장소인데,아무 것도 못하는 제한구역이어서일까?

주변엔 원룸촌이 형성돼 있는데 뻘쭘하니 컨테이너 박스와 비닐 하우스만 서있고,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을씨년스럽기까지 한 곳인데,내가 장차 정리를 해가면서 지내다가 ,

언젠가 지주를 만나게 되면 ,비싸지만 않다면 세를 내고 임대를 해서 쓰고 싶을 지경으로 대뜸 정이 들어버렸다.

한 켠엔 한 때 컨테이너에서 젊은이들이 테이크아웃 커피샵을 하기도 했었던 곳인데,지금은 폐업 중.

아주아주 싸다면 미개인의 장차 활동기지로 써도 좋을듯한데...

농사도 짓고,캠핑카 주차장으로도 쓰면서 ,고속도로 IC도 바로 옆이고 국도와 지방도로로 전국으로 이어지는 거미줄 같은 도로에의 접근도 용이하니

세를 내서라도 당장 쓰고 싶은 곳이 돼 버렸다.

이런 좋은 곳을 놔두고 원수같은 단국대 치대병원을 곁에 두고 스트레스를 받았다니...

그동안 3개월 여의 시간이 아깝기만 하다.


물을 마시고 과일 식사를 하면서 주위를 둘러보니 미개인이 할 일이 많겠다.

온통 쓰레기 천지다!

과일로 아침식사를 하려 자리잡은 벤치 주변에도 쓰레기가 너무 많아서 식사를 조금 하다 식욕을 잃고 말았다.

주섬주섬 챙기고 당장 눈에 보이는 큰 쓰레기들만 정리한 후 털털 애마로 돌아오며 파지를 거둬와서 

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작업장에 부려주고 가게로 돌아왔는데...

갑선 아저씨가 조금 후에 메추리 알 만한 감자 한 봉지와 애호박 한 개를 갖다 주신다.

에효~

되로 주고 말로 받는 기분이라고나 할까?

미안하다.

아무도 모르게 했어야 하는데,너무 드러나게 행동을 함으로써 아저씨에게 공연한 부담감만 안긴 건 아닐까?

그런데 최근 들어 여기저기서 파지를 모아주며 도와줘서 즐거워하시는 아저씨가 좋아보이니 다행이다.

무표정하시던 분이었는데...

파지를 주우러 다니는 이웃들에게 오해를 받지 않으려 사실을 알린 것 뿐인데,

의외로 많은 분들이 동참을 해주시면서 날로 파지 수집량이 늘어나고 있다신다.

나도 편의점 등의 젊은 아르바이트생들이 잘 정리를 해서 뒀다가 내주곤 하면서 넓힌 오토바이의 적재공간이 매일 그득 찬다.

마침 한 성당에 다니시는 분의 배려로 넓은 공지를 쓰시는 아저씨가 저장공간을 넓혀야할까보다는 고민을 하시며 즐거워하신다.

커서 맛이 아니라 작은 것으로도  서로 감사하며 살아가는 맛이 이렇게 짜릿할 줄이야!


원없이 후련하게 땀을 포옥 흘리며 즐거울 수 있었고,

얼마간의 보람도 느낄 수 있었던 오늘은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평일보다 더욱 알찼던 것 같다.

더군다나 뒤늦게 쏟아져주는 비로 인해서 마음까지 차분하게 가라앉히고 여유를 부리고 있으니...

유난히 내일이 기대되기까지 하면서 설레이기까지 한다.^*^

해피 바이러스여,널리널리 방방곡곡으로 퍼지거라!퐈아~~~~~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
    다산제자 2014.08.11 05:34
    차량을 개조하여 만든 커피숍 내시고, 천안의 명물 호두과자를 곁들여 파는 것도 좋을 법 합니다. 안사모 미니 현수막도 걸고, 판매수익금의 일부는 소아암환자를 돕는데 사용하겠다는 문구도 넣으시고 . . . 파이팅하세요!!!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8.11 14:29
    에효~또 장사를 하라고요?ㅠㅠ
    걍 공짜로 퍼주는 일이라면 몰라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49 14150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안철수 교수님이 지금 대통령이 아니어서 다행입니다. 하지만... 1 4 11724 2018.06.21(by 화이부동) 완소로빈
오름 포기하지 마세요. 3 10186   힘내세요
오름 6.13, 바꿔야 삽니다. 우리와 우리가정이: 총체적으로 부실한 지방정부의 기득권.갑질 낡은 1번과 2번을 교체합시다. 3 10994   화이부동
오름 제가 이 까페 가입하게된 이유. 1 8 18247 2018.11.20(by 은서) 꼬마빌딩부자
오름 믿음 3 13856   마니니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3703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3689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2976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3131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72 좋흔남...본부 전용차 정리의 날! 0 3308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1 2014. 대한민국에는 명탐정 수사관이 없는가? 1 1 2967 2014.08.20(by 교양있는부자) 다산제자
10670 좋흔남...남들도 하는데 나라고 못할쏘냐? 2 2 3124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9 좋흔남...낚시금지구역에서 낚시를 하는 부자. 0 464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8 좋흔남...시간이 어떻게 가고 있는지...ㅠㅠ 0 2871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7 교황의 메세지는 "인간성 회복운동"이다 1 2 4337 2014.08.1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66 좋흔남...가만히 있으면 미칠 것 같아서... 1 3686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5 좋흔남...인과응보의 날 1 3173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4 신선한님과 천사8님이 드디어 출석일수 600일 달성! - - - 축하합니다 2 2 4169 2014.09.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좋흔남...큰 길로 나선 본부장의 시위현장! 2 0 3551 2014.08.1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2 이번 박영선원내대표 세월호 합의 사건에 대한 몇가지 추론.... 5 1 674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미공무역
10661 문제가 된 "근로자직업능력 개발법"을 들여다 보니 1 0 3421 2014.08.22(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60 어 어 어 어~?하는 사이 차가 저수지로 글러떨어졌다! 2 0 4683 2014.08.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59 구태의연 = 일부 인천시의원과 구의원들이 형사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청에 들어가는 국회의원을 환호했다??? 5 0 397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58 지역 청년들을 위한 강연회 file 0 3990   jinny
10657 좋흔남...어제 ,오늘은 많이 아파서... 2 2 2896 2014.08.0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634 Next
/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