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추적추적 비가 내리는 밤이었지만,차도 살피고,나를 기다리고 있을 파지들도 만나야 했기에...

우비를 입고 조심조심 달리다 ,어제 고객의 집에서 바닥난 기름을 조금 보충해서  불안한 오토바이의 기름통을 채우기 위해 주유소로 들어가는데,

주유소 둘레에 홈을 파고 그 안에 철골을 심어 놓은 곳에서 바퀴가 미끄러지면서 빠지더니 쓰러졌다.헐~

오른쪽 팔꿈치가 아프고 허리가 약간 욱씬거렸지만 일어나고 싶지 않아 잠시 누워있었는데,

헐~자기 집에 온 고객이 쓰러져 있는데도 사람들은 저만치서 구경만 하고 있다.

이래봬도 대여섯 번은 왔던 단골손님인데,이리 야박할 수가...

툴툴 털고 일어서며 이 홈을 왜 파두셨느냐며 ,이 홈 때문에 넘어진 걸 말하니,법적으로 그래야 해서 파뒀을 뿐이라며 변명에만 급급!

괜찮느냔 물음도 없이 멀뚱멀뚱 서서 오토바이를 세우고 파지를 주섬주섬 주워 담는 걸 구경만 한다.

오른쪽 팔꿈치가 3센티미터 정도 푸욱 파였고 우비도 찢어졌네.우쒸~

저쪽으로 들어오지 왜 이쪽으로 들어와서 넘어졌느냐기에 어이가 없어 들은 척도 않고 "기름이나 5천 원어치 넣으세요,아자씨!"하고 말았다.

다니는 길목이고 다른 곳보다 리터당 10원 정도가 싸서 가끔 들르던 곳인데,정나미가 뚝 떨어져버렸다.

'절대로 오지 말아야쥐~'


난 대로 변의 육교 밑에서 장사를 하면서 겨울에 육교를 오르내리다가 미끄러지거나 발을 헛디뎌 넘어지는 사람들이 보이면 

냉큼 달려나와 다친 데가 없는지를 살피고 약도 발라주곤 했는데,

이건 자기 집에 온 손님이 자기들이 만들어 놓은 시설물 때문에 넘어졌는데도 강건너 불구경만 하고 자기들 잘못은 없다는 투로 일관하다니...

세상 인심 한 번 고약하다!

사고 신고를 하고 보험처리를 하며 좀 귀찮게 할까 하는 생각도 순간적으로 해봤지만,쩝!관뒀다.


시위현장까지 가서 파지를 차에 옮겨 싣고 점검을 하며 차 앞의 바위에 걸터 앉아 담배를 태우며 한 숨 쉬고 있는데,

일가족이 산책을 나왔다가 이게 뭔가 하고 관심을 보이기에 슈퍼갑질의 실체를 알리고 ...

또 다시 툴툴 털고 일어서서 오던 길을 되돌아 달려 어둠컴컴한 시골길을 유유히 달려준다.

길 옆의 밭에서 포도와 고구마 등을 재배해 파는 원두막에 들러 고구마를 한봉지 샀다.

1킬로그램에 3천 원.싸다.덤까지 주신다!^*^

지나다니면서 봐온 바론 두 노친네가 농사도 짓고 장사도 하는 것 같던데,많이 팔아드리면 좋으련만 ...

아직은 여름끝이기도 하고 해서 끝물쯤에 많이 사기로 하고 당장 먹을 것만 사면서 ,

잠시 걸터 앉아 손가락 굵기의 것들을 삶아 시식용으로 내놓은 것을 집어 먹으며  말동무를 해드린다 .

작년에도 출장 갔다 오다가 고구마를 사서 잘 먹었다며 운을 뗀 후 예전엔 직산에서 성거를 가는 길목이었는데,

지금은 큰 길이 저만치 나면서 예전같질 않겠다며 걱정을 해드리고,단대치대병원의 어이없는 만행에 저항하느라 이 길을 매일같이 오간다고 했더니,

거기 잘 한다고 소문나서 사람들한테 그리 가라고 해왔다던 아주머니께서 고개를 절레절레 저으신다.

그러더니 포도도 한 송이를 불쑥 내미신다.

3천 원 어치밖에 팔아주지 못하는 엉터리 손님에게 인심 한 번 후하시다!^*^

잘 먹고,  안녕히 주무시라고, 건강하시라고 인사를 드리고 파지를 마저 채워서 갑으로 착한 아저씨 작업장에 부리고 돌아오니 밤 열 시.

중독이다.

귀찮다고 하루라도 쉬면, 새벽같이 쌓여있을 파지더미를 생각하며 즐겁게 나오실 아저씨가 얼마나 실망하실까 염려가 되어 

어제도,오늘도,그리고 내일도 뚝 차고 일어나 밤거리를 배회하는 미개인.

그리고 마무리로 냉수마찰을 하러 가며 뒷골목 언저리에 내놓아진 쓰레기 더미에서 추린 파지를 약속 장소에 쌓으며 즐거워하는 미개인.

남들이 못하는,아니 안 하는 일을 함으로써 단 한 분이라도 즐거워질 수 있다면 성공인생인 게야!^*^

덕분에 난 부지런한 근성을 유지할 수 있어 좋고,아저씨는 몸이 조금 찌뿌드드하거나 비가 오면 안 나오시고 컴컴한 골방에 홀로 들앉으셔서 텔레비전이나 보시던 데서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나와서  뭐든 하시면서 더욱 사는 재미가 생겼다며 만면에 미소를 그득 담고 다니시는 모습이 활력이 넘쳐보여 좋다.

오늘은 아저씨가 갖다 주신,당신이 직접 농사 지으셨다는 감자를 계란과 함께 삶아서 먹으며 텔레비전을 보는데,

감자와 고구마가 보약이라는 내용이 방송된다.

심심해서 한 일로 인해 보약을 거저 얻어먹고 있으니 감사하고 미안하다!


내일부턴 햇고구마로 ,더군다나 정겨운 아주머니의 숨결이 들어있는 고구마를 깍둑 썰어 넣고 지은 맛있는 밥도 먹을 수 있겠구나!

더욱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면서, 삭막하다는 와중에도 여전히 차고 넘치는 정을 느끼며 흐뭇하게 살아줘야쥐!^*^

쓰레기 집하장에서 주워온 ,거의 먹지도 않고 버린 치킨 덩어리들을 고양이 샤미와 강아지 복실이에게 사이좋게 나눠주고 나니,하루가 완결된다.

자정이 넘어서야...

나보다 알차게 하루하루를 사는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고 햇!크허허허허~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이 글을 추천한 회원
    title: 알프스의소녀으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6567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35536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759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851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76201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9097   꾀꼬리
10692 국회의원을 봉사직으로 만듭시다 13 4 9287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691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0 419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0 과연 박원순은 대권에서 안철수에게 양보 할 수 있을까? 1 2 4074 2014.09.08(by 心雨)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89 좋흔남...슬쩍 넘어진 거라 별로 걱정을 안 했는데 오래도 가네요.ㅠㅠ 0 511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8 좋흔남...조금은 여유있게 숙제를 한 날 0 4532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7 여쭙니다.......선대인소장님 연락처...... 1 5800   검은개도사
10686 좋흔남...유모차 한 대를 주워다 수리해 놓곤 설레며 잠든다. 1 456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5 비극 0 4466   뒤뜰
10684 좋흔남...본부 전용 오토바이를 바꾸다! 1 3 5289 2014.08.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3 김무성은 응답하라 - 고리원전1호기 재재연장 우찌 생각하노?(부산사투리) 0 3792   다산제자
10682 좋흔남...되로 주고 말로 받아서 미안했던 날... 2 0 4350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1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4842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4050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475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4325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5608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512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5081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524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4970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