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현상이란 무엇인가? 여야의 적대적 공존에 지친 사람들이 아직도 삶을 지배하고 있는 정치적 영역의 냉전적 틀을 벗어나고 싶어한 결과이다. 과거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흑 아니면 백. 그러나 지금은? 소설 '광장'에서 이명준이 제3국을 택한 것은 실패로 끝났지만, 이제는 그런 시대는 끝나지 않았겠냐는 어느 정도의 피곤한 낙관주의일 수도 있겠다.

 

그러나 현실은 냉혹하다. 현실은 "너는 어느 편이냐?"는 물음을 계속하고 있고, 새로운 아이콘은 "나는 빈 편쪽입니다"라는 어이없는 답변으로 새벽은 결국 초인의 등장으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는 비종교적 결론에 도달케 만드는 것이다.

 

되돌아 생각하면 안철수 님은 유신 오공을 거친 사람이고, 그 시간 동안 마음의 빚이 많았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빚을 자신의 철학으로 넘어섰던 것이 아니라, 기득권이 되어버린 민주화투쟁세력의 퇴보로 그것을 넘어선 자리에 서 버린 것이고, 자신의 위상을 겸손히 과거의 빚을 갚는데 써버리게 됐다.

 

새정련에서 당대표가 되어 치른 실수로 과거에 대한 빚은 다 갚았다. 2014년에 새로이 탄생한 민주투사 코스프레는 아무래도 뭔가 어색했다. 하지만 안철수 님은 자신을 지지하는 한 축에 대해 빚갚음을 하려 한 것이겠지.

 

이제는 스스로의 철학을 보여줘야 한다. 지금이 중요하다. 여기에서부터 자신의 색깔이 필요한 것이다. 이 접점에서, 과연 미래로 나아가는 새정치가 무엇인지 자신의 철학을 보여주어야 하는 것이다.

 

문재인의 철학은 단식이다. 그러면 안철수 님의 철학은 무엇인가?  

?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8.27 00:51
    그는 목숨을 걸고 새정치를 실현하려는 각오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득권층들을 두려워말아야 하고,그들 악의 무리들이 하지 못하는 생각을 해야 하며,
    기존 구정치에 익숙해진 무리들의 비난을 감수하고라도 옳은 소리만 해야 한다!
    새정연에서 쫓겨날 걸 두려워말고 새정연의 단점들을 지적해가야 한다.
    새정치의 대상이라며 합당을 하지 않았던가?
  • ?
    비비안리 2014.08.27 15:12
    혼탁한 현실 에 그래도 믿음이 가는 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35651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제발 끝까지 갔으면.. 2 24619   힘내세요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 120596 2022.01.10(by 비회원(guest))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158569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4966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9178   화이부동
»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5151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4436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79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5116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4710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6016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5503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5491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930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5485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72 좋흔남...본부 전용차 정리의 날! 0 541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1 2014. 대한민국에는 명탐정 수사관이 없는가? 1 1 5361 2014.08.20(by 교양있는부자) 다산제자
10670 좋흔남...남들도 하는데 나라고 못할쏘냐? 2 2 5759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9 좋흔남...낚시금지구역에서 낚시를 하는 부자. 0 700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8 좋흔남...시간이 어떻게 가고 있는지...ㅠㅠ 0 4912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7 교황의 메세지는 "인간성 회복운동"이다 1 2 6533 2014.08.1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66 좋흔남...가만히 있으면 미칠 것 같아서... 1 612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5 좋흔남...인과응보의 날 1 5426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4 신선한님과 천사8님이 드디어 출석일수 600일 달성! - - - 축하합니다 2 2 6602 2014.09.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63 좋흔남...큰 길로 나선 본부장의 시위현장! 2 0 5551 2014.08.1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62 이번 박영선원내대표 세월호 합의 사건에 대한 몇가지 추론.... 5 1 929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미공무역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 638 Next
/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