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현상이란 무엇인가? 여야의 적대적 공존에 지친 사람들이 아직도 삶을 지배하고 있는 정치적 영역의 냉전적 틀을 벗어나고 싶어한 결과이다. 과거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흑 아니면 백. 그러나 지금은? 소설 '광장'에서 이명준이 제3국을 택한 것은 실패로 끝났지만, 이제는 그런 시대는 끝나지 않았겠냐는 어느 정도의 피곤한 낙관주의일 수도 있겠다.

 

그러나 현실은 냉혹하다. 현실은 "너는 어느 편이냐?"는 물음을 계속하고 있고, 새로운 아이콘은 "나는 빈 편쪽입니다"라는 어이없는 답변으로 새벽은 결국 초인의 등장으로 시작하는 것이 아니라는 비종교적 결론에 도달케 만드는 것이다.

 

되돌아 생각하면 안철수 님은 유신 오공을 거친 사람이고, 그 시간 동안 마음의 빚이 많았던 것 같다. 그리고 그 빚을 자신의 철학으로 넘어섰던 것이 아니라, 기득권이 되어버린 민주화투쟁세력의 퇴보로 그것을 넘어선 자리에 서 버린 것이고, 자신의 위상을 겸손히 과거의 빚을 갚는데 써버리게 됐다.

 

새정련에서 당대표가 되어 치른 실수로 과거에 대한 빚은 다 갚았다. 2014년에 새로이 탄생한 민주투사 코스프레는 아무래도 뭔가 어색했다. 하지만 안철수 님은 자신을 지지하는 한 축에 대해 빚갚음을 하려 한 것이겠지.

 

이제는 스스로의 철학을 보여줘야 한다. 지금이 중요하다. 여기에서부터 자신의 색깔이 필요한 것이다. 이 접점에서, 과연 미래로 나아가는 새정치가 무엇인지 자신의 철학을 보여주어야 하는 것이다.

 

문재인의 철학은 단식이다. 그러면 안철수 님의 철학은 무엇인가?  

?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8.27 00:51
    그는 목숨을 걸고 새정치를 실현하려는 각오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기득권층들을 두려워말아야 하고,그들 악의 무리들이 하지 못하는 생각을 해야 하며,
    기존 구정치에 익숙해진 무리들의 비난을 감수하고라도 옳은 소리만 해야 한다!
    새정연에서 쫓겨날 걸 두려워말고 새정연의 단점들을 지적해가야 한다.
    새정치의 대상이라며 합당을 하지 않았던가?
  • ?
    비비안리 2014.08.27 15:12
    혼탁한 현실 에 그래도 믿음이 가는 분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4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168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601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69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191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652   화이부동
10692 국회의원을 봉사직으로 만듭시다 13 4 8834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691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0 3861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0 과연 박원순은 대권에서 안철수에게 양보 할 수 있을까? 1 2 3792 2014.09.08(by 心雨)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89 좋흔남...슬쩍 넘어진 거라 별로 걱정을 안 했는데 오래도 가네요.ㅠㅠ 0 482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8 좋흔남...조금은 여유있게 숙제를 한 날 0 4185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7 여쭙니다.......선대인소장님 연락처...... 1 5389   검은개도사
10686 좋흔남...유모차 한 대를 주워다 수리해 놓곤 설레며 잠든다. 1 4276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5 비극 0 4120   뒤뜰
10684 좋흔남...본부 전용 오토바이를 바꾸다! 1 3 5003 2014.08.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3 김무성은 응답하라 - 고리원전1호기 재재연장 우찌 생각하노?(부산사투리) 0 3504   다산제자
10682 좋흔남...되로 주고 말로 받아서 미안했던 날... 2 0 3986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4479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3759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79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449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3989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5190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486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4819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197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4520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