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일도 없이 크나큰 은혜를 받았다.

오전엔 한 고객님이 텃밭에서 정성스레 키우신 배추를 세 포기나 갖다 주셨다.

김장 배추와는 달리 날렵하고, 싱싱한 이파리가 살아있는 아름다운 배추...

한 포기면 족하다 했건만 던져놓으시듯 세 포기나 주신다.이걸 다 어찌 먹을꼬?김치도 할 줄 모르는데...


그런데 조금 있으니 갑으로 착한 아저씨가 감자 두 개,오이 두 개,가지 잔챙이 네 개,그리고 장마에 삭아가는 쪽파 한 웅큼,

그리고 계란 열 개까지 들고 오셔선 당신께서 직접 농사지으신 것도 있고 근처 교회에서 갖다준 것도 있노라며 펼쳐 보여주신다.

애호박도 하나!

에효~물론 나이 드셔서 혼자 사시며 그런 걸 갖다 주시는 은혜로운 분들의 정성이야 고맙지만 당신께서도 손수 무언가를 요리해 잡숫는다는 게 벅차기도 할 게다.

남자 독거 노인에겐 그런 면도 생각해 드려야 할 것 같단 생각을 해본다.

아마도 외롭게 홀로 사시는 독거 노인을 도우려는 손길이 뻗친 것 같은데,그걸 얻어 먹어도 되는지 잠시 혼란했지만,

예전에 사양했다가 화를 내시게 만든 것이 생각나 기쁘게 받아들였다.

하긴...나도 파지를 갖다 드리는데ㅡ네 건 안 받겠다고 하신다면 얼마나 무안할까를 생각하면 이해도 간다.

더군다나  없는 걸 사다 주시는 것도 아니니 기쁘게,감사하게 받아서 몸보신이나 해야쥐~^*^


오랜만에 차를 갖고 오면서 그동안 차에 모아뒀던 파지를 아저씨의 작업장에 내려놓고,

며칠째 속을 썩이던 수리 하나를 마무리해서 갖다 드리며 오는 길에도 또...

밤 11시가 다 돼서 갖다 드리니 아주 고마워하신다.난 죄송하기만 한데...

기술은 부족하나 정성을 들여서 해드리고,내일 아침 출근을 하실 수 있도록 해드리니 만족해하신다.

앞으로도 할 줄 모른다고 안 하지 말고 ,뭐든 정성을 들여서 최선을 다해 고객을 대해야겠다.언제까지 이 일을 할지는 모르지만...


파도 넣고 배추도 넣고,호박도 넣어서 계란까지 풀어서 라면을 끓여 먹으니 참 맛있다.

오늘도 자정 가까운 시각에 저녁 식사를 라면으로 했고 하루 두 끼니는 챙겼는데,바로 잠을 자면 안 될 것 같으니 책 좀 보다가 자야지...

오늘 하루도 꽉꽉 채워서 잘 살았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 ?
    수원미리내 2014.09.10 00:07
    라면 먹고 싶어집니다. 맛있는 향기가 풍겨오네요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4.09.10 00:51
    트랜스 지방에 유의하시고...
    나트륨을 배출시킬 수 있는 소채류를 함께 끓여서 드시면 어느 정도는 괜찮은 것 같아요!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78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362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877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98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496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959   화이부동
10692 국회의원을 봉사직으로 만듭시다 13 4 8846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691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0 3865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0 과연 박원순은 대권에서 안철수에게 양보 할 수 있을까? 1 2 3792 2014.09.08(by 心雨)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89 좋흔남...슬쩍 넘어진 거라 별로 걱정을 안 했는데 오래도 가네요.ㅠㅠ 0 482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8 좋흔남...조금은 여유있게 숙제를 한 날 0 4190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7 여쭙니다.......선대인소장님 연락처...... 1 5399   검은개도사
10686 좋흔남...유모차 한 대를 주워다 수리해 놓곤 설레며 잠든다. 1 428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5 비극 0 4123   뒤뜰
10684 좋흔남...본부 전용 오토바이를 바꾸다! 1 3 5010 2014.08.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3 김무성은 응답하라 - 고리원전1호기 재재연장 우찌 생각하노?(부산사투리) 0 3509   다산제자
» 좋흔남...되로 주고 말로 받아서 미안했던 날... 2 0 3986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1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4486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3762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79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449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3999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5199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486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4828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197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4520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