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대선에는 안철수 님이 양보함에 따라 결국 문재인을 찍었다. 하지만 마음은 잘 따라가지 않았다. 

 

무엇보다 문재인이 단일화에 승복할 마음이 있었는지 인정이 되지 않았다. 안철수 님의 발언 시 열심히 코를 풀던 모습은 그렇다 치고, 한번 예를 들자.

 

국회의원  수를 줄여야 한다는 게 안철수 님의 단일화 전제조건이었다. 문재인은 문구로 장난을 치는 변호사다운 치사한 방식으로 차후에 딴전을 피웠다.

 

합의문구에 국회의원 수를 조정한다고 했는데, 이것이 국회의원 수를 줄이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그렇다면 늘일 수도 있다는 뜻이었단 말인가?

 

이렇게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국회의원 수를 줄이는 게 합당한지에 대한 정치학적 판단은 다른 문제이다. 합의한 사안에 대해 이후 문재인의 부인이 의미하는 것은 "승복할 마음이 없고 절대로 옳은 우리 편의 승리를 위해서는 이런 술수도 허용되는 것이다"라는 뜻이다.

 

이것은 노무현이 보여줬던 모습과는 다른 것이다. 노무현은 자신이 졌을 경우에 절차적으로 거기에 승복해야 하는 문제를 두고 고민했다.

 

하지만 권력 획득 이후 급속히 정치화된 친노를 표방하는 집단은 자신만이 절대 옳다는 독선으로 아무 고민 없는 교만에 가득찬 것이다.

 

이런 상황이라면 남은 것은 국민을 위해 자신을 양보하는 대국적 견지에서의 정치가 아니라, 줄반장이 되려는 이전투구에서의 작은 개싸움 정치밖에 없다.

 

수긍하기 어려울 문재인의 단식 한방으로 실세에  굴복할 수밖에 없는 박영선이 안타깝기도 하지만, 박영선 역시 어쩌면 정치적 기반에 별 차이가 없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새누리당을 반대하는 국민들이 선택할 수 있는  대세가 이런 것밖에 없다면 역시 이민 타령이 현실 초월의 최선인 방법인 것인가.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557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200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664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742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25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702   화이부동
10692 국회의원을 봉사직으로 만듭시다 13 4 8834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10691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0 3861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0 과연 박원순은 대권에서 안철수에게 양보 할 수 있을까? 1 2 3792 2014.09.08(by 心雨)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89 좋흔남...슬쩍 넘어진 거라 별로 걱정을 안 했는데 오래도 가네요.ㅠㅠ 0 482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8 좋흔남...조금은 여유있게 숙제를 한 날 0 4185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7 여쭙니다.......선대인소장님 연락처...... 1 5389   검은개도사
10686 좋흔남...유모차 한 대를 주워다 수리해 놓곤 설레며 잠든다. 1 4276   title: 태극기미개인
» 비극 0 4120   뒤뜰
10684 좋흔남...본부 전용 오토바이를 바꾸다! 1 3 5003 2014.08.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3 김무성은 응답하라 - 고리원전1호기 재재연장 우찌 생각하노?(부산사투리) 0 3509   다산제자
10682 좋흔남...되로 주고 말로 받아서 미안했던 날... 2 0 3986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1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4481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3759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79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449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3995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5190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486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4819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197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4520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