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후 무렵...

외출을 하고 돌아오니 가게 문 손잡이에 뭔가 검은 봉투가 걸려있다.

가지와 들깻잎이 가득 든...

에효~또 어떤 아저씨가 나를 주려고 들고 오셨다가 내가 없으니 두고 가셨겠구나...생각하고 거둬서 소중히 간직한다.


아니나 다를까?

조금 후 갑으로 착한 아저씨가 확인을 하러 들르셨다.

지나다가 안 보이기에 누가 가져간 것 아닌가 싶어 확인하러 들렀다며 그냥 가시려고 하기에 차 한 잔 드시고 가시라고 안으로 모셨다,

한사코 들어와서 폐를 끼치길 거부하시다 들어오셔서 차를 한 잔 타드리니 ,바람에 쓰러진 깨나무에서 깨끗한 것만 갖고 오신 거라며 술술 잘도 말씀을 하신다.

그러다 내가 추석 때 어디 가시는 데가 있는지 여쭙자 실향민이고 딸 둘은 출가해서 저들 살기 바빠서 딱히 갈 곳은 없다시며 술술술~

서로 살아온 이야기를 나누는 사랑방 친구가 돼 버렸다.

두어 시간을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주거니 받거니 이야기를 하다가 급기야는  나의 살람살이를 적나라하게 보여드리며 건강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의 가정사까지 다 털어놓게 됐는데,깜짝 놀라는 일이 생겼다.

아저씨의 연세가 자그마치 여든여섯 살이라는 것이었다.허거덩~

그런데다 팔 하나는 회사에서 일을 하시다 잘리셨고,편하고 맛있어서 라면을 자주 잡숫는다는 소리를 듣곤 ,

나의 살림살이까지 일일이 공개해드리며 건강하게 둘이서 오래도록 친구처럼 살아보자고 악수까지 하며 맹세(?)를 하기도 했다.


나중엔 서로의 인생관이나 살아온 자취를 더듬어 나누며 ,서로 고생을 많이 한 사람들이란 공통점을 발견하곤 ,

인생관,종교관,가치관까지를 들먹이며 정말 오랜만에 화통한 대화를 원없이 나눌 수 있었다.

여기저기서 도와준다는 사람들은 많으나 아직은 스스로 뭐든 해서 쪼들리지 않고 살 수 있으니 사양하고 있노라며 의지를 보이시는 것까지 

내가 앞으로 33년이 흘러서 저 나이가 되면 나도 저렇게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 주시는 분이란 걸 알게 되고,

흉허물없이 오가며 잔소리를 해서라도 건강을 챙기시게 만들어 드려야겠단 생각을 하게 됐고,

당신께서도 나처럼 건강을 챙기며 살고 싶으시다고 한 수 가르쳐달라시기까지 하신다.

오늘에야 알게 된 것이 몸만 약하고 팔만 없는 게 아니고 눈까지 안 좋으셔서 잘 못 보신단다.에효~

더군다나 근처에 사는 딸도 있지만 거의 오지도 않고 온다고 해도 보살펴주지도 않는단다.

언제 시간 날 때 함께 장을 보러 다니며 내가 사는 방식을 배우고 싶어하시기에 그러마고 약속을 드리고 언제든 오시라고 말씀을 드리며 헤어지는데,

강의를 잘 들었다며 감사를 표해오신다.에효~민망해라.

화들짝 놀라서 도리질을 쳐댔지만,당신께선 아직 한 번도 나처럼 스스로 건강을 챙기거나 ,생각을 하며 살아보지 못했노라며 거듭 감사를 해오시는데,

대화 내내 느낀 바가 결코 어영부영 살아오신 분이 아니란 게 느껴지던데,겸손하신 거라는 걸 알곤 아저씨가 더욱 좋아졌다.

시간을 물어보시며 어떤 식당에서 박스를 가져가라고 해서 가야한다며 서둘러 가시는데...

여든여섯살의 노인이라곤 느껴지지 않을 만큼 정정하시고 ,나이를 알고 나니 그닥 허약하신 분도 아니란 걸 알게 된다.

더군다나 치아건강을 부러울만치 훌륭하시다!


저녁일과를 마무리하고 SNS에 들어갔다가 인문학 아카데미에 초청을 하는 친구를 만나 접근가능성 등을 점검한 뒤 참가해보기로 결심을 한다.

늘 마음은 굴뚝이었는데,가방끈도 짧고 평일인지라 엄두를 못냈었는데,

토요일 오후에 있었고,제목도 '친절한 인문학'인데다 전철역에서 가까워서 조금 일찍 출발하면 하루가 풍요로와질 것 같아서 

한 달에 한 번 있는 인문학 아카데미에 참석하겠다고 신청을 하고 은행을 찾아 입금을 하러 가는데,

비가 많이 와서일까?한가위가 가까워서일까?

여기저기 파지더미가 눈에 띈다.

은행 입출금 부스가 닫힐 때까진 시간이 넉넉하기에 부지런히 오가며 참 많이 모았다.

그러다 좀 먼 곳이고 근처에 약속 장소가 없는 곳에도 많이 있기에 전화를 걸어 아직 안 주무시면 핸드카 좀 갖고 와줍시사고 했더니 이내 오셔서,

당신께선 있는 걸 보시고도 하나의 팔론 실을 수 없을 정도의 파지를 싣고 내가 핸드카를 밀어서 작업장까지 갖다 드리고,

약속장소에도 많이 있으니 내일 아침에 가져가시라고 말씀 드리고 들어오니 ...

오늘은 비가 많이 와서 시위현장에도 못 갔고,매출도 전혀 올리지 못했지만 마음만은 풍족하기 그지없다.

생전 처음 유명한 교수님들이 주도하는 아카데미에의 참석도 결정했고,한 어르신의 인생 이야길 허심탄회하게 들을 수 있었고,

인정도 듬뿍 선물받은 나의 오늘 하루는 ,그러면서 갑으로 착한 아저씨도 즐거워하셨으니 ,오늘도 성공이얏!^*^


자정이 넘어서야 비로소 저녁 식사를 했지만 ,아까 낮에 근처에 새로 개업한 중국 음식점에서 ,

중국인들이 한가위면 먹는다는 월병을 ,작은 판에 한자로 월병이 새로 도착했다는 뜻의 중국식 글자를 보곤 사오면서 하나 먹었었기에 그닥 주리거나 하진 않았다.

남은 건 한가위 때 보름달을 쳐다보며 먹으면서 중국식으로 감사의 마음을 느끼려 냉장고에 고이 간직했다.

한국식 한가위는 부모님들 뵈러 가서 송편 먹으며 쇠면 되니,올핸 이중국적 한가위를 만끽하게 될 것 같다.^*^

더하지도 덜하지도 말고 올 한가위만 같아라!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58292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2021 NEW안 철수 국민오뚝이: 박영선 양자대결이면, 안 철수 필승! + 2022 NEW윤 석열 필승! 2 29373   화이부동
오름 바라옵건데~~~~ 2 6955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7211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69820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72653   꾀꼬리
10692 국회의원을 봉사직으로 만듭시다 13 4 9263 2017.07.03(by 다산제자) title: Hi아파치
»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0 417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0 과연 박원순은 대권에서 안철수에게 양보 할 수 있을까? 1 2 4062 2014.09.08(by 心雨)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689 좋흔남...슬쩍 넘어진 거라 별로 걱정을 안 했는데 오래도 가네요.ㅠㅠ 0 508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8 좋흔남...조금은 여유있게 숙제를 한 날 0 451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7 여쭙니다.......선대인소장님 연락처...... 1 5779   검은개도사
10686 좋흔남...유모차 한 대를 주워다 수리해 놓곤 설레며 잠든다. 1 4544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5 비극 0 4457   뒤뜰
10684 좋흔남...본부 전용 오토바이를 바꾸다! 1 3 5266 2014.08.28(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3 김무성은 응답하라 - 고리원전1호기 재재연장 우찌 생각하노?(부산사투리) 0 3767   다산제자
10682 좋흔남...되로 주고 말로 받아서 미안했던 날... 2 0 4306 2014.09.10(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81 새정련의 갈길, 안철수의 갈길 2 4 4828 2017.07.03(by 비비안리) 뒤뜰
10680 물의 위력 - 무거운 철선도 띄웁니다. 1 0 4029 2014.08.2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79 좋흔남...운수는 나빴으나 정겨웠던 날 2 4738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8 이게 표현의 자유와 풍자의 범주에 해당될 수 있을까요? 2 file 3 4314 2014.08.26(by 망각) 의국평천하
10677 과감하고 결단성 있는 외침이 필요합니다. 1 1 5596 2017.07.03(by 비회원(guest)) 산들산들국화
10676 좋흔남...비가 억수같이 쏟아지지만 좋은 흔적은 남겨야겠지? 0 511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75 오랜만에 들려서 몇자 적어봅니다 3 0 5045 2014.08.23(by 다산제자) 찬결아범
10674 살리는 정치와 죽이는 정치 11 2 4505 2014.08.2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10673 고집 아집. 똥고집으로 뭉친 .... 1 1 4936 2014.08.30(by 구월) title: 나비푸르른영혼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107 ... 637 Next
/ 6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