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블로그를 관리하다 검색어 중 '치대 철수'란 말이 있는 걸 발견한다.

이제 사흘간 시위 장소를 1번 국도로 바꿨을 뿐인데...

철수가 아니라 우리나라 도로망의 척추라고도 할 수 있는 1번 국도로 옮겼고,하루는 경기도까지 자랑스럽게 현수막을 달고 움직이며 시위를 했을 뿐인데...^*^

아무도 안 보는 것 같지만 암암리에 관심을 보이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아 심히 즐겁다!


어젠 갑으로 착한 아저씨께서 포도를 한 상자 갖다 주신다.

사온 게 아니라 따님께서 몇 상자 사왔다며 부담갖지 말고 받아달라며 사정(?)을 하셔서 황송하게 받아들었는데...

아저씨도 따님만 둘이라는데,그것도 연년생이라는데...갑자기 내 모습이 서글퍼져서 울컥하기도 했다.

따님들이 살기가 녹록칠 못해서 자주 오지도 못한다지만 ,이렇게 과일 상자라도 사들고 찾아와 안부를 여쭙는다는 게 왜 이리 부럽고 배가 아픈지...

삶이 좀 곤궁하고 피곤하다 할지라도 이렇게 딸이 손주들과 함께 찾아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하긴,그러고 보니 아저씨 표정이 활찍 핀 듯도 했다.^*^

따님과 손주들에게 용돈이라도 주실 수 있도록 더 많이 챙겨드려야겠다.


명절이면 더 바빠지며 마주 앉을 시간마저 갖지 못할 정도여서 조금 한가하게 뵙고 싶어서 미리 다녀왔는데,

너무 꼼지락거리다 시간이 너무 늦어서 도착해 ,밤늦게서야 외상을 받고 왔고,별로 대화도 나누지 못한 채 

가게문 닫아야 한다시며 피곤해하시는 아버님의 재촉을 받고 서둘러 돌아왔다.

후닥닥 용돈을 드리고 ,어머님께서 챙겨주시는 과일과 김치를 받아들고 바쁘지도 않은데,서둘러 떠나오고 말았다.

휴게소마다 들러서 쉬기도 하고 눈도 붙여가며 새벽녘에야 돌아왔지만 ,

곳곳에 쌓인 선물상자였던 파지들이 아까워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트럭 가득 싣고 아저씨를 즐겁게 해드렸다.


조금 늦게까지 모자란 잠을 보충한 후 추석맞이 대청소를 한다.

토끼장을 들러엎어서 청소를 해주고 "추석선물이다!"하면서 새롭고 다양한 풀로 그득 채워줬고,

고양이와 강아지에겐 먹지도 않고 버린 누군가의 덕분에 치킨 한 상자를 나눠주며 청소를 해줬다.

'지브라'라는 이름의 관상어의 어항도 깨끗이 청소해서 약수로 채워주고 사료도 아침 저녁으로 두 번이나 줬다.

어른들께 인사하고 ,아랫것들 풍족하리만치 선물을 주고 나니 이제사 느긋하게 명절을 즐기게 된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이번 한가위만  같으면 바랄 게 없을 것 같다.


추석인 오늘 아침에도 갑으로 착한 아저씨는 핸드카를 끌고 텃밭으로 향하시던데...

울적하고 쓸쓸할 때 손에 흙을 묻히며 경작명상을 하는 것이야말로 최고임을 모르지 않기에 ,꼭 슬퍼보이지만은 않았다.

기차화통 삶아먹은 목소리로 밝게 인사를 드리니 씽긋 웃어주신다.

나도 오늘은 텃밭 일구던 걸 마저 일궈서 마늘,양파  심을 준비나 하고 ,급한 수리를 요하는 전화가 오면 용돈도 벌고,

오다가다 파지더미나 모아다가 아저씨 선물이나 드려야쥐~


대신 차는 1번 국도에 가능한 한 바짝 붙여서 귀경길에 오르는 차량들이 잘 보도록 세워두고 혼자서 시위를 하도록 해야지...

차도와 인도를 경계짓는 펜스엔 열 개의 태극기를 꽂아두고 태극기의 아름다움을 전하고 그 소중함을 널리 알리고...

어머니께서 챙겨주신 송편도 쪄서 먹으며 휘영청 밝은 보름달이나 쳐다보며 

모든 사람들이 바른길을 찾아서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게 해달라고 빌어볼까나?

~


오후 늦게 생수가 떨어진 걸 알았다.에효~

정신을 어디에 빼놓고 다니는 건지 원~

추석에 생수를 배달해 달랄 수도 없고 ,그런다고 해 줄 곳도 없을 터...

늦잠 자고 뒹굴뒹굴 거리며 찌뿌드드하던 차에 잘 됐다 싶어서 본부 전용차를 몰고 근처에 있는 '옻샘'으로 달린다.

동네가 조용~한 게 귀성객들이 이미 집으로 돌아가서일까?

도로가 정오를 지나서부터 밀리기 시작하는 게 그래서일까?

연휴도 길던데,좀 오랫동안 부모님들과 있다가 가지...

물을 받으며 주변을 어슬렁거리다 ,내가 한 동안 안 온 사이 주변이 쓰레기로 더럽혀진 걸 보게 되고,물을 받는 동안 청소나 하자고 대들었는데...

사람들 참 해도해도 너무한다 싶다.

약수터 바로 옆의 콩밭 가장자리에 쓰레기가 구석구석 숨겨져 있고,약수터 천막 안에도 쓰레기가 여기저기 숨겨져있다.

부글부글 끓기 시작한다.

내가 걸어둔 내 가게 달력의 지난 달 부분을 한 장 부욱 찢어서 모아 놓은 쓰레기옆에 붙여 놓았다.

시궁창에서,쓰레기장에서 물을 떠다 먹어야 직성이 풀리느냐며 ,버리고 더럽히려거든 여기까지 오지 말고 시궁창 물이나 떠 드시라고...ㅠㅠ


막히는 길을 피해 비잉 돌아오면서 쓰레기장마다 들러 파지를 주워 모으니 어느 새 한 차가 그득해진다.

조심조심 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작업장까지 가서 부려놓고 세수 한 번 시원하게 하니 몸이 가볍다!

생수 값도 벌고 ,파지도 한 차 챙기고,약수터 청소도 했으니 ..이젠 푸욱 쉬어도 밥값은 했다.

이만하면 성공이지 뭐~^*^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7128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608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6605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6604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7137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8446   화이부동
10712 좋흔남...어제 찾은 시위현장엔... 0 503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1 이 정치적 난국을 헤치고 나가는 길은... 3 2 5256 2014.09.17(by 푸르른영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10 박영선 님, 힘드시겠지만 1 0 4229 2014.09.17(by 다산제자) 뒤뜰
10709 개혁은 좌초돼선 안 된다...최 창수 칼럼 0 559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8 책임은 박영선이, 생색은 문재인이 5 4 6729 2017.07.03(by 희망☆안철수) 뒤뜰
10707 홀로서기!!! 2 3 4417 2014.09.16(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06 옳다는 것의 함정 1 4467   뒤뜰
10705 민주당을 죽이고 박원순을 죽여야만 안 철수는 회생할 수 있다? 2 2 5011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4 안 철수의 홈페이지 새단장 1 384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3 담배 좀 끊자 0 4428   뒤뜰
10702 오래 굶는 것으로는 보수를 이길 수 없다 2 4217   뒤뜰
10701 좋흔남...사흘만에 찾은 시위현장과 공원 주변은 쓰레기장!ㅠㅠ 0 487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0 불임국회와 안달하는 대통령, 나라꼴 좋구나 좋아 2 0 4181 2014.09.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 좋흔남...단국대 치대 병원에서의 시위 철수?ㅋㅋ 0 489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8 보름달 처럼 우리의 마음도 동그랗게 풍성해지는 추석입니다 6 8 10251 2014.09.21(by 대중가요) 양운
10697 한가위 단상! 0 3701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6 기다립시다!!! 7 7 10460 2014.11.20(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695 안 철수의원으로부터 받은 감사의 메세지. 8 8 11528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4 안님의 한가위 인사말씀 입니다 7 5 7799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93 시대가 필요로 하는 사람 2 0 4725 2014.09.1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