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직은 귀경 차량이 많아서 1번 국도변인 내 가게 앞에 좀 더 두는 게 좋을 것 같았지만,

꼬리꼬리한 썩은 저수지 물비린내가 풍기는 시위현장이 눈에 밟혀서 ,그리고 운동을 너무 안 했더니  온 몸이 찌뿌드드해서...

눈 딱 감고 오토바이를 화물칸에 싣고 차를 몰고 나간다.

후아~속이 확 트인다.

차를 세우고,버려진 걸 쓰레기가방으로 재활용하고 있는 나일론 가방을 챙겨들고 씩씩하게 공원으로 향한다.

그런데...이게...이게 무슨 일인가?

차를 돌아서니 바로 쓰레기더미가 나를 반긴다.

정자가 있는 곳으로 내려서니 더욱 심하다.

정자 주변엔 취사의 흔적까지 포함해서 정자의 위와 아래,주변까지 쓰레기가 그득그득하다.

정말 욕이 절로 나온다.

천안 시민들아,대한민국 민중들아, 다 나가뒈져라고 저주를 하고싶어진다.

정자 위엔 치매걸린 노인이 벽에 똥칠을 하듯 음식찌꺼기와 국물 등으로 떡칠을 해둬서  앞으론 그냥 앉을 수가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미친 놈처럼 혼자서 화를 내서 뭐하나 싶어지면서 ,앞으론 청소를 하며 명상을 하자고 생각하게 됐다.

이 일을 누가 시켜서 하는 것도 아니고,미개인 ,네가 좋아서 하는 취미생활이 아니더냐?

룰루랄라 즐겁게 하자구나!

줍고 ,빗자루로 쓸고,통행로의 한가운데 쌓으면서 ,개間들아,내가 너희들을 고발한다,약오르지?^*^하면서 ...

오늘은 과일 도시락도 안 먹고 집에가져가서 먹어야지...늬들, 개間들은 늬들이 만들어 놓은 쓰레기장에서 데이트하고 처먹거라~메롱~하면서...

그랬더니 청소가 즐겁다.

콧노래가 절로 흘러 나온다.

체육공원 구석구석을 청소해서 농구 코트,배드민턴 코트,족구 코트의 한가운데 쌓아 놓고 그걸 버린 개間들을 고발했다.

산책을 하다 잠시 쉬어가라고 만든 작은 뜰같은 곳에도 어김없이 쓰레기가 차고 넘치기에,

입구와 출구에 반씩 나눠서 쌓아놓고 고발!

화장실에 들러보니 좌변기 칸이나 소변기 쪽이나 쓰레기가 그득하고 ,심지어는 막혀서 고약한 냄새가 진동을 한다.

바닥의 쓰레기만 서둘러 치우고,수돗가에 가서 푸아~~~후련하게 씻는다.


오랜만에 만난 체육기구들을 애정어린 손길로 쓰다듬으면서  운동을 하며 몸을 풀어준다.

발바닥 지압코스까지 마치고,토끼뜀도 50번 뛰어주고 나니 땀이 조로록 흘러주며 기분이 상쾌해진다.

다시 씻어주고 차로 돌아와 벌컥벌컥 물을 마셔주고,오토바이를 타고 파지를 주우며 돌아와 보니,헉~4시간 반이나 걸렸다!

휴태폰을 두고 가서 청소와 운동을 하며 시간 안배를 할 수가 없었고,고객들이나 거레처에서 전화가 왔을까봐 불안불안해 하다가 

전화가 없으니 전혀 방해를 받지 않고 하고 싶은대로 할 수가 있어서 더 자유롭다고 좋게 생각하며 청소도 운동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다행히 전화도 거래처에서 그닥 중요치 않은 한 통이 걸려온 게 다이다.

과알도시락을 까먹고,커피 한 잔 타서 편안히 휴식을 취하며 끽연을 하고 영화라도 한 편 봐야겠다.

많은 기업이나 기관들이 오늘까지 대체휴일로 쓰고 있으니,나도 오늘 나머지 시간은 푸욱 쉬면서 보내리라.

그러다 지루해지면 텃밭에나 나가서 나머지 잡초나 제거하며 ,명상도 하고 ,토끼밥도 장만하면 오늘도 이미 꽉 찰 것이다.


뉴스에서 고속도로변이 온통 쓰레기로 채워지고 있다며 고발을 한다.

매년 반복되는 고발이지만 여전히 벌어지고 있는 이런 행태를 어찌 해석해야 할까?

심지어는 다 썩은 밥통까지 들고와서 ,수면쉼터에 버리고 간단다.휴우~

우리들의 이런 행태를 보며 씨익 웃고 있는 무리들이 있으니...

누군지 궁금하지도 않은가?

바로 친일 매국노들이다.

시민의식도,주인정신도 사라져가는 이 현실을 보고 씨익 웃으며 

이제나 저제나 나라 말아먹을 궁리만 하고 있는 그들이 얼마나 좋아할지를 생각하면 모골이 송연해지진 않는지?


단 한 뼘도 허락할 수 없다며 국토에의 사랑을 ,목숨을 건 투쟁으로 실천한 이 순신 장군을 보지 않았는가?

'명량'에서...

부러워만 하지 말고,칭송만 하지 말고 ,이 순신스러워지자!

'명량'을 1500만 명이 봤으면 뭐하노?

감명을 받지 못하고 ,받았더라도 실천하지 않는다면?

관람비가 아깝지 않으려면,작가와 감독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그런 명작을 만든 것을 감사해한다면 ,이 순신을 본받아 그를 닮도록 애써야 하지 않을까?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196281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15423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1598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15976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16553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17868   화이부동
10712 좋흔남...어제 찾은 시위현장엔... 0 502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1 이 정치적 난국을 헤치고 나가는 길은... 3 2 5227 2014.09.17(by 푸르른영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10 박영선 님, 힘드시겠지만 1 0 4188 2014.09.17(by 다산제자) 뒤뜰
10709 개혁은 좌초돼선 안 된다...최 창수 칼럼 0 5546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8 책임은 박영선이, 생색은 문재인이 5 4 6671 2017.07.03(by 희망☆안철수) 뒤뜰
10707 홀로서기!!! 2 3 4387 2014.09.16(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06 옳다는 것의 함정 1 4453   뒤뜰
10705 민주당을 죽이고 박원순을 죽여야만 안 철수는 회생할 수 있다? 2 2 497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4 안 철수의 홈페이지 새단장 1 3826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3 담배 좀 끊자 0 4425   뒤뜰
10702 오래 굶는 것으로는 보수를 이길 수 없다 2 4217   뒤뜰
» 좋흔남...사흘만에 찾은 시위현장과 공원 주변은 쓰레기장!ㅠㅠ 0 486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0 불임국회와 안달하는 대통령, 나라꼴 좋구나 좋아 2 0 4169 2014.09.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99 좋흔남...단국대 치대 병원에서의 시위 철수?ㅋㅋ 0 4897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8 보름달 처럼 우리의 마음도 동그랗게 풍성해지는 추석입니다 6 8 10208 2014.09.21(by 대중가요) 양운
10697 한가위 단상! 0 3689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6 기다립시다!!! 7 7 10438 2014.11.20(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695 안 철수의원으로부터 받은 감사의 메세지. 8 8 11492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4 안님의 한가위 인사말씀 입니다 7 5 7777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93 시대가 필요로 하는 사람 2 0 4702 2014.09.1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