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by 칼럼니스트 최 창수

정도전

1. 정도전의 신권정치

대하드라마 ‘정도전’이 지난 3일 제41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에서 대상을 차지했다는 소식이 숭늉처럼 달콤하게 들렸다. 지난 5월 나주시 다시면 ‘백동마을’에 있는 삼봉 정도전의 유배지 여정이 떠올랐다. 조선을 설계했던 어른과의 만남에서 ‘개혁과 역사의 도돌이표’를 확인할 수 있었다.

정도전은 신권정치가 성리학 이념에 따라 가장 이상적인 통치 질서라고 믿었다. 그가 신권정치는 재상제도에서 출발한다. 국정운영 곧 국가정책의 개발과 집행에 재상이 권한을 갖는 제도이다. 국왕의 국정수행은 재상의 도움과 견제로 이루어진다는 점에서 오늘의 의원내각제와 비슷하다.

조선개국은 정도전과 이방원의 합작품이지만 통치제도를 두고 정도전의 신권개혁과 이방원의 왕권보수가 대립한다. 결국 보수의 칼날이 개혁의 심장부를 겨냥하면서 조선 최초의 개혁은 실패하고 말지만 그의 개혁 정신은 6백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음은 주지할 만하다.

 

2. 조광조의 도학정치

1백여 년이 지난 1506년, 연산군이 폐위되고 중종이 권좌에 오른다. 박원종, 성희안, 유순정 등은 중종이라는 허수아비를 내세워 그들의 기득권을 챙겼다. 이른 바 신권을 빙자한 훈구가 왕권을 농락한 훈신정치였다. 중종은 사림의 거장 조광조를 중용하여 훈신의 속박에서 벗어나고 싶었다.

하지만 조광조는 도학정치로 이상사회 조선을 꿈꾸었던 개혁주의자였다. 도학이란 명분과 의리를 실천하며 백성을 잘 살게 해주는 정치이념이다.  그의 개혁은 연산군이 파괴했던 성리학적 질서를 회복시켜야 한다는 시대적 명분과 의리로 무장하고 있었다. 깨어있는 지식인의 모습이었다.

훈구의 부패 척결, 유교도덕을 지방에 보급시키기 위한 향악 실시, 미신 타파를 위한 도교 제사 소격소 철폐 등 개혁정치를 펼친다. 그러나 중종이 훈구보수에 밀려 명분보다 실리를 택하면서 조광조의 개혁은 좌절되고 만다. 역사는 과거의 일이지만 개혁이 필요한 현실에 투영되기도 한다.

 

3. 개혁은 친일청산에서 출발한다.

E.H.카는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저서를 통해 ‘역사란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라고 했다. 현재의 위치에서 과거를 바라볼 때 과거는 현재와 맞닿아 있다는 것이다. 정도전의 신권정치와 조광조의 도학정치는 수백 년 전의 실패한 개혁이지만 이 시대 개혁의 방향타로 이어지고 있다.

개혁이란 권력이 기득권 탐욕을 향할 때 이를 바꾸는 것이다. 지금 우리는  무엇을 개혁해야 하는가? 오늘의 보수는 친일 반민족 후손들에 장악됐다. 독립군을 토벌한 일본군 장교 출신이 18년이나 통치했고, 그의 장녀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다. 친일을 혁파하는 것이 개혁의 출발임을 밝힌다.

친일 후손들의 권력욕은 정말 대단하다. 그들에게 권력은 생존이다. 삐뚤어진 질서가 바로 세워진다면 그들이 이 땅에 존립할 이유가 사라지기 때문이다. 우리의 개혁은 바로 여기에서 출발한다. 역사와 정치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 시대의 개혁이고, 새 정치라는 명분으로 행해져야 한다.

 

4. 개혁은 좌초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2년 전부터 새로운 정치시스템을 시도하고 있다. 좌와 우가 빚어내는 극한 대립이라는 부정적인 정치행태를 일소하고, 아래로 향하는 새로운 민주질서를 만들고 하는 범국민적 여망이 바로 그것이다. 안타깝게도 그 여망은 민주당과의 합당 이후 486과 친노 강경세력들에 짓밟히고 있다.

썩은 땅에 씨앗을 뿌려봤자 싹이 틀리 없고, 싹도 안 트는데 꽃이야 피울 수 있겠는가? 새정연은 새 정치 씨앗이 뿌려질 자리가 아니다. 새 정치가 민주당과 합당을 통해 외연을 넓히려 했지만 패착으로 귀결됐다. 새 정치를 위한 개혁은 시도도 못했다. 정도전과 조광조가 쓴웃음을 짓고 있다.

중도는 좌도 우도 아닌 것을 이르는 것만은 아니다. 중도가 지향하는 것은 바로 아래다. 아래는 국민이 있는 곳이다. 난파선에서 국민들에게 새 정치 개혁을 주창할 수 없다. 이대로 가다가는 새 정치 개혁은 민주당이라는 늪에 빠져 헤어나지 못할 것이 뻔하다. 길이 아니면 가지 말라고 했다.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76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3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843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94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47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935   화이부동
10712 좋흔남...어제 찾은 시위현장엔... 0 511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1 이 정치적 난국을 헤치고 나가는 길은... 3 2 5315 2014.09.17(by 푸르른영혼)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10 박영선 님, 힘드시겠지만 1 0 4291 2014.09.17(by 다산제자) 뒤뜰
» 개혁은 좌초돼선 안 된다...최 창수 칼럼 0 566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8 책임은 박영선이, 생색은 문재인이 5 4 6811 2017.07.03(by 희망☆안철수) 뒤뜰
10707 홀로서기!!! 2 3 4492 2014.09.16(by 대중가요) 대중가요
10706 옳다는 것의 함정 1 4519   뒤뜰
10705 민주당을 죽이고 박원순을 죽여야만 안 철수는 회생할 수 있다? 2 2 5058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4 안 철수의 홈페이지 새단장 1 3906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3 담배 좀 끊자 0 4470   뒤뜰
10702 오래 굶는 것으로는 보수를 이길 수 없다 2 4268   뒤뜰
10701 좋흔남...사흘만에 찾은 시위현장과 공원 주변은 쓰레기장!ㅠㅠ 0 490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00 불임국회와 안달하는 대통령, 나라꼴 좋구나 좋아 2 0 4235 2014.09.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99 좋흔남...단국대 치대 병원에서의 시위 철수?ㅋㅋ 0 4952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8 보름달 처럼 우리의 마음도 동그랗게 풍성해지는 추석입니다 6 8 10324 2014.09.21(by 대중가요) 양운
10697 한가위 단상! 0 3733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6 기다립시다!!! 7 7 10542 2014.11.20(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695 안 철수의원으로부터 받은 감사의 메세지. 8 8 11579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694 안님의 한가위 인사말씀 입니다 7 5 786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693 시대가 필요로 하는 사람 2 0 4761 2014.09.16(by 교양있는부자) 뒤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