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지트와 천호지의 시위현장을 오가는 길은 참으로 다양하게 펼칠 수 있는데,

그 어느 곳에서도 완연한 수확의 흔적들을 발견할 수 있어 ,한-加 FTA로 멍들어가는 농심과는 상관없이 풍요로움을 느낄 수 있어 미안하다.

자동차나 전자산업 등 대기업들에겐 희소식일 뿐이지만,약자이기만 한 농축산 업자들에겐 사형선고나 다름없는 그것을 위해,

전세계의 페미니스트들을 만족시키고야 말겠단 식의 꼴값 패션쇼에 나선 댓통령의 외유성 외교행각이 벌어지는 동안,

여피아(또는 국피아)들은 더 이상은 안 된다는 금을 그어놓고 간 청피아의 수장의 경계안에서 소꿉놀이하듯 찢고 빻고 있으니...

그런데다 보호받아야 할 농심들은 짓밟히고만 있으니...

어느 누군들 천고마비의 계절을 온전히 향유할 수 있을까마는,잠시만 손에서 놓아버리면 이처럼 행복할 수 있는데...

아둥바둥 매달리고 서둘러댄다고 해서 후딱 바뀔 세상이 아니기에...

한 숨씩 쉬어가되,시선 만큼은 유지하는 식으로 대계를 모색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 같다.

냄비처럼 후루룩 끓었다가 이내 식어버리고 마는 식의 지금까지의 실패의 전철은 더 이상 밟아선 안 되리라.


대기업 직원들의 노력의 반의반도 안 기울이는 것들이 대기업보다 보수가 적다는 당연한 사실을 문제삼으며 ,

대기업 직원도 공무원도 못된 서민들에게 위화감을 마구 안기고 있는 작태를 공중파를 통해 내보내고 있는 상황을 보며 고소를 금할 수가 없지만,

그런 작태를 씁쓸하게 바라보는 나 역시 그들처럼 비교우위를 거저 누리고 싶어하는 건 아닐까 생각하면 평정을 유지할 수 있다.

대기업이 저렇게 클 수 있었던 데는 관피아,늬들이 공이 컸음을 암암리에 주장하고 싶은 게냐?

그건 민중들에게 할 일이 아니고 대기업이나 친일 매국노들의 거대한 매국재산가들에게 할 말이란 걸 알아라.

조만간에 민중들의 손으로 모두 청산될 것들이긴 하지만...

민중들은 부정부패하고 복지부동하는 늬들의 연금까지를 책임지고 싶지 않다.

민중들을 무시하는 ,무식하고 모자라서 민중들은 자신들이 주인임을 모를 거란 오만방자가 이런 늬들의 꼴값을 가능하게 하는 것인데,

천만에!민중들은 알고 있다.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을 뿐이어서 겉으론 드러나지 않고 있다만...

늬들도 조만간에 마피아 천국의 대들보 역할에서 패잔병으로 몰락하고 말테니 기다려라!


다 썩은 오토바이를 타고 시골길을 여유있게 달리면서 풍요로움도 느끼고 ,상쾌한 가을 바람도 공짜로 누릴 수 있으니 이렇게 행복한데...

이제 그만 물신숭배의 광란을 그만둬야 할텐데...

천호지에 다다라 풍광을 즐기고 ,청소까지 하면서 '이 저수지는 내 것이다!'라며 ,나만의 등기부등본에 내 이름으로 올려주고...

앉으면 주인인 버려지는 파지들을 잘 그러모아 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작업장을 채워주고 나니 흐뭇하기가 한이 없고 가슴이 뿌듯하다.

나보다 부자 있으면 나와보라고 햇!^*^


가게 주변을 청소하고 있는데 커다란 차가 공터에 차를 세운다.

어랏?

내가 아직 머릿속으로만 간직하고 있을 뿐인 캠핑카다!

2.5톤 트럭에 맞춤형 트럭캠퍼가 실려있다.딱 내 로망이다!

후닥닥 다가가서 수송 중이 아니라 즐기는 오너들임을 알곤 화들짝 반가웠지만,그리고 은행을 묻는 그들에게 친절히 알려주고 ,잠시 구경 좀 하자했더니 ,

느슨해진 체결장치만 조이곤 매정하게도 바쁘다며 가버린다.

그런 매정한 모습까지도 사랑스러운 눈길로 바라봐주는 아내가 동승한 중년부부의 아름다운 풍경이었는데...

그렇게 쫓기듯 살 이유가 있었을까?갸우뚱~

겨우 들은 게 캠퍼를 꾸미는 데만 3천만 원 정도가 들었다는 것인데...차값은 나와있는 것이고...

그래! 구체적인 재정규모를 파악할 수 있었던 것만도 어디냐?

대신 미개인 넌 좀 더 여유롭게,너그럽게 ,친절하게 나누며 즐길 필요를 느꼈으니 잊지 말렴!

조금씩 조금씩 가까워지는 나의 꿈의 무대를 마음속으로 그려보며 흐뭇하게 웃어준다!

피식~


Who's 미개인

profile

미래를 개척하는,인간적인,참으로 인간적인 인간이란 뜻의 미개인입니다.

덜깨서 깨고자하는 강한 의지를 담아 40년 가까이 써오고 있는 애칭이기도...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 1524에서 친일 매국노들을 척결하고,친일파 재산을 환수하기 위한 법안을 만들라고 

촉구하기 위한 천만 명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나시다 커다란 태극기가 그려진 간판이나 '친일파 청산'이란 피켓을 발견하시면 잠시 멈춰서 서명 좀 해 주세요!

우리의 후손들에게 바른 세상을 물려주잔 생각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답니다!^*^

동참하시고 싶은 분은 쪽지로 이름,주소 전화번호를 주세요.

참여의 영광을 그대에게 드리겠습니다.믈론 정보유출은 목숨 걸고 막겠습니다!


http://blog.daum.net/migaein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276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055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492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597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10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532   화이부동
10732 서서히 천천히 가면 됩니다^^ 1 3 5544 2014.10.23(by 미개인)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31 양두구육형 비인간들을 상대로 끊임없는 투쟁을 선언합시다! 1 4493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0 드라마 "미생"의 장그래와 안님 0 5588   다산제자
10729 안철수 님에 거는 기대는 무엇인가 5 8 9270 2017.07.03(by 백파) 뒤뜰
10728 무소속 혁명을 이뤄냅시다! 0 493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27 좋흔남...매일 조금씩 하다가... 3 4817   title: 태극기미개인
10726 죄송합니다! 4 1 6011 2014.10.17(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25 가짜들의 선명 경쟁 1 2 5187 2014.10.08(by 미개인) 뒤뜰
10724 자연의 이치!! 2 7 9357 2014.09.30(by 퇴직교사) 퇴직교사
10723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보금자리를 털다! 2 3 5280 2014.10.0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22 좋흔남...흐린 가을의 주말에.... 0 510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21 한 폭의 그림도 밑 그림부터 시작하 듯이... 3 5181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20 안사모도 ,안 철수 후원회도 애타게 후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6 file 0 7017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9 아주 오랜만의 뉴스레터 1 0 7003 2017.07.03(by 미개인) 양운
10718 안사모 회원님들과 머리를 맞대고 우리가 가야할 길을 찾아보고 싶어요! 6 2 6876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7 지난 2년을 돌아보며 안 철수가 약속드립니다! 1 5509   title: 태극기미개인
» 좋흔남...가을에... 0 554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5 심심풀이로 보는, 여러분의 길한 획수는? 0 9763   양운
10714 국토관리 사무소의 지역 사거리 입체화 사업 설명에 참석해서... 0 4242   title: 태극기미개인
10713 고름이 익었을 때 짜야한다 3 4981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104 ... 636 Next
/ 6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