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모두의 광장은 자유게시판입니다.
*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통신예절 등)'을 준수해 주시고 일부 인용이 아닌 통 기사(전체 퍼온 뉴스)는 모두의 광장에 올리지 말아주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리나라 세금은 내년에 370조를 책정해놓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GDP의 30% 수준으로 미국 보다 더 높다. 더욱이 미국처럼 직접세가 아닌 간접세 비중이 높아 서민들의 내는 세금이다. 그러니 서민들에게 세금 띁어내서 부자들 건설사나 기타 업체에 갖다 바치는 것으로 대한민국 국정은 시작되고 거기서 끝난다.

 

도대체 이 어마 어마한 370조는 어디에 쓰는 것일까? 박정희 정권 때 1975년 처음으로 1조원 넘어섰고 그 때 예산에 비해 부려 370배가 늘어난 수치다. 그리고 김대중 정부은 2001년에 또 처음으로 100조를 넘어섰고 불과 14년 만에 3.5배가 늘어난 것이다. 이렇게 엄청나게 늘어난 세금을 도대체 어디에 쓰는 것일까?

 

올 2014년 예산 구성을 한번 살펴보자..

 

전체 : 357조7000억원 (△ 4.6%)
•보건·복지·고용 : 105조8726억원 (△ 8.7%)
•교육 : 50조8176억원 (△ 2.1%)
•문화·체육·관광 : 5조3144억원 (△ 5.7%)
•환경 : 6조3937억원 (△ 1.5%)
•R&D : 17조5496억원 (△ 4.0%)
•산업·중소기업·에너지 : 15조2528억원 (▽ 1.7%)
•SOC : 23조2621억원 (▽ 4.3%)
•농림·수산·식품 : 18조5871억원 (△ 1.1%)
•국방 : 35조8001억원 (△ 4.2%)
•외교·통일 : 4조2080억원 (△ 2.1%)
•공공질서·안전 : 15조7195억원 (△ 4.6%)
•일반·지방행정 : 58조6614억원 (△ 5.1%)

 

그런데 뭔가 이상하다. 복지비용이 100조가 넘어섰다고 하더라도 국민이 체감하는 복지는 전혀 느껴지지가 않는다. 그도 그럴 것이 대한민국의 총 GDP대비 8.1% 가 된다. 이런 복지비용은 가장 복지에 인색한 미국에 비해서도 반도 사용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구미선진국 같이 GDP의 20% 수준은 아니더라도 12%까지는 올라가줘야 한다. 그렇게 환산 했을 때에 최소한 복지 예산은 150조 정도에 이를 것이다. 다시 말해서 전체 예산의 40%를 복지비용으로 사용해야만 한다는 것이다.

 

(단위 :경상 GDP 대비 %)

한국8.1 스웨덴 29.8 프랑스 29.5 독일27.9 덴마크27.3 영국22.1 네덜란드21.6 일본19.1 미국 16.3

 출처 : OECD(www.oecd.org)

 

150조 예산이라면 현 복지예산에 비해 40조원을 더 올라가는 수준이고 이것으로 대한민국의 노인 문제를 송두리체 해결하고 학교 무상급식 문제도 해결된다는 사실이다.

 

이왕에 문제가 나왔으니 노인 천만시대에 우리는 어떻게 해야만 할까? 지금 같은 방식으로는 베이부머 세대의 노령화로 노인 문제가 결국은 국가의 복지 정책에 가장 큰 핵심 문제로 대두될 것이다.

 

" 노인이 편해야 가정이 편하다. "

 

이 말은 노인이 편해야만 자식들이 부모 걱정안하고 편하게 직장에서 일을 하고 생산성이 높아지고 경제적 이득을 가져올 것이다. 그렇다면 과거처럼 노인문제를 가정문제에 국한시켜 알아서 하라는 식이라면 이는 선진복지국가로서 자격이 없을 것이다.이제부터

 

"노인 문제는 국가가 책임진다."

 

이 한마디로 대한민국의 젊은이들은 큰 짐을 덜게 된다. 노인 문제는 가정의 문제가 아니라 국가가 해결해줘야만 나라가 지탱되고 젊은이들도 산다. 곧 천만 노인 시대가 다가온다. 그리고 천사백만까지 노인 인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측 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런 노인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바로 이것이 오늘 논쟁의 중심이다.

 

공무원도 국민도 정부도 사는 좋은 방법이 있다.

 

1. 부자나 서민이나 혹은 공무원이나 일반 국민이나 할 것 없이 65세 부터 전 국민에게 월 30만원을 지불하라. (부부합일 경우 50만원 지불)

 

이는 연금 문제가 아니라 그냥 대한민국 국민들이라면 연금 가입자던 아니던 무조건 국가가 책임질 문제다 . 이 부분은 반드시 국가가 세금으로 해결해줘야 하고 기타 다른 불필요한 세금 지출을 일체 하지 말아야만 한다. 이렇게 되었을 때에 우리나라 노인들에게 지출되는 노인 기초보장생활비는 얼마나 될까? 천만 노인을 가정해서 환산해 보자.

 

1000만 X 30만원 X 12개월= 36조원이다

부부 합산일 경우에 30조 이하로 될 것이다.

(이는 천만 인구 일 때 계산으로 현재 65세 인구는 600만명 수준으로 18조원 만 필요)

 

 딱 우리나라 예산의 1/10 이다. 이정도는 되야 정상적으로 노인 복지가 해결된다. 그렇다면 우리나라 재정을 어떻게 되나? 우리나라 복지예산은 정부예산의 110조원으로 전쳬예산의 30% 수준이다. 이것이 매우 잘못된 것이다. 구미선진국 수준으로 국가 재정의 40%이상 무조건 국가 예산을 복지비용으로 지출되야 하는 것이다. 국가의 존재의 이유가 국민복지에 두는 것이 목적이지 경제 문제는 국가가 주도하는 것이 아니다. 경제는 국민에게 넘기고 국가는 복지에 전념해야만 그것이 국가 존립 목적에 맞는다. 복지가 살면 경제도 산다. 이렇게 보면 노인문제는 복지 예산중에 1/4로 전부 해결된다. 지금 지급하고 있는 기초연금도 향후 10조로 예상되고, 공무원연금 지원금도 10조가 넘어설 것이다. 이렇게 되면 이미 정부가 노령자에게 20조를 쓰고 있는 것이다. 거기에 10조 정도 더 지원하면 된다. 이는 우리나라 총 GDP의 2% 수준으로 그렇게 과다한 액수가 아니다

 

2. 현 국민연금, 공무원연금을 대폭 개정하라.

 

국민이나 공무원이나 이미 30만원을 확보된 것이니 이제는 자신의 연금에게 30만원이 줄어든다고 해도 같은 액수를 받게 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연금 납부를 현재 자신의 수입의 4.5%내고 40% 받는 것을 5%내고 20%로 바꿔야만 한다. 여기에 기초연금을 국민연금 공단에서 20만원을 추가로 준다. 공무원 연금은 현행 7% 내고 70%를 받는 것을 개정해 10% 내고 40%를 가져가도록 하며 공무원 기초연금 40만원을 동등하게 더 지급한다.이렇게 되면

 

국민= 30만원 (국가 기초 보장)+ 20 만원(공단 기초 연금) + 연금(40만원- 120만원 예상)

= 합 : 90만원- 170만원

 

공무원 = 30만원(국가 기초 보장) + 40 만원(공단 기초 연금) + 연금 (80만원- 240만원 예상)

= 합 : 150 만- 310만원

 

공무원들이나 국민들이나 현행보다 일부 빼고는 전체가 더 많이 받는 폭이 될 것이다. 거기에 추가로 공무원 연금이나 국민연금의 부실을 말끔히 해소되는 결과를 가져 올것이다. 그동안 연금 부실로 국가가 지불해야만 하는 부담도 모두 없어지고 연금 공단도 살아나게 된다. 국가의 미래에 닥칠 재앙을 모두 해결하고 노인 빈곤층을 사라져 국가는 반듯한 선진복지 국가로 거듭 날 것이다. 아주 작은 정부 세금 부담으로 미래의 노인 문제를 깔끔하게 해되 될 것인데 정부의 조그만 이기심이나 부자들의 이기심으로 망쳐서는 안된다.

 

3. 현재의 각 연금과 보험 공단을 연금보험청을 만들어 통합관리하라.

 

위의 사항은 연금 불입기간 30년에 수급기간 24년을 기준이다. 그러나 개인에 따라 연급 불입기간이 차이가 나는 것을 세부적으로 산정해둬야 할 것이다. 그렇다고 하더라고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노인이 되면 노인기초생활보장비 30만원과 단 몇 년을 국민연금에 가입을 했더라고 국민기초연금 20만원을 받게 되어 전국민이 최소한 50만원의 생활비는 보장될 것이다 . 그리고 보건보지부 산하에 연금보험청을 만들어 현 공무원,사학,군인연금을 국민연금과 통합하고 건강보험과 국민 4대보험을 한 곳에서 총괄 통합해서 관리하여 관리 경비를 줄여야 할 것이고 전국민 연금과 보험을 합리적으로 운영하도록 해야만 하다.

 

참조) --------------

 

 연금 수익율을 년 2%로 할 때

30년의 연금 기간을 복리로 계산하게 되면

(1  + 0.02 ) ^ 30 =1.811362- 약 1.8배 수익율

수급기간을 24년이라고 할 때

기간배율  = 납입기간/ 수급기간= 24년/30년=1.25

 

국민연금 : ( 5%+5% )  X  1.8배 X 1.25 = 22.5 % (20%는 연금 배당금, 2.5%는 20만원 기초연금액수에 충당)

공무원연금 ;(10% +10%)  X 1.8배 X 1.25 = 45% (40%는 연금배당금, 5%는 40만원 기초연금액수에 충당)

 

이는 연금 수익율을 최하로 잡았을 경우이고, 수급기간을 최대로 잡은 것이므로 그 수치보다 훨씬 기금 운영이 수월해 질 것이다. 더 잘 운영하게 되면 연기금은 해마다 늘어나 연금 수입금이 높아져 미래 세대에게 보다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이고 더 나아가서 연금에 세금으로 국가지원을 점차 줄여나가 재정 또한 탄탄해진다.

?
  • ?
    교양있는부자 2014.11.23 16:06

    1)     이방인님이 생각을 많이 하셔서 올린 아주 좋은 방안을 담은 글인데

            위에 비회원이란 가면을 쓰고 낙서한 것은 무시하세요

    2014, 11, 14 한국일보의 기사를 보면 세금으로 적자의 절반을 메우는 군인연금

    .... 1960년 공무원연금과 함께 시작된 군인연금은 1973년 이미 적립기금이 고갈됐다.
    이에 따른 정부의 적자보전금은 지난해만(2013년)  1조3,7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군인연금 총 지급액의 50.5%다.
    군인연금의 적자보전금은 눈덩이처럼 불어나 2080년에는 32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군인연금은 1960년 이전 전역 간부에 대해 납부금을 면제하고, 6ㆍ25 전쟁 등 전투 참가자의

     복무기간을  가산(전투기간 3배)하면서 초반부터 재정이 취약했다.

    계급정년 등으로 군인의 평균 퇴직 연령  (43~45세)이 낮아

    연금수령 시기(전역 후 다음달)도 빨랐다.

    국가 헌신에 대한 보상 성격이 강해 공무원ㆍ사학연금법이 개정된 2009년에도 군인연금은 바뀌지 않았고,
    결국 지난해 개정됐다. 급여 대비 납부금 비율이 5.5%에서 7%로 인상되는 등 타 연금과

    형평성이 맞춰졌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난해 개혁이 ‘빈익빈부익부’가 가장 심한 군인연금의 근본적인 문제를

     바꾸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300만원 이상 군인연금 수급자는 2만5,300여명(36.3%)이었으며,
    170만원 이하 수령자도 2만2,500여명(35%)으로 양극화가 뚜렷했다.

    평균 근속기간이 29.4년인 예비역 대령의 월 평균 연금액은 330만원으로, 다른 연금 대비

    수령액이 많았다.
    지난해 군인연금의 1인당 국고보전금(1,663만원)은 공무원연금의 국고보전금(546만원)의 3배다.....

    배준호 한신대 교수는 군인연금 개혁에 대해 “전역 이후 재취업 등을 강화하는 방식과 함께
    수령 시기를 전역시점이 아닌 ‘60세 이후’처럼 나이를 기준으로 하는 등 다각적인 개혁을

    진행해야  군인연금이 존폐 기로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평균 수명 등을 고려해 2080년까지의 군인연금 운용과 관련한 장기 재정 전망치 등을
    추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태무기자 abcdefg@hk.co.kr , 한형직기자 hjhan@hk.co.kr

     

    2)   2014, 07, 10 머니투데이 서동욱 기자  " 세금 먹는 하마가 된 군인연금 "

     

    9일 국회 예산정책처의 '2013 회계연도 결산 부처별 분석' 보고서(국방부)에 따르면 군인연금의

     일반회계 전입금 규모(국가부담금 제외)는 2009년 9409억원에서 2013년 1조 3131억원까지

    증가했다.

    연금 적자분을 메우기 위해 혈세를 퍼붓고 있는데 그 규모가 점차 커지고 있어서 심각한 일

    국회 예산정책처 관계자는 "연금재정 안정화를 위해 향후 기금 수입과 지출, 일반회계 전입금

     규모 변화에 대한 정확한 추계와 추가 제도개선의 노력으로 재정건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타 연기금에 비해 저조한 기금운용 수익률도 상황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군인연금의 2013년 총 운용규모는 7869억원 규모인데 금융자산 운용수익률은 2.45%에 불과하다.

     2009년에는 수익률이 6.42%였지만 2010년 4.37%, 2011년 2.53%, 2012년 2.08% 등

    2009년 이후 하향세를 거듭하고 있다.

    타 공적연금기금의 수익률을 비교해보면, 군인연금기금이 가장 저조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2013년의 경우, 국민연금은4.19%, 사학연금은 3.94%, 공무원연금은 3.5%로 국민연금(4.19%)과

     군인연금(2.45%)의 수익률 격차가 1.74%p에 달한다.

    예산정책처 관계자는 "군인연금 기금의 적자가 매년 증가하는 상황하에서 여유자금 운용을

    효율적으로 개선해 적자보전금 규모를 줄이는데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3)  군이 덮은 헌병 장성진급비리 투서는 ‘판도라의 상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게시판 기본 운영원칙 (통신예절 등) 36 50 203763 2018.01.03(by 지원맘이현희) title: 햇님관리자
오름 바라옵건데~~~~ 2 21354   엔젤로즈
오름 국민바보 안철수 3 21849   엔젤로즈
오름 님의 정부에서 남의 정부로! 문재인정부의 애매모호한 정체성+ 3 갑질 마인드... 2 21959   화이부동
오름 이렇게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2 22472   꾀꼬리
오름 안철수의 정계복귀를 환영합니다. 5천여만명의 국민들과 함께 국민눈높이정치, 큰 정치프레임 혁신을 이루시기를 바랍니다 2 23935   화이부동
10752 미생으로 스쳐온 날들... 2 1 9447 2014.11.25(by 양운) 양운
10751 안철수에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모욕 등을 상습적으로 일삼는 악성 범죄자를 경찰청 사이버범죄 수사대에 신고했습니다. 악질 범죄자는 강력한 법적 단죄를 받아야 합니다. 상습적 악성 범죄자에 관용은 없습니다. 4 file 11 20602 2014.12.15(by 다산제자) 양운
10750 현자는 하늘을 가리키는데 우자는 그의 손가락을 바라본다.. 3 file 3 7604 2014.11.23(by 다산제자) 익자삼우
10749 2년전 오늘.. 2 file 2 6698 2017.07.03(by 양운) 양운
10748 한번 실수는 병가지 상사 - 안님의 심기일전을 기원하면서!!! 5 4 6820 2014.11.20(by 미개인) 다산제자
10747 보여지는 모습이 다가 아니다.. 7 4932   title: 나비푸르른영혼
10746 안타깝습니다...........그렇게 박원순을 경계하라고..... 18 4 7964 2014.11.24(by 탐진강) 검은개도사
10745 사회보장&사회복지는 국가사무이다 1 0 5744 2014.11.18(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44 지조없는 국무총리, 독도입도지원센터 설치공사 왜 포기하나? 1 0 6023 2014.11.1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0743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 집 털기-3탄 0 6228   title: 태극기미개인
10742 안사모는 역사 앞에 당당한 시대정신 안철수의 상식파입니다. 13 file 22 17467 2017.07.03(by 비회원(guest)) 탐진강
10741 좋흔남:갑으로 착한 아저씨의 집을 털다-2탄 0 7059   title: 태극기미개인
10740 민심을 듣기 위한 안 철수의 추구에 여러분의 힘이 필요합니다! 8 2 8156 2014.11.2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 국민 연금, 공무원 연금 근본 대책을 제시한다. 1 1 9112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이방인
10738 젊은이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합니다! 0 5835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7 [안철수 의원 조문답례] 조문에 감사드립니다. 3 12689   양운
10736 저것들이 우리의 입을 막는다고 입을 닫아선 안 됩니다.죽더라도 ... 2 1 5778 2014.10.31(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5 [정책네트워크 내일] 2기 새 임원진 선출했습니다!...많은 관심과 후원으로 응원을 합시다! 2 0 7572 2014.10.29(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10734 [부고] 안철수 의원 빙부상 12 0 9452 2017.07.03(by 비회원(guest)) 양운
10733 친박을 너무 얕보는 김태호 2 3 7522 2014.10.29(by 구월) 뒤뜰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636 Next
/ 636